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박시영 윤석열은 더 강하게 조장관을 털것이다|

나나 | 조회수 : 1,850
작성일 : 2019-09-09 19:25:21
조국 임명에 대한 후폭풍은 크지 않았다.

검찰의 조직적 반발이 아직은 드러나지 않고 있고,
국민여론(여론조사결과)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검찰 수뇌부의 반발이 왜 크지 않았을 까?
윤석열 총장은 조국 임명에 대해 칼을 갈고 있을 것이다.
사표를 던질 수도 있었지만 던지지 않았다.

나는 이렇게 분석한다.

첫째, 국민여론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이다.
검찰 개혁 욕구가 크고, 조국을 적임자로 보는 여론이 존재한데다
검찰이 압색, 기소, 피의사실 흘리기 등 수시로 개입하면서
판을 흔들어댔지만, 청문회 이후로 조국 임명 찬반의 격차가 크게 줄어 들었다. 이를 보고 크게 당황했을 것이다.

둘째, 대통령 지지자들이 똘똘뭉쳐 있어서 부담이 됐다.

셋째, 무리한 수사라는 검찰내부 비판과 수사 허점이 노출돼서다.
검찰의 정당성이 약화되면서 그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넷째, 최성해 총장의 진술 번복(일련번호 진술 등), 학력위조 의혹 등 증언자의 신뢰도가 땅에 떨어지고 있다.

다섯째, 서울대, 부산대의전원의 장학금 수여 비율이 80~95%에 달할 정도에 달한다는 것이 드러나 촛불집회의 동력도 차단됐다.

여섯째, 나경원 아들의 고교시절 제1저자 논문 의혹도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내놓은 카드가 패스트트랙 수사다.
장관 임명하자마자 첫 번째 행보로 이를 꺼내 들었다.
검찰은 공정하게 수사한다는 이미지를 심어주려는 의도다.
이와 관련하여 의미부여를 크게 할 필요는 없다.

향후 윤 총장의 행보는 조국 잡는데 모아져 있다고 봐야 한다.
반드시 잡겠다는 일념으로 주변을 더 샅샅이 뒤질 것이다.
중도에 옷을 벗을 각오로 임할 듯. 못 잡으면 사퇴한다고 본다.

이런 흐름을 종합해볼 때,
윤석열 총장은 검찰정치를 그만둘 생각이 전혀없다고 봐야한다.
검찰이 정치, 세상을 지배해야 한다는 신념에 사로잡혀있다.

따라서
이제 1라운드가 끝났을 뿐이며, 아직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긴장이 무너지는 쪽이 이 싸움에서 패배할 것이다.

다시 운동화 끈을 조여매자!!
IP : 121.159.xxx.182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9.9.9 7:33 PM (61.245.xxx.132)

    공감합니다.
    검찰이란 조직...
    쉽게 안 변합니다.

    하지만 조국 뒤에는 문 대통령이 있고
    그 뒤에는
    국민이 있습니다.

  • 2. 네 알아요
    '19.9.9 7:35 PM (175.145.xxx.153)

    그러면 그럴수록 국민은 검찰을 털것입니다

  • 3.
    '19.9.9 7:39 PM (210.99.xxx.244)

    문대통령 이 더 힘드시는걸 전 싫어요ㅠ

  • 4. ..
    '19.9.9 7:40 PM (223.38.xxx.207)

    하기스차고 마요네즈나 처바르고 노는 것들의 시대는 이제 끝내야죠. 우리는 이길 것이다. 왠 줄 알아? 이길 때까지 싸울 거니까! 국민들이 우습지?
    신발끈 다시 맸다. 한번 당했다고 또 당할 줄 알아? 너네들은 왜국으로 가 니들 정서에 딱 맞더라

  • 5. 팀벅투
    '19.9.9 7:46 PM (112.152.xxx.240)

    문재인 정부는 믿고 지지하는 국민들이 있어요
    저것들이 아무리 발악해도 이젠 안됩니다.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것들이 자봉을 어떻게 이겨요.

    털면 우리도 털고 기레기들 헛소리 해대면 우리는 팩트로 까고
    그러면 됩니다
    여차하면 또 촛불 들어야죠.
    이젠 갈때 까지 갈 수밖에 없어요.
    끝장 봐야 합니다.

  • 6. 검찰이
    '19.9.9 7:51 PM (110.8.xxx.211)

    개와 늑대를 구별하게 해 주었네...

    절대 긴장 늦추지 않을겁니다...

  • 7. 비융
    '19.9.9 7:58 PM (223.38.xxx.139)

    1945년 8월 16일부터 친일시작했다는 그 말이 참...

  • 8. ....
    '19.9.9 8:02 PM (121.165.xxx.231)

    대통령 지지자들이 똘똘뭉쳐 있어서 부담이 됐다.

    기분 좋은 말이네요. 항시 대기하고 있겠습니다.

  • 9. !!
    '19.9.9 8:35 PM (218.38.xxx.149)

    문재인 정부는 믿고 지지하는 국민들이 있어요
    저것들이 아무리 발악해도 이젠 안됩니다.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것들이 자봉을 어떻게 이겨요.

    털면 우리도 털고 기레기들 헛소리 해대면 우리는 팩트로 까고
    그러면 됩니다
    여차하면 또 촛불 들어야죠.
    이젠 갈때 까지 갈 수밖에 없어요.
    끝장 봐야 합니다.2222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74 나중에는 살인을 해도 윤석열이랑 친하면 감옥 안가겠네요 30 .... 2019/09/21 1,932
573 윤석열은 왜 공수처를 반대할까요? 15 .... 2019/09/21 1,724
572 윤석열이 공수처를 미친듯이 저지하고 있군요 20 .... 2019/09/21 2,368
571 개콘검찰의 새 역사를 쓴 윤석열~ 13 공수처나 설.. 2019/09/21 2,495
570 윤석열이 옷을 벗는 것으로 끝낼 수 없습니다. 28 끝장, 2019/09/21 3,761
569 윤석열, 조국 장관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촛불집회 낼 6시 .. 2 촛불통신 2019/09/21 2,474
568 윤석열 하는 짓 보고 총장자리 넘보는 검사들 많을겁니다 5 개콘검찰 2019/09/20 1,830
567 윤석열이는 오도가도 못 하는신세 11 지금 2019/09/20 3,427
566 윤석열 개검, 문대통령 유엔 연설하러 가시는 거 노린 걸까요? 6 나폴리 2019/09/20 2,420
565 윤석열이 지금 깡술을 마시고 있을 걸요, 22 깡술 2019/09/20 4,054
564 윤석열이 정교수 수사하는 데에 검사 300명 투입했다는 게 사실.. 22 ........ 2019/09/20 2,957
563 윤석열 현재 상황이라네요. 25 ... 2019/09/20 18,300
562 윤석열이 원하는 나라 11 .... 2019/09/20 1,632
561 자한당도 윤석열이 이쁘지만은 않다 26 산수 2019/09/20 3,658
560 임은정 검사 "윤석열 총장 '조국 교체 건의' .. 9 개검들 2019/09/20 2,679
559 문통은 윤석열이 미친칼춤 출거 알고 임명했을까요? 39 문통은 2019/09/20 4,767
558 저는 윤석열한테 잡혀가더라도 저항하려고요 44 .... 2019/09/20 2,185
557 윤석열은 최순실세력과 야합했다. 7 ,,,합 2019/09/20 1,034
556 펌댓)이제 좀 알 것 같네요 -윤석열관련 2 ... 2019/09/20 1,029
555 윤석열은 검찰개혁이 왜 필요한지 알려주고 익성 6 그러니깐 2019/09/20 644
554 윤석열 부부 보고 있으면 왠지 이철희-장영자 부부 연상 됩니다 .. 4 보험차원에서.. 2019/09/20 1,582
553 헌법 무시하나 ?윤석열! 14 .... 2019/09/20 1,217
552 윤석열씨! 대통령이세요? 19 .... 2019/09/20 1,822
551 윤석열은 검사 그만두고 소설이나 써라 14 .... 2019/09/20 893
550 윤석열은 결국은 검찰내부에서 배신당할 겁니다. 17 공수처 설치.. 2019/09/20 3,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