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와우 조중동이 미쳤어요!!! 기자들이 미친듯이

무카무카 | 조회수 : 4,949
작성일 : 2019-09-09 07:16:24
아침에 일어나 다음 포털을 보니 조중동이 미친듯이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네요... 막장에 몰린 사람처럼 드러운 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네요... 오 마이 갓! 진짜 이것들이 돌았나하는 생각밖에 안들어요...
IP : 220.118.xxx.138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모두 가짜
    '19.9.9 7:17 AM (68.62.xxx.22)

    어느 국민이 언론을 믿어요.
    이젠 안속아요. 언론과 검찰의 말

  • 2. 저 짓 때문에
    '19.9.9 7:21 AM (69.243.xxx.152)

    자한당 지지율 21%가 되었다지요.
    우리 한국인들의 등꼴에 빨대 꽂아 피 빨아먹으며 배 불린 집단.

    기레기, 개검, 잔당, 대형교회, 왜구.
    다 같이 발작 중.

  • 3. ,...
    '19.9.9 7:25 AM (125.186.xxx.159)

    조중동 안본지 오래됐음.
    믿고거르는 조중동...

  • 4. 워워~~
    '19.9.9 7:28 AM (1.177.xxx.78)

    조중동 선동에 흔들리는 사람은 태극기 모독 부대와 자한당 모지리들뿐.

  • 5. 기레기 믿는
    '19.9.9 7:35 AM (115.140.xxx.66)

    멍청한 인간들만 자한당 지지자들이겠네요.

  • 6. 기레기아웃
    '19.9.9 7:40 AM (183.96.xxx.241)

    ㅎㅎ 미치면 저렇게 됨.. 국민을 갈라놓는 자한토왜기레기개검판새들 다 한통속으로 발악중..

  • 7. 비열한집단
    '19.9.9 7:46 AM (223.62.xxx.16)

    검찰은 자기들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제대로 처벌을 받은 적이 없다.

    조국 후보 딸과 아내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 정황이 계속 나오는 상황이다. 물론 검찰은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고 노무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사건에서 보듯이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당시 언론은 검찰 관계자의 입을 빌어 박연차 회장이 대통령 회갑 선물로 1억 원짜리 시계를 1개씩 총 2개를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피의 사실 유포에 대한 비난이 거셌지만 검찰은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로부터 1달 뒤 문제의 시계를 권양숙 여사가 논두렁에 버렸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는 언론보도가 쏟아졌다.

    다 검찰의 입을 빌어서 나온 기사였다.
    이후 혐의 없음이 밝혀졌지만 검찰은 피의사실을 공표한 것에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았다.(기억이 가물가물하실 수 있는데 피의사실 공표 자체는 검찰이 인정)

    검찰의 ‘흘리기’와 언론의 '받아쓰기'는
    헌법이 보장하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위배되고
    재판도 받기 전에 피의자를 여론 재판의 법정에 세워
    죄인으로 확정짓는 비열한 행위다.
    검찰은 지금까지 내키는 대로 피의사실을 흘려왔지만
    한 번도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지 않았다.

  • 8. 자한당
    '19.9.9 7:51 AM (114.29.xxx.146)

    21%. 도 거짓말. 인거 같아요.
    무슨. 21%. 씩이나. 되나요

  • 9. ...
    '19.9.9 7:53 AM (125.186.xxx.159)

    2.1%가 맞을거에요.

  • 10. 동감
    '19.9.9 8:01 AM (199.66.xxx.95)

    기레기, 개검, 잔당, 대형교회, 왜구.
    다 같이 발작 중. 222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잽머니 안들어갔을까요?

  • 11. ㅇㅇ
    '19.9.9 8:04 AM (85.255.xxx.145)

    대깨문 빼고
    조국 모두 반대

  • 12. ..
    '19.9.9 8:05 AM (114.203.xxx.163)

    젊은 사람 중에도 자한당 지지자 많아요 여러분.

    여기 글 쓰는 알바도 있지만
    진짜 82회원인데 자한당 지지자도 있어요.

    안믿고 싶겠지만 카페쪽에 보면 대놓고 지지하는 사람들 많아요.

    그런 사람들 있다는거 인정하고 시작해야 안당해요.

  • 13. 85.255
    '19.9.9 8:06 AM (125.139.xxx.167)

    깨질 대가리는 있니?

  • 14. ....
    '19.9.9 8:07 AM (125.186.xxx.159)

    조국 딸문제 불거졌을때 좀 흔들렸지만 적패들 ㅈㄹ하는거 보고 장관임명지지로 굳어짐.

  • 15. ...
    '19.9.9 8:23 AM (61.253.xxx.225)

    교묘하게 새벽에 기사들을 올렸어요.
    새벽에 잠이 깨서 여기저기 돌아다녀봤더니 집중적으로 올려놨더라구요.
    나쁜 것들.
    다른 일에 그렇게 열심히 해봐라.
    오늘도 기운내서 열심히 싸워야겠습니다.

  • 16. 원래
    '19.9.9 8:47 AM (180.68.xxx.100)

    얘네들은 한 패잖아요.
    분리수거도 안 되는 쓰레기만도 못한 좃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7064 사랑의 교회 신도 코로나19 확진 교회 16:19:15 14
1187063 강남에 다초점 안경점 추천해주세요. :: 16:18:57 4
1187062 영어유치원 조언 부탁드립니다. 1 00 16:17:54 24
1187061 상가 주택 전세주고 아파트 전세 가는거 어떨까요? 하늘 16:16:54 27
1187060 키보드에 커피 약간 흘렸는데 as? ㅡㅡㅡ 16:16:48 14
1187059 제가 12살때 엄마가 떠났어요 4 ㅇㅇ 16:14:21 293
1187058 ㅋㅋㅋ.이인영 유학 관련 최고댓글~ 14 .. 16:11:39 565
1187057 신촌세브란스 다녀와서.... 정말 기분 더럽네요 11 .. 16:11:08 587
1187056 시판 도토리묵중 맛있는거추천해주세요 4 ... 16:10:01 118
1187055 청와대 청원글 1만 넘었었다는데 삭제당했다네요 4 웃겨요 16:03:44 391
1187054 김서형 배우 좋아했는데.. 어쩌다 일이 이렇게까지.. 캐슬 16:03:28 1,171
1187053 발망치소리와 두통.. 3 살려줘 16:02:33 155
1187052 사과 잘 아시는 분들 품종 좀 알려주세요. 종류 16:01:57 58
1187051 이사 이 둘 중에 어느 편이 나을 지 골라주세요 고민 16:00:42 97
1187050 발효빵 종반죽을 깜빡 잊고 하루 더 놔뒀더니 냄새가ㅠ 1 익명 15:58:57 304
1187049 "깜깜이 확진자 1200명 된다"..日도쿄 '.. 뉴스 15:55:12 286
1187048 건조기 돌릴때 밝은색.어두운색 같이 돌려도 되나요? 2 열매사랑 15:54:19 238
1187047 호박볶음볶을때 불의 세기 여쭤요 1 요리 15:53:13 123
1187046 저 마음을 곱게 쓸 수 있도록 도와 주세요 6 전국 15:51:50 464
1187045 박원순 시장님 사람들의 의문 갖는 이유 11 의문 15:51:06 667
1187044 동네 언니 이야기인데...심각하죠? 11 휴~ 15:50:57 1,694
1187043 혈압 재어보니 4 .. 15:41:36 502
1187042 종부세 6% 대상자는 전국 0.7%(20명) 16 ㅇㅇㅇ 15:37:06 1,023
1187041 돈 빌려준 사람을 왜 빚쟁이라고 하는 걸까요? 5 은인 15:36:51 492
1187040 주택담보대출 기준 코픽스 0.89%..사상처음 '0%대' 4 ... 15:35:01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