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딩크를 불안하게 바라보는 시선 감내해야하는 거죠?

..... | 조회수 : 3,744
작성일 : 2019-09-01 16:30:53
애 없이 무슨 재미로 사느냐 핀잔 많이 듣습니다.
늙어 외롭울 거란 소리까지

그런데 제가 볼 땐
애 두셋 낳아서  노후 준비 못한 채 생활비 쪼들리며 사는 것보다
부부 둘이서 살면서
노후 대비 탄탄히 하고 현재  문화생활 충분히 누리면서
사는 것도 나쁘지 않거든요.
애가 없으니 나이들어서도 연애 때의 생활패턴과 똑같아요.
퇴근 후 집으로 곧바로 직행하지 않고
외식 후 쇼핑하거나 산책하고 밤 늦게 들어가도 여유롭구요.

전 그 사람들의 생활방식에 감놔라배놔라 일체  참견하지 않는데
왜 상대방들은 딩크부부에게 온갖 참견, 쓴소리, 관심을 많이 갖는걸까요?

 딩크문화가  아직은  젊은 세대 제외하곤
40대부터는 그 생활문화를 체험해보지 못했기때문에
이질적인 문화라고 생각해서 거부감을 드러내는 걸까요?

 남의 인생에  걱정을 가장한 비난, 잔소리 그만 듣고싶으나
 세태가 이렇다면 묵묵히 듣고 흘리면 그만이겠죠?
IP : 112.140.xxx.11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1 4:33 PM (119.64.xxx.178)

    한귀로 듣고 흘리시는거밖엔
    늘 건강하세요

  • 2. 당연하죠
    '19.9.1 4:34 PM (112.166.xxx.65)

    딩크의 노년이 어떨지는 이제
    딩크들이 노인이 되는 시기가 올때 일게되겠죠ㅡ
    자식있능 이들보다는 당연히 외롭겠지만
    그대신 또 장점이 있겠죠

  • 3. ....
    '19.9.1 4:37 PM (211.226.xxx.65)

    건강하고 경제력 가능하면 오히려 더 좋은게 딩크 같아요
    자식이 주는 책임감 ....숨막..

  • 4. 그냥
    '19.9.1 4:38 PM (222.234.xxx.222)

    무시하세요. 다 장단점이 있을 뿐이지 어떤 게 좋다고 누가 말할 수 있을까요? 자기 삶에 자기가 만족하면 그걸로 된 거죠.

  • 5. 일단
    '19.9.1 4:39 PM (118.34.xxx.75)

    남의 삶의 라이프에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옳지 않아요 무시하세요.

    그리고 딩크로 널럴하게 사는 것과
    자식 키우며 사느라 늙어서 쪼달리며 산다는 것을 비교하는 것도 옳지 않으니 그러지 마시고요.
    딩크도 노후 불안할 수 있고 아이들 키워도 노후 탄탄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아이 키우면서도 연애 때처럼 살 수 있는 시기가 오고
    연애 때처럼 살지 못한다 해도
    그 때와 다르게 사는 삶이 다 불행하다고 보시는 것은 아니겠죠.
    딩크의 삶이 아이 키우는 사람들이 겪어보지 못한 행복과 기쁨을 준다면
    아이키우며 그렇게 사는 삶도 많은 것을 얻고 배울 수 있고
    딩크는 이해할 수 없는 다른 트랙의 행복을 주니까요


    딩크로 살든 반대로 살든
    본인 삶에 만족하고 행복하면 된 겁니다.

  • 6. ...
    '19.9.1 4:40 PM (175.113.xxx.252)

    솔직히 딩크나 독신이나 다 125님 같은 마인드로 살아야 되는거 아닌가 싶어요.... 그런잔소리에 흔들릴정도면 그냥 다시 생각해봐야 되는거 아닌가 싶구요 ....그냥 마인드가 확고하면 그런 사람들이 그런이야기를 하던지 말던지 별로 신경은 안쓰일것 같아요....

  • 7. ...
    '19.9.1 4:40 PM (211.202.xxx.155)

    원래
    애 없으면 애 없이는 안된다
    애 낳으면 둘째도 있어야지
    딸 낳으면 아들이 하나라도 있어야지
    아들 낳으면 딸이 최고다
    애 셋이면 둘이 편 먹고 하나 따시킨다 짝수가 좋다
    애 넷이면 돈 많나봐
    애 다섯이면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
    무자식 최고

    이래요

  • 8. .....
    '19.9.1 4:41 PM (112.140.xxx.11)

    흔들리진 않아요. 확고합니다.

  • 9. 외동
    '19.9.1 4:45 PM (183.83.xxx.48)

    외동한테도 잔소리 엄청 합니다.
    애 외로운데 하나만 나았느냐
    애 10살인데 아직도 늦둥이 나으라는 사람도 있답니다.
    우리나라는 참 오지랍이..

  • 10. ...
    '19.9.1 4:48 PM (59.6.xxx.30)

    감내하는게 아니고 무시해야 하는데
    딩크에 대한 확신이 안서면...감내일 수는 있죠

  • 11. --
    '19.9.1 4:48 PM (108.82.xxx.161)

    어떻게 살든 본인이 행복하면 그만 아닌가요
    아이가 주는 행복감은 상대적인 거니까요. 전 그보다 부부중 한명이 먼저 사망하면, 남은분이 가여워요. 먼저 돌아가신분은 죽을때까지 같이 살다가, 이후엔 뒷정리해줄 아내나 남편이 있지만. 남은분 인생은 어떨까 생각하면
    부부 나름 고민과 계획들이 있으시겠죠

  • 12. 하찮은것
    '19.9.1 4:49 PM (1.235.xxx.248)

    싫은소리 헤대는 인간들은 있어요
    그런 소리가 싫다는건데 그 말귀 못 알아듣고

    늙은 노인네들 인생 다 산 오지랖 잔소리 마냥 헤대다가 결국은
    짜증내면 흔들리는거니
    늬속은 아니지? 프레임 만들기 하는거 질 떨어져서 그래요.

    어쩜 여기도 ㅎㅎ도대체 딩크는
    개소리에도 가만있어라는건지 쯧쯧

    ㅎㅎ 미친 개소리는 듣고 있는게 아닙니다.
    무식해서 그런거예요.

    딩크유무떠나 개무시하고 상대하지마세요.
    부러 사람 속 긁고 킥킥 거리는 하잖은 것들입니다

  • 13. ㅇㅇ
    '19.9.1 4:56 PM (223.62.xxx.58)

    ㅋㅋ 맞아요 무슨 딩크,독신은 그런 여자들 오지랖 다 받아줘야 하나요? 흔들리는기는 개뿔이네요. 흔들려서가 아니라 남 일에 참견하니 짜증난다는건데 무슨 다시 생각해봐라는 헛소리가 나오는지? 딩크,독신도 자연스런 선택이예요. 무슨 독한결심 먹고 억지가 아니라는데 나대는 인간들 있어요.
    전 성격상 다 받아치는데 못 그러는 성향도 있을뿐.

    흔들린다는 헛소리 좀 집어치우시지요

  • 14. ㅎㄷㄹ
    '19.9.1 4:59 PM (115.21.xxx.218)

    휴 그러게말입니다 지들이 키워줄것도 돈한푼 보태줄것도 아니면서 걱정은

  • 15. 애 둘 키워도
    '19.9.1 5:00 PM (117.111.xxx.186)

    여유있게 살았는데요.
    사교육 안시키니 애들 편하고 돈 굳고.
    대신 공교육은 비싼 곳으로 선택.
    이렇게 사는 방법도 있어요.

  • 16. ..........
    '19.9.1 5:02 PM (121.130.xxx.15)

    애 있는 부부나 없는 부부나 뭐든 다 장단점이 있는 법이잖아요.
    틀림이 아니라 다름인데..
    그걸 인정하고 존중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남한테 애 낳으라고 입 대는거요,, 그거 정말 엄청난 실례잖아요.
    별 관계도 아닌 사람들도 아무렇지 않게 남한테 애 안낳냐면서 낳으라고 하던데...
    솔직한말로 대놓고 말해서 그런 사람들 싼티나요.

  • 17. ...
    '19.9.1 5:21 PM (175.193.xxx.126)

    키울때만 자식입니다
    즉 품안에자식

    그이후 자식이독립하면 부부만 남게되죠
    딩크랑 다를바없어요

    외롭지않기위해 자식낳으라는분들
    말 신경쓰지마세요

    이제 자식덕에 노년보내는 시대 끝났어요
    내노후 내가 준비해야하는시대입니다

  • 18.
    '19.9.1 5:25 PM (116.124.xxx.173)

    요즘 저는 자식들땜에 숨막혀
    우울증 오려고 합니다
    한참 꼴보기싫을 사춘기에다
    꼬바꼬박 말대답하는 자식들보면
    우울증에 무기력증까지 와요

    자식들 하교시간만되면 또 학원끝나고
    집에 올 시간만되면 가슴이 답답하고
    미칠것만 같습니다 ㅜㅠ

    자식은 하나만 낳아 정성껏 키우던가
    아니면 낳지를 말았어야 했어요 ㅜㅠ

    자식들은 너무 이기적이예요
    지들 권리만 있어요
    아오 짜증나

  • 19. 애낳으면
    '19.9.1 5:52 PM (14.39.xxx.40)

    생활비 쪼들리고 노후준비못한다....
    님과 비슷한 경제규모여도
    그럭저럭 살아요.
    그렇게 불쌍하게 볼필요없어요. 피차 각자인생인데

  • 20. T
    '19.9.1 7:16 PM (121.130.xxx.192)

    딩크나 독신이나 정상/비정상을 따질 수 없는 삶의 한 형태일텐데 기혼에 아이 있는 삶만 정상이라고 여기고 오지랖 떠는 못난 인간들이 있죠.
    그런 말에 흔들리면 확고하지 않은거라니..
    사과도 딸기도 과일이 아니고 포도만 과일이라 외쳐대는 미친 소리가 듣기 싫다는데 뭐가 또 확고하지 않데요.

  • 21. 돈이 효자
    '19.9.1 7:37 PM (211.244.xxx.149)

    자식이 있건 없건
    돈이 있어야해요
    외삼촌 잘 살다 망했고 아프신데
    잘하던 자식들
    외삼촌 죽을 날만 기다려요
    귀찮아죽겠다는 얼굴들
    저희 엄마는 딩크 불쌍하다 죽을 때
    손 잡아줄 자식도 없고 어쩌고 하시다가
    외삼촌네 보고 그런 얘기 쏙 들어갔어요

  • 22. 윗분 동감
    '19.9.1 8:21 PM (222.110.xxx.31)

    자식 유무를 떠나 나이들면 돈이 많아야 합니다
    아는집도 나이든 부모 너무 오래 사시니 언제 돌아가시는지 점까지 보러 다니더군요

  • 23. 고비
    '19.9.1 9:20 PM (122.34.xxx.62)

    저 위에 점 5개님 글에 완전 공감합니다. 표현은 안해도 자신의 삶과 남의 삶을 비교하고 낫다 안 낫다를 따지는건 같은 입장이라고 봅니다. 비교의 마음이 있으니 원글님도 남의 이야기가 거슬리는거 아닐까요?

  • 24. 자식
    '19.9.1 9:33 PM (115.140.xxx.95)

    다 키워 시집장가보낼 나이인데요
    평생 참 많이 잘못했다는 생각에
    많이 우울해요
    인생을 돌리고 싶어요
    다시 태어나면
    혼자 사는 것으로..
    정말 정말 마음맞는
    영혼의 반려자를 만난다면
    딩크로...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애를 낳아서
    희생하고 헌신하고 모든것을 다 주었을까요

  • 25.
    '19.9.1 11:02 PM (125.184.xxx.67)

    완전 할머니할아버지 말고는 다 이해하고
    그러려니 해요.
    불과 10년만에 분위기 많이 바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0651 저녁 뭐드실꺼예요? 1 18:00:49 152
1200650 얼굴 지방이식 하신분 계신가요?? 2 ㅇㅇ 17:53:33 160
1200649 그만좀 와라~~~~~~~~~~~~~~~~ 1 투덜이농부 17:53:12 262
1200648 거지근성은 죄 2 시누들 17:51:48 326
1200647 구례 난리났네요. 개는 지붕위. 소는 익사직전 3 한달내비 17:50:25 813
1200646 낼 시간되면 차나 한잔할까? 6 이 말은 17:50:18 518
1200645 이재명이 편지 보낼때마다 '법안 발의'한 김남국 8 ㅇㅇㅇ 17:48:12 289
1200644 잡채가 먹고 싶어서 1 123 17:46:22 343
1200643 156센티 55사이즈 키작은 아줌마인데요. 9 .. 17:45:59 653
1200642 삼성동인데 기념일 식사할민한곳 ??? 2 무녁센터 17:45:23 129
1200641 (도움절실) 캔에 들어있는 팥앙금 유통기한이 1년 지났는데요 3 아깝다 17:40:52 150
1200640 염색할때 헤어에센스? 염색 17:40:26 97
1200639 누군가 주식 인증하라고 하면 3 ㅇㅇ 17:33:23 414
1200638 예단내용이 너무 서운한데, 그냥 그러려니 해야겠죠.. 35 이런 17:32:58 1,900
1200637 최근 82에서 본 가장 웃겼던 말..ㅋㅋ 15 ㅋㅋ 17:23:15 2,030
1200636 길 걷다가 손을 부딪혔어요 ㅠ 2 명아 17:18:38 841
1200635 다어어트할려고 밥 없는 김밥 쌌어요 4 ㅇㅇ 17:14:08 996
1200634 이런 일에 남편이 저한테 욕을 했습니다. 6 ..... 17:12:03 1,233
1200633 50대 이상 여성분만 들어오세요 1 영화 17:11:50 1,230
1200632 청방배추로 뭐하면 좋을까요? 7 초보주부 17:10:07 282
1200631 주식 글 많이 올라 오네요 14 300억 부.. 17:05:19 1,113
1200630 친정부모님과 안좋은분들 조언좀 11 에휴 17:03:55 954
1200629 김미경 씨도 뒷광고 한거예요? 13 유튜브 16:59:25 2,401
1200628 65년생 1년 내내 수학 0점 맞은 언니 23 ㅂㅂ 16:55:07 1,931
1200627 부부는 뭘까요? 5 ㅠㅠ 16:50:59 1,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