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혼자서도 밖에 잘 돌아다니는 분들

| 조회수 : 6,038
작성일 : 2019-08-29 20:48:28
그런 분들은 어려서부터 외향적인 성격에
독립심이 강한 분들이셨나요?
IP : 223.38.xxx.155
3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8.29 8:49 PM (211.187.xxx.161)

    아뇨 내성적이었어요 의지할데가 없어서 차라리 독립적이 된거 같아요

  • 2. 내성적이에요
    '19.8.29 8:50 PM (116.45.xxx.45)

    독립심이 강한 지는 모르겠고요.

  • 3.
    '19.8.29 8:50 PM (119.70.xxx.238)

    전혀요 내성적이고 인복이 없다보니 혼자랍니다

  • 4. ..
    '19.8.29 8:57 PM (222.237.xxx.88)

    외향적이지도 않고 독립적이지도 않아요.
    같이 다니면 휘둘리고 그런 자신이 싫어 혼자 합니다.

  • 5. 편해요
    '19.8.29 8:58 PM (110.47.xxx.93)

    그냥 편해서요

  • 6. ㅇㅇ
    '19.8.29 9:02 PM (211.176.xxx.104)

    오히려 내성적이라 혼자서 잘 다니는거 같아요. 누가 같이있는것보다 혼자가 편하거든요. 뭐 먹는거 결정할때 무슨 말할때 상대 신경써야 하는게 더 피곤하거든요..

  • 7.
    '19.8.29 9:04 PM (223.62.xxx.16)

    오히려 내성적이에요
    그런데 남눈치 안뵈요
    오늘도 파스타 혼밥했네요 ㅋㅋㅋ
    독립적이기는 해요

  • 8. 독립심도
    '19.8.29 9:04 PM (110.9.xxx.95)

    강하고 자아와 자기 주장이 강해요.
    자기 주장이 강하다보니 남에게 맞춰주기 힘들고 피곤
    해서 차라리 혼자가 속 편해요.

  • 9. ㅇㅇ
    '19.8.29 9:04 PM (119.70.xxx.44)

    취향을 누구랑 같이 공유하고, 공감 받는게 귀찮아서 혼자 움직여요. 영화를 같이 보려면 내가 보고 싶어하는걸 같이 보자고 누굴 찾아야되고, 그러면 품앗이 하듯 그 사람 보고 싶어하는 걸 내가 봐줘야 하고. 먹는것.영화.콘서트 등 다 그래야 되니. 혼자가 편합니다.물론 혼자 콘서트 갔다가 혼자 오는건 심심하나. 요즘은 인터넷으로 팬까페서 까페서 수다 떨 수 있으니 괜찮아요.

  • 10. 극내성적인 일인
    '19.8.29 9:05 PM (220.75.xxx.108)

    맞아요. 옆에 누구 있는게 더 피곤^^
    약속있어 사람 만난 날은 잔뜩 기 빨린 기분으로 귀가하곤 해요. 혼자 카페가서 조용히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놀다 오곤 하는데 남들은 잘 이해 못하더라구요...

  • 11. 헤라
    '19.8.29 9:09 PM (119.204.xxx.174)

    내성적인데 독립적이에요 ㅎㅎ
    혼밥 1레벨 혼자고기집 가는거 아무것도 아니에요
    아이들때문에 혼자 간적은 없지만
    나중에 고기먹고 싶을때 혼자갈수있어요

  • 12. 저는
    '19.8.29 9:11 PM (175.193.xxx.88)

    타고나길 내성적이고, 어릴적부터 독립적인 편이어서 남한테 감정적으로든 뭐든 과하게 기대는거 싫어하구요..겉은 소심해보이나 속심지는 굵은 소신있는편...귀 얇고 휩쓸리는거 극혐하구요..외로움도 잘 안타요..그러니 같이 해도 좋지만, 혼자해도 안심심하고 편하네요...전 성인되면 혼자하는게 더 많은게 당연한거라 믿고 살았어요...

  • 13. 아뇨
    '19.8.29 9:15 PM (211.252.xxx.237)

    딱히 내성적인건 아니지만 사람들하고 다니는게 불편하고 맞추기도 싫고 내맘대러 하고 나 먹고싶은거 먹고 들어오고 싶을 때 들어올 수 있어서 좋아요

  • 14. 어쩌면
    '19.8.29 9:17 PM (59.0.xxx.193)

    어쩌면 대부분이 내성적인 사람일거에요. 저도 그렇구요. 평생 뭐든 같이할만큼 주위가 많지도 않았고, 어느 나이가 되서는 사람이 부대끼게 느껴지니 저혼자 하는게 마음편해서 자연스럽게 그리되었네요

  • 15. 내성적
    '19.8.29 9:18 PM (223.62.xxx.170)

    내성적인데다 의지할데 없고 인복이 없다보니 자연스럽게 무엇이던 혼자하게되었고 하다보니 편해지더군요^^

  • 16. d..
    '19.8.29 9:28 PM (125.177.xxx.43)

    내성적이라 더 혼자가 편할수도 있어요

  • 17. ..
    '19.8.29 9:30 PM (112.169.xxx.47)

    어릴때부터 굉장히 독립적인 성격이었어요
    무슨일이건 혼자 해결하려고 하고 누군가 도움을 주는걸 극히 싫어했어요
    남자들만 드글드글한 집에서 자라서 그런건지도 모르겠네요
    키도 체격도 큰편이었고 남자형제들이 하는 모든 운동도 같이 배우면서 자랐었어요
    실제 대학때 여군입대를 심각히 고려해볼만큼 군대문화에도 심취했었구요 친정아버지의 완강한 반대에 결국 못갔지만요 ㅋ

    저를 죽자고 따라다니는 남편때문에 결혼을 하긴했지만
    남편아니었으면 결혼도 안했을듯?
    지금은 맞벌이맘으로 웬만한 남자이상의 수입을 법니다
    남편보다 제 수입이 서너배이상 많아요

    이 나이에도 혼자 해외여행 자주 가구요
    혼자 호텔부페도 가끔 갑니다
    누굴 옆에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게 너무 싫어서요ㅜ
    애들도 다 컸고 외국에서 살고있지만 제 할일이 바빠서 외로움?그런거 느낄새가 없어요
    타고난 천성인지 갱년기.폐경기 우울증 그런거 아예 없어요

    다만 괴로운건
    남편이 이제는 자꾸 같이 놀아달라는게 힘드네요ㅠ
    어딜 가든 같이 가자는데....
    아니 애도 아닌데 왜 자꾸 모든곳을 같이 다니자는건지....ㅜ

  • 18. 집중
    '19.8.29 9:41 PM (115.143.xxx.140)

    장을 본다던가 서점에서 책을 고르는등 집중해서 해야할 일에는 혼자가 효율적이라고 생각해요. 결과도 낫고요. 남과 동행하는건 사람과의 시간 자체를 즐길 때고요.

  • 19. ..
    '19.8.29 9:47 PM (61.72.xxx.145)

    혼자 잘다녀요 근데 때론 외롭다고 느낄때도 있는데 막상 또 누군가와 다니면 혼자가 익숙했던거였는지 혼자 쇼핑하고 놀때가 더 편해요

  • 20. 성질
    '19.8.29 9:47 PM (211.36.xxx.49)

    급해서 남들이 내게 보조를 못맞춰요. 혼자 하면 남들이랑 할때보다 2-3배는 더 봐요.

  • 21. 친구없음
    '19.8.29 10:09 PM (58.239.xxx.239)

    내성적이고 남편 아이랑 다니는거 뺴곤 항상 혼자 다녀요
    친구도 없고.. 남들이랑 다니면 전 불편해서 혼자가 좋아요
    쇼핑도 혼자서 잘해요.. 저는

    가끔 뻘쭘할때가 있긴 한데.. 대체로 전 괜찮았어요
    마트에 시식 아줌마랑도 얘기 잘하고 옷사러가서.. 점원이랑 수다 떤적도 있어요
    사교성이 있는 편도 아닌데....

  • 22. 굳이 따지자면
    '19.8.29 10:11 PM (84.31.xxx.174)

    굳이 따지자면 내성적이 더 맞고, 남들하고 맞추는 거 싫어서 거의 모든걸 혼자 해요.
    아주 어렸을때부터 미용실 친구랑 같이 가서 한명은 기다리거나 쇼핑 같이 가고 하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어요

    운동도 운동만 하고 집에 와서 샤워하는데 다른 친구는 샤워를 꼭 하고 집에 가야 하는 사람이라서 이런 소소한게 안 맞으니 그냥 혼자 다녀요

    장기간 여행땐느 외로울때도 있지만 누구랑 같이 여행갈려고 일정 맞추다 보면 영원히 못 갈 수도 있는 곳들이라 그냥 혼자 가요

  • 23. 후후
    '19.8.29 10:13 PM (49.196.xxx.171)

    저도 내성적인 편인데 애기 둘 데리고 엄청 나댕깁니다

  • 24.
    '19.8.29 10:26 PM (223.62.xxx.215)

    내성적이에요
    여럿 어울리면 피곤하기도 하구요
    혼자가 편해요

  • 25. 잘모르겠어요
    '19.8.29 10:54 PM (175.223.xxx.18)

    처음 보는 사람과 대화도 불편하지 않고 배려도 많은 성격이라 친구들은 절 좋아하는데 나이가 드니 전 혼자가 편하네요.

    윗분 말처럼 다른 사람과 같이 다니면 먹는것 보는것 다 전적으로 제취향 대로 할수가 없고
    상대방 취향 대로 한번, 내 취향대로 번갈아서 해야하니 이젠 혼자가 편해요

  • 26. 나옹
    '19.8.29 11:17 PM (39.117.xxx.86)

    내성적이었어요 의지할데가 없어서 차라리 독립적이 된거 같아요 2222

  • 27. 점점
    '19.8.29 11:39 PM (1.241.xxx.79)

    나이가 드니 혼자 다니는게 편해요.
    사람 만나면 뻔한 얘기 계속해야 하고~~~
    맞추기도 힘들고~~

  • 28. 음,,,
    '19.8.30 6:19 AM (59.6.xxx.151)

    사회적인 편이지만
    기본적으로는 혼자 좀 있어줘야 하는 성격이고 사람을 좋아한다 는 아닌 것 같네요
    독립심은 원래 어려서부터 그랬고요
    일도 하고, 친구도 있고 가족도 있고
    타인과는 이미 넘치게 많은 시간을 보내니
    혼자 좀 걷고 혼자 편하게 먹고 혼자 있을 시간들이 필요해서요
    장보거나 하는 건 같이 가기도 하지만
    바쁠땐 혼자 가야 빠르죠

  • 29. 전 외향적인 편
    '19.8.30 8:14 AM (115.137.xxx.153)

    전 주변에 사람 많고 어울리는 거 좋아해요 하지만 혼자 있는 시간도 좋아합니다 여럿이랑도 잘 다니고 혼자도 잘 다녀요 나이드니 혼자가 더 편하긴 하네요

  • 30.
    '19.8.30 4:56 PM (223.38.xxx.24)

    아... 난 아무런 문제가 없는거였음.

    친정엄마가 심각하게 걱정하셔서. 가끔 내가 이상한가 궁금했었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797 벌써 막히네요 Olive 04:52:29 15
1586796 성격이 융통성이 없다는게 이런거겠죠? ㅇㅇ 04:41:54 42
1586795 요양원에 대해 묻고 싶어요. 6 슬프다 04:37:09 120
1586794 보기 좋은가요? 아니면 지나친가요? 2 .. 04:32:15 135
1586793 속이 터지네요. .. 04:17:12 173
1586792 엄마와 자녀의 대화 중 질문 1 .. 04:14:42 97
1586791 게임 좋아하는 자식들땜에 고민하는 분들 ... 04:09:40 104
1586790 아침마다 손가락이 탱탱붓는데..분당 병원추천 부탁드려요 03:57:46 129
1586789 추미애 ‘1339’ 1 .. 03:57:07 282
1586788 뇌수술 후유증 1 ㅇㅇ 03:31:05 264
1586787 늦은밤..지나치지 마시고 꼭 좀 읽어주세요(아이의 절룩거림) 1 berobe.. 03:22:36 591
1586786 김현희같은 인간이 떳떳하게 살 수 있는 나라 2 ... 03:19:39 304
1586785 교직원연금 8년째 250 받는데 오늘 170만원만 입금됐네요. 4 연금 03:08:40 1,339
1586784 프랑스 가보신 분만요 8 궁금 03:05:12 564
1586783 새벽 두시 커피 6 lala 02:27:59 878
1586782 조영찬 검사... 3 01:47:43 949
1586781 이번 독감 7 이낙연없다 01:42:48 901
1586780 안철수는 왜 찰스가 된 건가요? 10 ... 01:41:37 1,281
1586779 미스터트롯 다 좋은데 규정이 진짜 맘에 안 드네요 3 트롯전쟁 01:38:52 977
1586778 운전하고 다니니 패딩이 넘 더워서 반팔입고 다니는데 4 . 01:36:45 1,047
1586777 생강청 곰팡이 3 생강청 01:36:12 545
1586776 문득 생각난.. 떠들썩했던.. 사스, 신종플루(h1n1), 메르.. 15 보호자 01:35:30 1,359
1586775 금융감독원이랑 재경직사무관.. 5 ㅇㅇ 01:29:38 611
1586774 카톡프로필에 성격이보임 19 카톡 01:22:36 3,906
1586773 남동생이 결혼하는데 한복이요... 4 ㅇㅇ 01:09:26 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