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일 생산직 알바 가는데 너무 두려워요..

ㅇㅇㅇ | 조회수 : 5,667
작성일 : 2019-08-29 15:47:23
적지도 않은 나인데 아직도 유리멘탈이네요..
당장 벌어야하는 상황인데..마음에 환경과 우울증이 심해요.
남편은..없으니깐 못한 존재이고 세상에 나홀로인듯 마음을 다잡을 수가 없네요.
이런 제가 여자들 많은 곳..가서 무난히 잘 버틸 수 있을까요
가서 제 일만 묵묵히 하다오고싶은데..교류도 안하고..
사람이 무섭고 새로운 환경이 두렵고.. 지금 어찌할바를 모르겠어요.. 조직생활을 거의 안해보고 오랜동안 사람과 교류도 적었는데 어떻게든 티안내고 잘해보고 싶어요..
82는 어려운 분들이 별로 없는 것같아 이런 글 창피하지만 올려봐요..

IP : 222.235.xxx.13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ㄱ
    '19.8.29 3:48 PM (222.235.xxx.13)

    첫눈에 환경 ㅡ> 홧병

  • 2. 용기내서
    '19.8.29 3:49 PM (124.53.xxx.190)

    잘 다녀오세요.
    파이팅^^

  • 3. 남자들은
    '19.8.29 3:49 PM (59.15.xxx.2)

    대부분 그걸 다 참고 꾹 합니다. 처자식 먹여살리려고.

    여자도 할 수 있어요. 힘내세요.

  • 4.
    '19.8.29 3:50 PM (182.210.xxx.49)

    이런저런 사연으로 온 여자들 많아요 이거아님 안되라는
    독한맘 먹지 않으심 버티기 힘드십니당

  • 5. ..
    '19.8.29 3:51 PM (183.98.xxx.5)

    처음인데 그럴 수 있어요. 그래도 그 곳에 좋은 분들만 있기를 기도해드릴께요

  • 6. 마키에
    '19.8.29 3:52 PM (117.111.xxx.181)

    여초 직장에서 일해본 적 있는데 듣기는 잘 들어주되 말은 안하는 게 제일이었어요 듣는 리액션만 잘 하셔도 나쁘지 않으실거에요 내일 첫 걸음이 가볍고 경쾌하시길 빌어요
    처음은 누구나 힘들겠지먼 익숙해지면 누구보다 베테랑이 되기길 바래요!!

  • 7. ....
    '19.8.29 3:52 PM (114.129.xxx.194)

    웃지마시고, 들어가면서 큰소리로 "안녕하세요~" 인사하시고, 꼭 필요한 말만 하시고, 필요한게 있으면 큰소리로 당당하게 요구하세요
    본인의 일만 열심히 잘 하시면 버틸 수 있을 겁니다
    힘내세요

  • 8. ..
    '19.8.29 3:53 PM (121.179.xxx.235)

    이것도 못하면 줏을수도 있어,,
    하는 맘으로 해보세요.

  • 9. ㅡㅡㅡ
    '19.8.29 3:54 PM (211.243.xxx.11)

    잘 할 수 있을거에요.
    힘내세요.

  • 10. ...
    '19.8.29 3:54 PM (1.226.xxx.39)

    잘 하실 수 있을거예요!!!
    82쿡 같은 분들이라 생각하시고 힘내세요!!

  • 11. ...
    '19.8.29 3:54 PM (121.165.xxx.90)

    힘내세요. 좋은 분들 많은 곳이길 기도 드립니다!

  • 12. 악몽
    '19.8.29 3:54 PM (211.184.xxx.169)

    고생안하고 산티나거나 배운티나거나 고상해보이고 여성스럽고 멘탈약하면 자근자근 밟힐 수 있습니다
    몇몇 양아치 아줌마 이저씨들 안만나길 빕니다
    전 아직도 괴롭힘당하던 그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답니다

  • 13. ..
    '19.8.29 3:55 PM (121.175.xxx.237)

    처음이라 두려워서 그렇지~
    잘할수 있을거에요
    화이팅~^^

  • 14. ..
    '19.8.29 3:58 PM (211.246.xxx.42)

    현실적조언.
    남편자식 잘났단 얘기 절대하지마시고
    남편사업망햇다가 가장좋대요
    이유는 시기질투ㅈ살수있으니
    최대한 옷차림두 무채색톤 평범하게 가세요
    가셔서도 중립지키시고요

  • 15. 쭈글엄마
    '19.8.29 4:02 PM (222.101.xxx.230)

    낯설고 두렵겠지만 지금 부터 너무 많은 생각하지마세요
    잘 할수있다 생각하세요
    처음엔 누구나 다그래요
    하루 가보면또다른 생각이들거예요
    힘내시고 화이팅

  • 16. ...
    '19.8.29 4:03 PM (118.37.xxx.133)

    현실적조언님 공감100%
    자랑비슷한 이야기도 하지마세요.

  • 17. 악몽
    '19.8.29 4:06 PM (182.210.xxx.49)

    님 말이 맞아요ㅋ가만히 말없이 일잘해도 밥그릇 뺏기는 기분인지

    밟히더라구요ㅎㅎ

  • 18. 괜찮아요
    '19.8.29 4:07 PM (49.196.xxx.174)

    공장 사무직해봤는 데 차라리 생산직이 낫겠더라구요
    서로 챙겨주고 동료애도 있고 그러더군요

  • 19. 힘내세요
    '19.8.29 4:23 PM (125.131.xxx.113)

    좋은 분들이 많은곳이길 기도할께요.
    잘하실수 있을거예요.~

  • 20. 힘내세요
    '19.8.29 4:34 PM (175.223.xxx.49)

    어쩌라고 싶은 얘기 하거든 : 아~ 그러셨구나.
    자기 경험 주절주절하면 : 아~ 정말요?
    뭐 챙겨주거나 생색내면 : 고맙습니다. × 무한반복
    남 험담하면 : 제가 잘 몰라서요.(전 험담 안해요 하는 분위기는 안됨. 그냥 첨 듣는 얘기처럼)
    곤란하거나 총대맬 사람 찾거나 개인 신상물을 때는 : (압력이 느껴지거나 나보고 말 하라는 것 같아도 절대 나서지 말기, 그냥 웃기)
    1:1로 있는 상황에서 맘가는 사람이 힘들때만 : 제가 좀 도와드릴까요?

    저 위분 쓰신 것처럼
    말 아끼기, 듣기만 하기. 일에만 집중하기, 개인신상 말하지않기.
    - 대화할 땐 눈 바라보기, 허리 펴기, 옷 깔끔히 입기

    모두 사정이 있죠. 곧 웃으며 회상하실 날 오시길바래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1. 원칙
    '19.8.29 4:44 PM (39.7.xxx.161)

    입무겁고 성실하면...결국 그자리 버틸수 있답니다.

    기억하세요 입 무겁기

  • 22. ㅇㄱ
    '19.8.29 4:48 PM (222.235.xxx.13)

    말씀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정신똑바로 차리고 기억할게요

  • 23. ..
    '19.8.29 5:02 PM (211.222.xxx.74)

    교류가 없으면 그다지 안좋아해요~ 지가 뭔데 비싼척하냐 하죠..
    적당히 어머 그래요? 어머 그렇구나! 어머 고마워요! 어머 조심할게요~
    워낙 들락날락 거리는 사람들이 많아 첨부터 정을 안줄수도 있어요.
    내가 잘못한게 아니니 겁먹지말고 그냥 석달만 견딘다 생각으로 성실하게 일해보세요.
    그리고 또 싫어하는것중의 하나가 이거 이렇게 하면 안돼요? 하고 자기생각 내비치는거에요.
    그사람들이 그걸 몰라서 안하는게 아니거든요. 그동안의 노하우가 있는데 첨 온 사람이
    이러쿵저러쿵 하는거 엄청 싫어해요. 그냥 묵묵히 그들의 방식대로 따라가세요. 그러다가 차츰
    생산성이 높은걸로 바꾸면 됩니다.
    새일을 배울때 가르쳐주는 사람이 있을겁니다. 같은 동료일수도 있고 반장일수도 있고...
    처음에 물어볼때 그분에게만 꼭 물어보세요. 다른사람에게 물어보면 그들이 은근히 자존심상해합니다.
    좋은 소리 안나오죠. 분명히 가르쳐줬는데 왜 저기다 저걸 물어보는거야!!라고 생각하거든요.
    사람이 많을경우 분명히 끼리끼리 뭉쳐져 있을거에요. 적당히 적당히 봐서 성향에 맞는듯한 분을 찾으시면 한결 편하실거에요.
    다 사람사는 세상이에요. 너무 긴장하지마세요. 난 내돈을 벌러간다 생각하시면 됩니다.
    지금은 한걸음을 겨우 떼는것 같지만요, 시간이 지나면 더 넓은 더 좋은 곳으로 갈수있는 첫걸음이거든요.
    화이팅입니다.

  • 24. 원글님
    '19.8.29 5:10 PM (86.13.xxx.143)

    몸 상하지 않게 식사 든든히 잘 하시며 너무 잘 하려고 하지 말고 가늘고 길게 간다는 생각으로 버티시기 바랍니다. 응원합니다

  • 25. ..
    '19.8.29 7:14 PM (122.37.xxx.15)

    마음이 힘들땐 몸을 혹사시켜 생각을 멈추게
    하는것도 좋은방법 인것 같아요.
    그래도 몸을 움직일 수 있어 돈도벌고 감사하다 생각하셔요

    한 이틀은 온몸이 다 아프실거에요
    안쓰던 근육쓰고 같은동작을 기계같이 움직여야하니까요

    낼 일하시고 퇴근길에 약국에서 소염진통제랑 근이완제
    구입하셔서 주무시기전에 꼭 드세요...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1114 하지말라고 가지말라고 했는데 사고 당하면 앞으로 개진상들아 17:16:12 31
1201113 나피디와 김태호피디의 차이 1 ..... 17:14:40 103
1201112 분당에 중3 수학학원 좀 알려주세요 아이고 17:13:28 25
1201111 영화 반도 보고 왔어요( 스포없음) ㄱㄴ 17:11:06 90
1201110 대학가 원룸 찾으려면 어플어디가 좋은가요 1 ㅇㅇ 17:04:01 88
1201109 Bmw x1 영 별론가요? 1 17:03:03 181
1201108 후궁을 이제야 봤는데, 그냥 야한 영화일줄만 알았는데 2 .. 17:01:25 800
1201107 비가 하루종일 오니까 멘붕이 와요 2 ㅜㅜ 16:59:39 494
1201106 이별하고 죽을거 같아요 14 너무아픈 16:56:54 851
1201105 스테이크 구울때 기름 안튀는 후라이팬 뭐 있을까요 3 기름천지 16:55:49 265
1201104 동탄 아파트 가격 어찌될까요? 5 16:55:40 617
1201103 소방 공무원 두신 가족분들 4 16:54:46 341
1201102 연애와 바람의 차이는 뭔가요? 6 ㅇㅇㅇ 16:54:19 385
1201101 기자들은 지금 장마 피해 심각한거 몰라서 제목을 이렇게... 4 ㄱㄹㄱ 16:53:14 478
1201100 남편을 사랑하시는분 100%신뢰하고 사시나요? 5 바라기 16:52:32 414
1201099 이 날씨에 바깥에 나비 놔주면 안되는거죠? 엄마 16:48:54 169
1201098 이상한 편견이 생기네요 28 조가시러 16:46:48 1,494
1201097 찾습니다) 이대앞에 김치수제비집 '대원' 홍대로 이사간 후 행방.. 1 네비 16:44:48 429
1201096 진짜 맞아? 7 즐건이 16:43:59 455
1201095 나피디 작품 팬인 제가 보다 포기한 두 작품 13 ... 16:43:25 1,273
1201094 유재석이랑 강호동 나중에 정치할 거 같죠? 18 .. 16:42:17 895
1201093 비 올때 신지 마세요 9 제발 16:38:21 1,960
1201092 소비는 악덕? 미덕? 3 ㅇㅇ 16:35:08 374
1201091 이 사진 너무 슬퍼요ㅠㅠ 19 .... 16:34:30 2,272
1201090 완숙 토마토는 어떤 품종이 맛있나요? 토마토 16:33:32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