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무일푼에 이혼하고 죽고싶은데

이혼 | 조회수 : 5,105
작성일 : 2019-08-27 14:15:37
어떻게 견뎌야 할까요?
자살하고 싶어요...애 하나 5세에요..
IP : 106.102.xxx.139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고
    '19.8.27 2:17 PM (116.125.xxx.203)

    무슨일인지 몰라도 애엄마 침착하세요

  • 2. ..
    '19.8.27 2:18 PM (121.190.xxx.197)

    애있음 목숨 맘대로 못죽어요 ᆢ뉴스에나오는 계모꼴 험한꼴 보게 하지마세요 애때문에 살아봐요

  • 3. 적당히
    '19.8.27 2:18 PM (182.228.xxx.67)

    가난한것보다는 무일푼이 나아요.

    윗분 말대로 동사무소 달려가시고.
    애가 5세면 지원 엄청 나와요.
    웃기게도 그 지원 받고자 이혼하고 싶다는 사람도 봤어요.

    아이 지키세요. 목숨걸고 지키세요.
    아이랑 시간 많이 보내고, 아이랑 얘기 많이 하고.
    많이 안아주고, 눈 많이 마주쳐주세요.

    세상에 꼭 돌아오는게 하나 있더랍니다.
    내가 아이와 보낸 시간과 아이에게 준 조건없는 사랑.
    이거 하나는 배신이 없더라구요.

  • 4. ㅇㅇㅇ
    '19.8.27 2:19 PM (49.196.xxx.196)

    항우울증 약드세요.
    골치거리 남편 없으니 홀가분 하고 마음 편해야죠.
    정부 보조금 알아보시고
    아이는 놀이터라도 나가 같이 놀아주세요

  • 5. 이혼
    '19.8.27 2:19 PM (121.146.xxx.184)

    무일푼에 이혼하고 애 있는 데
    엄마가 정신차려 살 생각 해야죠
    모자보호센터도 있고
    요즘은 복지가 좋아서 어디서든 정신만 차리면
    일 하면서 아이 얼마든 지 키워요
    둘 도 아니고 하나인 데
    더구나 5살이면 아이 기관에 맞기고 일 합니다

  • 6. ㅇㅇㅇ
    '19.8.27 2:20 PM (49.196.xxx.196)

    저도 그랬어요, 몇 년전에.
    약 드세요, 억지로라도 웃으시면 그게 또 도움이 되요

  • 7. 애가
    '19.8.27 2:22 PM (221.144.xxx.40)

    다섯도 아니고 다섯살인데... ㅠ.ㅠ
    어디 나가서 뭘 해도 될 나이에요. 웅크려있지 말고 밖으로 나가보세요. 열심을 다해 살다보면 어느새 훌쩍 엄마보다 더 커서 함께 웃으며 오늘 얘기 할 날 옵니다.

  • 8. ...
    '19.8.27 2:26 PM (125.177.xxx.182)

    빨랑 동사무소부터 가세요.
    지원이 이것저것 많습니다.

  • 9. ..
    '19.8.27 2:27 PM (49.169.xxx.133)

    울나라 좋은나라네요.

  • 10. ㅇㅇ
    '19.8.27 2:27 PM (211.179.xxx.129)

    힘내세요.
    다섯살 아이 얼마나 예뻐요.
    내가 좋자고 낳았으니 성인될때까지 사랑을 주고 키워야
    하는게 부모예요. 그리고 둘셋도 아닌 하나인데요.
    거뜬히 키워요.
    주민센터 가서 알아보시고 씩씩하게 사세요.
    아직 젊으실테고 건강하다면 평균은 되는 상황이에요.^^

  • 11. ...
    '19.8.27 2:28 PM (125.177.xxx.182)

    이렇게 어려운 분들 도와드리라고 저희들이 세금내는 겁니다

  • 12. 11
    '19.8.27 2:28 PM (121.181.xxx.222)

    이렇게 어려운 분들 도와드리라고 저희들이 세금내는 겁니다22222
    꼭 힘내세요!!

  • 13.
    '19.8.27 2:36 PM (175.127.xxx.153)

    일단은 이혼부터하고 생각하면 길이 열려요
    아무것도 안하고 생각만 백날한다고 변하지 않아요

  • 14. .........
    '19.8.27 2:42 PM (112.221.xxx.67)

    네네네 죽었다생각하고 아이 장가갈때까지만 참으세요
    그러고 죽어도 안늦어요

  • 15. 동사무소 가시면
    '19.8.27 2:46 PM (121.154.xxx.40)

    상담하고 방법 찾아 줍니다

  • 16. 아이
    '19.8.27 2:53 PM (117.111.xxx.68)

    아이 지켜내세요
    아이도 우리의 선택으로 태어난거에요
    세상에서 잘 살아남을 수 있게 힘을 주세요
    그리고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 17. ..
    '19.8.27 2:56 PM (122.35.xxx.84)

    애는 책임져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9370 역시 임종석 끝까지 간다.. 10:43:19 85
1589369 다큰 아이들 쇼핑카트 타는거 우한박쥐만큼 더러워요 극혐 10:43:14 40
1589368 돌아기 문센신청 1 자리 10:42:23 30
1589367 주변 일반 병원 괜찮아요. 여행 경력이 뜬답니다. 1 아고 10:39:17 203
1589366 호텔 사우나 가면 안되겠죠? 1 ... 10:38:16 92
1589365 공장식 축산에 반대해 주세요 3 ... 10:35:43 108
1589364 영어 학습 앱 /프로그램 추천 부탁합니다. 움보니아 10:34:19 36
1589363 재수생이 PC방 게임에서 돈을 많이 잃거나 썼는데 악다구니를 어.. 1 재수생 10:33:12 146
1589362 감기증상 있으면 보건소 가봐야하나요? 10 ㅇㅇ 10:29:56 480
1589361 내일 초딩들 개학인데 학교 안보내는거 과한가요? 4 초딩엄마 10:29:17 237
1589360 중3 남아의 소년보호처분과 기소유예 영향 무서운 사람.. 10:28:35 93
1589359 5만원으로 남편 금치산자 만드는 2 11 10:28:15 591
1589358 강남세브란스병원 vs 신촌 연대세브란스병원 1 외과 10:27:37 184
1589357 요즘 들어 드는 생각 todrkr.. 10:27:15 131
1589356 민주당의 정체성 7 정체성 10:26:41 193
1589355 병원가도 될까요? 4 ,, 10:25:59 226
1589354 주민센타 문화교실 수업도 휴강이네요. 조심 10:24:40 162
1589353 어제 대학병원 응급실갔는데 1 병원 10:23:33 685
1589352 지금 감기증상이̆̈ 심한데 병원가도 되나요.. 2 아파 10:23:11 450
1589351 강릉은 학원가가 어디인가요? 2 중고등 10:19:26 154
1589350 박스 디자인 잘하는 곳 절실합니다 ㅠㅠㅠ 1 ... 10:18:45 191
1589349 홍삼 말고 면역력 높히는 식품, 또는 영양제 뭐 있을까요? 8 저질체력 10:15:48 476
1589348 양준일 보이는 라디오 보실분 -링크만 6 여성시대 출.. 10:15:00 317
1589347 에어프라이어 고민좀 같이해주세요 4 정 인 10:14:46 297
1589346 배우 와타나베 켄 4 ㅇㅇ 10:14:36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