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블룸버그 "일본 난방비, 한국 대일 공격 카드 될 수 있다"

!!!!!!! | 조회수 : 1,015
작성일 : 2019-08-20 16:41:29
블룸버그 "한.일 무역 갈등, 日 난방비에 불똥튈 수

기사 원문

http://news1.kr/articles/?3698511


일본발(發) 수출 규제에 따른 한.일간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한국이, 석유 제품의 대일(對日) 수출 규제를 강화할 경우,

일본 가계의 난방비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9일,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일본 북부 지방에서, 겨울철 난로 · 난방기 등의 연료로 많이 쓰는 등유의 경우,

일본 정유 업체들이, 국내 소비량의 약 90%를 생산하지만,

수입 물량은, 대부분 한국을 통해 들여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일본 경제 산업성 자료에 따르면,



작년 등유 수입 물량의 약 79%를, 한국산이 차지했다.



이는, 일본 내 전체 등유 수요의 13%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장 조사 업체 피치 솔루션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만약, 한국에서, 일본에 대한 등유 수출을 제한한다면,

( 일본에서, ) 수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에 그런 일이 벌어지면,

충격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본 정유 업체들은,

대개 8월부터, 겨울철에 판매할 등유 등 난방유 비축을 시작한다.

이에 대해,

일본 최대 정유 사 JXTG 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太內義明) 상무는,



"현재로선, ( 한.일 갈등이 ) 회사의 에너지 사업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면서도,

"향후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 일본 정유 업계 2위 이데미쓰고산(出光興産)의 사카이 노리아키(酒井則明) 대표도,



"(한.일 간의 ) 정치적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어떻게 대처할 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면서,

△ 등유 제품의 국내 생산 확대,

△ 한국 외 수입처 모색,

△ 예년 이상의 재고 물량 확보를,

선택지로 꼽았다.

이와 관련,

에너지 컨설팅 업체 우드 맥킨지의, 아시아 · 태평양 정유 담당 이사 수샨트 굽타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금수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은, 중국 · 싱가포르 등지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다른 일본 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체할 수입처를 찾더라도,

운송비 증가와 항구 내 수용 능력 부족 때문에,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IP : 125.134.xxx.3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9.8.20 4:50 PM (203.251.xxx.119)

    우리는 그런 양아치짓은 안한다
    다만 국민건강을 생각해서 방사능 식품과 수산물과 폐석탄재는 철저히 검증

  • 2. 이것보다
    '19.8.20 4:54 PM (125.134.xxx.38)

    후쿠시마 오염수가 급합니다

  • 3. 우린
    '19.8.20 5:07 PM (116.125.xxx.203)

    우린 쪽 빠 리 하고 다르다
    우린 품격있다

  • 4. 기사
    '19.8.20 5:30 PM (125.134.xxx.38)

    남겨 두겠습니다

    소위 전쟁 중엔 무슨일이 일어날지 모르니

  • 5. 일본이야
    '19.8.20 9:18 PM (42.147.xxx.246)

    다른 곳에서 사오면 되고

    우리나라 수출업체는 등유를 못팔면 도산할 수 밖에 없을텐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3430 외교부 딜.jpg 7 클리앙 펌 2020/04/03 2,520
1123429 어디는 갈아 엎드만 6 역시 대구는.. 2020/04/03 994
1123428 난 문재인의 눈물을 보고 싶지 않다... 펀글 19 그건절대안돼.. 2020/04/03 2,087
1123427 이 동네엄마 이상한 거 맞죠 11 동네엄마 2020/04/03 3,809
1123426 시댁에서 제사를 가져가라면 어떻게 하죠ㅜㅜ 35 아름 2020/04/03 3,812
1123425 다음뉴스 댓글란에서도. 문대통령 재난지원금 비판이 대세네요. 15 2020/04/03 1,678
1123424 완치율 95% ? 2 지나가다 2020/04/03 1,585
1123423 요가나 운동하고 싶어요 2 집에서 2020/04/03 882
1123422 서울시 긴급재난 생활비는 부동산 안보나봐요 5 2020/04/03 1,805
1123421 직장동료가 퇴근후에 연락을 계속해요 6 호수 2020/04/03 2,249
1123420 사는게 지겹고 힘들고 짜증나요 10 ㅇㅇ 2020/04/03 2,323
1123419 오늘 고민정 후보 남편 7 멋짐 2020/04/03 5,273
1123418 정권바뀌고 세금이 올랐다는데, 왜 그런거죠? 15 ... 2020/04/03 1,168
1123417 5~60대분들 인생이 뭔가요 26 123 2020/04/03 5,770
1123416 마스크 안 쓰는 사람의 특징 13 ... 2020/04/03 3,980
1123415 재난자금 기준이요. .장기요양 보험료 포함인가요? 궁금 2020/04/03 364
1123414 저는 어디가 아픈걸까요? 10 왜이러지 2020/04/03 1,817
1123413 선행 전혀 안된, 자기주도학습 잘하는 아이인데요 15 ,,, 2020/04/03 2,242
1123412 유방 초음파 및 조직검사 해보신분들 2 ㅠㅠ 2020/04/03 818
1123411 요즘 뭐 먹고 사세요? 9 ㅇㅇ 2020/04/03 2,976
1123410 오늘 알릴레오 굿. 대구,구미에 멋진분들 출마하시네요. 12 ㅇㅇ 2020/04/03 1,193
1123409 피아노곡 좀 알려주세요 5 ... 2020/04/03 648
1123408 오복가위 왔는데, 가위가 너무 커요 ㅋㅋ .. 2020/04/03 686
1123407 네이버 로그인 전용아이디 썼는데도 해킹당했어요. 3 .. 2020/04/03 1,138
1123406 (펌)한국판 양적완화의 오해 (ft. 김일구) 2 ... 2020/04/03 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