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블룸버그 "일본 난방비, 한국 대일 공격 카드 될 수 있다"

!!!!!!! | 조회수 : 965
작성일 : 2019-08-20 16:41:29
블룸버그 "한.일 무역 갈등, 日 난방비에 불똥튈 수

기사 원문

http://news1.kr/articles/?3698511


일본발(發) 수출 규제에 따른 한.일간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한국이, 석유 제품의 대일(對日) 수출 규제를 강화할 경우,

일본 가계의 난방비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9일,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일본 북부 지방에서, 겨울철 난로 · 난방기 등의 연료로 많이 쓰는 등유의 경우,

일본 정유 업체들이, 국내 소비량의 약 90%를 생산하지만,

수입 물량은, 대부분 한국을 통해 들여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일본 경제 산업성 자료에 따르면,



작년 등유 수입 물량의 약 79%를, 한국산이 차지했다.



이는, 일본 내 전체 등유 수요의 13%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장 조사 업체 피치 솔루션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만약, 한국에서, 일본에 대한 등유 수출을 제한한다면,

( 일본에서, ) 수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에 그런 일이 벌어지면,

충격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본 정유 업체들은,

대개 8월부터, 겨울철에 판매할 등유 등 난방유 비축을 시작한다.

이에 대해,

일본 최대 정유 사 JXTG 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太內義明) 상무는,



"현재로선, ( 한.일 갈등이 ) 회사의 에너지 사업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면서도,

"향후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 일본 정유 업계 2위 이데미쓰고산(出光興産)의 사카이 노리아키(酒井則明) 대표도,



"(한.일 간의 ) 정치적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어떻게 대처할 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면서,

△ 등유 제품의 국내 생산 확대,

△ 한국 외 수입처 모색,

△ 예년 이상의 재고 물량 확보를,

선택지로 꼽았다.

이와 관련,

에너지 컨설팅 업체 우드 맥킨지의, 아시아 · 태평양 정유 담당 이사 수샨트 굽타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금수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은, 중국 · 싱가포르 등지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다른 일본 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체할 수입처를 찾더라도,

운송비 증가와 항구 내 수용 능력 부족 때문에,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IP : 125.134.xxx.3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9.8.20 4:50 PM (203.251.xxx.119)

    우리는 그런 양아치짓은 안한다
    다만 국민건강을 생각해서 방사능 식품과 수산물과 폐석탄재는 철저히 검증

  • 2. 이것보다
    '19.8.20 4:54 PM (125.134.xxx.38)

    후쿠시마 오염수가 급합니다

  • 3. 우린
    '19.8.20 5:07 PM (116.125.xxx.203)

    우린 쪽 빠 리 하고 다르다
    우린 품격있다

  • 4. 기사
    '19.8.20 5:30 PM (125.134.xxx.38)

    남겨 두겠습니다

    소위 전쟁 중엔 무슨일이 일어날지 모르니

  • 5. 일본이야
    '19.8.20 9:18 PM (42.147.xxx.246)

    다른 곳에서 사오면 되고

    우리나라 수출업체는 등유를 못팔면 도산할 수 밖에 없을텐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06694 돈 버는 재미로 산다는 분들 21 ㅡㅡ 2019/09/12 7,818
1506693 추석때 친척과 조국논쟁 대처법 6 추석 2019/09/12 1,542
1506692 하드교체건은 전제부터 틀렸어요. 43 웃기는게 2019/09/12 3,932
1506691 (펌) 문성근 배우가 악역을 잘 하는 이유 6 ... 2019/09/12 2,421
1506690 현실에서 정치 얘기하시나요? 17 .. 2019/09/12 815
1506689 다른건 모르겠고 나베스트님 서울대 청탁및 이해관계가 3 2019/09/12 595
1506688 인큐베이터 비용 2억2천만원... 7 이문덕 2019/09/12 4,184
1506687 손석희와 윤석열 둘 중 누가 더 도덕적으로 문제인가요? 20 궁금해요 2019/09/12 2,081
1506686 시어머니 귀는 당나귀 귀 2 2019/09/12 1,884
1506685 영화 더킹, 다시 봤어요.. 2 ㄴᆞㄴ 2019/09/12 1,265
1506684 음모론 제기하시는 분들께... 3 홀랑바르트 2019/09/12 576
1506683 요즘 면세점에서 가격이 제일 좋은 가방은 뭐가 있나요? oo 2019/09/12 597
1506682 윤형진, 실토.."나경원 아들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 30 추석맞이 2019/09/12 14,287
1506681 시부모님 돌아가시면 눈물 나나요? 44 깐따삐약 2019/09/12 8,829
1506680 청바지는 확실히 젊은층의 특권이네요 31 깨달음 2019/09/12 6,483
1506679 양천구 점빼기 1 .... 2019/09/12 533
1506678 (펌) 귀족검사 진동균 성추행이 아니라 성폭행이라고 하네 fea.. 17 ㅇㅇㅇ 2019/09/12 4,468
1506677 민주당이여 14 영원히 2019/09/12 1,045
1506676 어제 조국 모친 자택 압색의 실체 14 .. 2019/09/12 4,764
1506675 지금 갈비 잴 건데 배만 내일 넣어도 되겠죠? 3 ㅇㅇ 2019/09/12 1,022
1506674 남편과 사이 안좋으면 무슨낙으로 사나요 12 무상 2019/09/12 4,951
1506673 지지율도 높은 민주당은 대체 왜? 16 민주당 2019/09/12 1,877
1506672 (청원)`검찰총장`을 `검찰청장`으로 개명해 주십시오 7 퍼왔어요 2019/09/12 715
1506671 총선에 도움이 되는 간단한 방법 10 ... 2019/09/12 817
1506670 jtbc는 이제 이수준으로. . 6 ㄱㅅ 2019/09/12 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