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춘기아들 있는 집...

장마 | 조회수 : 3,049
작성일 : 2019-07-20 01:15:05
사춘기 아들 소리지르는 집이요
이웃보기 괜찮으신가요?
저희집 아들은 목소리도 큰데 밤11시에 화난다고
소리를 지르며 얘기하는데...
부끄러움 미안함 감수해야하는거죠
이웃들에게 만나면 죄송하다 말할까요
이사가고싶네요ㅠ
저 아이 아래로 아들 2명 더 대기중인데
오늘밤은 잠이 안올것 같습니다....ㅠㅠ

IP : 122.252.xxx.2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7.20 1:18 AM (211.205.xxx.19)

    위로 드려요... 토닥토닥

  • 2. ㅇㅁㄴ
    '19.7.20 1:21 AM (61.78.xxx.40)

    저두요..다 들리시려나 민망해요. 옆집 대딩딸 소리지르는건 문열려있음 들리더라고요. 저도 애 소리지르거나하면 일어나서 창문부터 닫네요. 다 이해하실거예요

  • 3.
    '19.7.20 1:29 AM (210.99.xxx.244)

    우리딸도 그래요 어쩔때 발도 굴려서 옆위 아랫집 만남 창피하고 죄인같아요ㅠ

  • 4. ???
    '19.7.20 1:34 AM (211.243.xxx.11)

    저는 이해합니다.
    저집에 사춘기 아이가 있구나...

  • 5. 윗집
    '19.7.20 1:38 AM (175.223.xxx.32)

    저희 윗집은 따님이 그러세요.
    아침 등교 전에 온 집안을 쿵쾅거리며 울부짖는 소리.
    저녁에도 울부짖는 소리.
    밤에도 온집안을 쿵쾅거리며 발을 구르고, 문을 깨지 듯 닫으며 울부짖는 소리.

    저 엄마의 속은 어쩌랴 싶어 아무 말도 안했는데

    어느 날 그 따님께서 공부를 하신다고
    저희집 소음이 거슬린다고
    어머니께서 내려오셔서 부탁하기에
    제가 잠시 멍때린 적이 있어요.

  • 6. 장마
    '19.7.20 1:48 AM (122.252.xxx.28)

    위에서 소음때문에 내려오셨다니 당황하셨겠어요...
    평소 아이 모습과 한번씩 이러는 모습이 너무 달라서
    뇌가 변하는과정이구나 이해하고 마음내려 놓으려고해요
    안그러면 제가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서요

    그런데 나 하나 힘들면 됐지 다른집 피해주는건
    정말 죄송하네요...
    공감하고 이해해주시는 동지들 계셔서 감사 감사~~
    내일 아침엔 또 아무일 없는듯 저녀석은 절 보고 웃겠죠
    언제 끝날까요 사춘기...ㅠ
    참고 사랑하고 기다려주며 버텨야겠죠 ...ㅠㅠ

  • 7. 힘내요
    '19.7.20 2:46 AM (120.16.xxx.122)

    그래도 속으로 끌어안고 안에서 곪는 애들 보다 표출하니 다행이라 생각하시고요. 제 조카애는 중학교 입학하자 적응 못하고 3년째 방에서 안나와요

  • 8. wisdomgirl
    '19.7.20 11:53 AM (211.36.xxx.20)

    어머 어디 저기 과격한 운동할수 있는데라도 보내야되는거 아닐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3131 밤에 대선주자감 조국딸 글 몇개 올라올까요?. Jknkmj.. 20:11:33 5
1483130 화상 키보드에서 한글로 변환 하는 법 아시는 분 계신가요 모니터 20:10:58 4
1483129 조국, 靑 공직자 인사 배체 7대 원칙에 문제없다 2 ㅇㅇㅇ 20:10:39 56
1483128 조국 딸이 대선 나오냐니, 그럼 그런 일들을 조국 딸이 했나요?.. 1 ㅇㅇ 20:10:11 30
1483127 담임이 작년 졸업생 입결상태 모른다는데 맞나요? ... 20:10:00 18
1483126 강경화, 윤석렬, 김상조 등등 기레기들이 대역죄인 만들었었죠 무슨 싸패 20:09:55 26
1483125 고려대에서 촛불시위 할 모양이네요 6 조국아웃 20:08:41 171
1483124 --| |---이런모양 팔찌는 어디껀가요? 1 가을 20:07:30 95
1483123 모든 고등학생에게 열린 인턴십 기회 2 개구쟁이 20:06:48 143
1483122 원룸 방 잘나가게 하는 방법 있을까요 20:05:41 52
1483121 청문회가 무섭겠지 7 .... 20:04:08 175
1483120 갓본 근황.jpg ㅎㄷㄷㄷㄷㄷ 3 아이쿠야 20:04:05 400
1483119 문재인 강경화 김상조 윤석열 김경수 조국 4 판별기 20:03:03 180
1483118 홍가혜, 조선일보에게 6천만원 승소판결 5 .. 20:02:57 199
1483117 군부대 면세맥주가격이 얼마인가요? 가고또가고 20:02:54 24
1483116 650원들아 7 ㄱㄷ 20:01:29 114
1483115 5급공무원 행시합격이 그렇게 대단해요? 13 20:01:04 387
1483114 경구피임약 복용 시작하고 생리가 안끝나네요 20:00:50 36
1483113 일본 후쿠시마 오염토를 농사짓는 흙과 섞어쓰는 실험.... 2 ... 19:59:56 168
1483112 알바드라~ 의혹만 제기하지말고 청문회열어 답변들어 10 그건싫지? 19:57:43 73
1483111 거동불편한 친정엄마에게 사드릴 노인 보행기 봐주시겠어요? 2 .. 19:57:40 110
1483110 울집은 최저 기온이 아직은 2 ㅇㅇ 19:57:11 227
1483109 수시 제도는 무조건 폐지 되어야해요 22 .... 19:55:51 416
1483108 닭가슴살요... 1 .. 19:54:49 77
1483107 82 대깨문들은 조선시대 노비 마인드에서 벗어나질 못했네요 22 ㅇㅇ 19:52:44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