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상화 | 조회수 : 516
작성일 : 2019-07-17 10:23:2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상화



지금은 남의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 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 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나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끄을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국도 섰지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가씨 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웁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기쁘게 나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다오
살찐 젖가슴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팔목이 시도록 매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리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 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을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잡혔나 보다.

그러나 지금은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이상화(李相和)의 시.



1926년 《개벽(開闢)》지(誌) 6월호에 발표하였습니다.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절실하고

소박한 감정으로 노래하고 있는 이 시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첫 연 첫 행의 "지금은 남의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라는 구절이라 하겠습니다.

일제하의 민족적 울분과 저항을 노래한 몇 안 되는 시

가운데서도 이 시가 특히 잘 알려진 이유는

그 제목과 첫 연 첫 행의 구절이

매우 함축성 있게 모든 것을 말해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대의 절약(節約) 속에 최대의 예술이 있다"라는

좋은 표본이 된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해설은 두산백과의 것을 인용한 것입니다)



출처: http://kwon-blog.tistory.com/677 [여행과인생]

IP : 1.216.xxx.21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7.17 10:26 AM (211.243.xxx.11)

    가슴 저리고 눈물 납니다.
    다시는 빼앗기지 말아야죠.
    어떻게 되찾은 나라인데요.

  • 2. 언제나
    '19.7.17 10:50 AM (182.215.xxx.201)

    좋은 시예요.

  • 3.
    '19.7.17 11:39 AM (106.102.xxx.60)

    노래도 들어보세요

    http://youtu.be/3c4UVLBNW8M

  • 4. 가슴이
    '19.7.17 1:45 PM (112.152.xxx.131)

    ...저려옵니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서글픈 봄.
    맘껏 즐길 수도 없었던 그 봄, 그 때의 사람들... 그 서러운 봄이 ,,아프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5790 콜린퍼스 이혼소식 보고 영화 역할 맡은 것 따라간다 싶은데..... 18:50:13 55
1565789 근로장려금 무념무상 18:47:10 41
1565788 드롭탑 커피 맛 어때요? 카페 체인점 ㅇㅇ 18:46:38 22
1565787 관계좋은 손녀2편 손녀 18:46:23 102
1565786 아직도 왠만한 가격 서울아파트 2 로그인 18:44:10 132
1565785 왕따인가... 달달 18:43:31 102
1565784 친정때문에 힘들어요. 3 저는 18:38:58 374
1565783 여자애가 늦게 머리트이는 거 가능할까요? 3 절망 18:36:55 172
1565782 간호사 vs 물리치료사 선택 도와주세요 ㅠㅠ 7 대봉감 18:35:49 236
1565781 쌍겹 푸는 수술 있나요??양준일씨 눈.... 10 .. 18:34:39 434
1565780 10억 20억 아파트 글 읽다가 궁금하네요. 1 18:29:48 390
1565779 기차표 환불 문의드려요~ 4 칙칙폭폭 18:26:58 102
1565778 시부모님 부고 친구들애게 알리나요? 7 부담 18:25:54 440
1565777 도화살 여쭤 봅니다(관심 없는 분 pass please) 4 사주 18:21:30 438
1565776 무삭제 라미네이트 해보신 분 계실까요? happ 18:20:50 93
1565775 인하대 정도면 인서울로 쳐주지 않나요 16 ㅇㅇ 18:19:31 949
1565774 유웨이 작년 입결보다.. 2 00 18:18:51 259
1565773 포방터 돈까스집 제주에서도 민원 5 동까쓰 18:16:28 1,358
1565772 고등때 성적 올라갈수 있어요 3 민유정 18:16:15 315
1565771 살인마 전두환.JPG 쳐죽일넘 18:15:44 204
1565770 이 보험 무효인가요? 딸기맘 18:14:03 82
1565769 영화좀 찾아주세요 4 영화제목 18:06:44 252
1565768 연애 고자님들 연애고수 18:06:15 154
1565767 노령연금을 뺏어 버려야 한다고 6 버스타고 18:05:12 1,026
1565766 물방울레이저 잇몸치료 해보신분들 계신가요? 2 18:04:32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