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상화 | 조회수 : 484
작성일 : 2019-07-17 10:23:2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상화



지금은 남의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 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 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나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끄을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국도 섰지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가씨 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웁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기쁘게 나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다오
살찐 젖가슴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팔목이 시도록 매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리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 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을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잡혔나 보다.

그러나 지금은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이상화(李相和)의 시.



1926년 《개벽(開闢)》지(誌) 6월호에 발표하였습니다.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절실하고

소박한 감정으로 노래하고 있는 이 시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첫 연 첫 행의 "지금은 남의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라는 구절이라 하겠습니다.

일제하의 민족적 울분과 저항을 노래한 몇 안 되는 시

가운데서도 이 시가 특히 잘 알려진 이유는

그 제목과 첫 연 첫 행의 구절이

매우 함축성 있게 모든 것을 말해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대의 절약(節約) 속에 최대의 예술이 있다"라는

좋은 표본이 된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해설은 두산백과의 것을 인용한 것입니다)



출처: http://kwon-blog.tistory.com/677 [여행과인생]

IP : 1.216.xxx.21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7.17 10:26 AM (211.243.xxx.11)

    가슴 저리고 눈물 납니다.
    다시는 빼앗기지 말아야죠.
    어떻게 되찾은 나라인데요.

  • 2. 언제나
    '19.7.17 10:50 AM (182.215.xxx.201)

    좋은 시예요.

  • 3.
    '19.7.17 11:39 AM (106.102.xxx.60)

    노래도 들어보세요

    http://youtu.be/3c4UVLBNW8M

  • 4. 가슴이
    '19.7.17 1:45 PM (112.152.xxx.131)

    ...저려옵니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서글픈 봄.
    맘껏 즐길 수도 없었던 그 봄, 그 때의 사람들... 그 서러운 봄이 ,,아프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2566 여기에 서식하는 토착왜구 알바들 좀 나가줬으면 1 ... 09:23:15 8
1482565 공리 매력이 대단한가 봅니다 ........ 09:22:55 36
1482564 논문 직접 저술 여부가 키 포인트에요 2 논문 작성 09:21:15 52
1482563 이용마기자님 돌아가셨네요. 2 명복 09:17:18 312
1482562 자판기용커피랑 마트에서 파는 커피 맛 차이가 크나요? 자판기용커피.. 09:17:14 33
1482561 댓글삭제 1 댓글삭제 09:16:45 70
1482560 82쿡은 강퇴 안 시키나요? 6 09:15:53 176
1482559 한겨레도 돌아섰네요? 12 한겨 09:15:31 430
1482558 조국 딸 논문 올라왔네요. 19 ... 09:12:51 647
1482557 핸드폰 신형 어떤거 쓰세요? ... 09:12:25 37
1482556 새 집단에 소속될때 '여기 사람들 다 좋다'라는 말 4 ㅇㅇㅇ 09:10:57 130
1482555 공리,프랑스 할배와 재혼했네요. 21 잘사세요. 09:06:14 1,356
1482554 읍창마속을 조국을 철저히 조사해라 31 재인아 09:05:09 300
1482553 여배우 중에서 가수 뺨치게 노래 잘하는 사람 있나요? 6 ' 09:02:52 353
1482552 지금 일본과 경제전쟁 중인데 15 ㅇㅇㅇ 09:02:34 354
1482551 갱년기 열나고 더운 건 얼마나 가나요? 3 노화 09:02:29 351
1482550 이제 조국의 어떤 말도 믿어지지가 않네요 41 00 09:01:26 686
1482549 정의당, 조국에 '의혹 해명하라'…소명요청서 내일 송부 13 ... 09:00:55 352
1482548 정보관련 중고생이 읽을 좋은책 추천해주세요 정보 08:58:45 43
1482547 세상욕심에 달관한 듯한 이미지 11 사법고시도 .. 08:57:28 615
1482546 채용공고에 시간선택제가 무슨말인가요? 4 취업 08:55:54 177
1482545 토왜댓글부대놈. 서로 다른 사이트에ㅋㅋㅋ 갯수 까지 똑같게 8 ... 08:48:47 310
1482544 650원 인생들 밥줄 끊고 싶은 신 분들~퍼옴 11 NOJapa.. 08:48:43 537
1482543 [여론조사] 자한당 장외투쟁 재개, 국민 59.9% ".. 14 과다지출 08:48:39 679
1482542 (필독) 집보유 및 매도시 주택자 양도세. 재산세 보유세 절세.. 13 ㅇㅇ 08:44:44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