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더 이쁘게 건강하게 살고 싶어졌어요

늙었나봐요 | 조회수 : 3,006
작성일 : 2019-07-16 19:22:56
참 움직이기 안좋아하고 내성적이었는데
늙어서 그런가 운동을 한지 오래되서 그런가
이쁠때 이쁘게 입고 싶고
건강하고 싶고
할 수 있는 한 많은 것을 해보고 싶어요.
30대에 일 욕심있어서 남들보다 진급이 빨랐음에도
여자에다 40대 들어서니 자주 아프고 뭔가 꺾인 느낌이었는데
시간이 지나 다 늙어서 내적으로 성숙하는건지
인생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집니다.
IP : 116.36.xxx.19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 50 초반
    '19.7.16 7:33 PM (110.5.xxx.184)

    운동 시작한지 몇달 되었는데 이제는 운동의 목적이 살빼고 미용몸무게 갖고 옷사는게 아니예요.
    운동을 하다보니 좋은 습관이 생기고 하루 생활이 규칙적이 되고 운동으로 몸 컨디션 좋아지고 체력이 좋아지니 툭하면 여기저기 쑤신다고 두들기던 것, 틈만 나면 바닥에 들러붙어 해야할 일 미루던 제가 할 일 찾아 다니고 틈만 나면 밖에 나가 운동하고 일주일에 세번은 죽어라 땀 흘리며 운동하고 그러면서 내 자신이 육체에 끌려다니는게 아니라 건강한 제 자신이 몸을 끌고 다니는 느낌이 너무 좋더라고요.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물론 날씬한 몸은 덤으로 따라오더라고요 ㅎㅎ

    건강함,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시간, 제가 행복을 느끼는 일을 몰두해서 하는 것, 사랑하는 가족들과 가지는 평범한 일상이 참으로 감사하고 귀해요.
    그 모든 것이 건강한 몸이 있어 가능하고 더 누릴 수 있음을 알게되어서 제 몸, 제 남편 건강 열심히 챙기고 있어요.
    원글님도 더욱 건강하셔요!^^

  • 2. 응원
    '19.7.16 7:37 PM (211.55.xxx.212)

    좋으시겠어요.
    건강하셔서요.
    저는 폰 보는 것만 할 수 있어요.
    병원 가도 안 돼요

  • 3. ㅇㅇ
    '19.7.16 7:38 PM (211.246.xxx.225)

    늙음을 논하기에 당신은 아직 젊습니다
    이쁘게 살고
    건강하게 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때

  • 4. ..
    '19.7.16 7:41 PM (223.38.xxx.238)

    이런 글 좋아요

  • 5. ..
    '19.7.16 9:00 PM (210.179.xxx.146)

    저도 요즘 그래요 이쁜 것도 사들이고 ^^머리도 이쁘게 하고 그러네요 ^^

  • 6. ㅎㅎ
    '19.7.17 9:37 PM (175.120.xxx.70)

    첫댓글님 말씀 너무 공감되고 좋아요 모두 건강하고 예뻐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4373 고향친구, 어릴적 친구들 불편하신 분들 계신가요? 6 .. 2019/12/11 1,408
1564372 어금니 신경치료 1회차 받고 2회차 남았는데 임시로 막아놓은 곳.. 5 치과다녀왔어.. 2019/12/11 678
1564371 어느당대표는 3 gh 2019/12/11 407
1564370 살림남 김승현씨네 저거 대본대로 하는거죠? 29 . . . 2019/12/11 7,060
1564369 드라이 하고 비닐 벗겨서 보관하시나요? 8 ㅗㅠ 2019/12/11 1,675
1564368 오롯이가 불편한 이유 31 ... .. 2019/12/11 2,876
1564367 집고민 2. 어디가 좋을지ㅠ 4 이사가 2019/12/11 1,452
1564366 합격축하금 해야할까요? 7 ㄱㄱ 2019/12/11 2,001
1564365 병원에서 남편 병간호 하고 있는데 너무 잘자고 먹어서 민망하네요.. 18 . . . 2019/12/11 5,550
1564364 바람을 알았는데 21 남편 2019/12/11 4,709
1564363 야호~우리펭수 광고료 3억~5억 추정이래요 8 ㆍㆍ 2019/12/11 1,670
1564362 9:30 더룸 ㅡ 김남국 변호사 출연 2 본방사수 2019/12/11 395
1564361 12월생 출산선물 좀 도와주세요 5 곰뚱맘 2019/12/11 301
1564360 9살 아들때매 오늘 식겁했어요 55 00 2019/12/11 6,831
1564359 현금6억에 대출@ 해서 강남 가능할까요? 20 ........ 2019/12/11 3,503
1564358 마카오 3박4일, 어디 가고 뭘 먹고 뭘 할까요? 6 크리스마스 2019/12/11 968
1564357 의대공부는 얼마나 힘든가요? 26 의대 2019/12/11 4,344
1564356 침구류 바꾸니 너무 좋네요 4 궁금하다 2019/12/11 3,299
1564355 젊은 점원들의 호칭은 뭐가 좋을까요? 21 50대 2019/12/11 1,946
1564354 봉사가 절실한 곳 알수있을까요? 4 Beposi.. 2019/12/11 722
1564353 부츠를 샀는데요, 저 너무 속상해요. 도움좀.. 3 .. 2019/12/11 2,400
1564352 교육부 움직인 나경원의 엄마찬스, 플랜B도 있었다 2 ㅇㅇ 2019/12/11 810
1564351 억울한일때문에 홧병이 날때 마음다스릴수있는법sos 1 홧병 2019/12/11 949
1564350 통신사 포인트를 1월에 몽땅 쓰고 통신사 해지할 수 있나요? 4 뮤뮤 2019/12/11 1,340
1564349 저는 vip 처음부터 재밌더라고요 5 ... 2019/12/11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