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족중에 정신적으로 문제있는 환자있는 분 계신가요?

슬픔 | 조회수 : 3,457
작성일 : 2019-07-16 16:06:50
공부도 잘하고 최고대학 석박사 나와서 성공했어요. 미친 듯이 공부하고 업적 쌓아서 그 분야에서 나름 알아주는 경우까지 올라갔는데.... 언제부터인지 조증이 오면 미친듯이 일하고 시람들을 만나고 우울증이 오면 집에 틀어박혀 나오지 않고... 이런 현상이 교차하다가 환청이 들린다고 하고 주변 사람들이 자신을 해치려한다고 의심하고 전혀 해본적도 없었을 아주 저열한 쌍욕을 마구 퍼붓다가 집안에 이상한 물건들을 가득 사서 쌓아놓거나 합니다... 그러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이 사회생활을 해요... 조심스럽게 전문의를 만나보자고 하면 돌변해서 미친듯히 화를 내면서 쌍욕을 퍼붓고 길길이 날뛰고 죽여버린다고 난리를 핍니다... 나이드신 노모가 너무 너무 힘들어 합니다... 너무 이해가 안되는 것이 지금까지 너무나 순한 성격으로 오로지 공부만 하고 자신의 일을 사랑하던 사람이었는데... 어떻게 설득을 해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게 할지...또 받으면 나아지는 건지요?
IP : 210.90.xxx.7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휴
    '19.7.16 4:09 PM (87.164.xxx.31)

    얼마나 힘드실지 ㅠㅠ.
    건강검진 받는다고 속여서 병원엘 데려가든지
    조증일때 구급차불러서 강제 입원시켜야죠.
    가만두면 더 악화되어요.

  • 2. 꼭 병원가세요
    '19.7.16 4:10 PM (112.152.xxx.131)

    일원동 삼성병원 홍경수선생님,,추천합니다.
    조울증 잘 보세요. 어떻게 해서든 병원가야 합니다. 진료 받고 약 먹으면
    충분히 사회생활 잘 합니다. 근데 본인이 자신의 증상을 객관적으로 봐야 하는데
    그 과정이 힘들지요, 보호자분께선 하루하루 일기 쓰듯이 증상을 쓰면서 관찰하시고
    울증으로 가라앉을 때 그 기록을 보여주시면 어떨까 싶네요,,,

  • 3.
    '19.7.16 4:13 PM (223.39.xxx.47)

    치매 초기인것 같다고 살짝 완화시켜 말한후
    병원 진료 받으세요.
    저역시 증상으로는 조현병 의심되네요.
    약물도움 꼭 받으세요.

  • 4.
    '19.7.16 4:18 PM (218.51.xxx.216)

    조울증 형제 있어요.
    제 동생은 20 대 초반에 발병했고 지금 거의 20 년 가까이 됐어요. 중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말하기도 입아프지만, 결론만 말하면 약을 잘 먹으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미혼일 경우 부모의 동의로 강제 입원 가능합니다.

  • 5. 슬픔
    '19.7.16 4:31 PM (210.90.xxx.75)

    답변 너무 감사합니다. 사실 조증상태에서 사건이 있어서 병원까지 갔었습니다. 병원에서는 당연히 조현병 초기라고 얘기하는데 문제는 본인이 절대 그런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똑똑하고 아는 것도 많으니 더 문제구요..난리쳐서 병원을 나와서 혼자 살고 있는데 언제 또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고 수시로 노모에게 전화걸어 행패부립니다.
    또 사건 수습하고 병원데려간 제게도 앙심을 품고 만나려고도 전화도 안하려고 하고 있어요...일단 저 상태로 두기가 참 힘든데 나름 돈도 있고 법률적인 지식도 많습니다.
    가족이니까 도와주려는 건데 정말 저런 증상이면 가족도 못믿게 되는 건지요?

  • 6.
    '19.7.16 4:37 PM (49.174.xxx.157)

    조현병이든 조울증이든 유전력 강합니다.. 님가족이나잘살피세요.

  • 7. .....
    '19.7.16 4:50 PM (1.227.xxx.251)

    [난 멀쩡해 도움 따윈 필요없어!] 라고 있어요
    조울증 환자가 병원에 가려고 하지않을때
    가족이 설득하는 방법에 대한 책이에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하고 듣는지 알수 있어요
    아무리 멀쩡하다 우겨도 일상에서 정말 불편한 점이 있을거에요 그 불편한점을 도움받아보자고 설득하는 게 가장 좋아요 스스로 병식이 생기고 약을 꾸준히 먹어야하니까요
    정확한 진단, 적절한 약물치료, 인지치료로 잘 지낼수 있어요 꼭 포기하지말고 도와주세요

  • 8. 절대
    '19.7.16 5:15 PM (175.213.xxx.37)

    약 먹이셔야 합니다. 소위 '공부하다 미쳤다' 부류중 꽤 있는데 가족이 포기하면 정말 폐인되요. 강제로 정신의학과 데려가셔서 약 먹이셔야 합니다.

  • 9. 약물치료가 필수
    '19.7.16 5:33 PM (180.71.xxx.43)

    연령대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지만
    조현병이든 조울증이든
    둘다 약물치료가 필수입니다.
    조현병의 경우 치료를 받는 시점에서 인지기능저하가 멈춰져서
    치료시기가 늦어지면 기능이 회복되지 않기도 해요.
    본인이 거부감이 심하면 강제입원도 고려해보셔야 할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1931 국제선 수하물에 빵종류 넣어도 되나요? 5 ... 10:09:14 787
1561930 기업은행 정기예금, 예금자보호 표시 없으면 원금보장 안되는거죠?.. 6 정기예금 10:07:59 781
1561929 공부오래하면 말빨이 약해지는건 당연한거죠?? 20 뿌우뿌우 09:56:11 3,210
1561928 사무실공사로 겨울을 컨테이너 사무실에서 보내게 되었어요 1 컨테이너 09:53:43 564
1561927 집값 난리네요ㅜ 33 09:51:18 8,024
1561926 아파트가 주택보다 훨씬 건조하네요. 7 ... 09:48:46 1,186
1561925 발암물질 검출된 키즈패딩 목록이예요~~~ 5 .. 09:47:21 2,145
1561924 문이과 통합이 현 고1부터인가요? 그러면 이과가 유리한가요? 16 교육 09:45:24 1,488
1561923 김건모 결혼전선은 27 제생각은 09:42:35 14,587
1561922 청년수당 근황.jpg (feat.담마진) 9 헉. 09:35:36 1,348
1561921 펭수 정관장 광고 찍었데요. 15 야호 09:35:03 2,608
1561920 서초동에서 만나요 3 ... 09:35:03 366
1561919 목포가요 2 목포코스 09:30:39 498
1561918 펌) 조국만 남았다,유재수 사건 9 검찰개혁 09:28:06 1,302
1561917 한자급수시험 3 한자 09:21:48 526
1561916 어제 촌사람 당황했었어요. 25 ㅇㅇ 09:10:06 6,776
1561915 광주분들 예전 모밀국수 먹을려면 어디로가나요? 6 고향 09:04:19 656
1561914 미국에서 헤나 염색약 구입 7 .... 09:03:54 572
1561913 옷에 핀 곰팡이 3 ... 08:57:38 1,136
1561912 김건모...미씨 댓글 중 23 .. 08:57:16 19,763
1561911 이 날씨에 문경새재 가면 볼거리 있을까요? 4 문경새재 08:53:05 788
1561910 영감생신.... 27 이런이런 08:35:51 3,873
1561909 모임에서 불쾌했는데 자꾸 곱씹어요 25 싫다 08:21:17 5,860
1561908 왠지 그 사람과 이렇게 끝날 것 같지는 않을때 - 이유가 뭘까쿄.. 5 ㅎㅎ 08:15:27 1,418
1561907 건보료 인상 16 나무 08:13:46 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