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유정 현 남편 인터뷰,“고유정,작년부터 친양자 입양 거론”…살해동기 열쇠

..... | 조회수 : 9,510
작성일 : 2019-06-20 06:54:46
http://www.youtube.com/watch?v=R5ZG16erGTY

[고유정 현 남편 인터뷰,“고유정,작년부터 친양자 입양 거론”…살해동기 열쇠]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이 지난 3월 발생한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고유정이 친양자(親養者) 입양을 자주 거론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현재 남편은 16일 CBS노컷뉴스와의 단독인터뷰에서 “고유정이 작년부터 친양자 입양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자신의 아들을 친양자로 입양하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친양자로 입양하기 위해선 친부, 즉 전 남편의 동의가 필수적이다. 때문에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을 현재 남편과 자신의 친양자로 만들기 위해 전 남편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 남편은 이밖에 아들 사망과 관련해 고유정의 의심스러운 행동 등에 대해서도 얘기를 꺼냈다.
IP : 108.41.xxx.16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20 7:03 AM (108.41.xxx.160)

    의붓아들이 죽기 전 청주에 있는 어린이 집 소집일에 의붓아들을 데리고 가서도 자신의 아들의 성을 똑같이 해달라고 했답니다. 제주도 놀이방에서도 현남편의 성으로 바꿔썼다고 했죠. 어린이 집에 아이 성을 바꿀 거니까 게시판이나 다른 아이들이 보는 데서는 현남편의 성으로 불러달라고 했답니다.
    그리고 의붓아들이 편식을 하고 식사를 느리게 하니 잘 보살펴달라고 했다는데 정신과 의사는 의붓아들에 대한 부정적인 마음의 반영이라고 합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izgiw_fup2M

  • 2. 14년생이겠네요
    '19.6.20 8:05 AM (121.133.xxx.137)

    울 나라 나이로 6세면.
    고씨 이뇬 단순히 감정적인 싸패가
    아니었네...앞뒤로 재고 큰그림이 있었으..

  • 3. 야매 심리분석
    '19.6.20 8:22 AM (211.218.xxx.94)

    그리고 의붓아들이 편식을 하고 식사를 느리게 하니 잘 보살펴달라고 했다는데 정신과 의사는 의붓아들에 대한 부정적인 마음의 반영이라고 합니다.
    -----------------------------------------
    아이의 단점을 말하는 건 말 그대로 관심을 갖고 잘 보살펴 달라는 거잖아요.
    교사가 부모에게 이런 말을 사전에 들으면 아이에게 부드럽게 말해서 아이의 감정을 상하지 않게 하겠지요.
    전문가들의 분석은 때론 억지스런 느낌이 있어요.
    아이가 새로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이나 학교에 들어갈 때 담당 교사에게 아이의 단점을 언급하며 잘 부탁드리는 건 부모들이 자신의 아이들을 부정적으로 본다는 거잖아요.

  • 4. ...
    '19.6.20 8:34 AM (108.41.xxx.160)

    어떤 사람이 하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요.
    정상적인 경우 211님이 말하는 게 맞겠지요. 정신과 의사도 그렇게 말했어요.
    하지만 고유정의 경우... 다른 각도에서 봐야겠지요.

  • 5.
    '19.6.20 8:39 AM (121.136.xxx.135)

    그렇게 지 아들이 소중하면 재혼하지말고 애나 키울것이지..쯔쯔..

  • 6. 전남편이
    '19.6.20 8:41 AM (223.38.xxx.161)

    눈에 가시 같았겠네요.
    의붓 아들에 관심있는 척은 죽이려고 미리 약친 거겠죠.

  • 7. 고유정의
    '19.6.20 9:07 AM (124.61.xxx.83)

    본성은
    자기 아닌 남을 배려하고 염려하는 마음이 없어요
    그 대상이 자식이라도 마찬가지.
    저런 행위들 전부 위선이에요

  • 8. 야매로 판단해서
    '19.6.20 10:55 AM (118.45.xxx.153)

    고는 전남편을 한단계 낮은 인간으로 본거같아요.
    나보다 못한놈이 감히 나에게 이혼을 청구해?
    나보다 못한놈이 감히 재판을 청구해?
    뭐 이런 심리로 죽인거아닐까?

  • 9. ..
    '19.6.20 11:06 AM (180.66.xxx.74)

    전 반대로 남편이 고유정년이랑 급이 안맞아서
    고유정이 전전긍긍하다가 결국 이혼당하니
    딴여자 주기싫고 악에 받쳐서 죽인것 같아요
    성격도 능력도 출중하고 고유정같은 싸이코년하고
    급이 안맞죠

  • 10. ㅇㅇ
    '19.6.20 12:13 PM (223.33.xxx.130)

    저기 고유정을 정상적인 인간으로 판단하면 안되죠.사람을 토막했어요..똑같이 아이 엄마들의 모성과 비교마세요.그냥 약친거죠..그렇게 애정이 있었다면서 아이 장례식장엔 왜 안왔나요? 자기자식도 직접 안키우고..그냥 본인이 중심이고 수틀리면 죽여버리는 미친년 그이상 그이하도 아닙니다.

  • 11. ...
    '19.6.20 2:13 PM (61.77.xxx.189)

    고유정은 아이에 대해 부정적이네요

    보통 학대하는 부모들이 아이의 부정적인것만 말해요

    고유정 눈에는 애가 잘 안먹고 편식하는게 너무 미워보였을것 같아요

    자기 아들이라면 온갖 성질을 다 부려 혼냈을텐데

  • 12. 그리
    '19.6.20 5:25 PM (119.205.xxx.248)

    소중한 아들이어서 친정에 맡기고 1년에 한번 볼까 말까 였냐?
    기레기는 고씨가 진술한 것도 아닌데 현남편 일부 말가지고 고씨
    대변 소설 쓰고 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5863 조장관 동생은 허리디스크아님- 매우 심각함 28 .. 2019/10/17 3,703
1535862 영화 ‘조커’ 호아킨 피닉스의 미친연기력~ 14 플랫화이트 2019/10/17 1,396
1535861 저는 왜 이렇게 센스도 눈치도 공감능력도 없는걸까요 3 ㅇㅇ 2019/10/17 804
1535860 냉동실에 묵혀있던 건삼 먹어도 될까요 4 까묵 2019/10/17 219
153585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유튜브 추천 해 주세요 1 모모 2019/10/17 576
1535858 오피스텔같은거 분양 할 때 ㅇㅇ 2019/10/17 174
1535857 집값은 또 떨어질수도 있어요 9 ... 2019/10/17 2,210
1535856 4월에 벚꽃엔딩 대신 토왜엔딩 노래 들리길 5 ... 2019/10/17 221
1535855 무디스 세계경기 12-18개월내에 침체 .... 2019/10/17 305
1535854 집값 얘기가 나와서..분당이요. 10 ㅡㅡ 2019/10/17 2,257
1535853 오늘은 김어준? 14 에헤라디야 2019/10/17 830
1535852 서초동 촛불집회 소액이라도 후원하시려면~ 33 멋있는녀석들.. 2019/10/17 839
1535851 골든구스 38싸이즈는 한국 싸이즈 얼마죠? 4 알려주세요... 2019/10/17 457
1535850 주방일에 고무장갑을 쓰니 훨씬 일이 쉬워지네요 11 ... 2019/10/17 2,045
1535849 서울대 이병천 교수 아들 부정입학.. 교육부, 강원대 편입학 취.. 7 뉴스 2019/10/17 1,576
1535848 일본 초등교사 집단 따돌림 사건 가관이네요. 6 이게 일본 2019/10/17 1,320
1535847 펌)조국으로부터 받은 문자-김주대 시인 73 살아서돌아온.. 2019/10/17 3,165
1535846 오늘 윤석열이... 7 한여름밤의꿈.. 2019/10/17 1,464
1535845 우와~우와~조국장관이 발표했던 개혁안 오늘 입법 예고 됐네요 35 ㆍㆍ 2019/10/17 4,176
1535844 서울대 이병천 교수 아들 강원대 수의대 부정입학…교육부 취소 통.. 15 입학취소 2019/10/17 1,323
1535843 서초집회 포스터 보세요. 금손인 분 많으시네요 36 .. 2019/10/17 1,986
1535842 본인은 한겨례 보도에 화냈는데 검찰발 피의사실공표 피해는?&qu.. 15 박주민 의원.. 2019/10/17 1,152
1535841 오래된 드라마 .. 2019/10/17 257
1535840 나베스트님 신났네 6 .. 2019/10/17 1,377
1535839 미성년자 대상 종교 포교활동 금지 청원합니다 1 청원 2019/10/17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