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친이 자꾸 제 선물을 사는데요

*** | 조회수 : 3,257
작성일 : 2019-06-19 23:52:16
소소한거부터 값이 꽤 나가는거까지
다양하게 사요
온갖 사이트를 섭렵하면서 득템했다고 신나하면서요

저는 저렴이 받을 땐 꽤 신나고 막 물개박수가 절로 쳐져요
막 신나게 입고 신고 들고 재미가 쏠쏠해요
거진 1-2만원선 저렴이들로 아이템 부자된듯 신나요
근데..
가끔 꽤 값이 좀 나가는 선물도 주는데 이건 부담되고 막 좋지가 않아요

남친이 알뜰살뜰 보다는 그냥 필요하면 고민 많이 안하고 사는편인데
제 선물산다고 쓰는게 은근 부담이 많이 되네요
그래서 제가 데이트 할 때 더 의식적으로 계산을 하려고 해요

그래도 그나마 이젠 좀 비싼거 사려고 막 비교검색 하다가 이거 사줄까?
(비교검색도 본인 만족.성취감 위한 것 )
물어봐주니까 제가 컷컷노노 하면서 좀 변했긴한데..
그래도 깜짝선물로 결제하고 도착하는 날 입이 근질거린다며
못참고 얘길해줘요
고맙긴하면서도 마냥 좋지않다 말하면 그냥 선물에 변명.합리화해요.

소비성향을 제가 뭐라하려니 제 돈도 아닌데 관여하나 싶다가..
한편 제 선물로 소비하게 되는 일정부분도 분명 있는걸 아는데
더 적극적으로 제동을 걸어야지 않나 싶어져요

원래 여친에게 더 퍼주는 연애 스탈였던 사람이고
그럼으로써 만족.행복해하는 타입 같아요

아끼는 와중에 작은 소소한 선물을 해주몃 걱정.불안 없을텐데..

이제 저렴이든 아니든 그만!! 사지마! 못 박으면
남친은 자기 만족.행복감이 덜해지는걸까요?

여친 입장에서 어떻게 얘기하는게 현명할까요..
댓글에 미리 감사인사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P : 223.38.xxx.23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싸쌰
    '19.6.19 11:57 PM (210.117.xxx.124)

    선물로 존재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더군요

  • 2. 불쌍한닭들
    '19.6.19 11:58 PM (39.119.xxx.189)

    남친과 결혼할 생각이 있읍니까
    아니면 사랑이 없는데 오로워 그냥 만나는건지요
    본문중에 제 돈도 아닌데 소비성향을 관여안한다는 글이 있어서 물어봅니다
    미래의 남편이라면 좀 컨트롤하세요

  • 3. ...
    '19.6.20 12:10 AM (1.227.xxx.49)

    음.. 이런걸 통해서 기쁨을 느끼는 사람도 있는거니까요
    사치하고 명품만 주고 부담스러운 선물 주는게 아니라
    사랑하는 여친한테 이거 이거 선물해야지 하며 혼자 소소한 거 검색하고 그러면서 즐거워하나 본데 그냥 두셔도 되지 않나요
    본문중에 ‘알뜰살뜰 보다는 필요하면 고민 안하고 그냥 사는 편’ 이라고 쓰셨는데 이건 소비패턴이 님이랑 다른거지 고쳐야 할 건 아닌데ㅡ 이 소비패턴 때문에 남친으로서 해주는 애정표현까지 고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음.. 글에서 약간 원글님은 알뜰살뜰 현명한 소비를 하고 남친은 너무 생각없이 소비하는 사람처럼 여겨서 걱정하는 느낌이 들어서 오지랖을...
    근데요 알뜰살뜰만이 정답은 아니에요 글만 봐서는 남친이 일반 남자들과 다르긴 해도 돈 헤프게 쓰고 이런건 아닌 것 같은데요..

  • 4. ...
    '19.6.20 12:19 AM (124.61.xxx.83)

    결혼을 생각하는 사이면 고민을 해봐야 할 유형인 듯.

  • 5. ..
    '19.6.20 6:50 AM (223.38.xxx.249)

    1.227님 말씀대로 소비패턴이 다른거 맞아요
    돈 헤프게 쓰는건 아닌데 제가 보기엔 안써도 될 돈을
    시간들여 검색하고 그러며 쓰는거 같아보여서ㅠ
    결혼을 염두하고는 있긴해요
    사치는 아닌데 참 애매한...
    자기꺼 사고 그런거 거의 없이 제꺼. 아님 어디 여행이나 숙박.
    근데 꼭 지금 필요한 소비가 아닌것들..
    비싼거 사치아니지만 어느정도 절약하는 그런 타입은 분명 아닌거같아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1073 강아지 접종 언제까지 해야할까요 2 두번째 15:51:54 240
1551072 시민사회단체 '한국정부, 홍콩 민주화 열망 침묵해선 안돼' 15 에혀 15:46:31 673
1551071 족발은 공정과정이 힘든가요? 5 ㅇㅇㅇ 15:45:58 570
1551070 동치미 비법글.....질문 있어요 2 SOS 15:45:16 608
1551069 아파트 탑층 결로나 추운 거요. 8 .. 15:41:07 997
1551068 감기몸살인데 바게트를 먹었더니..ㅠㅜ 2 사랑감사 15:39:39 1,997
1551067 탈북자 비밀 북송은 헌법·실정법·국제법 위반 길벗1 15:38:31 193
1551066 응답하라 1988... 11 추억이 방울.. 15:37:11 2,069
1551065 [여의도 사사건건] 정청래 “보수매체가 띄우는 이낙연 총선 역할.. 5 그러하다 15:36:38 529
1551064 듣고알자ㅡ뉴스공장에선 못듣는 황당한 전직검사의 집행유예 이야기.. 들어보자 15:30:06 298
1551063 교원평가 알려주세요. 7 11 15:29:23 585
1551062 삼성 등 대기업들.. 육아휴직 보편화되어 있나요? 10 삼성 15:28:41 869
1551061 고등딸이 제옷을 호시탐탐 노려요 18 삥 뜯긴 엄.. 15:27:13 2,497
1551060 보통 대기업 1년정도 다니다 육아휴직 내면 귄고사직 되나요? 7 .. 15:25:20 790
1551059 방학 중 마산으로 이사를 가는데 전학 2 .. 15:25:03 295
1551058 오랜만에 삼십만원 넘는 옷샀어요 8 ㅇㅇ 15:23:34 1,687
1551057 아시아 국가중에 맛있는 음식이 가장 많은곳이 어딜까요? 20 ... 15:22:52 1,819
1551056 유승준요, 파기환송심 승소했다는데요? 26 뭐여 15:20:49 2,903
1551055 나경원 또고발당함 2 ㄱㄴ 15:20:40 1,131
1551054 파리 생각나게 하는 날.추천해봅니다. 1 날씨가 15:20:32 396
1551053 젖은머리요. 3 오늘의이슈 15:16:45 572
1551052 생리증후군..지난달과 이번달 1 뭘까요 15:14:48 373
1551051 저렴하면서 성능좋은 무선청소기 추천좀 2 청소기 15:14:31 577
1551050 OTP 수명이 짧네요 ㅜㅜ 10 ... 15:10:12 1,676
1551049 라텍스와 토퍼에 차이는 뭘까요 6 552 15:06:21 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