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뭘 잘못했죠?

ㅠㅠ | 조회수 : 2,505
작성일 : 2019-06-17 21:40:13
동네 엄만데 그냥 인사하는 정도예요
둘째랑 그 집애가 친한데
자신이 뭐가 필요할땐 집요하게 물어요
뭐 전 가르쳐 주는 편인데
그러다 보니 집 가구가 비슷할정도
이정도면 친해야 하는데 안 친해요.
뭐 제가 털털해서?
좋으면 따라 하세요. 스탈이예요
근데 제가 필요한걸 어쩌다 물으면 모른대요 ㅎ
이번엔 과외샘을 묻는데
제가 이 샘을 사회에서 취미 모임하다가 만나서 친해져서 울 아이 과외를 방학때 받고 2년 넘게 연락이 없었어요.
저기 딸이랑 친구니 제 아이 성적 좋게 나온걸 아는거죠.
소개 시켜 달라기에 제가 한동안 소원해서 먼저 안부 인사하고 전화 하라고 한다니
그냥 다짜고짜 전번 넘기래요.
자기가 얘기 한대요
2년이나 연락없었으니 제가 먼저 안부라도 물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짜증나서 문자로 전번 사라졌다 했더니
방금 엘베에서 만나니 싸하네요
참 나 상종을 말아야겠어요.
제가 이상한 사람인가 싶어요

IP : 211.52.xxx.19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7 9:42 PM (39.7.xxx.166)

    애저녁에 선 그어야할 상대네요
    잘못하신거 없어요 원글님 아니면 일상생활 못할 여자네요

  • 2. 아뇨
    '19.6.17 9:42 PM (124.53.xxx.190)

    저도 기분 나쁜데요?
    잘 하셨어요

  • 3. 속시원.
    '19.6.17 9:46 PM (117.111.xxx.116)

    싹싹한 인간들이 더 그래요.
    사람따위 이용해 먹고버리고 이용해먹고 버리고
    언제든지 다시 사귈수 있다여기니까요.

  • 4. 전혀
    '19.6.17 9:47 PM (121.168.xxx.236)

    안 이상하지요
    안부도 안부지만
    전번 넘겨도 되냐고 묻고 해야지
    아무한테나 당사자 의견도 안 묻고 전번을 그냥 줘요?개인 정보잖아요.

    집요한 캐릭터네요 멀리 하시길

  • 5. 감사해요
    '19.6.17 9:51 PM (211.52.xxx.196)

    하도 당당해서 제가 이상한가 싶었어요.
    그냥 좋은게 좋은거지 생각하며 사는데
    저도 나이드니 피곤하고 짜증나네요.
    저도 갑자기 전화해야 해서 민망한 상황인데
    전번 넘기라니
    정말 황당해서 어이가 없더라구요
    왜 틀린 요구를 당당히 할까요?
    제가 바보고 호구네요ㅠ

  • 6. ....
    '19.6.17 9:54 PM (125.177.xxx.61)

    모지리네요. 저런 사람들이 세상 저만 똑똑하고남들 다 바보인줄 알아요. 모자르니 저러고살죠.

  • 7. ㅇㅇ
    '19.6.17 10:01 PM (117.111.xxx.116)

    인격적으로 대해주고 넉넉히 인심쓰고 돈쓰면
    지만 못해서 정보주고 조공주고 만나는 사람으로 하대하는 인간들이 있어요.
    인생 짧은데 본색알고 왜 시간낭비하나요?

  • 8. dlfjs
    '19.6.17 11:19 PM (125.177.xxx.43)

    진작에 끊었어야죠

  • 9. ...
    '19.6.18 8:32 AM (180.64.xxx.74)

    저도 이런 경험있어요...자기 필요할때만 ㅎㅎ하는 사람요..평소에 엄마들 무리에서는 싸하게 하더니 뒤로는 너희 집에서 애들 놀면 안되냐고...우리애가 너무 가고 싶어한다며..어찌나 친한척 챙기던지...무리한 부탁도 얌체스럽게 하더니....거절했죠, 이엄마가 1년만에 카톡으로 안부 인사없이...과외 선생 소개 좀..어이없어서 똑같이.. 모르는데..더 답을 안줬거든요...또 해가 바껴서 동네서 오가다 만났는데...인사라고 건네는게...별일없어? 아무일 없어??..어이가 없어서....기본적인게 안 되어있고 내가 겪어서 나쁜데 누굴 소개시켜요......과외선생도 내인맥이죠...조심하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0695 패딩 득템했어요~~ 행운 20:35:18 42
1550694 집사는데 돈이 모잘라서 1억 정도 동생에게 빌리려고 했는데요. 1 ㅇㅇ 20:33:40 146
1550693 임신 증상일까요? 1 ... 20:28:46 120
1550692 제 나이 44입니다 1 00 20:28:05 424
1550691 6시 내고향 보다 빵 터졌어요. 6 gg 20:27:01 582
1550690 수시논술은 수능최저만 맞추면 거의 붙는건가요? 4 궁금해서 20:26:57 219
1550689 남들은 참 쉽게들 하는데, 나에게만 어려운거 있으신가요? 1 00 20:26:27 109
1550688 돌잔치나 결혼 답례품 뭐가 제일 좋아요? 3 ... 20:24:44 130
1550687 제차를 시누가 뺏어가려해여 12 라떼향기 20:23:40 554
1550686 민주, 내일 손금주 입당 심사..이번엔 입당 허용할 듯 (과거 .. 4 써니챈히 20:20:15 222
1550685 입시 제도 알려주실분 .. 2 .. 20:19:42 118
1550684 동네에 파출소 생긴다니 동네 범죄자들이 반대하는 꼴 2 검찰개혁 20:18:02 190
1550683 오늘 다른 지역도 많이 춥나요..??? 3 ... 20:16:26 203
1550682 카톡이 이상해요 ㅜ 우리 20:15:38 158
1550681 500만원코트와 25만원코트 18 .. 20:11:24 1,268
1550680 동백꽃.. 저는 향미가 너무너무 불쌍해요 10 향미 20:10:56 751
1550679 서울 신목동역 주변 살기 어떤가요? 4 궁금 20:08:35 194
1550678 한국에 5G 뒤처진 日, 응용기술 개발에 1조원 지원 2 뉴스 20:06:35 215
1550677 도대체 100~200하는 옷은 어떤옷들일까요 13 ㅇㅇ 19:58:38 1,326
1550676 재수 각이네요ㅠ 11 .... 19:58:24 1,725
1550675 쉐어하우스 7 .. 19:58:10 357
1550674 아들이 해병대를 간다더니 1차 합격했다고하는데 7 군입대 19:56:54 461
1550673 수능 예상등급컷은 거의 3 정확한거죠?.. 19:55:53 974
1550672 간설파마후깨참~ 이거 참 편하네요! 5 자취생 19:55:42 650
1550671 좋은 옷을 사는데 아껴입는다고 잘 못입어요. 6 저만 이런걸.. 19:55:33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