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불쌍하다는 소리 기분 나쁘네요

왜그래 | 조회수 : 2,544
작성일 : 2019-06-13 02:35:20
남자 얘기 좋아하는 지인이 있어요
제가 본격적으로 연애한간 남편이 처음이었거든요
그전에 길거리에서 따라온 사람
알바할때 직장다닐때 대쉬는 좀 받았지만
딱히 사귀고 싶은 사람 없었어요
연애한 사람이 남편밖에 없다고
비올때 생각 할 남자 없어서 불쌍하대요

본인은 3번의 연애 경험이 있는데
마지막 헤어진 남자한테 아직도 미련이 많아요
결혼 했는데도요
특이한건 세번다 남자들이 어느날 갑자기 잠수타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은것

전에도 진지하게 나보고 불쌍하다 해서
좀 황당했는데
또 그 진지하게 불쌍하다고...ㅜㅜ
사실 20대에 연애보다 여자친구들이랑 노는게 더 좋았고
지금 남편한테 만족하는 편이라 별 아쉬움도 없는데...
지금 이나이에 비만 오면 이남자저남자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야 행복한거고 그렇지 않으면 불쌍하다고 공공연하게 회자될 일인지...
한번은 뭐 농담으로 넘겨듣겠지만
왜자꾸 이러는지
사춘기 여고생도 아니고 --

저는 오히려 한두번도 아니고 사귄 모든 남자들이 저렇게 버리듯 끝낼수 있는지 그 지인이 더 불쌍한 맘이 들던데...
물론 입밖으로 그런 얘길 하진 않았지만요...

이런 말 흔하게 하는 말인가요?
농담으로 웃자고 할순 있지만
정색하고 진지하게 할 말인지...



IP : 58.234.xxx.5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3 6:12 AM (175.113.xxx.252)

    그런 헛소리 뭐 그렇게 신경 쓰세요..ㅠㅠㅠ 20대에 여자친구 더 만나는거 좋았다 이런거 생각할필요도 없구요.... 연애 경험 많아서 뭐 훈장 주는것도 아니고...그냥 옆집 개가 짓는다 생각하세요.. 일적으로 만나야 되는 사이라면 거리를 두고 만나고 사적으로 굳이 만날필요 없는 사람이라면 신경 안쓰고 살것 같아요..

  • 2. 저보고도
    '19.6.13 7:08 AM (211.245.xxx.178)

    그런 소리하는 아는 사람있어요.
    저는 연애하는거 스트레스받고 재미 하나도 없었거든요.
    남자랑 할말도없고요.
    누구나 다 연애 좋아하는거 아니구만.
    듣다보면 짜증나요.

  • 3. 지나가다
    '19.6.13 8:13 AM (183.98.xxx.192)

    자랑할게 그것 밖에 없나보네요.
    우월감은 느끼고 싶고. 님 보다 낫다고 보이는게 남자 3명 사귄거.

  • 4. 그러면
    '19.6.13 8:23 AM (160.135.xxx.41)

    받어 치세요.

    그렇게 살고 있는 니가 올매나 불쌍한지....
    그러구 그자리 일어나세
    두번 다시 상종 할 군상들이 아닙니다.

  • 5. ㅌㅌ
    '19.6.13 8:25 AM (42.82.xxx.142)

    우물안 개구리같아요
    본인의 시각에서 세상을 바라보니 불쌍하게 보이는거죠
    남의 시각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나같으면 생각을 좀 넓혀라 하고 말해주고 싶네요

  • 6. ...
    '19.6.13 10:18 AM (222.111.xxx.234)

    직구를 날려서 입을 막아야죠
    차인 남자나 생각하고 있는게 낭만인 줄 아냐고...
    포장 오지게 하고 있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1120 속보] 정부, 국민 우울감 해소 위해 10월 '특별여행주간' 추.. 1 .. 17:25:23 32
1201119 기차타고 경주가요 조언부탁드려요 네모 17:25:22 4
1201118 드디어 울동네 알볼로가 생겼어요 3 블루커피 17:22:54 119
1201117 저 아래 유재석 강호동 정치글보니 이거 17:22:50 43
1201116 휴대폰으로 셀카 찍어서 여권사진으로 1 파스칼 17:20:13 63
1201115 깻잎이랑 깻잎나물(깻잎순)이랑 같은건가요? 7 초보 17:18:41 96
1201114 하지말라고 가지말라고 했는데 사고 당하면 앞으로 2 개진상들아 17:16:12 312
1201113 나피디와 김태호피디의 차이 11 ..... 17:14:40 564
1201112 분당에 중3 수학학원 좀 알려주세요 아이고 17:13:28 52
1201111 대학가 원룸 찾으려면 어플어디가 좋은가요 1 ㅇㅇ 17:04:01 123
1201110 Bmw x1 영 별론가요? 3 17:03:03 252
1201109 후궁을 이제야 봤는데, 그냥 야한 영화일줄만 알았는데 4 .. 17:01:25 1,134
1201108 비가 하루종일 오니까 멘붕이 와요 3 ㅜㅜ 16:59:39 643
1201107 이별하고 죽을거 같아요 16 너무아픈 16:56:54 1,237
1201106 스테이크 구울때 기름 안튀는 후라이팬 뭐 있을까요 3 기름천지 16:55:49 337
1201105 동탄 아파트 가격 어찌될까요? 5 16:55:40 784
1201104 소방 공무원 두신 가족분들 4 16:54:46 415
1201103 연애와 바람의 차이는 뭔가요? 6 ㅇㅇㅇ 16:54:19 485
1201102 기자들은 지금 장마 피해 심각한거 몰라서 제목을 이렇게... 4 ㄱㄹㄱ 16:53:14 573
1201101 남편을 사랑하시는분 100%신뢰하고 사시나요? 6 바라기 16:52:32 537
1201100 이 날씨에 바깥에 나비 놔주면 안되는거죠? 엄마 16:48:54 204
1201099 이상한 편견이 생기네요 30 조가시러 16:46:48 1,881
1201098 찾습니다) 이대앞에 김치수제비집 '대원' 홍대로 이사간 후 행방.. 1 네비 16:44:48 541
1201097 진짜 맞아? 7 즐건이 16:43:59 501
1201096 나피디 작품 팬인 제가 보다 포기한 두 작품 13 ... 16:43:25 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