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불쌍하다는 소리 기분 나쁘네요

왜그래 | 조회수 : 2,366
작성일 : 2019-06-13 02:35:20
남자 얘기 좋아하는 지인이 있어요
제가 본격적으로 연애한간 남편이 처음이었거든요
그전에 길거리에서 따라온 사람
알바할때 직장다닐때 대쉬는 좀 받았지만
딱히 사귀고 싶은 사람 없었어요
연애한 사람이 남편밖에 없다고
비올때 생각 할 남자 없어서 불쌍하대요

본인은 3번의 연애 경험이 있는데
마지막 헤어진 남자한테 아직도 미련이 많아요
결혼 했는데도요
특이한건 세번다 남자들이 어느날 갑자기 잠수타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은것

전에도 진지하게 나보고 불쌍하다 해서
좀 황당했는데
또 그 진지하게 불쌍하다고...ㅜㅜ
사실 20대에 연애보다 여자친구들이랑 노는게 더 좋았고
지금 남편한테 만족하는 편이라 별 아쉬움도 없는데...
지금 이나이에 비만 오면 이남자저남자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야 행복한거고 그렇지 않으면 불쌍하다고 공공연하게 회자될 일인지...
한번은 뭐 농담으로 넘겨듣겠지만
왜자꾸 이러는지
사춘기 여고생도 아니고 --

저는 오히려 한두번도 아니고 사귄 모든 남자들이 저렇게 버리듯 끝낼수 있는지 그 지인이 더 불쌍한 맘이 들던데...
물론 입밖으로 그런 얘길 하진 않았지만요...

이런 말 흔하게 하는 말인가요?
농담으로 웃자고 할순 있지만
정색하고 진지하게 할 말인지...



IP : 58.234.xxx.5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3 6:12 AM (175.113.xxx.252)

    그런 헛소리 뭐 그렇게 신경 쓰세요..ㅠㅠㅠ 20대에 여자친구 더 만나는거 좋았다 이런거 생각할필요도 없구요.... 연애 경험 많아서 뭐 훈장 주는것도 아니고...그냥 옆집 개가 짓는다 생각하세요.. 일적으로 만나야 되는 사이라면 거리를 두고 만나고 사적으로 굳이 만날필요 없는 사람이라면 신경 안쓰고 살것 같아요..

  • 2. 저보고도
    '19.6.13 7:08 AM (211.245.xxx.178)

    그런 소리하는 아는 사람있어요.
    저는 연애하는거 스트레스받고 재미 하나도 없었거든요.
    남자랑 할말도없고요.
    누구나 다 연애 좋아하는거 아니구만.
    듣다보면 짜증나요.

  • 3. 지나가다
    '19.6.13 8:13 AM (183.98.xxx.192)

    자랑할게 그것 밖에 없나보네요.
    우월감은 느끼고 싶고. 님 보다 낫다고 보이는게 남자 3명 사귄거.

  • 4. 그러면
    '19.6.13 8:23 AM (160.135.xxx.41)

    받어 치세요.

    그렇게 살고 있는 니가 올매나 불쌍한지....
    그러구 그자리 일어나세
    두번 다시 상종 할 군상들이 아닙니다.

  • 5. ㅌㅌ
    '19.6.13 8:25 AM (42.82.xxx.142)

    우물안 개구리같아요
    본인의 시각에서 세상을 바라보니 불쌍하게 보이는거죠
    남의 시각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나같으면 생각을 좀 넓혀라 하고 말해주고 싶네요

  • 6. ...
    '19.6.13 10:18 AM (222.111.xxx.234)

    직구를 날려서 입을 막아야죠
    차인 남자나 생각하고 있는게 낭만인 줄 아냐고...
    포장 오지게 하고 있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5802 속보]박근혜 '국정원 특활비' 2심 징역 12년 구형 이재명 김혜.. 16:26:16 82
1445801 동료 직원 임신은 축하할 일이지만 너무tmi라서 피곤해요. 3 결혼TMI 16:23:07 224
1445800 2007년에 가입한 변액연금이 있는데 해지?? 1 ..... 16:22:40 54
1445799 오븐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 질문있어요. 1 구워 16:22:13 52
1445798 학교에서 싸움나서 애 다쳤다고 전화왔네요 3 ... 16:21:42 230
1445797 자라 살거 없는데 왜 사람많은지 이해불가 12 들름 16:17:48 336
1445796 개천에서 용나게 경쟁하느니 개천을 강으로 만들면 되죠 19 ㅇㅇ 16:11:24 462
1445795 짜증나는 마켓컬리 7 한심한 16:11:05 672
1445794 갑상선 전절제 10년 ᆢ 3 블루커피 16:06:32 377
1445793 카레도 압력솥에 하니 더 맛나네요. 4 ㅇㅇ 16:05:07 282
1445792 목 절개 수술했는데 스테이플을 박았네요. 2 어떻해요 16:00:04 671
1445791 5·18단체 "'시민 최초 학살' 신우식 전 7공수여단.. 2 뉴스 15:59:31 242
1445790 홍석천화보; 11 .... 15:59:15 1,024
1445789 스포유. 기생충 질문 한개만요 4 스포유 15:58:45 335
1445788 고유정 부친 소유 김포 아파트 배관서 뼈 추정 물체 발견…경찰,.. 13 주시하고있음.. 15:58:05 1,978
1445787 남편 어디서 만나셨어요? 17 무하하하 15:54:42 848
1445786 제사....그리고 옛날얘기 5 마리 15:54:02 405
1445785 40세면접 . 2 하트 15:52:07 404
1445784 전 아직 강경화 장관만큼 영어하는 26 ㅇㅇ 15:51:14 1,143
1445783 미레나 2번째 빠졌어요.ㅜㅜ 4 ㅇㅇ 15:50:04 529
1445782 발바닥패치 진짜 효과있나요? 순.. 15:49:50 129
1445781 다이어트식단 좀 널널한가요? 5 살빼기 15:46:26 224
1445780 근데 한혜진은 모델들도 인정하는 원탑인가요? 20 제목없음 15:43:45 1,993
1445779 지하철에서 화장하고 삶은 달걀 까먹는 5 15:42:05 736
1445778 다이어트 하는 분들 다 이렇게 살고 계시죠? 6 .... 15:40:39 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