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불쌍하다는 소리 기분 나쁘네요

왜그래 조회수 : 2,629
작성일 : 2019-06-13 02:35:20
남자 얘기 좋아하는 지인이 있어요
제가 본격적으로 연애한간 남편이 처음이었거든요
그전에 길거리에서 따라온 사람
알바할때 직장다닐때 대쉬는 좀 받았지만
딱히 사귀고 싶은 사람 없었어요
연애한 사람이 남편밖에 없다고
비올때 생각 할 남자 없어서 불쌍하대요

본인은 3번의 연애 경험이 있는데
마지막 헤어진 남자한테 아직도 미련이 많아요
결혼 했는데도요
특이한건 세번다 남자들이 어느날 갑자기 잠수타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은것

전에도 진지하게 나보고 불쌍하다 해서
좀 황당했는데
또 그 진지하게 불쌍하다고...ㅜㅜ
사실 20대에 연애보다 여자친구들이랑 노는게 더 좋았고
지금 남편한테 만족하는 편이라 별 아쉬움도 없는데...
지금 이나이에 비만 오면 이남자저남자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야 행복한거고 그렇지 않으면 불쌍하다고 공공연하게 회자될 일인지...
한번은 뭐 농담으로 넘겨듣겠지만
왜자꾸 이러는지
사춘기 여고생도 아니고 --

저는 오히려 한두번도 아니고 사귄 모든 남자들이 저렇게 버리듯 끝낼수 있는지 그 지인이 더 불쌍한 맘이 들던데...
물론 입밖으로 그런 얘길 하진 않았지만요...

이런 말 흔하게 하는 말인가요?
농담으로 웃자고 할순 있지만
정색하고 진지하게 할 말인지...



IP : 58.234.xxx.5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3 6:12 AM (175.113.xxx.252)

    그런 헛소리 뭐 그렇게 신경 쓰세요..ㅠㅠㅠ 20대에 여자친구 더 만나는거 좋았다 이런거 생각할필요도 없구요.... 연애 경험 많아서 뭐 훈장 주는것도 아니고...그냥 옆집 개가 짓는다 생각하세요.. 일적으로 만나야 되는 사이라면 거리를 두고 만나고 사적으로 굳이 만날필요 없는 사람이라면 신경 안쓰고 살것 같아요..

  • 2. 저보고도
    '19.6.13 7:08 AM (211.245.xxx.178)

    그런 소리하는 아는 사람있어요.
    저는 연애하는거 스트레스받고 재미 하나도 없었거든요.
    남자랑 할말도없고요.
    누구나 다 연애 좋아하는거 아니구만.
    듣다보면 짜증나요.

  • 3. 지나가다
    '19.6.13 8:13 AM (183.98.xxx.192)

    자랑할게 그것 밖에 없나보네요.
    우월감은 느끼고 싶고. 님 보다 낫다고 보이는게 남자 3명 사귄거.

  • 4. 그러면
    '19.6.13 8:23 AM (160.135.xxx.41)

    받어 치세요.

    그렇게 살고 있는 니가 올매나 불쌍한지....
    그러구 그자리 일어나세
    두번 다시 상종 할 군상들이 아닙니다.

  • 5. ㅌㅌ
    '19.6.13 8:25 AM (42.82.xxx.142)

    우물안 개구리같아요
    본인의 시각에서 세상을 바라보니 불쌍하게 보이는거죠
    남의 시각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나같으면 생각을 좀 넓혀라 하고 말해주고 싶네요

  • 6. ...
    '19.6.13 10:18 AM (222.111.xxx.234)

    직구를 날려서 입을 막아야죠
    차인 남자나 생각하고 있는게 낭만인 줄 아냐고...
    포장 오지게 하고 있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483 코로나진단키트 별 반응없나봐요. 1 시중에서 02:06:57 33
1324482 한강 사건 보트 앞에서 던지는 영상2 2 ooo 01:59:17 319
1324481 제2의 정인이? 30대 양부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 /// 01:57:18 60
1324480 한강 사건 관련해서 82는 좀 진정할 필요가 있네요 2 dd 01:51:11 228
1324479 왜 견찰은 국민들을 기만하는거죠? 6 화나 01:36:54 252
1324478 정리벽남편.... 21 Doo 01:31:51 698
1324477 ㄷㄷ정동진 차이나 타운의 진실(feat. 새누리시장) 8 기레기들 01:25:15 428
1324476 노는언니 남자선수버전도 나오네요 ..ㅋ ... 01:22:03 211
1324475 바람 피는 아버지 보고 자란 남자는 바람을 핀다?안핀다? 12 ㅇㅇ 01:05:45 731
1324474 금융연구원 "올해 한국경제 4.1% 성장 가능".. 10 ㅇㅇ 01:02:56 248
1324473 k-시리즈.jpg 2 웅장하네요 01:02:35 269
1324472 전두환 보도지침같은 민주당 '포털 뉴스 배열 점검법' 내용 14 .... 00:52:46 222
1324471 의료진 있으신가요? 31살 여자 아스트라제네카 맞아야 할까요? .. 12 애둘엄마 00:52:02 1,579
1324470 집에서 돈 버는 방법 알려드릴께요. 18 ㅇㅇ 00:43:42 2,451
1324469 안서방 스토리 1 9 .. 00:34:33 996
1324468 물걸레겸용 로봇청소기 쓸때 카페트 있으면 어떻게해요? 3 Zz 00:34:13 306
1324467 '가벼운 만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보는 지인 8 ... 00:30:46 749
1324466 진중권의 조국팔이, "우리 국이" 의 진실 7 닷컴 00:28:19 614
1324465 외로움을 못느끼는 사람도 있을까요? 15 차가운심장 00:27:39 1,202
1324464 모범택시 10화 보는데 속상해요 18 웅ㅠㅠ 00:27:19 1,799
1324463 베스트글에 세컨드 싱글맘을 읽고 26 ?? 00:15:03 2,906
1324462 나이 마흔의 외로움 11 친구 00:13:00 2,031
1324461 가방인데요 둘중에 뭐가 괜찮아요? 18 00:11:25 1,639
1324460 원숭이가 새끼를 학대한다는 아래글에 이어 3 .... 00:10:28 693
1324459 성시경 기름떡볶이 6 ㅎㅎ 00:10:03 1,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