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불쌍하다는 소리 기분 나쁘네요

왜그래 | 조회수 : 2,468
작성일 : 2019-06-13 02:35:20
남자 얘기 좋아하는 지인이 있어요
제가 본격적으로 연애한간 남편이 처음이었거든요
그전에 길거리에서 따라온 사람
알바할때 직장다닐때 대쉬는 좀 받았지만
딱히 사귀고 싶은 사람 없었어요
연애한 사람이 남편밖에 없다고
비올때 생각 할 남자 없어서 불쌍하대요

본인은 3번의 연애 경험이 있는데
마지막 헤어진 남자한테 아직도 미련이 많아요
결혼 했는데도요
특이한건 세번다 남자들이 어느날 갑자기 잠수타고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은것

전에도 진지하게 나보고 불쌍하다 해서
좀 황당했는데
또 그 진지하게 불쌍하다고...ㅜㅜ
사실 20대에 연애보다 여자친구들이랑 노는게 더 좋았고
지금 남편한테 만족하는 편이라 별 아쉬움도 없는데...
지금 이나이에 비만 오면 이남자저남자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야 행복한거고 그렇지 않으면 불쌍하다고 공공연하게 회자될 일인지...
한번은 뭐 농담으로 넘겨듣겠지만
왜자꾸 이러는지
사춘기 여고생도 아니고 --

저는 오히려 한두번도 아니고 사귄 모든 남자들이 저렇게 버리듯 끝낼수 있는지 그 지인이 더 불쌍한 맘이 들던데...
물론 입밖으로 그런 얘길 하진 않았지만요...

이런 말 흔하게 하는 말인가요?
농담으로 웃자고 할순 있지만
정색하고 진지하게 할 말인지...



IP : 58.234.xxx.5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3 6:12 AM (175.113.xxx.252)

    그런 헛소리 뭐 그렇게 신경 쓰세요..ㅠㅠㅠ 20대에 여자친구 더 만나는거 좋았다 이런거 생각할필요도 없구요.... 연애 경험 많아서 뭐 훈장 주는것도 아니고...그냥 옆집 개가 짓는다 생각하세요.. 일적으로 만나야 되는 사이라면 거리를 두고 만나고 사적으로 굳이 만날필요 없는 사람이라면 신경 안쓰고 살것 같아요..

  • 2. 저보고도
    '19.6.13 7:08 AM (211.245.xxx.178)

    그런 소리하는 아는 사람있어요.
    저는 연애하는거 스트레스받고 재미 하나도 없었거든요.
    남자랑 할말도없고요.
    누구나 다 연애 좋아하는거 아니구만.
    듣다보면 짜증나요.

  • 3. 지나가다
    '19.6.13 8:13 AM (183.98.xxx.192)

    자랑할게 그것 밖에 없나보네요.
    우월감은 느끼고 싶고. 님 보다 낫다고 보이는게 남자 3명 사귄거.

  • 4. 그러면
    '19.6.13 8:23 AM (160.135.xxx.41)

    받어 치세요.

    그렇게 살고 있는 니가 올매나 불쌍한지....
    그러구 그자리 일어나세
    두번 다시 상종 할 군상들이 아닙니다.

  • 5. ㅌㅌ
    '19.6.13 8:25 AM (42.82.xxx.142)

    우물안 개구리같아요
    본인의 시각에서 세상을 바라보니 불쌍하게 보이는거죠
    남의 시각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나같으면 생각을 좀 넓혀라 하고 말해주고 싶네요

  • 6. ...
    '19.6.13 10:18 AM (222.111.xxx.234)

    직구를 날려서 입을 막아야죠
    차인 남자나 생각하고 있는게 낭만인 줄 아냐고...
    포장 오지게 하고 있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3060 손가락 실금도 실비 보험 적용 되나요? .. 19:19:31 11
1553059 고양이보다 개좋아하는 사람은 지배욕이 있는 사람이라네요 아열받아 19:18:10 43
1553058 을지로에서st조명 불량품 환불 안되나요? 불량환불안돼.. 19:16:27 26
1553057 공덕 학원 정보 좀 알려주세요(중등 공부 방법) ㅎㅎㅎ 19:14:16 34
1553056 감자 잘 아는 분 계신가요. ... 19:12:22 63
1553055 비기독교인) 대안고등학고 알아보고 있어요 도움부탁드려.. 19:09:09 77
1553054 김희애, 배종옥 주연 내 남자의 여자 결말이 뭐였나요 4 ... 19:08:41 369
1553053 위탁교육 시키신분 계시면 도움좀 주세요. .. 19:05:56 56
1553052 얘, 너 어떻게 선생님 됐니? 4 ㅇㅇ 19:01:56 623
1553051 아시아인들이 전반적으로 비슷한거같아요 2 ㅇㅇ 19:00:19 332
1553050 실리트압력밥솥은 왜 삐소리가안나나요 1 ㅇㅇ 18:59:59 102
1553049 집에서 간단하게 먹을수있는 서양 가정식추천해주세요 2 ㅇㅇ 18:59:28 331
1553048 저희 엄마도 시어머니. 1 엄마 18:59:27 399
1553047 '공짜상품' 유니클로 몰린 사람들…日누리꾼도 비웃음 8 장하다 18:57:54 382
1553046 첼로는 어떻게 버리나요? 3 이사준비중... 18:57:14 335
1553045 박원순·이재명 "여의도에 계파 만들자"..측근.. 4 근묵자똥 18:54:28 199
1553044 동백이는 엄마에 대한 드라마 3 엄마 18:50:51 463
1553043 예상 등급컷이라는게 원점수로 보는거죠? 1 T 18:48:03 145
1553042 일억 가지고 육억 육천짜리 청약. 무릴까요? 3 일억 18:43:48 874
1553041 층간소음 4 머리가 아파.. 18:43:19 258
1553040 새냄비 길들이기 어떻게 하세요? 3 18:43:19 135
1553039 나경원 '스페셜올림픽' 의혹.. 비서 특혜 채용과 건물 구입 5 나베는양파 18:38:16 359
1553038 유시민"티비조선은 남 출연료관심꺼라' 4 알릴레오 18:36:55 537
1553037 앞집 등원도우미 7 등원도우미 18:36:49 979
1553036 한우 앞다리살로 무국 끓이면 국물이 맛있을까요? 2 무국 18:30:45 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