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부 못하고 의지약한 아들 자기주도학습 캠프요.

여쭤봅니다. | 조회수 : 1,373
작성일 : 2019-06-12 18:19:45
중1아들때문에

너무너무힘들어요

계속 숙제 확인 수행확인 해야되고

안그럼 안하고 못해요.

이 아이는 자기가 뭘 모르는지도

잘 모르고 안다고 생각해요.

잘 하고는싶지만 학습이 어려우면 해도 안되더라

나 안할래 이런 소리도 하고 집중도 좀 잘 안해요.

그치만 또 잘은 하고싶은가봐요
그래서 동기부여를 계속 계속 꾸준히 시켜줘야되죠.

지금은 사춘기고 거의 제가 통제하지않으면 핸드폰보고

게임하고 힘들어요.

근데 이번 여름에 자긴 미국이나 캐나다어학연수 가고 싶다는거예요.

집떠나 어디가는거 좋아해요.


그래서 좀 좋은곳으로 어학연수를 보낼까

아니면

한겨레에서 주최하는 자기주도학습 한달캥프가 있어서

그나마 거기보내면 좀 달라져서 올까 고민합니다.

이아이는 공부를 잘하고싶어는 하지만 상향욕구는 없어요
이런 캠프가도움되나요?
보내보신분 답좀주세요.
IP : 39.7.xxx.6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9.6.12 6:55 PM (121.148.xxx.109)

    대학생 남매 있는 엄마예요.
    저라면
    아이가 원하는 어학캠프 보냅니다.
    학습보다는 아이 생활 관리 철저히 잘하는 곳인지는 잘 따져보구요.
    아이가 작으나마 성취감을 느끼도록 하겠어요.

  • 2. dd
    '19.6.12 6:59 PM (121.148.xxx.109)

    근데 뭘해서 아이가 확 달라지고 이런 거 정말 기대하지 마세요.
    의지 약하고 그런 것도 다 부모가 물려준 유전자예요.
    본인도 내가 공부 잘했으면, 잘생기고 키크고 운동도 잘하고 인기도 많고, 의지도 강했으면.
    열망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안 나아줬잖아요.
    아이가 좌절하지 않게 긍정적인 대화 많이 나누시고 힘들어하면
    그래도 지금보다 훨씬 나은 방향으로 한 걸음 한 걸음 잘 가고 있다고 격려해주세요.
    한탄과 야단보다는 긍정적인 방향제시와 격려, 칭찬과 보상을 적절히 해주세요.

  • 3. 원글
    '19.6.12 7:02 PM (39.7.xxx.62)

    아이가 작년6학년때 가족이 캐나다 15일정도 다녀왔구요.

    전혀 학습적으로 틀이 없어서
    자기주도학습 캠프 보내고싶기도 하구요.

    아이는 미국 가고싶다고 하는데 한달보내면 천만원이고
    근데
    이 아이는 어디든 가고싶은거지 혼자 뭘 잘안해요
    제긴 항상 통제해야되니까요.

    둘 중 고민하는데 과연 어디가 좋을까요?

  • 4. 캠프말고
    '19.6.13 6:36 AM (61.79.xxx.99)

    병원가셔서 adhd 검사해보세요. 난리치는 adhd말고 집중력 주의력만 떨어지는 얌전한 adhd도 있어요.
    저희 애도 중학생인데 의심되서 검사해봤더니 adhd 나왔어요.
    약 먹으니 글씨체 바로 달라지고, 스스로 숙제 다 해가구요.
    그런데 공부해야지 하는 의지는 약으로 해결안돼구요.
    스스로 해야 할 일은 잔소리 안해도 하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9779 불륜하면 전국민한테 망신당하게 되겠네요 Amksk 06:45:26 7
1159778 선 본 남자 연락이 안 오는데. ㅇㅇ 06:44:18 24
1159777 소극적 내성적인 사람이 노무사 해도 괜찮을까요? .. 06:40:49 33
1159776 냉장고에서 소리가 나요... 1 도움주세요... 05:55:38 207
1159775 미리보는 윤미향 기자회견 내용 4 다보여 05:47:45 354
1159774 한방에 역전' 부동산이 삼켜버린 '노동 가치'  7 ... 05:34:00 890
1159773 급 질문)남편이 가슴이 답답하다는데요. 8 ... 05:08:35 758
1159772 삼시세끼에 손호준이 요리에 아무것도 모르는 게 가끔 웃긴 상황 .. 5 ㅇㅇ 04:12:44 2,657
1159771 이은재 정계복귀 몸부림 ㅋㅋ 2 은재할매 03:46:53 1,547
1159770 [단독] '나눔의집' 할머니도 생전 "윤미향이 장사&q.. 20 오죽하면 적.. 03:46:49 1,493
1159769 해외 업체에서 번역일 받아서 하시는 분 계세요? 3 혹시 03:39:58 597
1159768 고양이 사료에 개미가 꼬이는 문제 해결 팁 2 03:31:37 478
1159767 영국 프리미어리그 재개한다네요. 2 03:22:36 718
1159766 최민희 억대연봉 재벌 단체 상근부회장이라는 소문이.. 8 .. 03:14:56 1,461
1159765 포항 불륜녀 말인데요 6 .... 02:39:07 3,676
1159764 "이러면 믿겠습니까?" 개표 장비 뜯은 선관위.. 4 ### 02:37:50 1,183
1159763 이런건 왜 뉴스에 안나와요? 1 ㅁㅁㅁ 02:32:39 662
1159762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좋은 글 추천합니다. 4 소피친구 02:26:00 313
1159761 짤린건지 본인이 나간건지 구분이 안되는 상사 3 의문 01:58:13 884
1159760 식기세척기에 그릇 세제용으로 소다와 식초 사용하시는 분들 1 궁금합니다 01:55:53 612
1159759 윗집에서 쿵쾅거리는데요 이 시간까.. 01:42:39 655
1159758 저녁이후 금식은 어렵고 우유는? 4 뱃살 01:24:01 1,130
1159757 "김어준, 음모론 안 밝혀지면 입 다물더라".. 46 .. 01:18:20 1,813
1159756 강냉이는 먹어도 되나요 5 ... 01:17:58 879
1159755 LG폰 하려고 하는데 벨벳 vs V50 중 뭐가 더 낫나요? 4 ... 01:16:39 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