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학폭관련-펑

학폭 | 조회수 : 4,078
작성일 : 2019-06-11 23:44:02

덧글은 남겨놓을께요~

일단 진행하는걸로 말씀드렸어요.. 


*덧글에 지인 중2 관련 얘기는... 다시 확인해보니 강제전학이라고 합니다.

여러 말씀 감사해요^^ 



IP : 124.54.xxx.170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1 11:48 PM (221.157.xxx.127)

    중요한건 아이생각이죠

  • 2. ..
    '19.6.11 11:52 PM (73.3.xxx.206)

    그냥 남편 말씀대로 하시는게..
    똥은 피하고 보자는 주의라..일을 더 크게 벌리면 헤코지 당하지 않을까 싶고..
    신체적으로 피해가 있었다면 당연히 경찰에 신고했겠지만..
    이미 그쪽부모도 자기 아들이 저런지 알겠지요..그리고보통 그런애들이면 부모도 이상하지 않나요?
    애들 키워보니 애들 이상하면 90프로 부모도 이상하던데...

  • 3. 네 맞아요
    '19.6.11 11:54 PM (218.39.xxx.30)

    엄마가 대화자체가 안된다고해요

  • 4.
    '19.6.11 11:55 PM (223.33.xxx.94)

    담임이 일처리가 이상하네요
    일단 성에 관련된 부분은 학폭을 열든 안열든
    담임이나 다른 교사가 인지했을때 해바라기 센터에
    신고해야 해요
    그리고 저런일이 있을 경우 담임종결을
    한다고 해도 피해자,가해자 불러다
    충분히 상황 설명후 가해자측의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가 있고
    피해자측이
    문제삼지 않기를 원할때 합의각서 쓰고
    종결합니다.
    저런식으로 처리하진 않아요

  • 5. 애들이
    '19.6.12 12:01 AM (218.39.xxx.30)

    담임샘에게 얘기하고..
    샘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로 학년샘들 회의해서 1차적으로 서면조사 후 피해부모에게 알린거구요..
    저와 아이는 학폭까지 순차적진행을 얘기한건데..
    소위원회(교사들 구성)에서 가해아이에게 사실확인과 인정까지 받았고 부모에게 재발방지확인서를 받았데요.. 이후 피해자들에게 종결신청서를 보냈습니다.
    해바라기센터로 가야하는군요..

  • 6. 222
    '19.6.12 12:11 AM (49.1.xxx.168)

    엄마의 결정대로 하세요.2222222

  • 7. 피해자가
    '19.6.12 12:27 AM (124.54.xxx.37)

    원하는대로 해야죠 남편분 이상하네요 딸이 그런 성적모욕을 듣고왔는데 뒷탈을 두려워하는 아빠라니...뒷탈이 있을지언정 그넘을 아빠가 처단하겠다도 아니고..

  • 8. 조금 핀트가
    '19.6.12 1:15 AM (122.177.xxx.85)

    이런 건은 학폭보다는 선도인데요.

  • 9.
    '19.6.12 1:22 AM (112.148.xxx.109)

    딸아이가 입에 담지못할 성적인 언어폭력을
    당했는데 학폭을 반대한다구요??
    제정신이에요?
    내아이가 그런 괴롭힘과 모욕을 받았는데
    학교생활이 불편해질까봐 반대한다니
    자식하나 지킬줄모르는 아빠네요
    남자라서 그런 성적인 표현의 괴롭힘이
    심각한줄 모르는건가요?

  • 10. ==
    '19.6.12 1:59 AM (211.215.xxx.107)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 주세요.
    남편도, 원글님도 아닌..
    아이가 원하는 방향대로요. 그게 답이에요.

  • 11. 이런저런ㅎㅎ
    '19.6.12 8:43 AM (1.229.xxx.220)

    노윤호 변호사의 엄마아빠가 알아야할 학교폭력의 모든것 한 번 보세요~ 도움이 많이 될 것 같구요... 거기에도 아이가 원하는데로 해주라고.. 아이들이 원하는건 친구들과 처음 처럼 친하게 지내는 거라고 적혀 있더군요

  • 12.
    '19.6.12 10:15 AM (112.152.xxx.33)

    전 솔직히 말씀드리면 아빠가 별로라는 생각이 들고요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세요
    좋은게 좋은거라고 넘어가다가 더 괴로워져요
    피해당한 그 화는 사실 학폭을 연다해도 다 풀리지 않을텐데,
    그런 식으로 피해자가 가해자 사정 봐주고 뒷일걱정하고 남(선생님)신경쓰다가
    정작 본인 화는 계속 풀리지 않고 나중에 가면 피해사실보다도 그렇게 그냥 넘어간게 더 억울해져요

  • 13. 지나가다
    '19.6.12 2:22 PM (175.207.xxx.180)

    아이의 의견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이가 진행하고 싶은데 그냥 넘어갈 경우 사춘기때 엄청난 고통을 겪으실겁니다.저도 지금 그 과정을 겪고 있습니다.제발 지나치지 마시고 아이가 어떻게 하고 싶은지 물어보고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1895 신랑 없이 혼자 1박2일 여행 다녀왔어요. 5 2020/01/12 3,013
1581894 9시40분 저널리즘 토크쇼 ㅡ 신년특집 2부 J는 .. 4 본방사수 2020/01/12 778
1581893 님들아. 건강을 위해서는 대중교통 많이 이용하세요 15 ㅇㅇ 2020/01/12 5,214
1581892 고려대 정시발표 날짜 3 ㅇㅇ 2020/01/12 1,823
1581891 아무리 자랑하고싶어도 본인 목욕하는 나체사진을 왜 올릴까요? 13 00 2020/01/12 8,368
1581890 부산청약 or 투자 vs 서울청약 or 투자(부산집값도 많이 오.. 3 J 2020/01/12 1,098
1581889 애들한테 귀찮은 티를 냈어요ㅜㅜ 4 oo 2020/01/12 2,635
1581888 “HDL콜레스테롤 수치 낮을수록 혈관 ‘죽종’ 위험” 2 건강돌이 2020/01/12 2,894
1581887 우리국민 진짜 멋지네요~ 7 엄지척! 2020/01/12 3,453
1581886 5천만이여 - 우리 다시 이런 실수는 반복하지 맙시다. 20 꺾은붓 2020/01/12 2,542
1581885 교포화장 배울만한 곳이 있을까요? 6 __ 2020/01/12 2,303
1581884 나다은 얘기가없네욬ㅋㅋ 18 ㅇㅇㅇ 2020/01/12 4,736
1581883 남편에 대한 실망감이요.. 6 실망 2020/01/12 4,313
1581882 캐리어가 가로47센치 세로33.5센치 높이23센치 인데요 기.. 2 ... 2020/01/12 599
1581881 고양이가 기분 좋을때 하는 행동에 대해 1 고양 2020/01/12 984
1581880 라면먹으려다 2 ㅇㅇ 2020/01/12 1,803
1581879 이란이 왜 우쿠라이나 여객기 9 궁금 2020/01/12 3,621
1581878 오페라의 유령 보신분 있나요? 18 부산 2020/01/12 2,997
1581877 축구 보시는 분요? 이란 선수들 2 ㅇㅇ 2020/01/12 1,867
1581876 후라이팬 좀 찾아주세요 ^^ 5 이름 2020/01/12 1,344
1581875 지금 제주 날씨 어떤가요? 2 2020/01/12 926
1581874 만 72세 친정엄마도 실비보험이 가능할까요? 8 봄봄 2020/01/12 2,971
1581873 사풀인풀에서 나영희는 자기 아들이 자살한 걸 모르나요? 6 드라마 2020/01/12 3,047
1581872 사람의 인격(인성)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게 뭘까요? 7 2020/01/12 3,396
1581871 동서지간에 하나는 애 잘 들어서고 하나는 난임인게 참 웃긴 마음.. 12 ㅇㅇ 2020/01/12 5,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