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학폭관련-펑

학폭 | 조회수 : 4,013
작성일 : 2019-06-11 23:44:02

덧글은 남겨놓을께요~

일단 진행하는걸로 말씀드렸어요.. 


*덧글에 지인 중2 관련 얘기는... 다시 확인해보니 강제전학이라고 합니다.

여러 말씀 감사해요^^ 



IP : 124.54.xxx.170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1 11:48 PM (221.157.xxx.127)

    중요한건 아이생각이죠

  • 2. ..
    '19.6.11 11:52 PM (73.3.xxx.206)

    그냥 남편 말씀대로 하시는게..
    똥은 피하고 보자는 주의라..일을 더 크게 벌리면 헤코지 당하지 않을까 싶고..
    신체적으로 피해가 있었다면 당연히 경찰에 신고했겠지만..
    이미 그쪽부모도 자기 아들이 저런지 알겠지요..그리고보통 그런애들이면 부모도 이상하지 않나요?
    애들 키워보니 애들 이상하면 90프로 부모도 이상하던데...

  • 3. 네 맞아요
    '19.6.11 11:54 PM (218.39.xxx.30)

    엄마가 대화자체가 안된다고해요

  • 4.
    '19.6.11 11:55 PM (223.33.xxx.94)

    담임이 일처리가 이상하네요
    일단 성에 관련된 부분은 학폭을 열든 안열든
    담임이나 다른 교사가 인지했을때 해바라기 센터에
    신고해야 해요
    그리고 저런일이 있을 경우 담임종결을
    한다고 해도 피해자,가해자 불러다
    충분히 상황 설명후 가해자측의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가 있고
    피해자측이
    문제삼지 않기를 원할때 합의각서 쓰고
    종결합니다.
    저런식으로 처리하진 않아요

  • 5. ..
    '19.6.12 12:01 AM (112.187.xxx.89)

    정말 그 아이가 변하길 원해서 학폭을 주장하시는거면 차라리 학폭을 열지 않는대신 그 아이가 성교육이나 성에 대한 상담을 받는 걸 조건으로 거시는건 어떤가요?

  • 6. 애들이
    '19.6.12 12:01 AM (218.39.xxx.30)

    담임샘에게 얘기하고..
    샘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로 학년샘들 회의해서 1차적으로 서면조사 후 피해부모에게 알린거구요..
    저와 아이는 학폭까지 순차적진행을 얘기한건데..
    소위원회(교사들 구성)에서 가해아이에게 사실확인과 인정까지 받았고 부모에게 재발방지확인서를 받았데요.. 이후 피해자들에게 종결신청서를 보냈습니다.
    해바라기센터로 가야하는군요..

  • 7. 222
    '19.6.12 12:11 AM (49.1.xxx.168)

    엄마의 결정대로 하세요.2222222

  • 8. 피해자가
    '19.6.12 12:27 AM (124.54.xxx.37)

    원하는대로 해야죠 남편분 이상하네요 딸이 그런 성적모욕을 듣고왔는데 뒷탈을 두려워하는 아빠라니...뒷탈이 있을지언정 그넘을 아빠가 처단하겠다도 아니고..

  • 9. 조금 핀트가
    '19.6.12 1:15 AM (122.177.xxx.85)

    이런 건은 학폭보다는 선도인데요.

  • 10.
    '19.6.12 1:22 AM (112.148.xxx.109)

    딸아이가 입에 담지못할 성적인 언어폭력을
    당했는데 학폭을 반대한다구요??
    제정신이에요?
    내아이가 그런 괴롭힘과 모욕을 받았는데
    학교생활이 불편해질까봐 반대한다니
    자식하나 지킬줄모르는 아빠네요
    남자라서 그런 성적인 표현의 괴롭힘이
    심각한줄 모르는건가요?

  • 11. ==
    '19.6.12 1:59 AM (211.215.xxx.107)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 주세요.
    남편도, 원글님도 아닌..
    아이가 원하는 방향대로요. 그게 답이에요.

  • 12. 이런저런ㅎㅎ
    '19.6.12 8:43 AM (1.229.xxx.220)

    노윤호 변호사의 엄마아빠가 알아야할 학교폭력의 모든것 한 번 보세요~ 도움이 많이 될 것 같구요... 거기에도 아이가 원하는데로 해주라고.. 아이들이 원하는건 친구들과 처음 처럼 친하게 지내는 거라고 적혀 있더군요

  • 13.
    '19.6.12 10:15 AM (112.152.xxx.33)

    전 솔직히 말씀드리면 아빠가 별로라는 생각이 들고요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세요
    좋은게 좋은거라고 넘어가다가 더 괴로워져요
    피해당한 그 화는 사실 학폭을 연다해도 다 풀리지 않을텐데,
    그런 식으로 피해자가 가해자 사정 봐주고 뒷일걱정하고 남(선생님)신경쓰다가
    정작 본인 화는 계속 풀리지 않고 나중에 가면 피해사실보다도 그렇게 그냥 넘어간게 더 억울해져요

  • 14. 지나가다
    '19.6.12 2:22 PM (175.207.xxx.180)

    아이의 의견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이가 진행하고 싶은데 그냥 넘어갈 경우 사춘기때 엄청난 고통을 겪으실겁니다.저도 지금 그 과정을 겪고 있습니다.제발 지나치지 마시고 아이가 어떻게 하고 싶은지 물어보고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282 자주 좋겠다 3 ㅎㅎㅎㅎㅎ 2019/07/17 1,442
1462281 평촌 중등 수학 학원 추천 부탁 드려요. 2 방학 2019/07/17 509
1462280 아기키우기 길음뉴타운과 자양동중.. 9 .... 2019/07/17 1,299
1462279 폐경되면 눈썹도 빠지나봐요!! 10 자유 2019/07/17 3,122
1462278 아이폰xr구입하신분들~ 7 zz 2019/07/17 1,005
1462277 빨간색 스커트 잘 입어질까요? 5 지금 고민중.. 2019/07/17 1,246
1462276 진짜 어떡하죠.. 라면먹고 싶어요 19 후... 2019/07/17 3,753
1462275 일본여행 95프로 감소 도전합시다. 7 ㆍㆍ 2019/07/17 1,402
1462274 수시 면접일이 겹치는 경우 8 입시 2019/07/17 1,466
1462273 중국 난징 신지에코에서 아침 먹을 식당 추천 부탁드릴게요. 6 마룬5 2019/07/17 337
1462272 중국어 전화영어 가격 어떤지 봐주세요 1 ㅁㅁㅁ 2019/07/17 456
1462271 첫연애가 끝나버렸어요. 이 감정 어떻게 다스리죠? 5 눈물 2019/07/17 1,968
1462270 국회 외통위, 한국당 반대로 日 수출 규제철회 결의안 무산 8 커밍아웃고맙.. 2019/07/17 998
1462269 일본여행 반값이라고 좋다고 가는 00이 엄마! 그렇게 살지 맙시.. 32 천하얌체 2019/07/17 12,969
1462268 아빠가 입원하셨어요. 9 그냥. 2019/07/17 2,430
1462267 생활비100만원 적정한가요? 39 해품달 2019/07/17 6,252
1462266 대학병원에서 장례식할때 양복빌릴수 있나요? 8 Dj 2019/07/17 1,077
1462265 靑 "조선일보, 강제징용 민관委 결론 왜곡..日기업과 .. 4 뉴스 2019/07/17 824
1462264 불매운동 스티커 신청하실분들? 줌앤아웃 고고 1 불매운동 2019/07/17 423
1462263 검정색똥을 쌌는데요 8 롤러 2019/07/17 2,979
1462262 유니클로 본사 사과 안했대요. 가짜뉴스네요. 7 평생쭉불매 2019/07/17 2,530
1462261 마라탕 취향 저격이네요 14 ㅇㅇ 2019/07/17 4,475
1462260 강릉1박하고 2 ... 2019/07/17 819
1462259 지금 미세먼지 최악인데....어찌들하고있나요? 7 지금 2019/07/17 2,911
1462258 일본이 이번에 큰 결단 잘 내려준듯요 12 닛뽄 2019/07/17 2,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