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학폭관련-펑

학폭 | 조회수 : 4,065
작성일 : 2019-06-11 23:44:02

덧글은 남겨놓을께요~

일단 진행하는걸로 말씀드렸어요.. 


*덧글에 지인 중2 관련 얘기는... 다시 확인해보니 강제전학이라고 합니다.

여러 말씀 감사해요^^ 



IP : 124.54.xxx.170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6.11 11:48 PM (221.157.xxx.127)

    중요한건 아이생각이죠

  • 2. ..
    '19.6.11 11:52 PM (73.3.xxx.206)

    그냥 남편 말씀대로 하시는게..
    똥은 피하고 보자는 주의라..일을 더 크게 벌리면 헤코지 당하지 않을까 싶고..
    신체적으로 피해가 있었다면 당연히 경찰에 신고했겠지만..
    이미 그쪽부모도 자기 아들이 저런지 알겠지요..그리고보통 그런애들이면 부모도 이상하지 않나요?
    애들 키워보니 애들 이상하면 90프로 부모도 이상하던데...

  • 3. 네 맞아요
    '19.6.11 11:54 PM (218.39.xxx.30)

    엄마가 대화자체가 안된다고해요

  • 4.
    '19.6.11 11:55 PM (223.33.xxx.94)

    담임이 일처리가 이상하네요
    일단 성에 관련된 부분은 학폭을 열든 안열든
    담임이나 다른 교사가 인지했을때 해바라기 센터에
    신고해야 해요
    그리고 저런일이 있을 경우 담임종결을
    한다고 해도 피해자,가해자 불러다
    충분히 상황 설명후 가해자측의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가 있고
    피해자측이
    문제삼지 않기를 원할때 합의각서 쓰고
    종결합니다.
    저런식으로 처리하진 않아요

  • 5. 애들이
    '19.6.12 12:01 AM (218.39.xxx.30)

    담임샘에게 얘기하고..
    샘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로 학년샘들 회의해서 1차적으로 서면조사 후 피해부모에게 알린거구요..
    저와 아이는 학폭까지 순차적진행을 얘기한건데..
    소위원회(교사들 구성)에서 가해아이에게 사실확인과 인정까지 받았고 부모에게 재발방지확인서를 받았데요.. 이후 피해자들에게 종결신청서를 보냈습니다.
    해바라기센터로 가야하는군요..

  • 6. 222
    '19.6.12 12:11 AM (49.1.xxx.168)

    엄마의 결정대로 하세요.2222222

  • 7. 피해자가
    '19.6.12 12:27 AM (124.54.xxx.37)

    원하는대로 해야죠 남편분 이상하네요 딸이 그런 성적모욕을 듣고왔는데 뒷탈을 두려워하는 아빠라니...뒷탈이 있을지언정 그넘을 아빠가 처단하겠다도 아니고..

  • 8. 조금 핀트가
    '19.6.12 1:15 AM (122.177.xxx.85)

    이런 건은 학폭보다는 선도인데요.

  • 9.
    '19.6.12 1:22 AM (112.148.xxx.109)

    딸아이가 입에 담지못할 성적인 언어폭력을
    당했는데 학폭을 반대한다구요??
    제정신이에요?
    내아이가 그런 괴롭힘과 모욕을 받았는데
    학교생활이 불편해질까봐 반대한다니
    자식하나 지킬줄모르는 아빠네요
    남자라서 그런 성적인 표현의 괴롭힘이
    심각한줄 모르는건가요?

  • 10. ==
    '19.6.12 1:59 AM (211.215.xxx.107)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 주세요.
    남편도, 원글님도 아닌..
    아이가 원하는 방향대로요. 그게 답이에요.

  • 11. 이런저런ㅎㅎ
    '19.6.12 8:43 AM (1.229.xxx.220)

    노윤호 변호사의 엄마아빠가 알아야할 학교폭력의 모든것 한 번 보세요~ 도움이 많이 될 것 같구요... 거기에도 아이가 원하는데로 해주라고.. 아이들이 원하는건 친구들과 처음 처럼 친하게 지내는 거라고 적혀 있더군요

  • 12.
    '19.6.12 10:15 AM (112.152.xxx.33)

    전 솔직히 말씀드리면 아빠가 별로라는 생각이 들고요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세요
    좋은게 좋은거라고 넘어가다가 더 괴로워져요
    피해당한 그 화는 사실 학폭을 연다해도 다 풀리지 않을텐데,
    그런 식으로 피해자가 가해자 사정 봐주고 뒷일걱정하고 남(선생님)신경쓰다가
    정작 본인 화는 계속 풀리지 않고 나중에 가면 피해사실보다도 그렇게 그냥 넘어간게 더 억울해져요

  • 13. 지나가다
    '19.6.12 2:22 PM (175.207.xxx.180)

    아이의 의견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이가 진행하고 싶은데 그냥 넘어갈 경우 사춘기때 엄청난 고통을 겪으실겁니다.저도 지금 그 과정을 겪고 있습니다.제발 지나치지 마시고 아이가 어떻게 하고 싶은지 물어보고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8461 대구카톨릭 간호와 신한대 간호 14 고민맘 2019/11/28 1,454
1558460 상속세 문의 드려요.. 4 .. 2019/11/28 1,825
1558459 나경원이 어이없네요 24 O1O 2019/11/28 4,769
1558458 임플란트 할건데... 1 임플 2019/11/28 965
1558457 조선업 회복세 완연…종사자 7개월째 30만명 넘게 증가 9 ㅇㅇㅇ 2019/11/28 1,267
1558456 골프클럽 9 골프 2019/11/28 975
1558455 파마할때 십만원짜리 영양제는 뭐가 다른가요? 2 영양 2019/11/28 1,750
1558454 11월30일 5시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문화제 참가 호소.. 공수처설치 2019/11/28 310
1558453 저 유방암이래요.. 49 하.. 2019/11/28 23,024
1558452 미스터 션샤인 ㅋㅋㅋㅋ 5 ........ 2019/11/28 2,691
1558451 딸램이 팽수 다이어리 구매예약해줬어용 10 둥둥이 아줌.. 2019/11/28 1,176
1558450 자식만 없다면 있는돈 굴리며 자유롭게 살고 싶어요 7 그냥 2019/11/28 3,597
1558449 렌즈 삽입술 괜찮나요? 33 궁금 2019/11/28 4,600
1558448 이번에 투자증권사에서 신년달력받으신분? 증권 2019/11/28 340
1558447 경영학과 선택 부탁드립니다. 6 .... 2019/11/28 1,280
1558446 전세만기시 4 ... 2019/11/28 834
1558445 경제보복 부메랑.. 日, 한국에 맥주 수출 '0원' 14 ..... 2019/11/28 2,708
1558444 면접에 떨어지는 이유가 뭘까요 15 면접 2019/11/28 3,762
1558443 모과는 이제 구할 수 없을까요? 6 .. 2019/11/28 973
1558442 악어는 흉몽 느낌인가요? 5 .. 2019/11/28 715
1558441 시골사는 중학생, 서울로 전학 어떨까요? 28 ... 2019/11/28 2,463
1558440 공무원 vs 공기업 선택 10 ㅇㅇ 2019/11/28 2,319
1558439 예전 드라마에서 삼순이에게 삼식이 엄마가 고졸이라고 하던데 요리.. 2 궁금 2019/11/28 1,703
1558438 불면증에 효과 보신 방법 있을까요? 23 희망찬내일1.. 2019/11/28 2,623
1558437 출산율 걱정하는데 문재인 정부 아무것도 안하면 됩니다. 22 슈퍼바이저 2019/11/28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