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생활비 이게 흔한일인가요?

그냥 | 조회수 : 6,928
작성일 : 2019-05-23 13:59:16
결혼 8년차 이혼했습니다.  지긋 갑질 시댁때문에요.

그러나 애들때문에  (시어머니 부탁) 다시 와서 살고 있습니다

남편 능력 없습니다.  만정떨어져 기대기도 싫구요. 술취하지 않음 관계하기 싫습니다.

이러다보니 점차 알콜 의존증이 되어 가는것 같습니다.

애들 6학년, 2학년


남자가  양육비와 친권 가져가서 여자가 40씩 줘야하지만

같이 살기에 남편한테 생활비 조로 140 받습니다.

애들 학원비 50

관리비 30

통신비10

식비  a

주유비 a

각종 생필품비 a




지금 여자가 일하면서 같이 살면서 살림하고 애들한테 쓰는돈이 더 많습니다.

물론 보기싫은  시댁 다 챙기구요...


이제는  생활비 140 주던것도  못준답니다... 술먹는데 비기 싫다구요...

제가 애들바라보고 여기서 더 살아야 할까요?


아님 방이라도 구해서 나갈까요?

여자 월 250 벌고

아파트 지방20평 아파트 소유하고 있습니다.

 답답합니다 ...

IP : 218.158.xxx.158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5.23 2:02 PM (115.137.xxx.41)

    애들 데리고 나가세요

  • 2.
    '19.5.23 2:02 PM (125.132.xxx.156)

    원글님,
    어쨌든 애들 엄마시니 애들을 잘 키울 방안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텐데
    일단 알콜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급선무일거 같아요
    안마시려면 안마실수도 있는 상태인가요?

  • 3. 애들데리고
    '19.5.23 2:03 PM (223.62.xxx.13)

    나가고 양육비 받으셈

  • 4. ㅇㅇ
    '19.5.23 2:05 PM (61.106.xxx.237)

    어휴 왜 애들만 불쌍할까요 ㅠㅠ
    지금 이글도 술취한 상태로 글쓰신티가 나네요
    남편이 생활비 안주면 애들놔두고 나오시려고요?
    답답하네요 정신차리고 일단 술부터 좀 끊으세요 힘들겠지만

  • 5. 이게 뭐람
    '19.5.23 2:06 PM (211.192.xxx.148)

    뭐든지 깨끗한게 좋죠.
    애들 데리고 나가고 양육비 100씩 받아요.

  • 6. 시가는
    '19.5.23 2:11 PM (116.127.xxx.180)

    챙기지마세요 님부모도아니고 아들잘못키워놓은 댓가치뤄야지요

  • 7. ㅇㅇ
    '19.5.23 2:11 PM (14.38.xxx.159)

    종교라도 기대서 애들 생각하며 버티셔야죠..
    그래도 손 덜가는 만큼 컸으니
    사춘기 되면 또 힘들긴한데
    고생한만큼 애들도 자라더라구요..
    지인이 님 사정하고 비슷한데
    애들 고딩 졸업하고 다 같이 벌어 재기?하더군요.

  • 8.
    '19.5.23 2:14 PM (175.223.xxx.9)

    알콜 중독의 원인이 남편, 시집인데 왜 거기 들어가서 사시나요? 시집까지 다 챙기면서.
    애들 데리고 나오시고 양육비 받으면 살 수 있을것 같은데요.
    그런데 무엇보다 우선해야 할건 술을 끊는거에요.
    애들도 다 커서 다 아는데 매일 술취해있는 엄마 모습 정말 싫을거에요. 기관의 도움을 받더라도 술을 끊어 보세요.
    애 둘하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도 힘들텐데 취해서 멍한 상태로 살기 힘들어요.22222

  • 9. ....
    '19.5.23 2:28 PM (122.128.xxx.33)

    애들 데리고 나가세요
    여자의 경제력이 그 정도면 아이들 충분히 키웁니다
    아이들 데리고 이혼해서는 모텔 달세방에서 시작했던 지인도 있습니다
    아이를 둘이나 데리고 모텔에서 살아야 했으니 그 고생이 어땠겠어요?
    그래도 지인은 아이들 둘을 모두 대학 졸업시키고 지금은 걱정없이 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엄마를 자기들 목숨만큼 아낀다고 하네요

  • 10.
    '19.5.23 2:41 PM (1.237.xxx.90)

    왜 거기 들어가서 남편이랑 시가까지 챙기고 사나요.
    그냥 님만 나오세요.
    나중에 알아서 시어머니가 애들 보내줄거 같아요.

  • 11. ..
    '19.5.23 2:57 PM (125.177.xxx.43)

    뭐하러 같이 살아요 거기다 잠자리에 시가까지 챙기며?
    애들 데리고 나가서 양육비 소송해서 받죠

  • 12. 그러니까
    '19.5.23 3:50 PM (180.65.xxx.94)

    250에서 남편 40주고 210만원이면 애들 둘도 안키우고 혼자 20평 아파트에서 잘먹고 잘살긴하겠네요.

    나중에 애들이 엄마 왜 우리 버렸어? 그러면

    내가 번돈으로 나 혼자 잘먹고 잘살고 싶어서 그랬어..

    니들 40만원씩 줫자나?

    뭐 이러면 되겠네요.

  • 13. 미적미적
    '19.5.23 3:57 PM (203.90.xxx.69)

    이혼의 사유 : 시집의 갑질
    다시 합친 이유 : 시모의 권유
    다시 살면서 : 애들은 잘 챙기는지는 안중에도 없는 상태의 엄마는 남편과의 성관계를 이야기하고 시집은 왜 챙기나?
    꼴랑 140받는거 때문에요?
    혼자서도 돈을 번다면서요 그럼 금적적인 손해를 보면서 왜 사는거죠?
    그럴바에는 애들 데리고 나와서 살겠네요 양육비받으면서요

  • 14. ......
    '19.5.23 5:48 PM (125.136.xxx.121)

    우선 술 끊으세요. 맨정신으로 애들 돌보시구요. 남편 저러면 같이 살 필요없네요.

  • 15. ㅇㅇ
    '19.5.23 6:04 PM (121.168.xxx.236)

    왜 거기 들어가서 남편이랑 시가까지 챙기고 사나요.
    그냥 님만 나오세요.
    나중에 알아서 시어머니가 애들 보내줄거 같아요....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7909 아쿠아로빅을 하는데요 ㆍㆍ 21:39:05 50
1447908 한달 동안 5킬로 뺀 살 더 안 찌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숙제 21:39:02 87
1447907 잠시후 MBC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2 본방사수 21:32:25 233
1447906 제사를 제일 중요하게 여기는 부모님.. 12 .... 21:27:55 550
1447905 [단독] 유흥업소 여성들 2,600억 요트 여행.."배.. 2 YG 21:27:13 925
1447904 콜센터도 회사 규모가 중요한가요? 1 .. 21:24:29 100
1447903 아욱을 샀는데 꽃몽오리가 있어요.. 3 ... 21:21:54 283
1447902 아스달 보고있는데 김옥빈 얼굴에서 이지아가 보이네요 아스달 21:19:19 245
1447901 만기환급금액이 달라요 보험금 21:18:48 190
1447900 월남쌈과 잘어울리는 음료수 1 .. 21:14:08 257
1447899 브래지어 손빨래? 세탁기? 4 ㅈㅇ 21:13:10 523
1447898 오늘 청와대.jpg 5 이게나라다 21:13:01 551
1447897 방송 많이 나오던 유명 교육컨설턴트 이름이 뭐였죠? 4 한 때 21:12:56 686
1447896 명란요리 물어본 사람인데,명란구웠더니 12 맘~ 21:09:52 1,406
1447895 경북 출신 남자들이 타지역 보다 가부장적인거는 팩트예요 10 ... 21:06:50 586
1447894 MB 비리 공익제보자 장진수 행안부정책보좌관에 임명 4 굿뉴스 21:06:40 277
1447893 고유정, 제주서도 시신 유기 정황..경찰은 유족한테도 함구 9 까칠한천사 21:04:45 1,121
1447892 입만 열면 거짓말인 이재명과 거짓말투성이 경기도관련기사들. 9 ㅇㅇㅇ 21:04:06 221
1447891 뉴스공장 외전 ㅡ 더룸 9시30분 시작합니다 10 본방사수 21:00:28 253
1447890 고지혈증약 첨 먹는데요 다리 근육이 아파요 2 .. 20:57:02 609
1447889 입는 로봇 빨리 상용화 되길요 발전 20:56:31 226
1447888 40대 아줌마 스타벅스 알바 가능한가요? 19 ㅇㅇ 20:53:28 2,577
1447887 제주 실종아동 찾았답니다!!!!!!!!!!!! 6 ... 20:50:10 2,360
1447886 대식가며느리 11 대식가 20:47:44 1,832
1447885 학창시절이 싫었던 분 계신가요? 5 스아 20:43:38 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