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생활비 이게 흔한일인가요?

그냥 | 조회수 : 7,185
작성일 : 2019-05-23 13:59:16
결혼 8년차 이혼했습니다.  지긋 갑질 시댁때문에요.

그러나 애들때문에  (시어머니 부탁) 다시 와서 살고 있습니다

남편 능력 없습니다.  만정떨어져 기대기도 싫구요. 술취하지 않음 관계하기 싫습니다.

이러다보니 점차 알콜 의존증이 되어 가는것 같습니다.

애들 6학년, 2학년


남자가  양육비와 친권 가져가서 여자가 40씩 줘야하지만

같이 살기에 남편한테 생활비 조로 140 받습니다.

애들 학원비 50

관리비 30

통신비10

식비  a

주유비 a

각종 생필품비 a




지금 여자가 일하면서 같이 살면서 살림하고 애들한테 쓰는돈이 더 많습니다.

물론 보기싫은  시댁 다 챙기구요...


이제는  생활비 140 주던것도  못준답니다... 술먹는데 비기 싫다구요...

제가 애들바라보고 여기서 더 살아야 할까요?


아님 방이라도 구해서 나갈까요?

여자 월 250 벌고

아파트 지방20평 아파트 소유하고 있습니다.

 답답합니다 ...

IP : 218.158.xxx.158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5.23 2:02 PM (115.137.xxx.41)

    애들 데리고 나가세요

  • 2.
    '19.5.23 2:02 PM (125.132.xxx.156)

    원글님,
    어쨌든 애들 엄마시니 애들을 잘 키울 방안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텐데
    일단 알콜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급선무일거 같아요
    안마시려면 안마실수도 있는 상태인가요?

  • 3. 애들데리고
    '19.5.23 2:03 PM (223.62.xxx.13)

    나가고 양육비 받으셈

  • 4. ㅇㅇ
    '19.5.23 2:05 PM (61.106.xxx.237)

    어휴 왜 애들만 불쌍할까요 ㅠㅠ
    지금 이글도 술취한 상태로 글쓰신티가 나네요
    남편이 생활비 안주면 애들놔두고 나오시려고요?
    답답하네요 정신차리고 일단 술부터 좀 끊으세요 힘들겠지만

  • 5. 이게 뭐람
    '19.5.23 2:06 PM (211.192.xxx.148)

    뭐든지 깨끗한게 좋죠.
    애들 데리고 나가고 양육비 100씩 받아요.

  • 6. 시가는
    '19.5.23 2:11 PM (116.127.xxx.180)

    챙기지마세요 님부모도아니고 아들잘못키워놓은 댓가치뤄야지요

  • 7. ㅇㅇ
    '19.5.23 2:11 PM (14.38.xxx.159)

    종교라도 기대서 애들 생각하며 버티셔야죠..
    그래도 손 덜가는 만큼 컸으니
    사춘기 되면 또 힘들긴한데
    고생한만큼 애들도 자라더라구요..
    지인이 님 사정하고 비슷한데
    애들 고딩 졸업하고 다 같이 벌어 재기?하더군요.

  • 8.
    '19.5.23 2:14 PM (175.223.xxx.9)

    알콜 중독의 원인이 남편, 시집인데 왜 거기 들어가서 사시나요? 시집까지 다 챙기면서.
    애들 데리고 나오시고 양육비 받으면 살 수 있을것 같은데요.
    그런데 무엇보다 우선해야 할건 술을 끊는거에요.
    애들도 다 커서 다 아는데 매일 술취해있는 엄마 모습 정말 싫을거에요. 기관의 도움을 받더라도 술을 끊어 보세요.
    애 둘하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도 힘들텐데 취해서 멍한 상태로 살기 힘들어요.22222

  • 9. ....
    '19.5.23 2:28 PM (122.128.xxx.33)

    애들 데리고 나가세요
    여자의 경제력이 그 정도면 아이들 충분히 키웁니다
    아이들 데리고 이혼해서는 모텔 달세방에서 시작했던 지인도 있습니다
    아이를 둘이나 데리고 모텔에서 살아야 했으니 그 고생이 어땠겠어요?
    그래도 지인은 아이들 둘을 모두 대학 졸업시키고 지금은 걱정없이 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엄마를 자기들 목숨만큼 아낀다고 하네요

  • 10.
    '19.5.23 2:41 PM (1.237.xxx.90)

    왜 거기 들어가서 남편이랑 시가까지 챙기고 사나요.
    그냥 님만 나오세요.
    나중에 알아서 시어머니가 애들 보내줄거 같아요.

  • 11. ..
    '19.5.23 2:57 PM (125.177.xxx.43)

    뭐하러 같이 살아요 거기다 잠자리에 시가까지 챙기며?
    애들 데리고 나가서 양육비 소송해서 받죠

  • 12. 그러니까
    '19.5.23 3:50 PM (180.65.xxx.94)

    250에서 남편 40주고 210만원이면 애들 둘도 안키우고 혼자 20평 아파트에서 잘먹고 잘살긴하겠네요.

    나중에 애들이 엄마 왜 우리 버렸어? 그러면

    내가 번돈으로 나 혼자 잘먹고 잘살고 싶어서 그랬어..

    니들 40만원씩 줫자나?

    뭐 이러면 되겠네요.

  • 13. 미적미적
    '19.5.23 3:57 PM (203.90.xxx.69)

    이혼의 사유 : 시집의 갑질
    다시 합친 이유 : 시모의 권유
    다시 살면서 : 애들은 잘 챙기는지는 안중에도 없는 상태의 엄마는 남편과의 성관계를 이야기하고 시집은 왜 챙기나?
    꼴랑 140받는거 때문에요?
    혼자서도 돈을 번다면서요 그럼 금적적인 손해를 보면서 왜 사는거죠?
    그럴바에는 애들 데리고 나와서 살겠네요 양육비받으면서요

  • 14. ......
    '19.5.23 5:48 PM (125.136.xxx.121)

    우선 술 끊으세요. 맨정신으로 애들 돌보시구요. 남편 저러면 같이 살 필요없네요.

  • 15. ㅇㅇ
    '19.5.23 6:04 PM (121.168.xxx.236)

    왜 거기 들어가서 남편이랑 시가까지 챙기고 사나요.
    그냥 님만 나오세요.
    나중에 알아서 시어머니가 애들 보내줄거 같아요....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1471 불안감이 오래가네요 1 ㅇㅇ 10:57:23 90
1561470 경향신문 유희곤 기자님에 대해 알아보자!.jpg 3 이달의기자상.. 10:54:56 121
1561469 남편이랑 아무것도 하고싶지가 않아요 4 .... 10:54:34 234
1561468 중하위권 재수 ㅇㅇ 10:53:49 86
1561467 한 학원만 다니다 처음으로 테스트 받아봤어요 1 ... 10:52:56 78
1561466 카톡 대화가 모두사라졋어요 1 ... 10:50:52 164
1561465 프듀 못봤는데 기사 댓글에 언급되는 김사무엘 3 ㅇㅇ 10:48:27 263
1561464 반신욕기 살까요? 2 10:45:47 129
1561463 방금 이삿짐 도둑맞은글 펑했네요? 9 로그인 10:43:36 530
1561462 제가 가는 홈페이지 어찌하면 되나요 1 컴맹 이라서.. 10:40:27 156
1561461 정리가필요합니다 2 정리 10:40:26 293
1561460 유통 기한 지난 미개봉 화장품 쓸 데 있을까요? 4 ㅡㅡ 10:38:54 260
1561459 이상한 사람. 8 10:38:19 345
1561458 에어프라이어 내부 솥? 재질 좀 괜찮은 제품 어디껀가요? 1 에어 10:37:18 142
1561457 아침드라마 권선징악처럼 9시 뉴스에서도 보고 싶어요. ... 10:29:54 100
1561456 대한민국은 범죄자보다 제보자를 압수수색하네요 6 .. 10:29:47 261
1561455 족욕 좋은점이 혈액순환 외 또 있나요? 3 ..... 10:29:42 275
1561454 린스를 샴푸로 착각하고 사온날 4 ... 10:28:27 484
1561453 제 피부와 얼굴이 좋아졌다는거에요 5 비법 10:25:15 964
1561452 오늘 뉴스공장 못들었는데 ..꼭 들어야만 할거 있었나요? 4 아침에 10:25:09 247
1561451 감사샌드위치에 계란노른자 뺄까요? 9 .. 10:23:40 287
1561450 (갤럽) 문통 2% 상승.....48% 6 ㅋㅋ 10:20:09 354
1561449 평균수명이 얼마까지 늘어날까요? 8 ........ 10:20:05 356
1561448 시어머니한테 잘해라~ 이건 무슨 의도인가요? 15 .. 10:19:09 1,174
1561447 고3딸이랑 요즘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는데 3 10:18:23 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