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디어 복직을 해요

드디어 | 조회수 : 1,059
작성일 : 2019-05-22 07:08:48
신혼부터 주말부부하다 아이 낳으며 남편 직장 쪽인 친구, 친정은 멀리 사는데 시가만 가까운 지역으로 이사왔어요
그게 3년 전이네요
그러다 복직 앞두고 극적으로 지금 사는 지역으로 발령받게 되었네요
원래는 아기 데리고 가서 혼자 키우다시피 해야 했거든요
아이랑 더 오래 같이 놀고 싶었는데 아쉽고
어린이집 적응 잘할지 걱정도 되는데
이제 드디어 일한다는 생각에 설레네요
남편은 늦게 오고 일분도 아이 맡길 곳 없이 혼자 아이 데리고 다니며 같이 놀고 먹고 자고 울고 그랬는데 너무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신생아때 별거 아닌 일로 응급실 가고
손 부스럼 하나에 벌벌 떨고 소아과 찾아가고
응가 못 싼다고 노심초사 이거저거 해보고
너무 답답해서 돌쯤 둘이 여행가서 차 안에서 도시락 먹던 기억
돌지나고 여름 돼서 바다가서 모래놀이 실컷하고
아이 재우고 내일은 뭐하고 놀까 어디 갈까 뭐먹을까
아이가 즐거우면 그게 행복인 시간이었어요
뒤돌아보니 아이도 저도 많이 자라있네요
다행히 아이는 약한번 안먹고 자라고 있고 말도 너무 잘하고 기저귀도 뗐고 이제 슬슬 친구랑 놀고 싶어하니 어린이집 적응도 잘 할거라고 믿어요
이제 일하니 주말에 더 열심히 놀아줘야겠어요
그리고 몸 망가져가며 육아한 저에게도 고생했다고..
아 남편이 고생했다고 새차 뽑아줬어요ㅎㅎ
IP : 223.33.xxx.94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5.22 7:41 AM (1.250.xxx.9)

    다시 오지않을 소중한 시간 잘쓰셨네요 복직축하드려요

  • 2. 와~~
    '19.5.22 9:20 AM (218.234.xxx.23)

    모든 일이 다 잘 되었네요
    지난 3년 칭찬하고 복직 축하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3668 동화책 어디 보낼만한곳 있을까요? 1 .. 15:28:11 52
1443667 사위칭찬만 하는 친정엄마에게 5 22 15:24:46 183
1443666 결혼식 돌잔치까지 가줬는데 결혼식 못온다는 친구 6 .. 15:22:17 405
1443665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은 6 그림 15:20:20 373
1443664 전교 1등이던 아들~ 13 ㅠㅠ 15:17:51 1,079
1443663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직제화' 결정 2 ㅇㅇㅇ 15:15:08 79
1443662 핸드백) 레드 사면 후회할까요? 5 패션 15:10:51 374
1443661 와 소지섭 전액 현금으로 한남더힐이라니.. 여자 진짜 로또열번 .. 8 어썸와잉 15:06:17 1,281
1443660 고유정 나이? ㅇㅇ 15:01:37 318
1443659 (스포)체르노빌 4화까지 봤어요. 8 방사능 14:56:38 567
1443658 잠이 갑자기 많아졌는데 2 ... 14:56:29 461
1443657 믹시마이 악세서리는 어떤가요? .. 14:56:26 76
1443656 저희도 분양받을수 있을까요 하우스 14:54:43 188
1443655 디지털피아노가 소원이라는 고등남학생 9 디지털피아노.. 14:52:19 433
1443654 코스** 냉동 아보카도 뭐해먹어야 할까요? 2 자유 14:50:38 404
1443653 송가인 전국노래자랑 2등했는데 1등이 4 .... 14:50:25 2,149
1443652 주방 리모델링 비용 문의합니다 2 .... 14:45:17 328
1443651 피부과시술받고 일부일간 칩거할거예요 1 피부과시술 14:43:19 523
1443650 상추로 샌드위치 싸 보신 분 8 ㅇㅇ 14:42:31 803
1443649 신용대출 2 .. 14:40:16 216
1443648 ‘시진핑 여인들' 파려다 실종..이 공포가 홍콩 시위 불렀다 2 독재의속성 14:38:14 1,183
1443647 섬유유연제 소진 방법 3 .. 14:36:56 577
1443646 문 대통령, 6박 8일 북유럽 순방 마치고 귀국 3 기레기아웃 14:34:26 250
1443645 누구때문에 손해봤다.. 이런말 자주 하는 사람들 4 피해망상 14:33:32 573
1443644 절에 사는 딸 때문에 걱정이 많네요. 21 허위허위 14:29:47 4,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