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계속 따라하는 심리.

카피캣 | 조회수 : 1,919
작성일 : 2019-05-22 01:44:57
남들에겐 별거 아닐수있지만 엄청 신경쓰이네요.
친구인데 너무 따라합니다. 심사숙고끝에 무언가
구입하면 얼마뒤가보면 똑같은게 있더군요.
그러고는 한결같이 있는줄 몰랐다고... 그렇게 모르기도
쉽지않을 상황인데 늘똑같아요. 자긴 우연히 여기저기보다
싸서샀다고.;;;

어느때는 제가 한얘기도 비슷하게 자기 얘기인양
합니다. 저의 생활습관이며 행동들을 아주 사소한거까지도
오래동안 봐와서 뻔히 아는데도 정말 자기 최면을 거는건지 ...

어떤상품을 얘기하면 그때는 모르는거 같이 가만히 있다
몇칠지남 술술 그상품에 지식을 쏟아내구요. ㅎ
차라리 네것이 자기스타일에 맞아서 자기도 맘에드니
샀다고 하면 기분이라도 덜 나쁠텐데 일관되게 우연인양
싸서라는것을 강조하는 그런심리는 대체 뭘까요.
계속 반복되니 넘 불쾌하고 피곤하네요. 그걸 얘기하기도
우숩구요.















IP : 1.247.xxx.90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5.22 1:48 AM (115.40.xxx.94)

    원글님을 되게 동경하는건가..
    저런 캐릭터가 의외로 흔하네요

  • 2. 그런사람
    '19.5.22 3:04 AM (50.98.xxx.42)

    그런사람 제 주변에도 있었어요.
    그쪽에서 우리집에 다녀간 뒤에, 우리가 그집 갈일 있어 들리면
    우리것과 똑같은것 진열... 자존심이 상하는지 절대로 어디서 샀냐고 묻지도 않고 동네 다 뒤져서 똑같은것 꼭 찾아내고 마는 집념의 아줌마.
    한번도 아니고 매번 그러니까 나중엔 소름 돋더라구요.
    무딘 남편도 나중엔 알아차릴 정도로 따라함.

    큰아이 있고 둘째가 생기지않아 한참을 기다리던 그 아짐이 8년만에 둘째임신....그 당시 불임이었던 내 앞에서 염장질 할 절호의 기회라 생각했는데 나도 임신했다는 소리에 그 아짐 말을 잇지못하고 당황해하던 그모습...부르르.... 그 아짐과 일주일 차이로 출산.
    오랜만에 그 아짐 생각나니 열받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5570 휘트니 런투유를 넘 잘부르네요 ㅇㅇ 12:51:35 9
1185569 눈썹사이 세로주름?에는 뭐가 좋은가요ㅜ .. 12:51:29 12
1185568 자기 취향의 커뮤니티를 찾아가지 왜 반대쪽에 와서 난리를 칠까요.. 3 ... 12:50:31 42
1185567 궁금한게 박시장님 추모하는 분들중에 '니 딸도 가능?' 물으면 .. 13 강식우 12:48:44 187
1185566 여성의 전화, 성폭력상담소 등등 이렇게 여성인권을 위한 곳이 한.. 9 ... 12:46:15 161
1185565 부동산 임대법 통과됐나요? 1 .. 12:46:05 110
1185564 집에서 요가하시는분 요가 12:44:39 78
1185563 시청역 플라자호텔 맨 위층 토파즈 대신 다른 식당 생겼나요? 3 토파즈 12:42:23 144
1185562 외국에서는 경부암백신 맞을수 없나요? 질문 12:40:40 57
1185561 흥신소 추천해주세요 1 찾기 12:38:38 152
1185560 고소인은 억울하면 직접 나와서 말해라 55 참나 12:38:25 882
1185559 김복동 할머니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하라" 5 .. 12:38:12 344
1185558 차 추천해주세요 2 .... 12:35:46 146
1185557 이런말이 나와요???? 16 ㅠㅠㅠㅠ 12:33:31 751
1185556 도쿄·오사카 코로나 확산 심상찮다..日정부 "수도권 휴.. 4 뉴스 12:32:30 564
1185555 서울에 딤섬부페같은 곳이 있나요? 2 이서진의 뉴.. 12:32:10 169
1185554 자살자 세계1위 죽음만이 해결이 아니다란 걸 인식시켜야 해요.. 4 진실 12:30:09 197
1185553 그만 슬퍼해야겠네요! 8 phua 12:28:02 763
1185552 입주 청소 부분만도 가능한가요? 1 ㅇㅇ 12:27:52 96
1185551 몇년 전 서울시청사를 처음 들어가봤었어요 시장님나의시.. 12:26:05 163
1185550 서울숲 가볼만 해요? 10 3333 12:19:17 565
1185549 김재련 변호사.. 잊을만하면 나타나는 그 분.jpg 16 경력화려 12:19:16 1,289
1185548 슈링크 300샷 일단 예약했어요. 17 어떤가요? 12:17:37 956
1185547 왜 자살한건가요? 30 박원순시장 12:16:46 1,633
1185546 위장떄문에 고민이네요.. 3 ........ 12:13:05 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