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고문당하고 있어요

ㅠㅠ | 조회수 : 10,958
작성일 : 2019-05-19 19:46:47
저 부엌 식탁에 앉아있는데
제 눈 앞 거실에서
둘째딸 고등이 춤추고 있어요.
아빠도 언니도 보면 안되고 엄마만 볼수있는 특권? 이예요
가수가 꿈인데
우짜죠?
너무 못추고 심지어 우스워서 입을 틀어막고 싶은데
눈치챌까 핸폰보며 화난척 하고 있어요.
유산균 글 읽었는데 ..ㅠㅠ
저 오늘 웃음 참다가 죽는건가요?
전 저 딸덕에 참 많은 경험을 하네요
30분 넘어가요
다행히 얼굴은 이쁜 딸이예요^^
IP : 59.22.xxx.177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ㅋㅋㅋ
    '19.5.19 7:49 PM (180.66.xxx.74)

    너무 재밌어요ㅋㅋㅋ
    저도 어린 딸 혼자 종알종알 인형놀이하는데
    보면서 피식피식 웃으며
    82보고있어요~

  • 2. 쓸개코
    '19.5.19 7:49 PM (118.33.xxx.96)

    핸드폰 보는 척 하며 찍어두셔요 ㅎㅎ
    우울할 때 다시 보기 위해^^

  • 3.
    '19.5.19 7:49 PM (175.223.xxx.88)

    님 빨리 녹화버튼 누르세요

  • 4. ㅋㅋㅋ
    '19.5.19 7:50 PM (182.224.xxx.120)

    글 참 재미있게 쓰시네요
    사춘기 심하게 겪는 아이와 사는 저로서는
    참 사항스럽고 부러운 풍경입니다

  • 5.
    '19.5.19 7:50 PM (106.242.xxx.34)

    유튜브로 생중계 부탁드립니다

  • 6.
    '19.5.19 7:51 PM (210.99.xxx.244)

    숙제하며 종일 노래하는 고1도 있어요 미치기 일보직전

  • 7. 오일리
    '19.5.19 7:51 PM (220.122.xxx.23)

    부러워요 저는 딸이 없어서 ㅎㅎ
    이쁘고 애교 넘치는 사랑스러운 딸이라니

  • 8.
    '19.5.19 7:52 PM (125.132.xxx.156)

    저두 보고싶어요ㅋㅋ

  • 9. .....
    '19.5.19 7:53 PM (110.11.xxx.8)

    얼른 녹화부터 해놓고 나중에 딸이 용돈 안준다고 하면 인터넷에 뿌린다고 협박하세요..ㅋㅋㅋㅋ

  • 10. @@
    '19.5.19 8:30 PM (119.64.xxx.101)

    우리애 친구가 연예인급으로 예뻐서 학교 댄스 동아리에서 자꾸 들어오라고 선배들이 찾아오는데 춤 못춘다고 하면서 계속 거절했더니 나중엔 선배가 끌고 동아리방에 데려 갔대요.
    춤 한번 춰 보라고 음악 틀어줬는데 거기 있던 선배 열명이 정말 미안하다고 다신 괴롭히지 않겠다고
    진정으로 사과했단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 11. 따뜻한시선
    '19.5.19 8:32 PM (223.62.xxx.18)

    ㅎㅎㅎ 원글님 화난척 하느라고 얼마나 힘드실지
    눈 부릅뜨고 안간힘^^

  • 12. 제목이..
    '19.5.19 8:42 PM (211.248.xxx.19)

    놀라들어왔더니

  • 13. ㅠㅠ
    '19.5.19 8:49 PM (59.22.xxx.177)

    제목에 놀라셔서 죄송해요
    10분 쉬고
    섹쉬~춤 들어갔어요
    찍어보려니 눈치가 백단이라
    빙빙 돌며 저 바라봐요
    춤이 전혀 다른데 똑같은줄 아는것 같애요
    아주 표정이 흡족해요

  • 14.
    '19.5.19 9:00 PM (121.130.xxx.40)

    그렇게라도 스트레스가 풀리면 ㅋㅋㅋ
    귀엽네요

  • 15. .....
    '19.5.19 9:02 PM (112.144.xxx.107)

    아주 표정이 흡족해요
    -> 아이고 배야 ㅋㅋㅋㅋㅋㅋ
    그 자신감 참 맘에 드네요.

  • 16. 용감씩씩꿋꿋
    '19.5.20 6:45 AM (59.6.xxx.151)

    췌..... 자랑이신 거 다 압니다
    그래도 부러워요^^
    사랑스러운 딸도, 고문?의 시간도요 ㅎㅎㅎ

  • 17. ㅇㅇ
    '19.5.20 7:36 PM (49.1.xxx.120)

    박진영 왈 춤은 타고난다는데 ㅎㅎ
    가수가 꿈이라고 엄마 앞에서 보여주는 춤이 그렇다니 참 안타깝네요.
    음.. 진지하게 노래실력은 어떤가요
    노래를 잘부르면 발라드쪽으로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8999 사우디와 대규모 경제협력?! 문 대통령 주최 모하메드 사우디 왕.. 마니또 21:32:30 4
1448998 결혼 상대자로서 마리아 21:32:19 28
1448997 기숙사 1 대학교 21:30:05 63
1448996 솔직하게 말해주세요. 2 솔직히 21:26:19 246
1448995 9시 30분 ㅡ 뉴스공장 외전 더룸 함께해요 ~~ 본방사수 21:25:24 50
1448994 인생에서 가장 강렬한 감정 베스트 글이요 ... 21:24:40 197
1448993 만삭인데 진통 빨리오게 하는 방법있을까요? 8 .. 21:20:25 171
1448992 산부인과 과잉진료.. 2 __ 21:18:53 243
1448991 이럴땐 어쩌시겠어요? 3 21:15:58 236
1448990 부부금슬 좋으신 분들은 세상 행복할 것 같아요 3 이혼준비 21:15:46 547
1448989 전라도 사람들 억울하겠어요 8 경상도 21:15:15 428
1448988 다 괜잖은데 섹스리스라면 참고 살겠나요? 28 뭐지 21:12:42 1,122
1448987 보통 아들이 능력 없으면 시어머니가 갑질 유세 안떨지 않나요? 8 보통 21:11:11 432
1448986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경찰관의 징계및 파면을 청원합니다 5 고유정남편토.. 21:07:31 328
1448985 가슴수술직후 혼자 빵먹고있어요 9 쭈쭈 21:06:55 919
1448984 주식 어떤 종목 갖고계시면서 속 썩고있나요? 8 주식 21:06:46 492
1448983 한살& 재첩탕과 다슬기살이라고 파는 제품에 나오는 모래.. .... 21:06:01 100
1448982 함소원처럼 머리숱도 많고 연하랑 결혼해서 부럽네요 7 여자도 피지.. 21:05:31 761
1448981 개각한다네요 1 ㅣㅣ 21:05:16 233
1448980 한국당, 여성당원 바지 내리는 공연으로 구설 6 .. 21:04:22 320
1448979 부동산이 구경하는 집으로 쓰나봐요. 3 이상하네요 21:03:27 463
1448978 낯선 우유가 있을 때는 뒷면을 보세요. Jpg 남양 20:56:55 926
1448977 교육 실무사..비정규직 파업 4 ... 20:55:35 417
1448976 동남아 여행왔는데 이쁘다는 소리를 너무 많이 하네요? 20 ? 20:54:43 2,090
1448975 교제시에 돌싱여부 밝혀야하지요? 8 Q 20:47:24 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