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중인격

넷카마 | 조회수 : 2,056
작성일 : 2019-05-17 03:36:16

전 남친의 취미가
여자인 척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것입니다
당연히 82쿡 회원이고
여초카페에서 여자 까는 글을 주로 쓰더군요.

그리고 성에 관련된 더러운 글들
성경험이 매우 다양하고
변태 성묘사

그가 끄고 나가지 않은 노트북에서
수천 수만개의 활동 기록을 다 읽고
두려워서 헤어졌습니다.

차라리 야동 망가 보는 노멀한 남자가
고마울 지경입니다.

저런 다중인격 놀이는
평생 못 고친다고 봐야지요?

연예인들 악플 고소하면
의사 교사 전문직 인텔리들이 잡히잖아요.

여중여고생 보면서 자위하다 걸린
검사도 있고

결혼생활 하다 발각났으면
하루하루 지옥이었을 것 같아요.

가슴이 너무 아파요.
겉은 멀쩡한데 속은 특이한 성가치관.

권태로운 성생활에 만족 안하고
쉴 새 없는 업소 출입기록과 후기.

그가 선물할 성병과 섹스리스의 나날이
눈에 그려져서 이별 했습니다

IP : 117.111.xxx.7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5.17 3:40 AM (110.70.xxx.37)

    잘 헤어 지셨어요‥
    여자인척 글올리며 반응보며 잼있어 하는 변태들 많아요

  • 2. 람스
    '19.5.17 3:45 AM (117.111.xxx.75)

    더 놀라운 건
    제가 그의 일기를 다 읽었다고 실토했는데도 싸우는 그 기간 중에도
    오피스텔 성매매 후기를 보란듯이 올리는 것...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나는 오냐오냐해주는
    너의 엄마도 이모도 누나도 아니야.

    내가 호빠 다녀와서 호스트 품평질 하면
    잘했다고 토닥토닥 해줄거니

    너무 실망이 큽니다

  • 3. 힘드시겠지만
    '19.5.17 3:48 AM (205.189.xxx.245)

    고마워 할 일이예요.
    결혼해서 아이하나 놓고 알았으면 어쩔뻔 했어요?
    조상이 도왔다 생각하시고 뒤도 돌아보지 말고 가세요.

  • 4. 람스
    '19.5.17 4:22 AM (117.111.xxx.75)

    금방 지루해하고 싫증내고
    성 에너지가 왕성해서 저는 겉 껍데기만
    붙잡고 살 것 같았어요.

    전 여친들은 키큰 장신에 바짝 말랐는데
    저는 짜리몽땅 과체중이라
    뚱뚱한 여자와 경험해보고싶었다 합니다.
    공통의 관심사가 없고 공허한
    잡히지 않는 유령과 대화하는 느낌.

    결혼은 서로의 육체에 배타적 독점적 지위를 부여하는 것이 핵심인데 정신적 육체적 하나됨을 구속이라면서 자유분방함을 유지하고싶다는 이율배반.

    어제 자기 아내 때려죽인 정치인처럼
    바람 못 피우게하면
    다음 수순은 폭력이겠죠.

  • 5.
    '19.5.17 4:26 AM (211.108.xxx.228)

    헤어 지셨네요.
    생각도 마세요.

  • 6.
    '19.5.17 4:51 AM (223.62.xxx.213)

    빠른결단 잘하셨어요
    요즘 일부남자들
    젊으나 늙으나
    폭력성과 분노조절장애 있으면
    걸어 다니는 흉기들이네요

  • 7. ..
    '19.5.17 6:20 AM (175.223.xxx.102)

    쓰래기중에 쓰레기네요 여자를 그냥 성 목적으로만 보네요 윀

  • 8. ..
    '19.5.17 7:26 AM (175.116.xxx.93)

    변태라고 부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046 (음악) MISIA - Never gonna cry! 1 ㅇㅇ 16:24:14 5
1433045 어릴 때 당한 가정폭력을 잊는 방법 있을까요 1 고민 16:18:46 150
1433044 몰입도 쩌는 영화 좀 알려주세요~~ 6 필요해 16:18:19 106
1433043 박진영이 다시보이네요 13 .. 16:18:09 714
1433042 쇼핑몰 만들기 뭐부터 시작을 해야할까요? 도와주세요~ 영차 16:17:43 39
1433041 배회한다 묶어 놓고 2주만에 보행 불가 하게 만든 요양원 3 슬픈예감 16:17:24 171
1433040 다리에 열이나서 잠을 잘수가 없어요 가을 16:17:07 38
1433039 초등 아이 놀이친구를 꼭 만들어줘야 하나요? 1 ::: 16:16:35 60
1433038 시간이 남아 돌아도.. 3 가을 16:09:13 305
1433037 쓸데없이 당당하다고 오해받는 억울한 분 계세요? 5 억울 16:09:05 242
1433036 ㅋㅋㅋㅋ 어떡해요. 김성태 기분 더럽겠어요 (feat. 장제원).. 2 아이고배야 16:09:01 564
1433035 고야드 진품 사신 분들 14 .. 16:02:56 1,109
1433034 민주당이 20년간 정권 잡는건 문제없으나 6 ㅇㅇ 15:59:19 277
1433033 결혼적령기 맞선 나갈때는 어떤 대화를 해야할까요? 9 Diffic.. 15:58:31 304
1433032 여행 중에 글써봐요 6 랑랑 15:54:42 504
1433031 요지경 영재고 입시 3 루루 15:53:59 542
1433030 사기꾼이 관상 좋은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7 준여리 15:53:01 566
1433029 난소절제했는데 세상 좋아요 6 .. 15:50:34 920
1433028 옆에서 강아지가 엄청 잔소리 해요 ㅠ 9 ... 15:50:22 802
1433027 남편없이 시댁과 해외여행.... 35 15:49:35 1,993
1433026 봉하마을 2 지금 15:47:24 356
1433025 전업 vs 워킹맘 11 워킹맘 15:46:25 600
1433024 이 원피스 어느 브랜드일까요 ? 2 패션 15:43:42 886
1433023 자스민님 책들 다 절판인데 ㅠ 구할 방법 없나요? 8 궁금 15:42:31 990
1433022 형제간 돈거래 어디까지... 빌려줘야 되는 상황일까요 5 후루꾸꾸 15:40:49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