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 기준에서 사람들은 안해도 되는 말을 하는데요

ㅇㅇ | 조회수 : 2,330
작성일 : 2019-02-13 05:01:53
제가 좀 소심하고 또 다른 사람 입장을 생각하게 돼서
요새 말하는 소위 팩폭이라고 하죠? 저는 그런 걸 못해요.
머릿속으론 떠올라도 조금이라도 기분 나쁠 것 같으면 안하게 돼요.
이게 습관이에요..

제가 너무 말 조심하고 다른 사람 입장 생각하고 그 기준이 높나봐요..


::너무 자세하게 써서 내용 펑합니다.. 댓글 감사해요

IP : 223.62.xxx.71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2.13 5:16 AM (221.159.xxx.185)

    아닙니다~ 원글님이 상식적인거고 상대를 배려하지 않는 언행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거죠. 그 이웃집 엄마 진짜 생각 없네요. 저도 가끔 그런 사람들 보면서 저렇게 생각없는 말로 남에게 상처주느니 차라리 평생 말을 안하고 사는게 낫겠다고 생각할 때가 있어요. 원글님이 까다로운게 아니니 고민마시고 앞으로는 그 이웃분하고 어울리지 마세요. 그런 사람때문에 상처도 받지 마시구요:)

  • 2. 어쩌다 한 번
    '19.2.13 5:37 AM (1.231.xxx.193)

    실수로 본인 아이한테 돈 안든다고
    이야기 할 수 있지만 반복하여 한다는것은
    그 사람 인격이 부족한거예요

  • 3. ...
    '19.2.13 5:49 AM (59.19.xxx.132)

    대부분 대놓고 말하진 않는데..그 엄마 이상한거 맞아요
    전 이젠 생긴걸로도 구분할 수 있을 지경이에요..
    말 막하는 사람들 막 생겼어요

  • 4. 저번에
    '19.2.13 6:01 AM (104.222.xxx.117)

    어떤분이 댓글로 올려주신 유튜브 있었는데
    무례하게 구는 사람에게 웃으면서 대처하는법? 인가 책쓴 저자 강의 였어요. 괜찮던데 한번 검색해서 보세요.

  • 5. ㅋㅋ
    '19.2.13 6:46 AM (223.62.xxx.178)

    원글은 못봤는데 댓글에 넘 공감해서요
    저도 말막하게 생긴사람은 알겠더라구요.
    마주치면 웃으면 백스텝합니다. ㅋ

  • 6. ...
    '19.2.13 7:46 AM (223.33.xxx.73)

    전 나중엔 절대 못웃겠던데요 표정이 그냥 썩음..
    전 진짜 잘웃는데 장례식에서도 웃고 면접에서도 웃지말란 소리 들을 정도로 웃는데 웃음이 사라졌죠
    솔직히 웃을수 있는 분들은 덜당해서 그러신것같아요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1127 눈이 +_+ 이렇게되고 희번덕거리고 촉촉한 사람은 왜그런거에요.. .. 00:36:05 139
1381126 교대 농협대 ㅇㅇ 00:35:54 79
1381125 양재동 꽃집 추천부탁드려요^ ^^ 00:32:15 38
1381124 강아지 사료만 먹인다??? 4 ... 00:27:50 155
1381123 커피메이커 다시 여쭐게요. 죄송합니다. 6 궁금 00:26:56 253
1381122 분명 맹장염 증상이라 응급실 갔는데 아니래요 -.-;; 2 맹장염 00:22:30 382
1381121 부자인데도 자살하는건 ..우울증 같은게 심해서인가요? 5 dda 00:20:17 786
1381120 요즘 다시나온 까르띠에팬더요.. 금통 123 00:18:10 186
1381119 태민에 대해 알려주세요 1 ㅇㅇ 00:16:13 252
1381118 엉덩이 윗살 진짜 안빠지네요 10 ㄴㅂㅂ 00:06:33 828
1381117 심심해서 중고 물품 서칭하는데. 4 ........ 00:01:37 611
1381116 영화 내내 비오는 영화 추천좀 해주세요 16 000 2019/02/17 851
1381115 천주교신자분들 질문있어요 13 ㄱㄴ 2019/02/17 445
1381114 최근 마카오나 홍콩 다녀오신 분 있으세요? 3 최근 마카오.. 2019/02/17 423
1381113 무명 김경철 고인의 명복을 빌어요. 8 삶이란 2019/02/17 981
1381112 트랩 오늘은 잼있네요 24 ㅇㅇ 2019/02/17 1,190
1381111 옆집 또라이같은 여자가 저 쳤어요 경찰 부름 13 옆집 2019/02/17 2,871
1381110 저의 글은 무엇이 문제인 걸까요? 48 궁금 2019/02/17 2,440
1381109 욕실청소 빗자루 어떤건가요? 4 ... 2019/02/17 339
1381108 간장새우 좋아하세요? 대하 2019/02/17 211
1381107 트랩 부인이 짠 계획인가보네요 6 .. 2019/02/17 1,178
1381106 자연분만과 모유수유 중 어느 것이 아기에게 더 좋을까요 14 선택 2019/02/17 834
1381105 접시사이즈 2 결정장애 2019/02/17 189
1381104 유아나 초등맘 이신분들 아이가 위험에대처하는방법이 1 .. 2019/02/17 307
1381103 집주인이 보일러를 안고쳐줘요 1 2019/02/17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