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중1 딸이 거짓말을 하면

허무해 조회수 : 1,732
작성일 : 2011-09-22 21:10:24

중1딸이 동복 치마가 길어서

일주일만 입으면 주말에 교복사에서 단을 줄여주마 했는데

수요일저녁 학원간사이에 치마를 살펴보니 치마단 수선을 한거예요

제가 출근이 애보다 더빠르고  퇴근하면 학원에 가니 교복입은 모습을

못보고

학원으로 애랑 통화를 했는데

빤한 거짓말로 치마가 친구랑 바퀴었나

아님 치마를 올려서 입으니 이제 길이가 안길다는둥

엄마가 보기에 짧은것 같으면 단을 줄일 필요가 없다는둥

어이없는 말을 하기에 너 수선을 했잖아 했더니

엄마한데 말을 하면 혼날까봐 이런저런 거짓말을 했다는데

 

거짓말을 한 아이한데 실망을 해서

쳐다보기고 싫어요

그때는 화가 머리끝가지 났지만

하루가 지나서 그일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했지만

엄마를 어떻게 속일수가 있는지

그동안 다른일도 모두 믿었던 엄마였는데

출근하는 길에 큰한숨이 저절로 나와서 큰숨을 쉬었더니

어떤 남자분이 쳐다보더라구요

IP : 222.103.xxx.24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서운중딩
    '11.9.22 9:13 PM (116.126.xxx.10)

    저희딸도 주위에 중1딸들도 하나같이 격고가는 문제네요 1학년내내 교복줄여달라고 하나같이 똑같이 얘기하길래 주위엄마들도 거의다 줄여줬어요 너무 짦지 않으면 그냥 두세요

  • 2. 그지패밀리
    '11.9.22 9:52 PM (1.252.xxx.158)

    요즈음은 교복이 짧게 나오던데.거기서 애들이 더 줄이죠?
    줄여서 이쁜애도 솔직히 있는데 대부분은 좀 미워요.
    그럼에도 유행이니.
    저는 우리딸이그렇게 좀 신경을 썼음 좋으려만 조금만 불편해도 못참는 성격이라 치마를 줄이는걸 애가 반대해요 저는 줄이라고 하고...사정사정해서 겨우 무릎위 조금 더 위로 올리고 끝.폭도 안줄이고.

    이런애도 있고 저런애도 있고..엄마가못하게 할거 뻔하니 거짓말 한거겠죠.
    거짓말을 하나도 안하고 살수는 없을거예요.우림모두...가급적 소소한 거짓말이면 넘어가 주셔야 서로서로 편할듯요

  • 3. ㅇㅇ
    '11.9.22 11:33 PM (211.237.xxx.51)

    저희 아이는 중3인데 1학년 교복 살때 꼭 맞는것을 사겠다 하도 우겨서
    다신 안사준다 다짐을 받고 그 당시도 말랐기에 작은 사이즈로 사줬었죠.
    근데 얘가 크면서 키가 크다 보니까 치마가 깡충하게 올라가고..
    소매도 위로 올라가고 다행인지 불행인지 말랐던 몸은 그대로 말라있으면서
    키만 커지니 소매와 치마 길이만 계속 올라가는 이상한 현상이 벌어졌죠.
    그래도 중3 되는 지금껏 1학년때 산 그 깡충한 교복 입고 다닙니다.
    불편해서 죽을 지경이겠지만 그동안도 사달라 소리 못했고...
    지금은 더더군다나 한학기 남았으니 사달라 소리 못하죠..
    그냥 소매 올라가고 무릎 위로 올라온 교복 그대로 입고 다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25286 박원순씨 유세현장 분위기 좋습니다 6 박원순티비 .. 2011/10/20 2,739
25285 예전에 장터 절임 배추파는 청년아시는분.. 4 다 잘될꺼야.. 2011/10/20 1,638
25284 양모이불궁금합니다 ... 2011/10/20 946
25283 감홍사과 맛이 어떤가요..? 1 사과 2011/10/20 1,471
25282 양키 캔들 정말 좋은가요? 4 살빼자^^ 2011/10/20 2,645
25281 조혜련씨 강의 그만 했으면 좋겠어요 51 ........ 2011/10/20 12,969
25280 너무 웃기지 않나요?????????? 6 장터 절임배.. 2011/10/20 1,800
25279 용산구 보광동 초등,유치원생 데리고 살기 어떤가요? 6 .. 2011/10/20 1,650
25278 형제복지원사건 아시는분 있나요?? 1 제2의도가니.. 2011/10/20 1,080
25277 나경원 학교’ 졸업생 “삽질‧구타 일상사…교도소라 불러 11 밝은태양 2011/10/20 1,970
25276 미움이 가시질 않아요 2 9 슬픔 2011/10/20 2,216
25275 대전의 금강엑슬루타워(?) 7 아들만셋맘 2011/10/20 1,844
25274 MB 논현동 사저 공시가격 35억→19억 급락 14 세우실 2011/10/20 1,864
25273 여긴 무조건 우리편이 이긴다 이래야 개념이군요 23 소라새 2011/10/20 1,522
25272 서울시장 투표, 등본상에는 서울 주소인데 가능한가요? 3 dd 2011/10/20 1,371
25271 허리까지 내려오던 긴 머리 잘랐어요. 13 끝순이 2011/10/20 2,696
25270 이번엔 재산세도 반띵 달인 2011/10/20 1,039
25269 주진우 “나경원, ‘백억대 횡령’ 제일저축과도 관련 6 밝은태양 2011/10/20 2,021
25268 만기인데도 집주인이 전세를 빼서 나가 달라네요 7 뮤직 2011/10/20 2,706
25267 강남 테헤란로 주변 오피스텔 월세 시세가 어느정도인가요? (전용.. 1 .. 2011/10/20 1,407
25266 KT나 LG텔 스마트폰 쓸만한가요?? 5 .. 2011/10/20 1,335
25265 새로운 형태의 알바를 뿌린 거 같아요. 은근히 박원순씨 까네.. 17 음... 2011/10/20 1,352
25264 경기 용인근교 펜션좀 추천바랍니다..^^ 둥이맘 2011/10/20 1,067
25263 유치원에서 매일 우유 먹는것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우유를 2011/10/20 1,938
25262 상추에서 나온 애벌레, 얼마나 키울 수 있을까요? 아기엄마 2011/10/20 1,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