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엄마성격이 어느 정도인지 좀 봐주세요

,,,, | 조회수 : 2,432
작성일 : 2018-10-12 18:22:54
병원 때문에 지금 잠깐 부모님 집에 들어와 있는데요
새 이불을 덮은지 며칠 안됐고 아주 깨끗해요
그런데 엄마가 시골가는데 거기서 이불 빨아 오고 싶다고 밖에 내놔라고 했는데 
제가 이불을 내 놓지 않은채로 제 방 방문이 잠긴채 병원을 갔고 방으로 통하는 베란다 창문틀은 
어제 추워서 신문지를 말아 공간을 다 막아 못열게 된 상태였거든요. 
집에 와보니 창문을 뜯고 이불을 가지고 갔어요.
창문 옆의 물컵이 쏟아지고 근처 물건들도 엉망되있는데 매사에 자신이 하고 싶은거 반드시
창을 뜯어서라도 해야되는 엄마입니다..
 이 정도면 엄청 성격 강한 사람 맞죠? 

아무리 싸워도 자기 맘대로 해야되는 사람이고 부모라 왕래를 안할수 없는데 
겪을 수록 제가 무기력해지고 바보가 되는 느낌이네요.
부모 성격이 강해서 자식 잡아 먹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인데요.
어려서부터  휘둘려주지 않으면 폭력, 폭언이 심했는데 오늘 창문 뜯고 
자기 뜻대로 이불 가져간거 보니까 대화 끊고 멀리 사는게 최선이다 싶네요. 

그리고 엄마와 있으면 실어증 증세도 나타나요..
내게 무슨 말을 해도 아무 생각 없고그냥 멍청하게 있게된다는..... 
IP : 39.113.xxx.9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왜?
    '18.10.12 6:29 PM (220.118.xxx.182)

    부모님 집에 들어 와 있으면서 문을 잠그고 지낸다?-의문
    엄마와 원글님이 힘 겨루기 해서 원글님이 지셨네요
    엄마는 내 놓으라고 했고 원글님은 안 내놓으려고 문을 잠그고 갔는데 엄마가 어떤 방법을 써서
    문을 열고 이블을 가져갔네요
    원글님 보고 이블 빨아 오라는것도 아니고
    자기 맘대로 하는 엄마인줄 알면서 왜 이블을 내 놓으시지
    원글님도 엄마도 대단한 성격들이십니다

  • 2. ㅁㅁ
    '18.10.12 6:31 PM (222.118.xxx.71)

    이불을 빨아오라는것도 아니고 빨게 내놓으라는데 문잠그고 나간 딸도 대단하네요 둘이 똑같음

  • 3. ....
    '18.10.12 6:33 PM (122.34.xxx.61)

    이불을 시골에서 왜 빠나요??
    방문은 왜 잠그나요?

    결국 둘다 쫌..

  • 4.
    '18.10.12 6:35 PM (49.167.xxx.131)

    문을 왜 잠그나요. 빨기싫음 안하겠다고 하시지 아무소리없이 문잠고 나가신분도 엄마닮았네요

  • 5. 이상한고집
    '18.10.12 6:39 PM (110.14.xxx.175)

    아마 시골가져가서 햇빛에 짝 말려오고싶으셨을거에요
    저희는 시어머님이 이상한 고집을 부리는데
    아무도 못말려요

  • 6. Vv
    '18.10.12 6:52 PM (1.235.xxx.70)

    둘다 이상해요
    엄마 성격 알고 이불 세탁한다는데
    엄마집 방을 잠그고 창문 못열게 만들고
    원글님도 이런일로 엄마와 기싸움하지 마세요
    본인한테 세탁하란것도 아닌데 왜 말을 안들어요?
    다른일에 의견내고 성찰되려면 이런일은 엄마 말대로 하세요

  • 7. 그닥
    '18.10.12 7:17 PM (49.172.xxx.114)

    이상하지 않아요

    말도 않고 문부수고 가져갔다면 이상할듯요

  • 8. .....
    '18.10.12 7:20 PM (119.196.xxx.135)

    원글님 사정으로 가신거죠?
    그런 엄마인거 알면서 꾸역꾸역 찾아가서
    그러는 이유가 뭔가요?
    진작에 발길을 끊던가.....
    님이 더 이상

  • 9. 이불 내놓는게
    '18.10.13 7:02 AM (59.6.xxx.151)

    힘든 것도 아니고
    거기 문까지 잠그실 정도면
    엄마가 쌓인게 많아 일부러 그러신게 아닌가 싶어요
    편 못들어 서운하시긴 할텐데
    암튼 엄마가 화를 내도 격한 성격인 건 맞는데
    원글님도 왜 그러시는건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2881 토요일부터 달걀껍질에 산란일자 의무표기 닭알 04:27:38 25
1382880 저는 빨강 머리 앤의 마릴라를 이해합니다. 9 고길동 03:27:16 585
1382879 한국 방문하는 친구 남편 선물 1 꼬륵 03:03:54 143
1382878 조현아는 벗어나볼 생각은 5 안 했을까요.. 02:34:16 867
1382877 다음웹툰 새벽날개 점넷 02:17:15 198
1382876 안희정 와이프는 왜 이혼 안할까요? 30 00 02:06:07 2,368
1382875 넷플릭스에서 마틴스콜세지 감독의 순수의 시대를 봤어요. .... 01:55:27 296
1382874 샴푸 후 염색? 오리 01:48:14 174
1382873 안희정 부인보니..여자의 적은 여자네요 36 01:39:50 2,694
1382872 남자친구가 출장 가서 연락이 안되는데요... 10 Oop 01:33:00 1,240
1382871 냉장고 양문형? 4도어?? 1 냉장고 01:18:31 435
1382870 에어프라이어 속받침대의 코팅이 벗겨졌는데 3 기역 01:07:22 590
1382869 환장하는 남친 카톡 스타일 14 ㅜㅜ 01:03:44 2,807
1382868 예비고1 여학생들에게 인기있는 가방이 있나요? 7 이제고딩맘 01:02:56 518
1382867 안희정씨 아내글을 읽으면서 저도 벗어니고싶은 기억이 있어요. 27 .. 00:48:00 3,454
1382866 왕래없던 할머니 장례식 참석 14 ... 00:45:42 1,479
1382865 아, 사진 찍기 싫어요~ 4 사각형 00:45:42 824
1382864 주말 서울갈때 옷차림... 보름달 00:36:56 276
1382863 (급함)성북,강북,동대문구 입원 가능한 내과병원 알려주세요 8 힘내자 00:36:22 402
1382862 임산부를 위한 미역국 질문 드려요 9 미역국 00:31:07 447
1382861 바이킹스워프랑 라세느 둘 중 어디가 나을까요? 3 민트잎 00:15:56 683
1382860 60대 패션모델로 런웨이에 선 김칠두님 4 ㅁㅁ 00:14:38 1,073
1382859 안희정 아내 민주원씨의 두번째 페이스북 글 70 ㅇㅇ 00:13:38 4,818
1382858 유투브에 드라마는 안나오죠? 5 mm 00:12:54 819
1382857 진짜 회기동 꼭 가볼래요 5 회기동 00:11:02 2,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