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서히 부모님이 싫어져요

ㅇㅇ | 조회수 : 3,613
작성일 : 2018-08-11 00:38:17
부모님은 양가에서 그나마 개천에서 난 용이라 양쪽집안을 챙기며 살았어요

근데 그러면서 스트레스도 많았겠지요
힘든얘기를 저에게 많이하셨고요
그 과정에서 제가 감정이입이 되어 항상 뭔가 우울했어요

남들이 보기엔 번듯한 직장가진
아버지와 가족에 헌신적인 어머니지만
저는 그 양가 챙기는 부모님이 안쓰러웠어요

근데 이게 어느순간부터 원망과 우울함으로 저에게 돌아오는거 같아요

집을 구하기 위한 돈을 삼촌에게 빌려주고
조카에게 등록금 대신 내주고

결국은 재산이 없어서 제가 빚내서 대신 어느정도 감수해야하게 생겼어요
진짜 기가 막히고 울분이 터지네요..

그냥 평생 그렇게 양가 헌신하며 살아서 피해를 보는건 그 자식아닌가 싶네요
자식이 빈털털이된 부모를 책임져야하니까요

진짜 앞으로 갑자기 살아갈 날을 생각하면 우울해지네요

제가 너무 이기적입니끼
IP : 110.70.xxx.16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혀
    '18.8.11 12:44 AM (39.7.xxx.245)

    이기적이지 않아요
    죄책감 가지지마시고 본인 먼저 챙기세요
    그리고 독립하세요
    물리적 심리적 경제적으로요
    이기적인게 이타적이란 말도 있어요

  • 2. ...
    '18.8.11 1:58 AM (211.36.xxx.116)

    다른데 다 퍼주고 자식에겐 기대고 비정상 적이네요
    님이 할수있는 선을 정하고 그선만큼 해드리세요

  • 3. 어머
    '18.8.11 4:43 PM (125.176.xxx.139)

    저도 원글님과 비슷한 상황이예요.
    제 부모님도 모두 양가에서 그나마 나은 형편, 밥은 먹고 사는 형편이라서, 양가 가족들을 다 챙기시면서 사셨어요.
    번듯한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아버지, 가족과 특히 시댁식구들에게 헌신하시는 어머니.
    시댁 조카 a의 등록금도 대 준적 여러번 있으시고요. 시댁 조카 b가 결혼할땐, 상견례 밥값도 아버지가 계산하고, 장롱도 사주고, 거의 우리 아버지가 조카를 시집보내준거였어요. a가 대학졸업하고도 취직을 못 하고있으면, 취직자리 알아봐주고, 또 시댁조카 c가 취직하기위해서 신원보증이 필요하다고 해서... 하여튼, 이런 일들이 말도 못하게 많았어요. 아, c의 부모가 빚을 지고 도망가서, 그 빚쟁이들이 저희 집에 찾아와서 대신 갚으라고 한 적도 있고요. 제가 알고있는 것만도 많은데, 제가 모르는 어른들끼리만 아시는 일들은 더 많을꺼에요.
    그런데! a,b,c들은 지금 우리 부모님께 잘 하기는커녕, 안부전화도 안해요. 아버지께서 퇴직하신다음부터 우리 집이 갑자기 가난해졌거든요. 퇴직한 다음부턴, 연락이 안 와요.
    지금 가난해진 부모님의 형편을 도와드리는건 자식들뿐이에요.
    시댁식구들과 특히 조카들 다~ 도와주고, 정작 본인 노후는 신경안 쓰신 부모님을 생각하면, 저도 우울해져요. 저도 저희 (전 결혼 10년차예요. 매달 부모님께 생활비를 보내드리고있어요. 물론 생활비외에도 들어가는 돈이 많아요.) 노후를 위해서 절약하고 돈을 모아야하는데, 부모님 노후 도와드리느라, 제 노후를 준비하기가 빠듯해지니까요.
    부모님께서 열심히 사셨는데도, 지금 가난하다면 또 모를까. 그렇게 시댁식구들 챙기고, 조카들 챙기느라, 본인들의 노후는 준비안하셨다는게... 참 싫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808 눈이 부시게 ~~ 내 인생의 눈을 치워준 엄마 ... 01:30:40 217
1397807 고등학생 학원은 몇시까지 하나요? 5 .. 01:21:09 120
1397806 신병 교육대에 있는 아들이 손 편지를 보냈어요. 4 부모님께 01:16:02 188
1397805 라면에 넣으면 의외로 맛나는 부재료 12 배고파 01:15:47 718
1397804 펌)이러다 살인이라도 할것 같아 글남겨봅니다 4 .. 01:04:48 1,120
1397803 영어부탁] 국지전 전면전 2 ... 01:04:13 124
1397802 불타는 청춘은 출연도 연출인가요? 2 타의 00:49:58 600
1397801 이과인데요 갈 학교 수시요. 9 부탁드려요 00:48:35 328
1397800 초등4학년 혼자 ktx타는거 가능할까요? 23 해품달 00:48:09 748
1397799 방탄.뷔랑 정국이요. . . 6 저기 00:47:29 530
1397798 개인사업자 1년 소득 1억원일 경우 종소세 얼마나 낼까요? 3 종합소득세 00:41:59 316
1397797 낼 초2 초6 총회에요 리여니 00:31:20 235
1397796 사주가 진짜 맞나요? 12 00:21:44 1,726
1397795 눈이부시게.에서 원래 한지민이이 안내상 딸 이었는뎌.왜 갑자기.. 10 궁금 00:20:48 2,720
1397794 생각해보니 지난주 너무웃겼어요. 전기톱 할머니 5 00:19:31 1,134
1397793 초등 총회. 아이가 둘인 경우요. 5 ㅡㅡ 00:12:12 505
1397792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 2 토무 00:09:05 463
1397791 기레기들이 자유당의 대변지 된것이 결국 돈, 뿌리가 친일 때문인.. 11 조선폐간 00:06:46 373
1397790 시골 치과의사...신랑감으로 어떨까요? 47 ㅡㅡ 00:00:39 3,707
1397789 고 장준하 선생의 시계=준하의 시계? 15 눈이부셔 2019/03/19 2,718
1397788 영어문장 해석 좀 부탁드립니다 6 영어 2019/03/19 287
1397787 눈이 부시게..? 1 ... 2019/03/19 809
1397786 제발 어린아이는 손잡으세요 15 정말 2019/03/19 2,533
1397785 한자 획순이 바뀌었나 봐주세요 11 .... 2019/03/19 295
1397784 눈이 부시게, 마지막 나레이션 11 에브리데이 2019/03/19 2,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