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영화) 버닝 후기, 스포없슴

고고 | 조회수 : 5,409
작성일 : 2018-05-18 01:18:47

이창동 감독의 영화는 허리 쭉 펴고 편히 보게 만드는 영화는 아닙니다.

저 장면은 감독이 뭘 말하려고 한 걸까하면서 안도는 머리 싸매는 편이구요.


버닝을 개봉 첫날 봤습니다.

3천여명이 봤다는데 저도 거기 낑겼습니다.


우선 기름기 쫙 뺀 유아인,  세상이 무서운 20대 청년으로

걸음걸이부터 눈빛까지 내가 아는 유아인이 맞나 싶을 정도로

대단한 배우입니다.


영화는 스릴러 입니다.

문학작품으로 보면 머리 아픕니다.

조금 불친절한 스릴러로 보일 수도 있어요.

저는 정갈한 스릴러라 부르고 싶습니다.


장면 하나 하나 완벽합니다.

연출이 정말 그래요.

이창동 감독은 완벽주의자 맞나봅니다.

티끌 하나 용서 못하는.


음악이 버닝 영화 참 좋습니다.

자막보니 주 테마가 마일즈데이비스 곡으로 나오네요.


영화는 7시 반에 끝났지만 여태 곰씹어 봤습니다.

담주에 한번 더 볼 겁니다.


이 영화는 조금 뒤에서 보는 게 좋습니다.

저는 더 자세히 보고 싶어 앞줄에 앉았더니 표정만 열심히 봤습니다.

장면, 풍경, 배우, 음악, 이야기, 연출

다 좋습니다.


2시간 30분에 걸친 영화입니다.

이창동 감독 삘 극대치라 마구 추천은 못해드리겠습니다.ㅎ


칸에서 기립박수 친 이유를 알겠습디다.



IP : 58.231.xxx.148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기대됩니다.
    '18.5.18 1:21 AM (211.177.xxx.117)

    후기 감사해요.

  • 2.
    '18.5.18 1:22 AM (125.252.xxx.6)

    땡기는데요?
    이창동 감독 영화 별로 안좋아하는데도요..

  • 3. 수박마시쪄
    '18.5.18 1:22 AM (219.254.xxx.109)

    밀양은 내취향이 아니였고 시는 내 취향이였는데 저한테는 어떨까요? 볼까 말까 고민중이였거든요

  • 4. ㅇㅇ
    '18.5.18 1:26 AM (116.121.xxx.18)

    후기 감사.
    이창동 영화 다 좋아해서 예매했어요.

  • 5. 둘러보니
    '18.5.18 1:26 AM (58.127.xxx.89)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더군요
    저도 볼까말까 갈등 중

  • 6. 고고
    '18.5.18 1:28 AM (58.231.xxx.148)

    수박님 ㅎㅎ
    취향은 변하니 깊고 넓어질 수 있으니 버닝 함 보세요.

  • 7. 고고
    '18.5.18 1:29 AM (58.231.xxx.148)

    아고 오타
    소주 한 잔했더니
    변하니 -> 변하고

  • 8. ..
    '18.5.18 1:30 AM (223.62.xxx.44)

    낼 보러갈건데 젊은이들 평이 별로라고 들었어요 요새 젊은이들이 어려서 동화책많이 보며 자란 세대 아닌가요? 그런데도 의외로 어려워지면 답답해하고 해피앤딩 아니면 못견뎌하고 그런거 같더라구요. 어쨌거나 원글님 글보고 갑자기 낼 영화에 설레게 되네요

  • 9. happy
    '18.5.18 1:32 AM (122.45.xxx.28)

    오~마일즈 데이비스라면
    진짜 취향저격 고품격 음악이네요.
    스릴러라니 좀 조심스럽기도 하고
    무섭거나 찝찝한 장면 없다면
    보러가고 싶네요.

  • 10. 고고
    '18.5.18 1:33 AM (58.231.xxx.148)

    생각하는 거 싫어하니 그럴거여요.

    쉬운 영화는 아니거든요. 생각의 힘!!!

    젊은 친구들이 더 많이 봐야할 영화여요. 확 불 질러야할 이유를!

  • 11. 고고
    '18.5.18 1:36 AM (58.231.xxx.148)

    정갈한 스릴러라니께요.

    무섭지도 찝찝한 장면 하나도 없어요.

    아주 스멀스멀 긴장은 흐르지요. ㅎㅎ

  • 12. ㅇㅇ
    '18.5.18 1:39 AM (175.223.xxx.163)

    오아시스 같이 보고나서 찝찝하던데

  • 13. ㆍㆍ
    '18.5.18 1:40 AM (122.35.xxx.170)

    유아인 연기는 무슨 배역이든 느끼함의 대명사 같았는데
    어찌하는지 궁금하기는 하네요ㅎ

  • 14. ...
    '18.5.18 1:40 AM (211.210.xxx.20)

    전 실망했어요.
    딱 어른들이 내려다보고 생각하는 진부한
    청년? 코드는 다 때려넣은 ㅎㅎㅎㅎ미스테리요?
    전혀요.
    전작들 다 챙겨봤는데..
    특히나 시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였는데 ㅜㅜ

  • 15. 수박마시쪄
    '18.5.18 1:45 AM (219.254.xxx.109)

    좀 어려운 영화 보고 싶었어요 요즘은 거의 다 때려부수고 그런거라..영화관을 거의 안갔거든요

  • 16. ..
    '18.5.18 2:07 AM (125.178.xxx.222)

    잔인한 장면은 전혀 없다는 거죠?
    요즘은 청불이면 잔인할까 봐 무서워서 안 보는데
    이창동 감독 영화는 보고 싶어서요.

  • 17. 수박마시쪄
    '18.5.18 2:36 AM (219.254.xxx.109)

    http://www.screendaily.com/news/burning-sets-record-score-in-history-of-scree...

    지금 4점만점에 3.8 받았어요..역대 최고

  • 18. nake
    '18.5.18 7:46 AM (59.28.xxx.164)

    이창동 믿고보는데

  • 19. 이창동감독
    '18.5.18 10:24 AM (211.38.xxx.181)

    이 감독 영화 어려워서 남편이랑 보기 힘들겠다 포기하고 있었는데 스릴러 장르라니 한번 도전해 보도록 할게요~ 감사감사

  • 20. 한wisdom
    '18.5.19 1:21 AM (106.102.xxx.70)

    2시간 30분리 1시간 40분으로 느껴짐
    볼만한 영화.
    은유적 비유 좋아요. MBC 사장도 나와요. 웃겨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62229 이식탁 어디제품일까요? 궁금해요~ 10:21:32 1
1362228 가정용 크레인 써 보신 분 계신가요? ㅇㅇ 10:19:07 20
1362227 적폐청산 하려면 아직 멀었네요 1 웃프다 10:17:59 35
1362226 일반전화번호로온 문자에 10:17:14 29
1362225 정형외과 or 한방병원? 연리지 10:15:37 29
1362224 제 2의 숙명여고 나오나 1 조사철저히했.. 10:10:30 357
1362223 발사믹식초 추천해주세요 궁금 10:10:25 29
1362222 안현모부부방송 봤어요 1 안타깝네 10:08:24 521
1362221 애방학이라 같이 먹었더니..ㅠㅠ 1 .... 10:05:33 357
1362220 손혜원 오늘 인터뷰라는데. 이부분.. 28 .. 10:03:06 568
1362219 한국에서 사가져가면 맛있을 음식 뭐가 있을까요? 5 지니 10:01:46 256
1362218 대학 기숙사 방배정은 추첨인가요?? 1 ㅈㅈ 09:57:17 192
1362217 sbs_ 리얼미터 "황교안 정계 진출, 반대 50% 6 ㅁㅁ 09:55:51 259
1362216 퇴사한 전 직장에서 원천징수 영수증 발급을 안 해줄 경우 2 tax 09:53:22 175
1362215 남편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 하는데요.. 24 00 09:51:47 1,300
1362214 손혜원 관련..목포사는 분이 쓴글 15 09:48:54 1,241
1362213 사회복지사 공부 1 윈윈윈 09:43:52 151
1362212 정관장홍삼정로얄..면세점에서 4 ., 09:43:05 149
1362211 감마지피티가 낮으면 간질환인가요? .... 09:40:08 95
1362210 국어공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2 초조 그 자.. 09:37:50 164
1362209 믹스커피끊으시고 좋아진부분~? 6 믹스커피 09:27:51 1,452
1362208 바닥난방없이 다른나라처럼 라디에이터만 쓰면? 18 난방 09:23:27 1,476
1362207 손혜원씨! 목포보다는 염전 노예 사건의 억울한 사연에 관심 가져.. 14 ㅜㅜ 09:19:23 642
1362206 중앙일보헤드라인이 점점웃겨지고있네요 6 ㄱㄴㄷ 09:14:14 540
1362205 광주 우울증 신경정신과 잘보는 병원 추천 부탁해요 ᆢᆢᆢ 09:12:07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