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에게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어요.

바보 | 조회수 : 2,422
작성일 : 2018-05-18 00:34:19
봄비가 장마처럼 주룩죽룩 와요.
오전에 아들 등교 시키고 집에 오니
집안이 어두 컴컴하더라고요.
그때 문득 드는 생각이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다'였어요.
'엄마 우리 수제비 먹으러 가자~~'이런 말 할 수 있는 엄마요.

부모님은 제가 23살에 헤어지셨어요.
아빠의 사업 실패, 엄마의 오랜동안 바람으로
편하지 않은 결혼 생활을 하다 헤어지셨고
전 동생들 돌보고 대학 보내고 결혼을 하고 아들이 있어요.

그리고 엄마한테는 가끔 연락이 왔어요.
신혼 여행 다녀와서 연락안했다고 인연 끊고 살자고요.
'니가 어떡해 나한테 이럴 수 있냐'며 명절이나 생일 때
먼저 연락 안한다고요. 전 그럴 때마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너무 무서웠는데 그런 엄마가 뇌종양으로 요양병원에 계시다 올해 1월에 돌아가셨어요.

며칠전엔 엄마가 제 꿈에 나와 절 마구 때리셨어요.
그렇게 살지 말라면서요.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어요.
41세인데 따뜻한 엄마 느낌이 너무 그리워요.
IP : 61.255.xxx.63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8.5.18 12:37 AM (1.231.xxx.187)

    토닥토닥

  • 2. 토닥토닥2
    '18.5.18 12:44 AM (124.49.xxx.215)

    토닥토닥.

  • 3. 사실막내딸
    '18.5.18 12:50 AM (175.121.xxx.146)

    늙어가는 엄마를 지켜보는 것도 딱히 좋진 않아요.
    판단 흐려지고 앞뒤좌우 구분못하고
    낄데안낄데 가리지 않고 할말못할말 거르지 못하는
    게다가 고집 세지고 자식말 무시하고
    궁상스러워 지고 귀닫고 사는 어마를 보며
    괴롭다 못해 슬퍼요.
    난 안그래야지. 결심해 보지만
    저라고 뭐 특별할까요?
    인자하고 애정 넘치며 황혼이 우아한 노년은 판타지인건지.

    암마 있다고 딱히 포근하고 그러지도 않으니
    원글님은 아이들에게 그런 엄마가 되너주세요.
    그럼 돼요.

  • 4. 저도 그래요...
    '18.5.18 12:50 AM (211.243.xxx.172)

    그냥 따뜻한 미소로 날 비라봐주기만 해도 좋은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미 우린 그게 안되니까
    그냥 우리 아이들에게 그런 엄마가 되도록해요 ....

  • 5. 친구야
    '18.5.18 1:00 AM (175.120.xxx.8)

    저랑동갑이네요. 저도 올해 4월 엄마를 뇌종양으로 보내드렸어요 시집오기전까지 늘 엄마가 옆에 계셨지만 돌봄같은건 거의 받지 못하고 자란것 같아요 근데 그런 엄마도 떠니니 너무 보고싶고 그립고 엄마라고 부를수 있었다는것만도 감사했던거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 6. 맞아요
    '18.5.18 1:32 AM (220.116.xxx.156)

    따뜻하게 부를 대상이 있다는 것만도 감사한 거죠. 미소 지으며 눈까지 마주쳐 주면. 천국이 따로 없죠.
    친구야~ 놀자. '친구'가 좋고
    엄마~ 밥 좀 줘 '엄마'가 그립고
    아빠~ 뭐 해 '아빠'가 그립고... 두려운 대상은 부르기도 쉽지 않죠.

    원글님, 40대엔 아이들 커 가는 것 보며 자꾸 부모세대와 그 밑에서 자라던 내가 회상이 되더군요.
    님은 충분히 하셨지만 엄마가 그 걸 담을 만한 그릇이 안되셨던 것 뿐이에요.
    우리의 아이들이 부를 때, 따뜻하게 대답해 주는 엄마가 되어 주는 게 최선이라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62276 소소한 패셔팁-벨트 Gg 11:36:38 44
1362275 감기 20일 경과 팔다리가 시려요~ ... 11:32:50 28
1362274 저녁에만 식욕이 느는데 이유가 뭔가요? .. 11:32:07 37
1362273 친모 청부 살인 계획 여교사 잡혀... 1 ... 11:31:19 318
1362272 매번 옷사주는 시어머니...어찌거절할까요? ㅡㅡ 11:30:56 244
1362271 김홍걸 아 사이다 ~~~~ 2 ㄱㄴㄷ 11:29:17 321
1362270 차가 자꾸 사고가 나요 질문 11:28:55 74
1362269 아기 오줌 꿈해몽부탁해요 1 아기 오줌.. 11:27:13 45
1362268 30년전쯤ㅠㅠ 전주 풍년제과의 추억이네요 1 그리움 11:25:58 161
1362267 에어프라이어기 스크래칭 아휴 11:25:53 68
1362266 연금보험 10년째... 2 ... 11:21:15 349
1362265 방탄커피 버터양 질문이요 1 ak 11:18:58 96
1362264 홍콩 호텔 질문드려요. 홍콩 11:17:56 87
1362263 동상이몽에 한고은 남편이 받은 경락 마사지 효과있나요? 2 경락 11:16:02 481
1362262 손혜원 9채 과하다 과해 14 .. 11:13:40 753
1362261 겨울 코트 지금 살까요 말까요 3 ^^ 11:12:44 513
1362260 에릭남의 그밤 좋아요 - 남자친구 ost .. 11:08:11 71
1362259 김칫국물 활용팁 8 .. 11:03:41 686
1362258 이재명 대장동재판관련 뉴비씨 조시현기자 취재 11 지인지조 11:02:26 303
1362257 방학에 아침9시부터 공부하려고 했는데 말이죠.. 8 .... 10:58:25 562
1362256 종합비타민 먹는거랑 잠 안오는거랑 상관있을까요? 2 .. 10:58:03 348
1362255 비염이 건강에 정말 안좋네요 4 ^^ 10:56:56 752
1362254 심한감기인데 고열아니면 독감아닌가요? 3 ㄱㄴ 10:55:47 152
1362253 서영교, 의원실로 판사 불러 “벌금형 해달라” 직접 청탁 17 .. 10:54:13 601
1362252 이과형아이인데 인강추천부탁드려요^^ 1 예비고2 10:50:22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