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못되고 사악한 사람 보신적 있나요?

... | 조회수 : 5,207
작성일 : 2018-04-16 21:02:44
눈마주치기도 무섭지 않나요?
엄마와 친구들한테 얘기했더니
나보고 무조건 친한척하고 밥이라도 같이 먹고 웃어야 한다고..
자기들이 생각하기에
집요한 성격이라 스토커같이 굴거라 하더군요
어떻게 그리 잘 아는지..성격을 딱 맞추네요
근데 무섭고 징그러워 눈 마주치기도 싫거든요


IP : 211.36.xxx.102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뭔 소린지
    '18.4.16 9:04 PM (58.230.xxx.242)

    알 수가 없네요

  • 2. 나도뭔소린지
    '18.4.16 9:05 PM (221.145.xxx.131)

    그냥 같은 카테고리 내 에 있지마세요

  • 3. ...
    '18.4.16 9:09 PM (211.36.xxx.102)

    못되고 사악한 직장동료와 몇개 일화를 얘기했더니
    친할 필요는 없지만 친절하게 대하지 않으면
    뒷탈있을거라고..
    근데 웃고 인사하는것도 힘들다는 얘기에요.

  • 4. ???
    '18.4.16 9:11 PM (211.186.xxx.141)

    원글 한번에 이해되는데요???


    암튼...
    전 실제로 본적은 없지만
    조땅콩 자매가 떠오르네요.

  • 5. ,,,,,,
    '18.4.16 9:11 PM (39.117.xxx.148)

    생각보다 주위에서 볼 수 있어요.
    나이가 어리면 나이탓이라도 하겠는데...
    고등학교 엄마들 모임에서 왕따시키고 하는 여자들 제법 있어요.
    모임 마치고 며칠 안되서 몇 명만 따로 밥산다고 나오라 해서는 한 엄마 뒷담화를 하는 거지요.
    똑똑한 줄 알았더니 알고보니 후진 대학 나왔다고 한 엄마를 계속 ...
    알고보니 본인은 여상나와 밍크가게에서 일하다가 남편 잘 만나 전업으로 살면서 동네 엄마들에게 밥 사며 남의 뒷담화 하는 여자인데...
    피부미용실 원장에게 팁으로 백만원 상품권을 사서 주는 여자라..원장이 엘레베이터앞까지 나와서 구십도 인사를 한답니다.
    밥 산다고 불러서는 다른 엄마 뒷담화를 하는 거 몇 번 당하고는 그 모임에서 빠졌어요.
    다른 데 가서는 결국 제 뒷담화할 여자니까요.
    그런 여자들 몇 명 보고 나니 사람들이 무섭답니다.
    오래된 여고 친구만 두 명 만나고 있어요.

  • 6. ...
    '18.4.16 9:22 PM (58.140.xxx.36)

    그런 사람 있어요 열등감이 심해서...
    남보다 나아보이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니 겉으로 보이기만
    돈을쓰니 항상 구멍을 못 면하고
    거짓말해서 소문내고 사람들 이간질해서 싸움 붙이고..
    그래서 그런 사람 앞에선 웃고 뒤에선 은따시키죠

  • 7. ㅌㅌ
    '18.4.16 9:25 PM (42.82.xxx.168)

    더 지내보시면
    대놓고 사악한 것들보다
    순진무구한척 사악한 무리들이 더 악질이라는 사실을 아시게 될거얘요
    피해는 후자애게 더 많이 겪었어요

  • 8. 사람이 제일 무섭지요
    '18.4.16 9:33 PM (220.86.xxx.202)

    나는 사람 안사겨요 그냥그래 하는식 진전이 없는거죠 그래야 뒷탈이 없어요
    조직생활 20년하고서 배운 경험이에요 우리옆집 사람하고도 아는체 안하고
    살았더니 나에게 시비걸면서 거만하다고 하데요
    결혼못한 노처녀인데 악질로 생겼어요 대한항공 조현민처럼 생겼어요 박색에다

  • 9. ㄷㅈㅅ
    '18.4.16 9:36 PM (220.119.xxx.220)

    굳이 친한 척에 밥까지 먹을 필요가 있나요?
    직장동료인가요?
    그런 사람들 지보다 더한 임자 만나서 제대로 당해요
    언젠가는 쓴 맛 보더라구요

  • 10. 요즘 핫한 분 08--hkkim
    '18.4.16 9:44 PM (122.46.xxx.56)

    그런 파괴적 인격인지 몰랐음
    http://moneysavetip.tistory.com/m/118

  • 11. ㅇㅈㅇ
    '18.4.16 10:08 PM (121.173.xxx.213)

    남잘되는 꼴 못보고,
    자기보다 잘난사람 못보고,
    남을 깎는얘기아님 할얘기없는 사람

  • 12. ..
    '18.4.16 10:40 PM (211.224.xxx.248)

    아예 안만날수 없는 관계니까 고민을 하겠죠. 주변분들이 잘 애기해줬네요. 근데 싫은 사람한테 그렇게 하기가 쉽지가 않죠. 쳐다보기도 싫은데 어떻게 웃으며 잘 지내나요? 그래서 사회생활이 힘든거. 그걸 잘하는사람이 사회생활 잘하는거고. 싫은 사람인데도 전혀 티 안내고 잘지내고 잘 구술리고.

  • 13. 한wisdom
    '18.4.17 12:57 AM (116.40.xxx.43)

    나도 사람 안 사귀어요.
    일 내가 더 하려고 하고 같이 어울리고 동의해 주고
    그렇게 묻어가다 관계 끝나면 발 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856 현 중3 수시 vs 정시 4 ㅇㅇ 20:09:13 331
1398855 요맘때 입을 패딩 2 .. 20:07:42 246
1398854 잇몸이 ㅡㅡ 20:07:26 143
1398853 강아지 알레르기 사료 추천해주세요 8 ..... 20:06:05 106
1398852 '봄이 오면 꽃보다 시체를 더 많이 본다' 법의학자 유성호 2 ... 20:05:36 714
1398851 마트서 파는두부사왔는데 첨가물이많네요 6 ㅈㅈ 20:05:32 547
1398850 82로그인 할때... 이상해서리 20:04:52 71
1398849 타지로 이사와 인연맺은 사람인데 아이성적을 노골적으로 물어봐요 18 ... 19:59:31 1,241
1398848 눈이 부시게 에 나왔던 그림 작가가 누군지 알 수 있을까요? 3 19:58:51 570
1398847 마약중독 왜이리 많나요? 9 프로포폴 19:58:18 1,146
1398846 편의점에서 삶은 계란껍질을 쉽게 벗기는 요령을 배웠어요 2 ㅇㅇ 19:58:04 562
1398845 자녀 결혼식 날받아놓으면 다른 결혼식 안가나요 13 마뜰 19:57:55 835
1398844 80년생 초반이신 분들 중에 사범대 간 친구들 공부 잘했나요? 7 ........ 19:56:31 490
1398843 나경원이좀 보세요 3 참나 19:56:05 602
1398842 명박이 때문에 우리 세금 날라가게 생겼네요 2 ... 19:51:21 601
1398841 국회~지켜보겠어! 보고있다 19:51:11 101
1398840 패딩요정님 나오실때 됐지 싶은데요 5 원츄 19:48:42 844
1398839 요즘 즐겨보는 유투브 먹방 9 .. 19:47:22 529
1398838 유시춘님 인터뷰기사 11 ... 19:46:58 736
1398837 엄청줄서서먹는국수집가보니 7 ㅈㅈ 19:46:37 1,768
1398836 제주거리에서 딸딸이 치던 검사도 김학의랑 연관있다던데요 5 Kk 19:46:36 870
1398835 방콕 10월 초 날씨는 어떤가요? 3 19:45:47 152
1398834 아제르바이잔 분들이 오시는데 2 리여니 19:44:36 220
1398833 두부는 쪄요?삶아요? 4 땅지맘 19:44:29 406
1398832 절에 다니기 진짜진짜 힘드네요 ㅠ 9 ㅇㅇ 19:38:24 1,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