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들은 다 큰아들 같은건가요...?

큰아들키우는기분 | 조회수 : 2,174
작성일 : 2017-07-24 01:38:08

30개월 아들 가진 사람인데요. 외동으로 자라고 여중-여고-여대-여자많은 직장 다니는 사람이고 거의 연애 경험 없다가...;;; 남편하고 결혼한지 5년차인데 자꾸 남편이 큰아들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30개월 아들이나 남편이나  어떨땐 차이점을 모르겠어요.

둘이 저한테 한꺼번에 징징대고 삐지고 있으면  환장하겠어요. 둘다 달래고 있는 제 모습이 완전  엄마에요 엄마.

   남편과 아들의 차이점은 음...... 돈 벌어온다는 것과 눈치가 좀 있다는것??

밖의 사회생활은 도대체 어떻게 하는 건지 참 궁금해질때가 많아요.

 집에서 봤을때는 맨날 나한테 징징대고 헛점투성이에 게으른데

직장에서는 윗사람들이 부지런하고 일 잘한다고 좋아한다고 하더라고요??

  반찬투정하고 좋아하는 반찬만 주면 엄청 행복해하고  등등 일일이 하나하나 다 손이 가는 건 남편이나 아들이나 매한가지인듯한 요즘입니다.

 아들은 징징대면 귀엽기라도 하지.. 남편의 징징은 음.............. 하하하하하 웃음만 나네요.


 



IP : 119.149.xxx.24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정말 짜증나요
    '17.7.24 2:47 AM (122.62.xxx.253)

    내가 자기 엄마인 줄 알아요. 심한 경우는 아들마저 질투해요. 앞길을 막죠. 심한 경우는 아니시길...

    자기한테 관심 안 가져준다고 무시했다고 하고, 찬밥신세라고 하고. 이건 뭐 수준이하라서요.

  • 2. 제 남편은 아님
    '17.7.24 4:25 AM (85.6.xxx.169)

    어른스럽고 책임감 강해서 항상 의지가 되네요. 제가 애 같아서 남편이 자기는 딸이 벌써 있어서 애가 필요 없다고.. 저희는 딩크입니다. 남편도 뽑기운이 중요하더라고요.

  • 3. 사람 나름
    '17.7.24 6:32 AM (14.33.xxx.43)

    제 남편은 생각도 깊고 현명해서 배울점이 많은 사람이예요.

  • 4. ..
    '17.7.24 6:45 AM (192.162.xxx.129)

    의외로 많은 여자들이 자신에게 전적으로 매달리는 남자를 보며 존재가치를 확인해요.
    내가 누군가에게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다, 나 없으면 안된다, 이런 걸 확인하며 자긍심을 갖는달까.
    남자들도 본능적으로 그런 코드를 읽기 때문에 원하는대로 행동하는 거라 봅니다.

  • 5. 근데
    '17.7.24 7:11 AM (175.209.xxx.57)

    큰아들 치곤 돈을 너무 많이 벌어오지 않나요?
    무지 성숙하고 점잖은데 돈 못버는 남편보다 낫겠죠. ^^

  • 6. ㅇㅇ
    '17.7.24 12:22 PM (222.104.xxx.5)

    개차반인 남편도 큰아들이라면서 우쭈쭈하는 문화가 문제인거죠. 사회생활요? 잘 합니다. 남자들 부인이 만만하고 무시하니까 그렇게 나오는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6 남편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 하는데요.. 24 00 09:51:47 1,351
13985 남편이 개한테 물렸어요. 11 개키울자격 00:10:59 2,826
13984 '엄마 죽여달라' 딸이 청부살해 의뢰..남편 신고로 들통 ..... 2019/01/15 1,680
13983 남편이 바빠요 5 단풍나무 2019/01/15 1,344
13982 남편이 다시태어나면 저랑결혼 안한대요 53 2019/01/15 17,924
13981 남편의 습관들...너무싫어요 ㅠ 28 깐따삐약 2019/01/15 6,797
13980 남편이 이제와서 외롭대요 14 .... 2019/01/15 5,238
13979 남편 마음에 안드는 대학에 아이가 합격했는데요 52 ... 2019/01/15 19,400
13978 입덧이 심하면 남편닮나요? 10 ... 2019/01/15 1,294
13977 제가싫어하는 친구를 만나는 남편 3 2019/01/14 1,736
13976 남편 안긁으시는 분들..조언좀 해주세요 12 .. 2019/01/14 2,877
13975 비올때 꼭 우산가지고 나오라는 남편 19 ㅊㅊㅊㅊ 2019/01/14 3,848
13974 우울해 할때 남편이 어떻게 위로해 주시나요? 8 LE 2019/01/14 1,739
13973 남편이 맷돌에 갈았다고 11 전복죽을 2019/01/14 4,882
13972 집대출관련 아파트 남편50세 저 46세입니다 11 .. 2019/01/14 2,597
13971 안방에서 뒹군 상간녀와 남편 그리고 하늘나라에 간 아내 2 ..... 2019/01/14 8,262
13970 자기조건은 말도안하고 남편고를때 경제력 인성보고 고르라는 아즘마.. 9 ... 2019/01/14 2,284
13969 너무 시끄러운 남편 2 크리스티나 2019/01/13 1,861
13968 남편이 업소에 수십번 다녀왔어요 저 좀 도와주세요 56 애둘 2019/01/13 21,020
13967 남편 회갑 34 다음 2019/01/13 4,444
13966 남편이 너무너무 피곤해하는데요 ㅠ 12 ㅁㅁ 2019/01/13 4,044
13965 40대분들 밥안주면 남편이 끓여먹으세요? 8 삼시세끼 2019/01/13 3,532
13964 10년 넘으니 남편의 수가 어느정도 보이네요.. 6 aa 2019/01/13 3,298
13963 남편이 저에게 욕을 했어요 76 먼지 2019/01/13 15,376
13962 허수아비 남편과 살고 있어요ㅠ 2 aa 2019/01/13 3,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