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딸 위로하러 들어갔다 싸우고 마는 윤여정..

남일 같지 않다 조회수 : 3,366
작성일 : 2012-07-15 20:30:43

제가 늘 그래요..

딸아이와 냉전 끝에 잘해보려고 얘기좀 꺼내보면 또 어긋나고

아이 소리 좀 높아질라치면 남편이 쪼르르 소리듣고 와서 "넌 나가 있어 내가 얘기할께"하고..

제가 밖에선 똑부러진다 재주많다 심지어 현명하다 소리까지 듣는 사람인데

집안에선 말빨도 안 통하고 특히 이렇게 감정선 타는 일에선 젬병이네요.

속상해 우는 윤여정 보니 제가 다 가슴 아픕니다.

엄마맘은 왜 아무도 모르나요..ㅠ.ㅠ

IP : 122.32.xxx.129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결국
    '12.7.15 8:33 PM (115.126.xxx.115)

    딸아이 맘을 몰라서
    싸우게 되는 거잖아요

  • 2. ...
    '12.7.15 8:37 PM (122.32.xxx.129)

    그런가요..엄마가 딸아이 맘을 몰라줘서..
    그럼 할머니 아버지하고는 안 나는 싸움이 왜 늘 엄마하고는 나는 걸까요..?

  • 3.
    '12.7.15 8:46 PM (118.41.xxx.147)

    엄마마음 몰라주는것은 딸도 마찬가지인거죠
    둘다 마찬가지인데 왜 꼭 부모만
    해야하는지요


    부모가 책임져야할 나이는 20살전 그러니 19살까지에요
    부모가 몰라준다고해서 저렇게 말할거도 없어요
    물론 부모도 마찬가지이지만요
    그러니 둘다 똑같다는소리이죠

    지금 정배와이프 즉 장군엄마가 그러죠
    자신은 그런일잇으면 갈 친정도 없다고요
    저는 부모가 잇고 형제가 있지만
    저렇게 속이면서라도 잇을 친정이 없네요
    저정도도 다 복인거죠

  • 4. 왜일까생각해보면
    '12.7.15 9:26 PM (180.68.xxx.154)

    위에 다른사람하곤 없는 싸움이 왜 늘 엄마하고만 날까라는질문이요 .. 엄마라면 항상 마주치는상황같아요 .. 생각해보면 자식이 독립된개체라는걸 엄마들이 잘 인정을 안하려하기때문아닐까싶어요

    자식이 실패를 하는게싫어서 ''내말만 들으면 너가 상처받을일도 없고 실패도 안할텐데 왜 내말을 안듣는거니..''

    하며 자식인생에 너무 지나치게 개입을 하려는거 때문아닐까싶어요 적어도 조부모나 아빠는 엄마처럼 자식인생에 지난친 개입은 잘안하는편 이잖아요

    그러니 늘 자식을 결혼시킨후에도 자식인생에 개입해서 트러블을 일으키는건 늘 엄마쪽인듯해요

    저도 이러지말아야지하면서도 늘 그경계를 넘는거때문에 아이한테 상처를 주는거같아요

    자식은 내가아니라 분명 개별된 개체인데 나의 2세라는개념이 너무강하다보니 자식인생을 좌지우지하려할때.. 문제가 발생하는거아닐까요?

  • 5. .......
    '12.7.15 9:30 PM (118.219.xxx.98)

    원글님은 평생 모를것같아요 딸이 얼마나 상처받고 있는지를 ...지금그렇게 말하고 있는것자체가 남의 감정을 잘 이해못한다는 증거죠 엄마가 딸을 안믿고 딸에게 심한 말을 하잖아요 니가 잘못해서 그럴거라는 말 그런말이 먼저 나왔잖아요 먼저 부모라면 딸부터 믿어야 하는게 순서가 아닌가요 그런데 딸을 믿지않고 오히려 구박만 했죠 위로가 필요한 시점에 구박을 했으니 다들 윤여정을 욕하는거예요 가족이기에 잘못을 따지기전에 먼저 공감과 위로를 하고 나중에 잘잘못을 따지는것인데 원글님은 공감능력이 부족해보여요 그리고 큰딸도 잘해보고싶은데 안돼서 미안하고 엄마맘 아픈거 아니까 더 서러워서 우는건데 이해못하는게 아니라 엄마에게 너무 미안하고 엄마한테 자랑스런 딸이 되고싶은데 그러지못해서 미안해서 울고 지금자기 상황이 처량해서 울고 여러가지가 다 복합적으로 포함돼서 우는것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7013 병원에서 족저근막염 이래요..우울하네요. 40 족저근막염 2012/08/08 14,547
137012 유례없는 녹조…4대강 공사 때문? 하는 짓마다.. 2012/08/08 739
137011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초등생이 보기 어떤가요? 9 2012/08/08 1,256
137010 28개월 아기 발달현황 질문이요.. 4 아기엄마 2012/08/08 8,570
137009 티파니 목걸이 미국이 싼가요? 목걸이 좀 골라 주세요 13 선물 2012/08/08 6,248
137008 시어머니 통장에서 제가 현금을 인출할 수있나요? 7 섬아씨 2012/08/08 4,496
137007 양학선 선수 돈 많이 벌텐데 돈 벌면 강남 7 ... 2012/08/08 2,947
137006 야구장 정보좀 공유해주세요 2 세아이맘 2012/08/08 630
137005 요즘 수박 비싸던데 맛있나요?? 6 .. 2012/08/08 1,762
137004 우리나라 축구 골 결정력 너무 낮지않나요? 11 동메달 2012/08/08 1,618
137003 초6 여자아이 볼만한 연극공연이 뭐가 있을까요? 서울이요. 1 개학준비 2012/08/08 704
137002 개학 다음날 가족휴가 떠나려는데 체험학습신청 방법좀 알려주세요... 3 중3 2012/08/08 1,202
137001 시어머님과 통화하고 나면 가슴이 푸근해집니다 31 돈돈하는 세.. 2012/08/08 5,474
137000 매트리스커버 고무줄이 늘어졌는지 끊어졌는지 자꾸 벗겨지거든요 2 .. 2012/08/08 905
136999 요즘은 만화책들 어디서 빌려보세요??? 4 순정만화 2012/08/08 1,193
136998 소개팅이나 맞선볼때 첫눈에 맘에 안드는 상대를 만나면,, 11 .. 2012/08/08 9,216
136997 수유리 대보명가 어떤가요? 4 오레오레오 2012/08/08 2,571
136996 @.@ 박근혜, 5·16 묻자 "과거에 묻혀 사.. 2 바꾸네 2012/08/08 687
136995 경락후 부작용 생기신 분? 7 현사랑 2012/08/08 27,010
136994 기숙사 생활하는 아들 밥 먹는거 보고 울컥했어요 28 고등1 2012/08/08 8,841
136993 오늘 저녁 뭐 드실건가여? 15 궁금이 2012/08/08 2,308
136992 동생이 우울증에 걸렸어요 ㅠㅠ 3 걱정 2012/08/08 1,734
136991 세탁기 수평 맞춘다는게 뭐예요? 3 해리 2012/08/08 2,035
136990 5.16에 대한 헌법적 평가는 이미 종료된 것. 쿠데타는 쿠데타.. 그네할매보고.. 2012/08/08 452
136989 분당 서현역 롯데마트 주차장 몇시에 오픈인지...주변에 주차할만.. 5 주차ㅠ 2012/08/08 6,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