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래 자살, 이혼을 갈등하시는 분께 현실적인 방법을 조언해 주세요..ㅜㅜ

용기 조회수 : 2,375
작성일 : 2012-07-15 16:04:23

허약한 몸으로 돈도 없고 가족의 사랑도 없고...

살아갈 아무런 이유도 희망도 없어 보이는 것 같아요.

그래도 살아야 하잖아요...

이분이 현실적으로 이 어려움을 조금씩 이겨가는 방법을

조언해 주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공기 좋은 시골...

빈집도 있고... 드러누워 있지만 않으면 가난한 생활이지만

자급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른분들도 따뜻한 조언 주세요.

IP : 211.228.xxx.82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조심스레 반대의견
    '12.7.15 4:29 PM (220.76.xxx.132)

    공기좋은 시골은 부모님이나 친척이 있을때 평화로운 곳이죠..
    외지에 살다가 이혼하고 시골 빈집..
    절대 안됩니다요..

    옛날의 시골을 생각하심 오산입니다..

  • 2. 이혼하고
    '12.7.15 5:11 PM (14.52.xxx.59)

    시골가시면 정말 험한 꼴 많이 보실겁니다
    일단 육체노동이라도 하시면 자립은 되는데 (서빙이나 마트캐셔,,,) 그분이 또 몸이 약하시더라구요
    지금 상황에선 입주 시터는 어떨까 싶어요,그럼 거주지도 해결 되고 월급은 고스란히 모을수 있으니까요
    애들 보면 내 마음도 치유되는 느낌도 있고 말이지요

  • 3. ??
    '12.7.15 5:20 PM (203.171.xxx.156)

    원글님, 저를 생각해주시는 마음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어떤말로 표현해야할지....
    윗분들 말씀처럼 시골은 좀 무섭구요, 베이비시터는 할수 있겠네요. 제가 애를 셋이나 키워서 그나마 경험직. 그런데 애들 생각나서 괴로울거 같고 저의 안좋은 기운이 아가한테 옮을까 걱정되어요.
    모두들 마음만이라도 감사드립니다

  • 4. 착한이들
    '12.7.15 5:30 PM (210.205.xxx.25)

    애 다 놓고 나오시게요?
    그래도 가장 쉽게 집에서 할수있는 일은 애보기같아요.
    사람만나고 잊으시려면 마트캐셔도 좋구요.
    뭐든 얼른 돈벌이 하시고 건강챙기셔야해요. 토닥토닥 힘내세요.

  • 5. ..
    '12.7.15 6:12 PM (58.239.xxx.10)

    지금 82들어와서 ?? 님 글과 이 원글 읽다가 눈물보 터졌습니다

    ??님 힘내시구요,,보이진 않지만 많은 분들이 님 응원한다는거 잊지마시고 힘내세요 아셨죠?

  • 6. ...
    '12.7.15 11:39 PM (59.15.xxx.61)

    그 글에는 답글 안달았는데요.
    원글님이 몸이 약하다고 하셨는데
    정말 절박하면 다 이길 수있어요.
    집안 일도 체력이 달리면 쉬운게 아니잖아요.
    지금부터 조금씩 운동하시고 체력 기르세요.
    죽을 힘으로 뭐라도 하면 몸의 병은 생각할 겨를이 없어요.
    저는 50살이 넘었어요.
    저는 매일 10년만 젊었으면...합니다.
    10년만 젊어서 40대라면 뭐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 디스크 환자라 걷기도 힘들었는데
    먹고 살자고 이를 악물고 일하니 통증도 저만치 달아났네요.
    힘내시고 용기를 내서 우리 행복하게 잘 살아봅시다.

  • 7. ..댓글 달았는데..
    '12.7.16 12:25 AM (124.49.xxx.3)

    또 달아요

    혼자 일단 혼자의 건강을 회복하셔야죠.

    오죽하면 자살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셔서 저렇게 얘기하실 정도일까요.

    마음 속에 분노도 너무 많으실 거에요. 노력을 그렇게 했음에도 돌아오는 것은 형편없는 가족들이 주는

    쓰레기같은 상처와 행동. 의미가 없는 일들일지라도 한사람의 인생 완전 파괴시키는

    모든 것이 가족들에게 있지 않다고 할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말 할 수 없는 것이.

    절대로 그런 사람은 사람들이 알면 도망가거든요
    가까지 하지 않아요 절대로.

    저는 꼭 혼자 사시라고 애기한테 자신감 없으신 정도까지 저도 이해됩니다.
    꼭 애기처럼 뽀얗게 빛나실 날이 오실거에요.
    누군가가 나이 들면 나시 잆어도 될까 그러셨는데
    나시 입어도 너무나 아름다우신 중년 맞이하시는 다시 완벽하게 성공하시어
    상관도 없는 가족분들에게 아주 아름다운 복수가 되시길 진심으로 우리 엄마를 기억하며 기원합니다.

  • 8. 개선이 될 정도까지
    '12.7.16 12:30 AM (124.49.xxx.3)

    기다리려면 가족들 한참 정신차려야 하거든요..

    엄마분은 꼭 지켜드리고 싶네요.

    세상의 많은 좋은 사람들하고 열심히 살아보게 어머니 꼭 혼자 되시길 바랍니다.

  • 9. ...
    '12.7.16 12:47 AM (124.49.xxx.3)

    엄마가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요 직장 생활을 잘해도요

    저녁 시간 아침 시간 저런 가족들하고 있는 것이 얼마나 인생에 장애가 되고 걸림돌이 되고

    생활 자체가 남에게 자랑스럽고 투명할 수 가 없는데 어떻게 대인관계니 인생의 모든 것이 잘될 수가 있나요

    제발 애들이고 뭐고 자신만을 위해서 사시길.. 그게 사람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7613 선배님들! 7세 아이의 엄마 고민 좀 들어주세요. ㅠㅠ 7 ㅠㅠ 2012/08/10 1,086
137612 유기 접시를 사려고 하는데요. 결정을 못하겠어요... 3 ... 2012/08/10 1,211
137611 SBS 기자, 녹조현상 정부해명에 정면 비판 4 샬랄라 2012/08/10 1,340
137610 가전제품은 엘쥐나 쌈쑹 전문매장에 가서 사는게좋나요? 5 질문 2012/08/10 1,025
137609 어제 지워질꺼라고 함 연옌글 정말 지워졌네요 ;;;; 2 ... 2012/08/10 1,712
137608 체중보다 남들이 날씬하게 보는 님들...사이즈 좀 알려주세요.... 6 .... 2012/08/10 1,598
137607 개발도상국에서 변화의 물결이 될 페달세탁기...진지하게 다시 생.. 황후화 2012/08/10 1,342
137606 라면도 5개가 아닌 2개나 3개면 좋겠어요. 19 1인용 2012/08/10 2,476
137605 에어콘을 도대체 어떻게 쓰시길래 전기요금 폭탄을 맞으시는지.. 28 ... 2012/08/10 6,433
137604 직장다니시는 어머님들..운동 공부 등은 어케 하세요?? 3 궁금 2012/08/10 1,405
137603 소고기 싸고 부드러운 부위는? 8 키크기 2012/08/10 6,526
137602 소~쿨 하신분 어떻게 해야 소우 쿨해 질수 있을 까요 4 2012/08/10 847
137601 녹조현상 걱정되서 정수기 관련 찾아보니 3 앤티 2012/08/10 1,732
137600 키위가 큰 걸로 한박스 어쩌나 3 다람쥐여사 2012/08/10 1,192
137599 도저히 못 찾겠어요....좀 찾아주세요^^ 스테이크 2012/08/10 482
137598 (미국) 친구에게 소셜넘버 받아서 유틸 설치하는거 굉장히 실례일.. 7 ... 2012/08/10 1,338
137597 사람이 피곤해요 4 우울하다.... 2012/08/10 1,458
137596 친정에 왔으니 쉬고싶다는 시누... 12 시어머니생신.. 2012/08/10 5,083
137595 커브스 가입비는 환불 안되는거지요? 5 꼭3개월로등.. 2012/08/10 10,644
137594 대전 지역 심리상담 잘하는 곳 있나요? 1 몽도리몽 2012/08/10 1,354
137593 어르신들 식사 대접에 좋은식당 추천요~ 칠순 2012/08/10 491
137592 거제 사는 그 분이요... 뒷담화 아님. 11 울라 2012/08/10 5,407
137591 노래방비가 40만원 나올 수 있나요? 10 38만원 2012/08/10 6,705
137590 지금 받은 전화가 4 사기전화? 2012/08/10 793
137589 매실에서 거품이 나요. 4 매실 2012/08/10 1,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