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런날 아파트 어느댁에서 이런 음악이

두분이 그리워요 조회수 : 4,438
작성일 : 2012-07-15 12:13:44
내내 비가 오락가락하는 일요일
아침도 찐감자로 떼우고 방바닥에 누워 친구가 보내준 책읽고있는데 어디서 아코디언소리가 들려요
봄날은 간다 ...김윤아 노래가 아니고 그 왜 옛날노래 ㅡ(윽 첫머리 가사가 기억안나네 ㅠㅠ)치마가 봄바람에 흩날리더라 ♪뭐 그렇게 나가는 노래요

귀쫑긋열고 감상에 푹 젖어 들었습니다
맨날 윗집 애기들 쿵쿵거리는 소음이나 어느댁 피아노 부르크뮐러같은 대목 삼십분씩 동당거리는 소음에 귀 아파하다 정말 묘하게 행복해지네요

음악 다 듣는사이 비도 그친듯 ㅡ빗소리도 저도 가만가만 아코디언이 흐드러지게 부르는 봄날은 간다에 빠졌나봐요

참 좋은 휴일입니다 ㅡ쓰다보니 일기는 일기장에!ㅡ하실거 같네요 ^^;
IP : 59.26.xxx.94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두분이 그리워요
    '12.7.15 12:14 PM (59.26.xxx.94)

    쓰고보니 가사 생각났어요
    ㅡ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흩날리더라 였습니다 ㅎㅎ

  • 2. ...
    '12.7.15 12:20 PM (183.98.xxx.10)

    방년 이십에 뱃속에 아들 임신한 채로 청상과부가 되신 울 할머니가 부르시던 노래에요. 제 평생 할머니께서 노래 부르시는 걸 첨 봤는데 그 때 할머니 인생과 노랫가락이 오버랩 되면서 눈물이 핑 돌더군요.
    낮은 목소리로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할머니 혼자되신 그 나이가 제 나이의 반보다도 어리네요...

  • 3. 돌아가신 친정엄마가
    '12.7.15 12:21 PM (39.112.xxx.188)

    잘 부르시던 노래인데.....
    엄마가 보고싶네요....

  • 4. 두분이 그리워요
    '12.7.15 12:25 PM (59.26.xxx.94)

    에고 저보다도 두분이 들으셨으면 더 좋았을걸 그랬군요
    저는 엄마가 너무일찍 돌아가셔서 '엄마가 좋아했던 노래'조차 모른답니다 ㅜㅜ

  • 5. 전영록
    '12.7.15 12:34 PM (112.151.xxx.84)

    콘서트에서 전영록 씨가 그러더라구여 봄날은 간다 라는 노래가 시인들이 뽑은 최고의 노래로 선정 된 적이 있다구여. 그리고 노랫 말 속의 연분홍 치마는 무궁화 이구 봄바람은 항일 독립 운동 이라고 했어요.
    그 말을 듣고 노래를 들으니 더 구성지게 들렸던것 같아요.

  • 6. ..
    '12.7.15 12:52 PM (61.76.xxx.120)

    가끔씩 제 남편이 기타를 치는데 그소리도 다른집에 들릴라나?
    우째~

  • 7. ...
    '12.7.15 12:55 PM (58.145.xxx.90)

    눈물나요 ..

  • 8. 얼마전
    '12.7.15 1:01 PM (58.239.xxx.238)

    유튭에서 김윤아의 봄날은 간다를 우연히 듣게 됐는데
    장사익 최백호등 많은 사람들이 불렀더군요.

    관심밖의 노래였는데 최백호의 봄날은 간다를 몇번을 들었네요ㅋ
    최백호가 노래를 그리 잘 부르는지 첨 알았어요 ㅎㅎ

    어찌 그리 절절이 처량맞고 구성지게 노래를 잘하는지..

  • 9. phua
    '12.7.15 1:03 PM (1.241.xxx.82)

    제 노래방 18번 ^^

  • 10. 무궁화 항일운동은
    '12.7.15 2:04 PM (14.52.xxx.59)

    좀 오버인듯 ㅎㅎ
    이 노래는 사연많은 사람이 부르면 너무 절절해요
    그래서 김윤아 보다는 이정섭 최백호가 더 제격일것 같네요
    전 이정섭이 부르는거 세바퀴서 봤는데 너무 좋던데요 ㅎㅎㅎ

  • 11. 그 노래 정말 좋아해요
    '12.7.15 5:39 PM (211.196.xxx.174)

    가사 때문에...
    뭐 그리 대단한 수식도 없고 평이한 단어들인데
    가사가 정말 좋습니다
    역시... 위에 어느 댓글로 시인들도 인정한다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6550 강원도 여행이요 4 행복한세상 2012/08/07 1,358
136549 출산일 임박인데..저 잘할수 있을까요??ㅜㅜ 17 겁쟁이 2012/08/07 1,651
136548 질문) 오늘 일본:멕시코 축구 누구 응원하세요? 9 곤잘레스 2.. 2012/08/07 2,145
136547 전력부족 이유가 7 어이상실 2012/08/07 2,508
136546 소득 좀 봐주세요. 3 ^^ 2012/08/07 1,343
136545 서해바다 여행지 추천 좀 해주세요 3 일몰 2012/08/07 1,484
136544 수원에서 차없이 대중교통으로 에버랜드나 기타관광 어찌하나요.. 5 문의드려요 2012/08/07 2,257
136543 확실히 김수현은 아줌마들 취향은 아닌가보네요 30 ..... 2012/08/07 5,534
136542 폭염보다 위험한 정부와 방송3사의 “원전 안전불감증” yjsdm 2012/08/07 726
136541 시아버지를 봐야할지 안봐야할지.... 2 짱돌이 2012/08/07 2,268
136540 시댁문제 제가 나쁜건가요? 1 바다짱 2012/08/07 1,312
136539 어제 골든타임 동전쇼 달달하네요 8 오늘결방ㅠㅠ.. 2012/08/07 1,713
136538 우헤헤 비와요.. 7 진홍주 2012/08/07 2,077
136537 울고싶어요. 매직 걸렸어요. 14 ... 2012/08/07 3,215
136536 빚으로 일군 성장의 시대가 끝나고 미래는 설거지만 남았다 흉칙한 미래.. 2012/08/07 1,046
136535 비린내가 나요 ㅠㅠ 5 삼성에어컨에.. 2012/08/07 2,981
136534 엄마랑 단둘이 해외여행하는데 유럽 배낭여행으로 갈려는데 힘들까요.. 15 .. 2012/08/07 2,585
136533 폭염보다 위험한 정부와 방송3사의 “노후원전 안전불감증” yjsdm 2012/08/07 576
136532 양학선 아파트 선물받는다네요. ^^ 10 푸른밤 2012/08/07 4,725
136531 SJM 잔인한 폭행 “입술 찢어져 덜렁덜렁“…경찰은 구경만 3 세우실 2012/08/07 1,841
136530 다른분들도 가슴 밑에 접히는데 땀 차세요? 20 /... 2012/08/07 12,119
136529 블랙스미스.ㅜ 5 .. 2012/08/07 2,842
136528 전 오늘 밤 새벽 1시부터 국적을 버리겠습니다. 14 곤잘래스 2012/08/07 6,028
136527 제 글 좀 보시고 꼭 좀 도와주세요 2 간절해요 2012/08/07 1,730
136526 농심은 양학선에 너구리CF 찍게해줘야겠네요. 파사현정 2012/08/07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