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이가 동생 낳아달라고 우네요

고민되네요 조회수 : 3,440
작성일 : 2012-07-15 05:00:48

저는 나이 많은 엄마 (74년생)이구요...결혼하고

수년이 지나서 겨우 우리 아들 하나 낳아서

현재 만 세살 반이예요~~

 

그 전부터도 동생 있었음 좋겠다고는 했는데

최근데 동서네가 둘째를 낳아서 그런지

더 동생이 있었음 하나봐요.

 

오늘 동서네 아기 보러 가면서 어른들끼리

우리는 둘째 생각 없다...모 이런 얘길 하고 있었는데

듣고 있었는지 막 엄마 얼굴을 긁으면서 (처음 있는 일)

우는 거예요.

 

나중에 물었더니 "나도 동생 갖고 싶다" 이러고.

 

휴....근데 제 나이도 그렇고, 제가 프리랜서라

일할 수 있는 시기가 얼마 없는데 또 임신 출산으로

1-2년 거의 쉬다시피 할 생각에 엄두가 안 나고...

(남편 월급이 별로고 제가 원하는 현 생활 수준을 유지하려면 제가 반드시 일해야 해요)

 

또 제가 하는 일의 특성상 스트레스도 많고 비행기도 많이 타야하고

희한하게도 담배 피우는 환경에 자주 노출되다보니 ㅠ 만약 임신이

된다 해도 아가 건강에 괜찮은건지...

 

아뭏튼, 다 떠나서 둘째는 포기한 상태였는데 우리 애가 막 울면서

저러니 참 고민이 또 되네요..........

IP : 58.141.xxx.138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7.15 8:04 AM (110.70.xxx.23)

    부부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지만서두 하나 더 있음 서로 의지되구 좋죠 주위에 하나뿐인 집이 많은데 장점도 많겠지만 제아이들 둘이 놀고 싸우고 그러면서 챙겨주고 자고일어나 서로 찾고 하는거보면 참 잘했다 싶을때 많거든요

  • 2. 아이
    '12.7.15 8:19 AM (210.106.xxx.78)

    그러는것도 다 한때예요 74년생이시면 젊은 나이도 사실 아니고...요러 사정을 보고 결정하셔야죠

  • 3. -_-
    '12.7.15 8:28 AM (112.186.xxx.11)

    전 솔직히 어릴때부터 형제 이런거 없었으면 했어요
    이건 뭐 ..뭐하나를 먹어도 항상 삼등분
    거기다 엄마의 사랑과 관심은 항상 이뻐하는 자식한테만..
    나중 뭐 하나 공부하고 배우려고 해도 내가 하지 않는 이상은 다 관심과 사랑받는 자식한테만 혜택 가고..
    지금은 철없어서 그러지..나중 크면 지도 혼자가 나을꺼라느거 느낄 겁니다.

  • 4. ...
    '12.7.15 9:19 AM (114.207.xxx.201)

    혹시 주변에 아기 있는 집 없으세요? 아기와 하루같이 지내면서 아기만 챙겨주면 그런말 안할텐데... 아니면, 제가 아는 여자 아이는 어린이집 가서 자기도 어리면서 (6,7세) 거기 어린동생들을 자기 동생처럼 챙겨주고 먹여주고 그러면서 동생낳아달라는 말도 안하고 어린아이들 챙겨주니 자기도 언니, 누나가 된듯하고, 선생님께도 칭찬받구요.

  • 5. 경험자
    '12.7.15 9:20 AM (112.148.xxx.146)

    아이가 그런말 하는건 정말 동생이 있었으면 하는게 아니라 같이 놀아줄 상대가 없어서 외롭고 심심해서 그런겁니다. 애 입장에선 그런 상대가 동생밖에 모르니...
    이럴경우는 강아지를 데려와 놀게 하세요. 많은 도움이 되실겁니다

    그리고 부모님도 아이와 자주 놀아주시고요..

  • 6. 샬랄라
    '12.7.15 9:42 AM (39.115.xxx.98)

    둘째 계획이 전혀 없다면

    둘째 때문에 첫째가 스트레스 받는 영화라던가 책 등 아이의 생각이 바뀔 만한것에 노출시켜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이럴경우 혹시 둘째가 생겼을 경우에는 곤란 할 것같은데
    한 번 생각해볼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 7. ..
    '12.7.15 12:56 PM (203.226.xxx.24)

    아이는 둘째가 아니라 남도 가진 어린 사람 장난감을 데리고 놀고 싶은 거죠.
    귀찮을 땐 동생 버리라는 말도 나올거에요.
    엄마가 결정 할 일이죠. 안쓰러운 건 두번째 문제.

  • 8. 아이가
    '12.7.15 8:11 PM (61.105.xxx.127)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을 해 주세요.
    왜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어? 라고 물어보시고
    "응, 귀엽잖아. 동생이랑 놀고 싶어."라고 하면
    현실을 알려주시는 겁니다. 귀여운 동생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고요.

    제 아들(6살)은 누나(8살)이랑 잘 놀다가도 투닥거리며 싸웁니다.
    어느 날 아들이, 동생 낳아달라고 해서 이렇게 말해줬습니다.

    "동생이 생기면, 네가 제일 좋아하는 파워레인저 로봇을 가지고 놀다가 부러뜨릴 수 있어.
    엄마는 동생 쭈쭈 주고 기저귀 갈아 주느라 네가 좋아하는 맛있는 고기 반찬 못 해 줘.
    동생 쭈쭈 주면서 재워야 해서 동생만 엄마 옆에서 잘 수 있어.
    밤에 네가 자고 싶은데 동생이 울어서 잠을 못 잘 수도 있어."등등...

    몇 가지 나열했더니 "내 내 장난감 빌려주지 뭐..."라고 나름 반박하더니
    더 이상 대꾸하지 않고 포기하더군요. 그 이후로 동생 타령 안 합니다.
    물론 같이 놀 누나가 있어서 그럴 수도, 누나랑 갈등상황을 많이 겪어 봐서
    동생이 생겼을 경우 불편함을 이해했을 수도 있겠지요.

    어찌되었든, 아이가 납득할 수 있는 이유를 차분히 설명해 주세요.

  • 9. ............
    '12.7.16 10:47 AM (59.4.xxx.147)

    저도 큰애가 동생낳아달라고 자기만 동생없어서 슬프다고 ㅠ.ㅠ 했던 생각이 나네요
    장고끝에 5살터울로 낳았거든요.누나여서인지 동생이뻐해요.동생없었다면 너무 심심하다고 하고
    작은애도 누나좋아하니 다행이다싶어요.
    서로 의지가 되는부분이 있긴하나봅니다.어른들 말씀이 맞나봐요.애들낳을때 얼른얼른 낳아야한다고~
    저도 둘째때문에 일하기가 참 애매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046 인천공항/항공우주산업매각 있잖아요. 2 닉네임 2012/07/31 724
134045 주차장에서 주차하다 차를 긁었어요 ㅠㅠ 10 어떡해 2012/07/31 7,293
134044 눈에 콩깍지 껴서 죽도록 사랑해서 결혼하신분.. 16 아내.. 2012/07/31 6,428
134043 이 더위에 단 하나 좋은것 8 찜통 2012/07/31 3,394
134042 난지 수영장 3 ^^ 2012/07/31 1,994
134041 생물학적으로 볼 때 몇대가 내려가면 수컷쪽 유전자가 우세한것 맞.. 8 가문 2012/07/31 2,098
134040 티아라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까요.. 2 oo 2012/07/31 1,469
134039 삼십대후반에 종아리퇴축술 10 해보신분 2012/07/31 2,081
134038 어떤 남편을 만나면 행복한가요? 23 고민 2012/07/31 5,464
134037 시부모 모시지도 않는 아들에게 15 여자팔자들 2012/07/31 5,147
134036 티아라 얘기는 어떤 계기로 사람들한테 알려지게 된건가요? 7 ... 2012/07/31 2,711
134035 이커 컴 바이러스 인가요? 오메~어쩐디.. 2012/07/31 449
134034 우와 식판쓰니 설거지계의 신세계네요. 14 .. 2012/07/31 5,606
134033 금주 15회-손학규후보의 경제정책을 검증하네요.^^ 1 나는 꼽사리.. 2012/07/31 706
134032 민주 컷오프 완료..본선 관전 포인트는 3 세우실 2012/07/31 772
134031 월세를 줬는데요, 세입자가 보증금 입금을 안하고 이사를 들어왔어.. 2 도와주세요 2012/07/31 2,939
134030 10대후반 20대초가 인생의 절정기군요 ... 5 올림픽 2012/07/31 2,091
134029 올림픽중계 채널 어디서 보세요 ?? ........ 2012/07/31 379
134028 경찰 "티아라 백댄서 사칭 신고접수? 없었다".. 9 언플 2012/07/31 2,734
134027 이 무더위에... 울 강아지가 수술했는데요. 12 도와주세요ㅠ.. 2012/07/31 2,745
134026 아이와 나들이 갈만한 곳이나 은평구에서 가까운 수영장 추천해주세.. 2 샤샤잉 2012/07/31 1,756
134025 학원이 빨리 나가려면.??? 1 yy 2012/07/31 772
134024 예술의 전당 근처 첼로 전문점 소개해주세요 2 고릴라 2012/07/31 879
134023 시판커피음료중에 블랙-설탕미포함 된 음료 찾아요 9 쿠키맘 2012/07/31 1,519
134022 석달째 천식, 기관지염, 축농증, 이제는 말도 못하는 13살 딸.. 8 ***** 2012/07/31 3,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