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30대 직장인이 교대 진학하는 거 어떨까요?

진로고민 조회수 : 15,263
작성일 : 2012-07-15 03:26:00

 

  고민입니다. 지금은 31살 직장인입니다.
학창시절에 교대 가고 싶었으나 수능을 망쳐 진학 못하고 이리저리
살아오면서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요즘 교대가 가고 싶습니다.(적성이나 교사로서의 사명

등 다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선뜻 시작할 수 없는게 나이가 있다보니 현실도 생각해야 됩니다.
직장 관두고 교대 간다고 해도, 요즘 예전만큼 교사 뽑는 수가 줄었다는데
임용이 걱정이 됩니다. 진학하는 것도 힘들지만 졸업하고 임용이 안되는 걸
생각하면 제 나이도 많고... 암담해지네요. 막연히 잘될거야 생각하며
시작하기에는 현실과 나이의 벽이 느껴집니다.


 요즘 교대 상황이나 저의 고민에 조언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IP : 115.22.xxx.39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5 3:32 AM (211.203.xxx.177)

    교사가 되고싶다는 꿈때문이라면 적극적으로 시작해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만
    교사가 가진 메리트, 안정적 방학 등의 이유라면 과연 4년이상의 기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나 의구심이 듭니다

  • 2. ^^;
    '12.7.15 6:13 AM (183.97.xxx.209)

    전 윗님과 반대 상황인 걸로 알고 있어요.^^;
    지금 당장은 몰라도
    몇 년 후 전망은 그리 낙관적이지 않을 걸로 생각되거든요.

    그리고 지금 공부해서 교사가 되려면 적어도 5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텐데,
    (설혹 성공한다 해도) 과연 그만큼 투자해서 얻는 교사자리가 그리 메르트가 있을지 의구심이 드네요.

  • 3. 좋아여
    '12.7.15 8:01 AM (211.246.xxx.242)

    제가 32살에 진학해서 초등교사 합니다 결론 아야기하면 백프로 만족
    일단 정년보장에 근무환경은 회사랑 비교도 안되고 제 회사동기들 어떤 회사 다녀도 결혼하면 육아때문에 결국 다 포기하더라구요
    전망은 괜찮아요 학생이 줄어도 학급당 인원수때문에 더 채용합니다
    현실적으로 여자나 남자나 40중반이면 알아서 나가거나 구조조정 당하는 현실에서 제가 볼때는 최고라봐요

  • 4. 제 후배
    '12.7.15 8:46 AM (119.64.xxx.204)

    33에 은행 관두고 다시 공부해서 교대 갔는데 아주 만족 하더군요.

  • 5. 현실적으로
    '12.7.15 9:16 AM (175.223.xxx.197)

    전 교직경력 십오년차에요 중등이구요
    정말 힘들지만(물론 제가 사기업은 다녀보지 못해서 비교불가지만)
    아이들은 이뻐라하시는 분이면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단 현실적으로. 교사의 메리트라고 할 수 있는 연금은 지금 교대진학을 재수없이하셔도
    4 년. 35세. 정년나이가 지금과 같아야 연금수령이 될 듯
    아. 이미 직장생활하셨으니 국민연금과는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네요
    그런 부분도 한번 생각해보세요

  • 6. ............
    '12.7.15 10:00 AM (118.219.xxx.100)

    지금은 모르지만 10년 20년이면 교직이 더이상 안정적인 직업이 아닐것같아요 애들을 많이 안낳으니까 애들이 줄어서 점점 학교가 없어질것같아요 시골에 학교없어지듯이 말이예요

  • 7. 음하하하
    '12.7.15 10:28 AM (58.103.xxx.241)

    애를 많이 안낳아서 교사를 많이 뽑지 않을거란 걱정은 안하셔도 될것같아요...

    아마 그때쯤 되면 급당 인원을 20명 정도로 낮춰서 유지할것 같아요...

    학교가 줄면 교장수 교감수 같이 줄기 때문에...어떻게든 유지하고 살거예요....

  • 8. 5년
    '12.7.15 10:40 AM (121.161.xxx.37)

    투자해서 정년보장 받으면
    할만한 도전이라고 봅니다
    제 남편 부인도 마흔 넘어서 교대편입해서
    지금 교사한답니다

  • 9. 교대 편입
    '12.7.15 11:18 AM (211.213.xxx.14)

    교대 편입도 가능한가요? 편입시험치면 되나요?솔깃해지네요..

  • 10. dfdfdfdf
    '12.7.15 11:36 AM (175.124.xxx.92)

    안정성으로는 추천하고 싶지만, 요즘 분위기 등등으로 보면 그다지.....
    4년 후에 어찌 될지 모르는 게 임용 수급이니 잘 생각해서 결정하세요. 그리고 일반대학 나오셨으면 편입 되지 않나요? 요즘엔 없어졌나요?

  • 11.
    '12.7.15 3:00 PM (59.10.xxx.221)

    지금부터 하는 건 문제가 아닌듯 합니다.
    제가 생각 했을 때 문제는 두 가지에요.
    1. 현역에도 안 나왔던 수능 점수가 지금은 나올까?
    01학번 때가 교대가 피크이긴 했어도,
    고 3때도 안 나오던 점수가, 공부 손에서 놓은지 10년 지난 지금 나올까 싶네요.
    혹시 대학교 다니는 동안 수학 과외라도 꾸준히 해서 감이 살아 있나요?
    스카이 정도 다니신 분이라면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엔 힘들어 보여요 솔직히...
    2. 지방에 내려가서 살 수 있나?
    올해부터 서울 교대는 입학 사정관제로 100% 선발합니다.
    지금 나이에 지방에 내려가서 4년 기숙사 내지는 하숙집 살다가 올 자신 있으신가요?

  • 12. 제 동기 중
    '12.7.15 4:43 PM (220.85.xxx.202)

    졸업 후에 미대 대학원으로 갔다가
    또 29에 지방에 있는 교대로 다시 수능봐서 간 아이가 있어요
    그때 서울교대 입시 커트라인이 거의 서울대라는 말 나오던 때....
    제 친구 동생도 직장다니다 다시 수능봐서 지방에 교대 나왔고
    지금은 서울에서 교사로...퇴근 빨라서 너무 좋다고 한답니다

    지금 잘 지내는 것 같더군요 만족해하고

    다만......성적 좀 나와야 해서 공부 빡시게 해야 될겁니다.

  • 13. ..
    '12.7.15 6:41 PM (110.10.xxx.57)

    서울교대 백퍼 수시로 뽑아요. 장수생들은 못간다는 애기죠.
    문과 출신이라면 수학과목도 미 적분 새로 생겼으니 배워야 할테고요~

  • 14. ,...
    '12.7.15 7:12 PM (125.128.xxx.39)

    아니 위엣분 제 남편 부인도...은 본인얘기인가요?ㅋ

  • 15. 저희 학교에
    '12.7.15 8:26 PM (61.105.xxx.127)

    경영학과 졸업하시고 증권사 다니시다가 때려치우고
    편입해서 체육 임용봐서 체육선생님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서울에서 13명 뽑았는데 한번에 합격하셨더라구요.
    교직에 뜻이 있고, 사명감이 있으시고,
    수능이나 임용에서 충분히 합격할 만한 능력이 있다면 도전하실 만 합니다.

    대신 31살이라는 나이가, 여자분이면 결혼과 출산과 육아를 병행하셔야 할텐데
    입시공부와 대학생활, 임용공부를 다 감당하실 수 있을지 잘 고려하셔야겠네요.

    수능을 망쳤다고 하셨는데, 먼저 요즘 수능 문제를 한번 풀어보시고 생각해 보세요.
    11년 전 교대보다 더 들어가기 힘들어요.
    꼭 서울교대 아니라도 지방에도 교대가 있으니
    정말 꼭 하시고 싶다면, 지방 교대도 알아보세요.

    연금법은 이제 개정되어서, 다른 비정규직이나 회사에서의 경력도 인정해 주고 있으니
    연금은 수령하실 수 있게 되실 겁니다.
    대신 연봉은 많지 않으니, 다른 분들이 우려하신 대로의 기회비용도 생각해 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055 요즘 주식은 왜 이리 오르는건가요? 13 개미 2012/07/31 4,312
134054 우리나라 IOC위원이 이건희와 문대썽이죠? 창피하군요. 9 IOC위원 2012/07/31 1,917
134053 사탕옥수수 먹고 있어요~ 4 히힛 2012/07/31 1,384
134052 고양이한테 매실액 줘도 되나요? 4 ... 2012/07/31 3,505
134051 인천공항/항공우주산업매각 있잖아요. 2 닉네임 2012/07/31 724
134050 주차장에서 주차하다 차를 긁었어요 ㅠㅠ 10 어떡해 2012/07/31 7,293
134049 눈에 콩깍지 껴서 죽도록 사랑해서 결혼하신분.. 16 아내.. 2012/07/31 6,428
134048 이 더위에 단 하나 좋은것 8 찜통 2012/07/31 3,394
134047 난지 수영장 3 ^^ 2012/07/31 1,994
134046 생물학적으로 볼 때 몇대가 내려가면 수컷쪽 유전자가 우세한것 맞.. 8 가문 2012/07/31 2,098
134045 티아라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까요.. 2 oo 2012/07/31 1,469
134044 삼십대후반에 종아리퇴축술 10 해보신분 2012/07/31 2,081
134043 어떤 남편을 만나면 행복한가요? 23 고민 2012/07/31 5,464
134042 시부모 모시지도 않는 아들에게 15 여자팔자들 2012/07/31 5,147
134041 티아라 얘기는 어떤 계기로 사람들한테 알려지게 된건가요? 7 ... 2012/07/31 2,711
134040 이커 컴 바이러스 인가요? 오메~어쩐디.. 2012/07/31 449
134039 우와 식판쓰니 설거지계의 신세계네요. 14 .. 2012/07/31 5,606
134038 금주 15회-손학규후보의 경제정책을 검증하네요.^^ 1 나는 꼽사리.. 2012/07/31 706
134037 민주 컷오프 완료..본선 관전 포인트는 3 세우실 2012/07/31 772
134036 월세를 줬는데요, 세입자가 보증금 입금을 안하고 이사를 들어왔어.. 2 도와주세요 2012/07/31 2,939
134035 10대후반 20대초가 인생의 절정기군요 ... 5 올림픽 2012/07/31 2,091
134034 올림픽중계 채널 어디서 보세요 ?? ........ 2012/07/31 379
134033 경찰 "티아라 백댄서 사칭 신고접수? 없었다".. 9 언플 2012/07/31 2,734
134032 이 무더위에... 울 강아지가 수술했는데요. 12 도와주세요ㅠ.. 2012/07/31 2,745
134031 아이와 나들이 갈만한 곳이나 은평구에서 가까운 수영장 추천해주세.. 2 샤샤잉 2012/07/31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