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식 성격은 부모 닮는게 맞나봐요~ 6세 딸아이의 성격때문에 걱정이에요

맘대로 안되네 조회수 : 1,739
작성일 : 2012-07-13 11:41:14

6세 4세 딸아이 엄마에요

우선 제 성격을 말하자면 잔정많고 여리고 소심하고 겁많고 도전하는거 겁내하고 ㅠㅠ

딱 6세 큰딸아이가 제 성격 닮았네요

제 이런 성격이 너무 싫어서 자식은 달랐으면 하지만 어찌 그리 닮았는지

저는 이제 아줌마가 되고 나이를 먹으니 사교성도 많아지고 많이 활달해졌지만 여전히

상처 잘받고 여려서 눈물 많고 이런 성격은 바꾸기가 힘드네요

애가 태어나서 갓난쟁이때부터 조심성 많고 정적이고 얌전했어요

지금껏 그렇게 컸네요

유치원에서도 앉아서 조용조용 논다네요

활달한 아이가 적극 다가오면 밀어내요..그냥 조용조용 놀면서 서서히 친해지길 바라더라구요

주변에 보면 아이들이 어찌나 활발하고 적극적이고 욕심까지 많아서 지지 않는 성격에 ....

저희딸은 예를 들어 줄을 섰는데 누가 새치기 하면 그냥 뒤로 간다네요 ㅠㅠ

요즘 세상 살아가려면 좀 야무지고 적극적인 아이로 살았음 좋겠는데 맘대로 안되네요 그 천성은~

저도 모르게 이런 딸아이 한테 자꾸 윽박 지르고 화내게 되네요

그러면 안된다는거 알면서도 어찌나 답답한지~

 

IP : 119.70.xxx.201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3 11:53 AM (121.145.xxx.142)

    아이 성격을 부모가 바꿀수 있다면 좋겠지만 절대 바꿀수 없어요. 그것으로 애 스트레스 주고 화내고
    하는건 원글님께도 아이에게도 나쁜결과가 될 가능성도 있고요
    울 아들 초6년 동안 친구가 한명도 없었어요. 중학교 고등학교때도 1-2명 정도 였고 조용하고 내것을 그냥 뺏기는 아이였어요. 활달하게 키울려고 애를 많이 썼지만 본인이 고쳐야 겠다 마음먹기 까지 시간이 엄청 오래결렸어요. 지금 대학 4학년인데 학교야구부에서 열심히 운동하고 테스스부에도 들어서 사람들과 많이 사귀고
    여전히 조용한 성격이지만 좋아요. 절대 닥달하지 마시고 조금씩 변화할수 있도록 지켜봐 주시는게 좋을듯 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6853 의도하지도 않은, 예상하지도 못한 말실수.. 6 초고속광년이.. 2012/08/08 1,599
136852 옥수수 삶는 법좀... 6 ㅎㅎ 2012/08/08 1,638
136851 운전연수 잘하는곳 추천 좀해주세요. 4 초보운전 2012/08/08 1,280
136850 살면서 언제 제일 행복하셨어요? 27 덥죠? 2012/08/08 4,671
136849 혹시 환기 시킬 수 있는 기계 같은 게 있나요? 도와주세요..... 5 .... 2012/08/08 1,004
136848 애들이 생각이 짧은건지 약아터진건지... 18 어휴 2012/08/08 3,800
136847 숲속아파트 대문글 뜬 이후, 네이버 부동산 기사 떴더라구요 3 신기 2012/08/08 3,188
136846 기성용 아스날은 안갔으면 좋겠네요 1 ... 2012/08/08 947
136845 시신유기한 의사...약을 9가지를 섞어 주사했다고 나오네요.. 23 ... 2012/08/08 13,278
136844 핏플랍 세일 하는 곳 좀 알려주세요~ 8 신발 2012/08/08 1,872
136843 술취한 세상 굿윌0883.. 2012/08/08 565
136842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오랜만에 보는데... 8 ... 2012/08/08 1,486
136841 편백나무(소나무) 베개 쓰시는분 계신가요?? 4 비싸 2012/08/08 2,768
136840 에어컨에서 걸레 냄새 나요 ㅠㅠ 11 냄새냄새 2012/08/08 10,335
136839 현재 오클랜드 살고계신 82님 날씨여쭐께요 2 ㅋㅋ 2012/08/08 998
136838 아기가 안생겨서 병원가보려구요 4 !! 2012/08/08 1,080
136837 싸이 강남스타일 16 깜놀 2012/08/08 4,674
136836 대체 이명박이 무슨 짓을 한건지.., 17 한심 2012/08/08 3,525
136835 오랫만에 모습 보여준 이본 21 왜그랬을까 2012/08/08 5,441
136834 친구야, 나 왜 이러니... 2 질투하나봐 2012/08/08 1,210
136833 수영땜에 시간이 안돼요 ㅠㅠ 1 화상영어? 2012/08/08 742
136832 오산 이마트 근처에 오피스텔... .... 2012/08/08 669
136831 40대초반에 어떤머리가 가장 무난할까여? 4 머리스탈 2012/08/08 2,875
136830 조리방법.질문입니다. 굴비 2012/08/08 331
136829 지방에 자리잡고 사는 사람들이 가끔 부러워요 18 ㅇㅇ 2012/08/08 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