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칭찬 하고 싶어요.

이쁜이 조회수 : 2,341
작성일 : 2012-07-06 16:29:40

우리 사무실 아가씨 이야기 입니다.

너무나 순수하고 착하고 똑똑합니다.

겸손하고 윗분들 얘기할때 끼어들거나 하는 행위 절대 없습니다.

 

친구들끼리 맛난 음식점 갔다 오면

명함 꼭 챙겨 한번 가보시라고 잘하더라고 하면서 저한테 줍니다.

일도 잘 해 참 고맙구요.

3년 정도 됐는데 결근 한번 없어요.

 

제가 참 복이 많은 거 같아요 ^^.

IP : 125.140.xxx.5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님도
    '12.7.6 4:31 PM (112.168.xxx.63)

    좋으신 분 같아요.

    저도 좀 책임감과 정이 많아서 힘들어도 참고 오래 일하는 편인데
    벌써 이곳도 7년이 되었네요.
    결근 한 번 안했고 내집처럼 관리하고 아끼면서 열심히 일했는데
    요새 회사가 힘들어져서 급여가 몇달 밀렸어요.

    참고 참고 참았는데 더이상은 힘들 거 같고
    정리해야 할 거 같은데 심란하고.
    나이 생각하면 또 일자리 구할 수 있을까 싶고...

  • 2. 무지개1
    '12.7.6 4:33 PM (211.181.xxx.55)

    저희 부서 알바도 엄청나요. 대학생이고, 알바거든요? 근데 정말정말 일을 알아서 잘하네요.
    커피,녹차 이런거 채워놓을때도 원래 기존알바들은 그냥 채워놓고끝이었는데요.
    이알바는 글쎄 못쓰는 상자를 어디서구했는지 거기 티백 크기에 딱 맞게 칸 분리를 4칸을 해놓고 그 상자 맨앞에 각각의 티백을 붙여놨어요. 딱 보면 홍차는 어디 하고 집을수 있게요.

  • 3. 원글이
    '12.7.6 4:37 PM (125.140.xxx.57)

    네 월급은 매해 많이는 못 올려주지만
    %로 따지면 다른 곳 보다는 많이 올려줍니다 ^^(부끄럽네요)
    마음은 정말 더 많이 주고 싶은 아가씨예요.

    중간중간 한번씩 선물등도 주고 있어요.
    사업 잘 되면 더 줄겁니다 **.

    112님 감사해요. 노력합니다 항상 -아가씨가 제 맘 알아 주는 거 같아요.
    님도 모든 게 잘 풀리면 좋겠어요 진심으루...

  • 4. 원글이
    '12.7.6 4:42 PM (125.140.xxx.57)

    ㅎㅎㅎ ㅐ님 좀 꼬이시긴 했어용.
    직접 그 말을 듣는 사람은 뉘앙스로 주는 사람 맘 알 수 있잖아요.
    저 혼자 먹기에 아깝더라는 매시지죠. 뭐가 어떻게 맛있고 어떻게 먹으면 더 맛있고 등등.
    아가씨 불만 없이 잘 할테니 걱정 마셔요^^.

  • 5. !!
    '12.7.6 4:45 PM (112.217.xxx.115)

    ㅐ님!
    너무 앞서 나간다~~
    어떻게 생각이 거기까지 미쳤을까??

    지인들 많이 피곤하겠습니다.

  • 6. 원글님!
    '12.7.6 4:47 PM (222.106.xxx.220)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군요!
    회사에 동료들이 좋은 사람이 있으면 일하기가 더 수월하고 신나잖아요.
    직원분도 원글님같이 자신을 알아주는 좋은 상사가 있어 행복할거같아요.

    좋은 주말 되세요~

  • 7. .......
    '12.7.6 4:52 PM (123.199.xxx.86)

    요즘 세월이 하도 하수상해서...삐뚤어진 아이들도 더러 있지만.....착한 아이들은..남자애 여자애 할 것없이 너무 착한 아이들이 아직 많더군요..이쁘고.착하고 일도 잘하고 예의 바르고....참말로 남의 집 아이지만....너무도 칭찬해 주고 싶은 아이들이 있어요...아마도 개념있는 부모들이 많아서 교육을 잘 시킨 덕분이겠지요..
    원글님의 사무실 아가씨도 그런 착한 아이인가 봅니다..
    저 밑에 조선족 아이 글을 보며.....마음이 속상했는데...이 글은 참으로..므흣해지는 글입니다..^^

  • 8. 원글이
    '12.7.6 4:52 PM (125.140.xxx.57)

    222.106님 그렇죠?
    회사 생기고 10년 됐는데
    저희 사장님(남편 ㅎㅎ)도 고함소리 한번 안 내시는 분입니다.
    분명히 직원이 큰 실수를 했음에도요.
    직원들이 많이 미안해 한답니다^^.
    그러니 개인사정으로 회사를 그만둬도 저희회사를 좋게만 얘기하고 다닌다고 하네요.
    그것도 감사한 일이죠.

  • 9. 원글님도
    '12.7.6 5:02 PM (112.168.xxx.63)

    회사도 직원도 서로 잘 만나는 것도 복인 거 같아요.
    회사가 괜찮고 사장님도 좋은 분이라해도 직원이 이상하면 골치고
    직원이 참 좋은데 사장이 문제있음 참 골치고요.

    서로 맞는 사람, 도움이 되는 사람들이 만나는 거 정말 복인 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800 가평쪽 휴가정보 4 클릭USA 2012/08/05 1,597
135799 다니던 산부인과(시신유기) 바꿔야할까요? 8 고민 2012/08/05 4,228
135798 해외에서 와이파이가 되는지역이면..인터넷이 무료인거 맞죠? 2 일본 2012/08/05 1,878
135797 더위로 어지럽고 숨막히는데 어떻게해야하나요??ㅠㅠ 13 건강요리 2012/08/05 2,898
135796 이혜영 좋아하시는분 계셔요? 5 젤 좋아하는.. 2012/08/05 3,479
135795 김연경선수도 김연아처럼 대한민국에 떨어졌네요 3 파사현정 2012/08/05 3,013
135794 양승은 아나운서 이마 헤어라인 너무 부자연스러워여 14 이마 2012/08/05 6,443
135793 도서관에서 나와 걸어 가는데 너무 더워서인지 심장이 벌렁 벌렁... 4 ... 2012/08/05 1,735
135792 금메달 2-3개 딴사람은 포상금도 2-3번?? 8 // 2012/08/05 3,439
135791 개그콘서트 29 기다렸는데 2012/08/05 8,342
135790 엄청 큰 조개 보관 어떻게 해야할까요. 3 .. 2012/08/05 1,277
135789 오늘 따라 열대야가 더 심하게 느껴지는 건 나뿐인가요 10 ㅜㅜ 2012/08/05 3,189
135788 이번 올림픽 유니폼 모두 맘에 드네요. 7 이번 2012/08/05 1,668
135787 등산배낭 리터 감이 안잡혀요. 6 등산배낭 2012/08/05 2,805
135786 24평에 10평형벽걸이에어컨 5등급? 5 더워요ㅜㅜ 2012/08/05 9,324
135785 건대 수의예 어떤가요? 3 소롤 2012/08/05 2,715
135784 뒷북. SK LTE 광고 그거 일부러 그런걸텐데 의미가 뭔가요?.. .. 2012/08/05 750
135783 성추행 적절한 대처법 8 혼란스러워 2012/08/05 2,963
135782 초등생 자습서랑 전과랑 같은 개념인가요? 궁금이 2012/08/05 898
135781 온가족이 같이 볼 국어사전 추천 부탁드려요~ 1 궁금이 2012/08/05 1,465
135780 선풍기를 끄니 바람이 들어오네요 2 더위 2012/08/05 1,743
135779 SDA졸업 하는게 그렇게 대단한가요? 8 코코 2012/08/05 5,355
135778 전주 여행 다녀왔는데요 15 콩국수가 달.. 2012/08/05 3,689
135777 파란 사이트..사진 올리기 좋은 사이트...? 속상녀 2012/08/05 1,139
135776 '아메리칸 사이코'라는 영화 기억나세요...? 12 궁금녀 2012/08/05 2,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