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태국 여행 중 만난 불쌍한 코끼리...

불쌍 조회수 : 1,904
작성일 : 2012-06-27 16:26:29

푸켓에 다녀왔습니다

패키지 중 코끼리 타는 일정이 있었는데

코끼리가 너무 불쌍했어요

거기 사람들이 낫을 들고 코끼리 머리를 찍어서

코끼리 머리에 상처가 많았어요

몽둥이로 때리고 많이 학대한다고 해요....

예전에도 태국이 코끼리 학대를 많이 해서

하지 말아달라고 청원하는 운동이 있어서 서명했는데

이게 별 효과가 없는가봐요...ㅜㅜ

가이드님 말씀으로 코끼리 트렉킹이

동물학대인데 코끼리가 일을 하지 않으면

밥을 먹을 수 없으니 타는거라고 하시더군요(가이드 아저씨께서 동물을 좋아하신대요)

미안해서 코끼리한테 갈 때 항상 파인애플을 한마리당 하나씩

자비로 사셔서 가신답니다

저희 팀이 갈 때도 가게 들러 파인애플 사서 주셨고요...

코끼리 조종하시는 분께 여쭈어보니

하루종일 코끼리가 일한다고 하네요...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거기서 제일 나이 많은 코끼리가 백 살이라던데

코끼리가 불쌍해요...ㅠㅠ

푸켓이 너무 좋아서 담번에 또 가려고 하거든요

담에 가면 코끼리 안타고 파인애플만 사가서 주고

팁만 주고 올까 싶어요ㅠㅠ

 

 ps 아참 과일은 바나나 같은 경우 통째로 주고

여러개정도 줘야 간에 기별이 간대요 코끼리가 덩치가 워낙에 크다보니...

항상 트랙킹 끝나고 나서 주셔야 된다고 합니다...

IP : 124.59.xxx.45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한봄
    '12.6.27 4:33 PM (1.224.xxx.77)

    저는 그래서.. 패키지에 동물은 빼요.. ㅠ,ㅠ 너무 불쌍해요.. 평생을 그렇게 살다 죽겠지요..

  • 2. ㅠㅠ
    '12.6.27 4:36 PM (203.212.xxx.207) - 삭제된댓글

    저도 8년전에 태국가서 젤 맘아팠던게 그거에요.
    그래서 트래킹은 아예 하지도 않고 버스에서 쉬었어요.
    근데 그 무슨 공원인지.. 거기가서 쇼를 보여준다길래 앉았는데 코끼리쇼...
    자전거 타고 농구하고 코로 그림그리고... 훌라후프 돌리고..
    그렇게 잘하기까지 코끼리들이 얼마나 매를 맞아야했나 싶어 저는 맘이 너무 안좋더라구요.
    지금도 태국다녀온 사진볼땐 그 공원에서 찍은 사진 자체는 아예 안봐요.
    어제 푸켓여행 준비하면서 블로그 여러개 들어가봤는데 여전히 그런가봐요.
    그 블로거도 맘이 너무 아프다고 하는걸보고나니 어제 내내 마음이 안좋았었어요.
    코끼리는 수명도 길던데 죽을때까지 그러고 살아야하나... 너무 불쌍해요 ㅠㅠ

  • 3. 저두
    '12.6.27 4:38 PM (211.234.xxx.42)

    코끼리 타는거 넘 싫은데 가이드가 타라고 해서 어쩔수 없이 타고 바나나라도 한 다발 사 주었네요
    담엔 가믄 돈만주고 안 탈라구요 ㅜㅜ

  • 4. aa
    '12.6.27 4:45 PM (125.176.xxx.4) - 삭제된댓글

    코끼리 예전에는 전쟁에두 나갔을걸요
    인간이 길들일때 순응한 이후부터 착취가 시작된거죠 ㅠㅠ

  • 5. alal
    '12.6.27 4:47 PM (125.248.xxx.218)

    그래서 막무가내의 패키지 여행은 하지 말아야겠죠.

    태국에서 코끼리농원을 운영하면서 아픈코끼리들을 돌보는 여행이 좋은 것 같습니다.

    엘리펀트내츄럴파크(영어가 빨리 안나오네요 ㅋ)라고

    치앙마이에 있대요.

    저는 이곳으로 가보려구요

    사람이나 동물을 노예삼아 즐기는 여행은 이제 우리부터 그만두어야 할 것 같아요

  • 6. 꼬마버스타요
    '12.6.27 4:56 PM (211.36.xxx.130)

    위에 얘기해주신 엘리펀트내츄럴파크.. 치앙마이.. 꼭 가봐야 할 곳이네요.

    그래서 전 아이 키우면서 동물원 잘 안 갔어요. 원에서 갈 때 보내고 애가 정말 원할 때 1년에 한 번정도요.
    동물원 가도, 아이가 말의 뜻을 이해하기 시작할 때부터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이 왜 불쌍한지, 어떤 점은 좋고 또 어떤 점은 나쁜지도 얘기했고요. 돌고래 쇼도 안 봤어요.
    가끔 세계여행 프로그램 보면서 동물 얘기 해주고, 우리가 실제 동물을 보면서 좋아할 때, 동물들은 얼마나 힘든지도 설명해주곤 했는데.... 남들이 참 유별나다고 해요. 같이 살 부대고 사는 남편 조차도요~

  • 7.
    '12.6.27 6:22 PM (58.238.xxx.123)

    동물원 동물은 행복할까? 라는 책 한 번 보세요.
    동물 복지와 관련된 책을 출판하는 1인 출판사에서 나온 신간이에요.

  • 8. ....
    '12.6.27 7:24 PM (124.59.xxx.45)

    치앙마이 엘리펀트 내추럴파크 거기 꼭 가보고 싶어요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끼리 안타시는 분들이 계셨네요 감사합니다...
    저 하는 수 없이 탔는데..담번에 꼭 타지 않을꺼에요
    너무 잔인해요 낫으로 찌르고 웃다니...ㅠㅠ
    이 악행의 고리가 언제쯤 끊어질까요...
    동물원 동물은 행복할까 읽어보고 주위에도 권하겠습니다 감사해요...

  • 9. 어린코끼리일때
    '12.6.27 10:37 PM (1.236.xxx.28)

    처음으로 사람을 태우는데
    본능적으로 사람을 안태우려고 해요.
    그걸 떨어드리지 못하게 귀뒤를 낫으로 계속 찔러대니 어린 코끼리가 아파서 비명을 질러요.
    그렇게 두시간쯤 하면 그다음부터 코끼리가 말을 잘 들어요.
    그 장면보고 너무 끔찍해서 눈물이 나더군요.
    태국사람들 코끼리 귀하게 여긴다더니 다 거짓말이었어요.
    저는 우리나라 경주가서도 관광객 탄 마차끄는 말이 어찌나 불쌍한지...

  • 10. ///
    '12.6.30 8:03 PM (1.176.xxx.151)

    인간은 너무 잔인해요
    코끼리 귀히 여긴다는거 정말 거짓말이네요
    동물 이용해서 장사하는거 금지 됐으면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747 큰평수아파트 살기 싫은 이유.. 24 .. 2012/07/19 14,351
129746 예전에 택배 아저씨 제목으로 글 지었던거 기억나세요? 5 웃겨요~ 2012/07/19 1,785
129745 배트맨 보고왔어요 (스포없음) 3 비오는 날... 2012/07/19 1,723
129744 저신용대출.. 2 성룡 2012/07/19 868
129743 결혼전 남편의 열렬하고 애틋한 사랑을 알게되었다면요.... 30 과거 2012/07/19 11,983
129742 장남컴플렉스 - 객관적으로 봐주세요 제가 그렇게 잘 못한건가요?.. 21 큐빅 2012/07/19 3,639
129741 엄마랑 보험때문에 미치겠어효...ㅠ_ㅠ 2 클립클로버 2012/07/19 1,514
129740 교원, 교직원, 행정직원 용어정리 및 근로조건에 대해 2 취업 2012/07/19 2,143
129739 원피스 속에 긴 끈 7 .. 2012/07/19 2,445
129738 부산코스트코에 크록스 에밀리아(여아샌들,젤리슈즈같은거)있나요? 1 부산 2012/07/19 1,165
129737 7월18일 국회 이석현(민주통합당) 질의 / 김황식 / 권재진 .. 사월의눈동자.. 2012/07/19 607
129736 진돗개 실외용하우스 지니 2012/07/19 864
129735 집주인이 잔금 일부를 안주네요... 4 하늘사랑 2012/07/19 2,044
129734 다른어린집은 견학 한달에 몇번가나요? 6 견학 2012/07/19 853
129733 필름지 붙여진 싱크대 문짝 페인트 칠 해도 되나요? 3 567 2012/07/19 4,775
129732 현미먹고 살 빠졌어요. 18 현미 2012/07/19 5,599
129731 디스크급질] 허리디스크 긁어내는 신경성형술 해보신분 있으세요? 8 급해요 2012/07/19 4,254
129730 6교시면 몇시에 끝나나요? 2 초등 2012/07/19 939
129729 제주여행 준비하다 발견한 땡처리 공유해요^^ 1 재림재민맘 2012/07/19 2,806
129728 안전불감증 버스에서 2012/07/19 526
129727 현대차,국산·수출 똑같다더니…'방청처리' 다르다 뼛속까지 사.. 2012/07/19 780
129726 요즘 그리스 여행하기 괜찮을까요? 7 여행준비 2012/07/19 2,497
129725 돈 안들이고 집밖에서 시간 때우기는 길거리 헤메기 밖에 없나요?.. 9 골고루맘 2012/07/19 11,462
129724 유쾌한 식탁 배나온기마민.. 2012/07/19 811
129723 이종걸 “한명숙 무죄, 그런데 검찰 무슨 책임졌나?” 7 세우실 2012/07/19 1,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