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동생과 싸웠어요

고민 조회수 : 1,656
작성일 : 2012-06-27 12:33:08

제가 어릴때 할머니댁에서 자라다가 초등학교 입학 쯤

부모님이랑 함께 살게되었거든요

그래서인지 동생들이랑 썩 사이가 좋지는 않았어요

전 장녀라고 하지만 거의 외동딸처럼 키워져서 좀 철이 없고 매사 긍정적인 반면(사실 엄청난 덜렁이)

바로 밑에 여동생은 어릴때 소아마비로 좀 불편하긴 해도 성격도 강하고 매사에

철저합니다.

막내는 전형적인 막내구요 -_-;

제가 대학 졸업하고 돈벌이 할때 사지 멀쩡한 막내는 허구헌날 용돈달라고

손벌려도 둘째는 전혀 그런거 없이 지가 벌어 지가  살았었죠

동생이 2006년도에 캐나다로 이민을 갔다가

2008년도에 한번 들어왔었습니다.

캐나다에 비해 한국옷이 색깔도 이쁘고 디자인도 알록달록

엄청 많이 사들고 갔었죠...

요번에 다시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미리 삼백사십정도를 오늘 제통장으로

환전해서 넣었더라구요

근데 마침 친정엄마 김치냉장고(13년) 된 것이 고장 났다기에

그럼 셋이 같이 하나 사드리면 되겠다 싶어

돈 아껴서 엄마 냉장고나 같이 사주자고 했더니만 난리가 났네요

제가 사드리려고 했었는데 저번주에 울 집 냉장고랑 전기밥통이 한방에 고장이 나서 ㅜㅜ

그 돈은 자기 수술할 돈이람서...

넌 항상 그런식이라고

한국에 들어올 때마다 그런다고...

한국 한번 들어왔었고

집에서 놀면서도 퇴근해 밥 안해준다고 생난리를 치고

주일마다 데리고 경주니 거제니 놀러다니느라 우리 집도 돈을 장난 아니게 썼거든요

게다가 친정엄마 필요한 소소한 (쿠쿠밥솥같은 거)가전제품  작은 건 항상 내가 그냥 사주고

냉장고 같은 경우는 막내여동생이랑 반띵해서 사줬었고....

갑자기 저러면서 카톡에 지랄지랄 하니 넘 황당합니다.

얼마전 제부가 동생에게 사백짜리 다이아 반지 사줬다고 자랑도 하고

월 급여가 거의 천만원 정도로 알고 있는데

물론 얼마전에 집을 95% 대출 내서 8억에 샀어요

엄마 작년에 캐나다 들어갔을 때 병원비로 거의 천만원 정도 사용했구요

그때 아마 돈 달라고 했다면 보내줬을겁니다.

요번에도 들어오면 울 집에 한달 지내야 합니다.

친정이 넘 좁아 있을 수가 없거든요

하아~~ 참 황당하네요....

IP : 152.99.xxx.1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
    '12.6.27 1:04 PM (218.55.xxx.204)

    혹시 동생이 소아마비로 인한 후유증이 있으신가요?
    건강하게 낳아 길러 주지 않았다는 어머님에 대한 원망이 가슴속 깊은곳에 혹 있는것은 아닌지
    모르겠어요... 내몸의 장애가 때로 건강한 형제들에게 분노가 치밀때도 있을 수 있지요

  • 2. 음...
    '12.6.27 2:01 PM (139.194.xxx.88)

    그러니까 팩트는 동생이 작년 엄마에게 천만원을 병원비로 썼다는 거죠?
    그리고 원글님은 그 돈을 "달라면 줄 생각" 이었지만 중요한 건 반띵이든 일부든 안주셨다는 거고요?

    흠...
    그러니까,
    동생은 천만원을 썼고,
    원글님은 2-300 정도 할 냉장고를 1/n로 나눠서 사 드리자고 했네요?

    정리하면 간단하잖아요.

    무슨 설명이 더.

  • 3. ......
    '12.6.27 2:20 PM (115.91.xxx.14)

    환전해서 넣었더라구요

    근데 마침

    ****

    제 언니도, 자기가 장녀라는 이유로 제돈을 자기 돈처럼 결정을 내릴 때가 가끔 있어요.

    동생이 쓸 돈을 미리 원글님 통장에 넣었는데 이돈을 이렇게 쓰면 되겠다고 원글님이 결정을 내릴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4. 원글
    '12.6.27 2:31 PM (152.99.xxx.12)

    아 오해를 하게 적은 거 같네요 ^^;
    엄마 병원비가 그리 많이 들어 간거는 요번에 알게 됐고
    우리에게 청구 안 한 것이
    엄마 몸 안 좋은거 알면서 무리하게 캐나다까지 초청을 해 놓으니까
    차마 달라는 소리 안하다가 막내에게는 말했나봐요
    막내가 약사라 돈이 좀 있는데 줄 듯이 해놓고 몇개월째 쌩까지니까
    화가 나서 저한테 말하고 그래서 알게됐는데
    준다고 해도 사용했구요
    냉장고값은 제게 달라는게 아니라
    어차피 엄마에게 돈을 주든지 할게 뻔하니까 이왕이면
    냉장고 사는데 보태라는 뜻으로 한거였습니다...

    댓글들을 읽어보니 제가 동생에게 오해 살만한 뜻으로 말을 했나봅니다.

  • 5. 언니가
    '12.6.27 3:25 PM (121.136.xxx.201)

    동생을 좀 더 배려해줘야할 거 같은데요?

    대출도 많아서 많이 팍팍할 거 같아요. ㅠ

  • 6. ......
    '12.6.27 3:26 PM (123.109.xxx.64)

    맞아요. 캐나다 월수 1천만원이 우리나라 월수 5~6백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아요,
    세금을 워낙 칼같이 원천징수 해가는 나라라.....
    너무 황당해 하지 마시고 병원비 1천만원 정말 큰 돈인데 그동안 말 안하고 있었던 게 부담주기 싫어서 그랬을 거 같으니,
    황당해하시기 보다는 좋은 쪽으로 생각해서 나한테 섭섭해 할 상황이구나 싶게 미안하다고 내가 표현과 순서가 잘못되게 말한 거 같다고 전해보시는 게 어때요?

  • 7. 병원비..
    '12.6.27 3:55 PM (222.112.xxx.111)

    일부러 말안했다지만 병원비가 얼마나올지는 몰라도 병원비가 나온다는건 알았잖아요.
    병원비가 있다는걸 알았으면 맏언니가 전화해서 그러게 아프신엄마를 굳이 모셔가서 병원신세지게 하냐고 야단을 치시고
    그라 병원비는 얼마나 나왔냐 셋이 나누자라든가 동생이 혼자 다 내겠다고 고집한다면 그래 이번에 네가 수고해라 담엔 나누자라든가
    그정도의 교통정리는 해주셨어야지요.
    캐나다동생은 그나마 엄마 거동하실때 초대하려고 아프시다는데도 부른거 아닐까요?
    동생분 사시는거 굉장히 빡빡하실거예요.
    동네 친구 한사람이 애 어학연수 시킨다고 캐나다 갔는데 가끔 통화하면 한인들 너무 힘들게 산다고 수입이 1000~1500아 매달 들어와도 물가나 세금..기름값이 비싸서 울나라 4005~500정도 벌이밖애 안되는데 그걸로는 참 빈약하게 산다고 하던대요.
    외국산다고 다 부자아니랍니다.
    동생돈도 내돈아니구요.
    동생에게 냉장고말씀하신거 실수하신거 같아요.
    동생이 보탠다고해도 말려야하는거 아닌가요?
    무슨 언니가 이런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728 남편 출근하고 ebs영어방송 듣고,,이제 자러 갑니다. 10 축축한 화요.. 2012/07/17 3,012
128727 외국대학 나오면 대기업 잘가나요? 16 와소시리어즈.. 2012/07/17 6,539
128726 7월 17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만평 세우실 2012/07/17 603
128725 열정의 대상, 중독의 심리학 .. 2012/07/17 1,040
128724 상가 주차 관리인분들의 반말... 3 트뤼포 2012/07/17 1,496
128723 중학교1학년 아들의 충격적인 성적... 33 현명이 2012/07/17 26,262
128722 우리 시어머니,,, 새누리당이 집권안하면 대한민국은 빨갱이들에게.. 10 에뜨랑제 2012/07/17 1,958
128721 꿰맨 상처에 듀오덤은 안된답니다 ㅜㅜ 6 차이 2012/07/17 22,198
128720 폴로사이즈좀 알려주세요 2 아이셋 2012/07/17 842
128719 고기반찬 중간 후기. 루덴스 2012/07/17 1,087
128718 청와대-검찰-방송3사 의혹검증도 돌려막기?! yjsdm 2012/07/17 850
128717 느려지는 보행속도, 치매 예고신호? ㅎㅈㅁ 2012/07/17 1,105
128716 상가주차 관리인들 왜 이리 텃세?부리나요?? 6 ... 2012/07/17 1,798
128715 요즘도 개구리보약 먹나요? 5 하늘 2012/07/17 2,792
128714 오원춘 석방? 6 whtjsw.. 2012/07/17 2,366
128713 초등 3학년, 태권도장에서 1박2일 캠핑 보낼까요? 3 궁금 2012/07/17 1,852
128712 이불 말리는법이요 1 올리브 2012/07/17 1,232
128711 찐감자.. 살찌겠죠? 8 꼬마 2012/07/17 5,027
128710 커피는 자제하고 홍차를 좀 마실려고 하는데요 6 홍차 2012/07/17 2,882
128709 결혼은 아무리 봐도 팔자인거같습니다. 140 ........ 2012/07/17 41,807
128708 몸이 냉한 사람이 마시면 좋은 음료는 뭐 있을까요? 19 몸이 찬 사.. 2012/07/17 8,235
128707 대학교 자퇴면 고졸공채에 지원할수있나요? 2 해나라 2012/07/17 4,407
128706 조언좀 부탁드려요.(신앙문제) 3 성당다니시는.. 2012/07/17 894
128705 아래 헌팅얘기있어서..... 1 .. 2012/07/17 1,338
128704 부부사이어떻게되면이혼하는걸까요? 8 머리아파요 2012/07/17 4,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