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유모차 아이 납치사건 보고...

... 조회수 : 2,538
작성일 : 2012-06-27 11:40:34

유모차 아이 납치사건 보고..

물론 그 엄마를 탓하는 뜻으로 쓰는글 아닙니다..

 

애 유모차 태울 때 꼭 벨트채워주세요..

꼭 납치때문은 아니구요.. 안전 사고 문제가 더 큰 이유지요..

 

저번에 에번랜드갔는데요.. 후룸라이드에서 장미정원쪽으로 내려오는 길이 내리막이거든요.. 그런데 한 유모차에 애가 서서 타고가고 있더라구요.. 그러다가 애가 꽝 넘어졌어요.. 멀리서 보고.. 어.. 저거 위험한데? 라고 생각하는 순간에 일어난거라 정말 더 놀랐지요..

생각보다 유모차에 벨트 안채우시는 분들이 많은거 같더라구요..

엄마들 잠깐 딴생각하는 동안 애들 휘리릭 도망도 갑니다..

 

왜 남의 일에 오지랖이냐 하시면 할 말은 없지만...

정말 꼭이요..

 

추가로 바라자면.. 카시트, 인라인이나 자전거 탈 때 보호장구.. 꼭 채워주세요..

읽다가 보호장구 저도 사야하는데 어떤게 좋은지 아시는 분 알려주세요..

IP : 222.121.xxx.18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7 11:42 AM (1.238.xxx.180)

    조카 보니까 유모차 탈 때 벨트 메려고 하면, 심하게 울더라구요.
    그래서 집 앞에 잠깐 나가거나 할 때는 그냥 벨트 안 채우고 다니는데. 경사길도 없구요.
    납치 무서워서 벨트 매어야 하는건 정말 황당한 현실이네요.

  • 2. 애 운다고
    '12.6.27 11:46 AM (114.202.xxx.56)

    애 운다고 벨트 안 채우고 다니면 정말 위험해요. 잠깐 유모차 세워놨는데 스르르 미끄러지기도 하고
    경사길 없다 해도 하다못해 어린아이 자전거가 와서 받아도 아기가 떨어지면서 크게 다칠 수도 있고요.
    경사길에서 무심코 유모차 손 놓쳤다가 미끄러져 내려가 아기가 차 다니는 길 위로 튕겨 나와
    끔찍한 일 일어났단 얘기 들었습니다.
    아기 생명 걸린 문제니 집 앞 잠깐인데 뭘, 경사길 없는데 뭘, 하지 마시고 벨트 꼭 채우세요.
    사고라는 게 예상치 못한 이유로 순식간에 일어나는 거니까요.

  • 3.
    '12.6.27 11:50 AM (61.83.xxx.68)

    마트에서 카트에 서서 타고 있는 아이들 보면 제가 화나요..
    저번에 어떤 카페에서
    애들 서서 무빙워크 올라가서 마지막부분에서 덜컥해서 애들이 다쳤나봐요
    그걸 마트 탓하더라구요..
    윗분..벨트안하려는거 일시적인거에요
    한번 안하기 시작하면 계속 안하려고해요..
    그럼 카시트도 안하려고 하구요..
    꼭 하는 습관 들이라고하세요
    울쌍둥이들도 카시트 잠깐 안하겠다고 반항한적 있었어요..
    전 계속 말했어요...해야한다고 설명하고 또 설명하고..
    어느순간 아무말없이 잘 착용하더라구요..
    지금은 깜박하고 카시트벨트 안해주면 난리나요..
    제가 깜박하고 벨트안하면 엄마 벨트하라고 알려도 줘요

  • 4. 운다고
    '12.6.27 11:50 AM (211.49.xxx.44)

    안 매주니까 울죠. 울어도 안전띠 꼬박꼬박 매주면 안 울어요.
    운다고 카시트 안 태우고 운다고 안전띠 안매주고...
    울지만 않으면 죽든 말든 상관 없다는 말이나 똑같은 거라고 봅니다.

  • 5. 원글
    '12.6.27 11:52 AM (222.121.xxx.183)

    저도 쥬니어 카시트로 바꾸고 나서 자꾸 벨트 매는걸 까먹어요..
    한참 달리고 있는데.. 뒤에서.. "엄마 근데 나 벨트는 언제 매줄꺼야?"했을 때..
    공포영화에서 "내가 엄마로 보이니?"같은 그 느낌이었어요..
    정말 무서운 세상이예요..
    저는 내일 아이데리고 중국가는데요.. 괜히 겁이 나네요..

  • 6. 저는 왠만하면
    '12.6.27 11:59 AM (121.145.xxx.84)

    마트에서 애기 태워놓고.. 한쪽에 밀어두고..계속 과일이나 감자 담고 계신분들은
    제가 더 걱정되요..솔직히..나쁜맘 먹고 그카트 계속 자기애인것처럼
    끌고 가버릴 수도 있을거 같아서요 범죄자들이..

  • 7. 무서워요
    '12.6.27 12:00 PM (175.212.xxx.31)

    아이들한테도 모르는 사람 따라가면 안되다 해도 소용없을거 같네요
    강제로 끌고 가던가
    마취시켜 끌고 가던가.....
    조선족 추방시켰음 좋겠네요

  • 8. 우리애는
    '12.6.27 3:02 PM (203.234.xxx.81)

    백화점 같은 데서 유모차 빌려 구찮아서 끈 안매줄려고 하면 매달라고 울고 불고 난리 ㅋㅋ

    애기 때 혹독하게 훈련한 결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379 한 여름밤 공포귀신 말고 귀엽고 깜직한 귀신 이야기 2 호박덩쿨 2012/07/16 1,126
128378 '뿔난' 200만 자영업자, 롯데 제품 불매운동 돌입 2 롯데불매운동.. 2012/07/16 1,112
128377 코타키나발루 자유여행 문의드려요. 4 소중한답변 2012/07/16 5,459
128376 가다랭이포빼고 표고보섯 넣어도 될까요? 2 메밀국수장국.. 2012/07/16 586
128375 피자·햄버거 보다 김치찌개가 더 위험할 수도 샬랄라 2012/07/16 1,159
128374 아기키울때 어머니께서 하시는 말씀이 듣기 싫어요ㅠㅠ 3 하소연 2012/07/16 1,757
128373 7살 , 단지 내 병설유치원에서 집까지 혼자 다닐 수 있을까요?.. 18 혼자 다닐 .. 2012/07/16 2,162
128372 텐트 구입은 어디서 하나요? ... 2012/07/16 567
128371 3명이 한팀으로 과외하다가 2 어떨게 2012/07/16 1,135
128370 경비 아저씨한테 마음에 안들면 말씀하시나요? 5 .. 2012/07/16 1,104
128369 사기그릇이나 접시 어떻게 버려야하나요? 7 복숭아나무 2012/07/16 4,059
128368 과외로 한달에 700버는 제친구.. 20 ,, 2012/07/16 26,285
128367 영어성경공부 2 찬란하라 2012/07/16 1,259
128366 집값 올려줄 것이라고 찍었다더니.. 3 ... 2012/07/16 2,054
128365 (질문)DIY 퀸침대 이사할때 어떻하나요? 궁금 2012/07/16 1,090
128364 꿈에 1 꿈해몽 2012/07/16 775
128363 7월 16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7/16 666
128362 먼저 인연 끊은 뒤에 다시 절 찾은 절친이 있어요. 2 ㅇㅇ 2012/07/16 2,239
128361 박지성,김연아부모님이 극성스럽다는말에 대해서 20 2012/07/16 5,811
128360 영작 좀 부탁 드려요 3 무지개잉크 2012/07/16 498
128359 생리통 심하신 분~ 14 궁금 2012/07/16 2,655
128358 초등3학년 신장과 체중 14 다른집 2012/07/16 17,722
128357 플랫슈즈도 못신겠네요.. 5 아웅 2012/07/16 2,681
128356 한채영바비썬밤질문 바바 2012/07/16 764
128355 내조라는 말이 싫어요. 2 .. 2012/07/16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