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82쿡 댓글에 감사인사(7시퇴근해서 밥차린 여자)

ㅁㅁ 조회수 : 2,324
작성일 : 2012-06-27 11:34:37

그저께 밤1시에 스마트폰으로 글 올렸었어요. 시어머님 오시는데 7시에 퇴근해서 스피디하게 저녁차려야 하는데 메인음식으로 뭐가 좋을까 하는 글이요^^

제가 그 글을 어제 아침까지 확인하고 성공적으로(?) 저녁 차리고 다시 들어와봤는데 정말 깜짝 놀랄 정도로 댓글을 많이 달아주셨어요. 그리고 댓글 달아주신 분들 말씀대로 오리고기 사고 된장찌개 채소도 다 썰어놓고 ㅋㅋ 해서 결국 조금 늦긴 했지만 저녁 잘 먹었어요.

그런데 82는 정말 음식 고민이 있으면 음식 잘하시는 분도 많지만 오랜 주부생활의 경험(?) 또는 다양한 행사(?) 등을 치루어보신 다양한 연배의 분들이 많으셔서 도움이 많이 돼요. 그날 댓글 없었으면 아마 저는 불고기 생전 처음 하느라 정말 고생했을 것 같아요.

어제 정신없긴 했지만 7시 20분에 집 도착했고 남편도 그쯤 퇴근했는데 미리 오리 훈제 사 가지고 왔고 저는 오자마자 손 씻고 된장찌개 끓이고 밑반찬 세팅 후 기적같이 7시 50분에 밥을 먹었답니다 ㅋㅋㅋ

저희 시어머님은 시골에 사시는데 거의 1년에 한두번 올라오실까 말까예요. 그리고 제가 맞벌이하느라 고생하는 거 너무 잘 아셔서 이날도 괜찮다 나가서 먹자고 하셨는데 사실 이틀 전부터 아주버님 댁에서도 그렇고 계속 외식하셨었거든요. 그리고 까다로운 분이 아니셔서 차려 드리는대로 정말 좋아라 하시는 거 아니까 더 해드리고 싶더라고요.

그날 댓글로 많은 분들이 도움 주셨어요. 그리고 시어머님 흉보는 분들도 계셨는데 앞뒤 사정을 제가 다 쓸 수 없었으니 충분히 며느리(저)가 답답해보이고 시어머님이 고집스럽게(?) 보이는 분도 계셨을 거예요. 근데 사실은 제가 고집을 피운 거고 어머님은 그냥 너 편한대로~를 외치시는 분이거든요. 그래서 제가 굳이 집에서 먹자고 했던 거고요.. 댓글님들 말씀대로 저녁이 너무 늦어지면 그게 더 민폐 아닌가 걱정도 됐는데 다행히 잘 끝났답니다. 82쿡 최고~ 그날 달린 댓글들에 있는 손님상차림 간단음식(?) 들은 저장했어요 ㅋㅋㅋ 감사해요^^

IP : 203.232.xxx.60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2.6.27 11:36 AM (58.123.xxx.137)

    마음이 정말 예쁜 며느님이세요. 어머님도 그렇고 며느님도 그렇고, 참 보기좋은 고부간입니다...

  • 2. 흐뭇한
    '12.6.27 11:37 AM (211.114.xxx.82)

    글이네요...
    힘들다고 푸념할수 있는 상황인데..
    님 복받으실 겁니다.^^

  • 3. ^^
    '12.6.27 11:40 AM (210.183.xxx.7)

    참 그 글의 댓글에도 있는 거긴 한데 불고기 손에 익으면 그거보다 쉽고 간단한 게 없어요.

    저도 키톡에서 공식을 알고 외웠는데 '간설파마후깨참'요

    간장, 설탕, 파(채썰거나, 다지거나), 마늘 다진 거, 후추, 통깨, 참기름의 약자에요.
    간장은 고기 100그람당 한 숟갈이고 설탕은 간장의 반만큼 넣으세요. 설탕 대신 매실액을 넣으셔도 되고요.
    마늘 다진거랑 파는 1근당 한 숟갈 정도면 적당하고 나머지는 대충요.
    채썬 양파나 버섯 류의 부재료가 들어가면 그 부피만큼 간장이 더 들어갑니다.
    혹시 다음에 불고기 하실 일 있으시면 참고하시라고 남겨 봅니다.

  • 4. ㅁㅁ
    '12.6.27 11:42 AM (203.232.xxx.60)

    윗님들 감사합니다 불고기 공식ㅋㅋ 저도 외워야 할듯 그날 저녁 다른 건 다 괜찮았는데 현미밥을 너무 꼬득이게(?) 한 것이 흠이었어요 ㅋㅋㅋ

  • 5. ..
    '12.6.27 11:45 AM (220.149.xxx.65)

    맨날 시짜 들어가면 벌벌 떠는 분들 얘기만 읽다가 안구정화되는 느낌입니다

    행복하세요~^^

  • 6. 모카
    '12.6.27 11:48 AM (211.219.xxx.17)

    정말 예쁘신 분이네요. 무더운 여름날 글만 읽어도 상쾌하고 기분 좋아지네요.^^

  • 7. 아이고
    '12.6.27 11:52 AM (114.202.xxx.56)

    이쁜 며느리 좋은 시어머니 십니다.
    후기까지 올려 주시고~~ 고생하셨어요. 복 받으실 거에요.

  • 8. 아줌마
    '12.6.27 11:57 AM (58.227.xxx.188)

    훈훈하네요.
    저도 실은 왜 사서 고생이지? 했는데... 그런 맘이셨군요! 참 예쁘네요~~ ^^

  • 9.
    '12.6.27 12:00 PM (175.207.xxx.17)

    간설파마후깨참?
    키톡은 원래 안 가서 모르고..

    간설...은 한식조리사 수업 들을 때 양념공식이였는데

  • 10. 우왕
    '12.6.27 12:01 PM (112.163.xxx.192)

    남편분 복터진듯 ㅋㅋㅋ

    어머니에 부인까지 심성이 훌륭해!!

  • 11. 정말
    '12.6.27 1:25 PM (118.46.xxx.27) - 삭제된댓글

    착한 며느리세요.
    시어머님도 좋은 분 같고요.

    날선 글들만 보다가 따듯한 후기글을 읽으니 마음이 푸근해지네요.
    앞으로도 행복한 결혼생활되시기 바래요.

  • 12. kandinsky
    '12.6.27 1:49 PM (203.152.xxx.228)

    도움이 되었다니 ㅎㅎ다행이예요

  • 13. 어머나...
    '12.6.27 2:22 PM (222.96.xxx.131)

    마음이 예쁜 며느리시네요.
    정말 여긴 요리 잘 하시고 경험 많은 분들이 많아서 도움이 많이 되죠^^
    남편 분이 복이 많으시네요. 그런 어머니에 부인이라니...

  • 14. 골고루맘
    '12.6.28 5:52 PM (125.128.xxx.8)

    남편분 복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475 카드사용 내역 중에서 연말정산에 빠지는 항목은 뭔가요? 1 연말정산 2012/07/13 1,237
127474 초등5남자 키플링 가방 많이들 사주시나요? 3 흐느적거리지.. 2012/07/13 2,180
127473 어학원도 다녔었고 지금은 과외로 영어수업 중인데요.. 1 초등6 2012/07/13 1,751
127472 인터파크 가사도우미 mini 2012/07/13 2,652
127471 작년에 강남 오피스텔 투자했던거.. 현재 은행 이율만큼의 수익률.. 3 ........ 2012/07/13 3,426
127470 종편을 왜글케 많이 만들었을까 대문글 연예계보니 이해가... 2012/07/13 1,212
127469 급)미국으로 송금할 때 젤 좋은 은행이 어딜까요? 3 dkwnaa.. 2012/07/13 1,539
127468 여러분댁의 아들성적결과에 만족하셨나요? 3 중2아들맘 2012/07/13 1,347
127467 발레가 체력도 키워줄까요? 11 2012/07/13 5,564
127466 수족구병 사망자 발생 31개월 여아 수족구병 배나온기마민.. 2012/07/13 1,837
127465 국어공부 조언 부탁드려요. 2 중1 2012/07/13 1,098
127464 출퇴근하는 사람이 썬크림 50을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요? 썬크림 2012/07/13 952
127463 4살아이가 퇴행행동을 보이는데 어린이집바꿔야 할까요? 2 dl 2012/07/13 2,096
127462 교회 옮기면 죽게해달라”…‘공포 목사’의 기도 2 호박덩쿨 2012/07/13 1,520
127461 대문글 읽다보니 미모에 비해 안뜨다가 최근에야 뜬 경우가 이해되.. 6 연예계 2012/07/13 3,046
127460 예전에 많은 읽을 글에 올라왔던 공부 방법 혹시 저장해 두신분 .. 1 하날이 2012/07/13 1,115
127459 자동차로 남이섬 다녀오신 분들~어떤 정보라도 부탁드려요 ^^ 9 남이섬 2012/07/13 5,726
127458 다섯살 청춘사업에,,,,, 2 요즘은 2012/07/13 1,111
127457 이메일 수신분류 스노피 2012/07/13 894
127456 인천송도에서 1 버스 2012/07/13 1,296
127455 홈매트 액체 모기약 효과 별론가요~ 새벽에 모기에 물렸어요 2 이런 2012/07/13 3,566
127454 미국으로 돌아가면서 사가야 할 책추천 부탁드려요! (답변 절실).. 12 책추천 2012/07/13 3,265
127453 블루베리 효소는 어떻게 사용할까요? 랍톡 2012/07/13 1,830
127452 새누리당 의원총회, 체포동의안 부결 사태 해결 분수령 1 세우실 2012/07/13 890
127451 박원순 "우리사회 불신의 대표인물은 전두환" 2 샬랄라 2012/07/13 1,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