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이데리고 이혼후 순간순간 힘드네요.

좀 우울해요.. 조회수 : 4,510
작성일 : 2012-06-25 15:46:15

저 좀 씩씩한 스타일입니다.

남편파산후에도 씩씩했고

남편이 집담보대출을 있는 대로 땡겨썼어도 그래도 꾹 참고 잘 될거야 했습니다.

사업에 목숨을 건다. 세상에서 사업이 제일 좋다하는 남편의 불투명한 미래

자식은 아픈데 그 자식한테 나온 돈도 써대는 남편...

저 남편두고 자식들만 챙겨 이사했어요.

남편은 바로 협의이혼해주더군요....

그리고 바로 운좋게 조그만회사에서 사무보고 있어요. 2년째군요.

당연히 양육비안주고요 저 혼자 벌어 씩씩하게 살고 있어요.

여기서 물어서 풀바른 벽지로 도배도 해냈어요^^;

아이들하고 같이 다니고 이야기하고 이럴땐 너무 좋은데

아이친구들이 수시로 놀러와서

왜 소파도 없어요? 왜 아빠가 없어요? ...

없는 돈, 없는 아빠얘기하면 아이들이 뻥해진다할까

아이들에게 저에게 상처가 되네요.

앞으로 커나가면 더 많은 상처를 받을텐데

더욱 씩씩하게 이겨나가라고 용기 주세요.

 

IP : 211.209.xxx.13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불면증
    '12.6.25 3:51 PM (122.34.xxx.26)

    얼마나 힘드세요.
    힘드시지만 원글님 씩씩하게 사시는 모습이 보이는 듯 해요.
    아이들은 별 의도 없이 그냥 물어보는것이겠지만
    원글님이나 아이들은 그런 질문에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 게 당연하실 것 같아요.
    힘드시겠지만 엄마가 먼저 아무렇지 않게 대해야 아이들도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요?
    담담하고도 당당하게 힘내세요!!!!
    마음으로 안아드립니다

  • 2. ㅇㅇ
    '12.6.25 3:55 PM (203.152.xxx.218)

    상처 받으면서 당당해지는 법을 배우는거죠 아이들이..
    아직 철없는 아이들이니 그런것 물을테고..
    좀 더 나이들면 그런 친구들은 없어질꺼에요..
    저희 아이도 친구들중에 이혼으로 한부모 아니면 조손가정 많더군요.
    이젠 특별한 일도 아니고 남의 일도 아니에요.
    아이들과 원글님 두분다 단단해지는 계기로 삼으시기 바래요.

  • 3. 컨셉
    '12.6.25 4:06 PM (211.176.xxx.4)

    아빠가 없는 게 아니고 엄마가 있고, 소파가 없는 게 아니고 집(자가든, 전세든, 월세든)이 있고. 양친이 모두 있어야 정상인 건 아니고 집에 꼭 소파가 있어야 하는 건 아니죠. 양친과 사는 아이들이 님네보다 더 낫다는 근거는 없습니다. 나름대로의 컨셉을 가지고 사시면 좋을 것 같아요. 빈티지 스타일이라는 것도 있잖아요.

    결혼은 팀을 짜는 일이고 이혼은 계약해지일 뿐. 팀은 언제든 깨질 수 있음. 님은 현재 님과 님의 아이가 팀을 이루고 있죠. 팀플레이 잘 하시길. 팀의 형태는 다양할 수 있죠.

    생각의 패턴을 바꾸면 세상이 좀 달리 보일 겁니다. 지금은 21세기잖아요.

  • 4. 좀 우울해요..
    '12.6.25 4:21 PM (211.209.xxx.132)

    아 윗님들 감사합니다.
    윗선에서 이랬다 저랬다해서 아침내내 처리한 일이 쓸모없게 되어
    그만큼 돈을 못받게 되어 너무 속상했었어요.
    저 씩씩하게 웃을께요.하하하

  • 5. 아유
    '12.6.25 4:57 PM (211.117.xxx.225)

    저 정말 님의 멘탈을 좀 본받고 싶네요. 진짜 존경스러워요.
    저는 진짜 내면이 약해서 조금만 힘든일 생겨도 다 죽어가는 것 처럼 징징대고
    (남에게 표출하는게 아니라 혼자 앓는 거죠)
    아무 일도 못하는데...
    이렇게 씩씩한 엄마랑 함께 하니까 아이가 조금 덜 풍요로워도
    분명 밝고 큰 아이로 자랄거예요.
    항상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 6. 마음편히
    '12.6.25 5:33 PM (125.189.xxx.98)

    힘내세요...
    박수 쳐드리고 싶어요~~~
    아이들이 성장한 후에
    아이들은 어릴적 경제적인 그늘보다
    자신들의 엄마가 얼마나 훌륭했는지...
    얼마나 희생하고 자신들을 키웠는지
    자랑스러워 할거에요..
    그런 엄마 본받아 멋진 어른이 되겠죠^^

  • 7. 영차!! 힘내세요!!
    '12.6.25 6:51 PM (211.114.xxx.79)

    남편을
    죽이지도 살리지도 못하고
    마음이 죽어가는 사람입니다.
    결단을 내려 혼자 서계시는거 하나만으로도 칭찬받아 마땅합니다.

    전.. 이러다 내가 병이 나서 죽을것 같은데
    그래도 결단을 못내겠어요.

    계속 씩씩하게 힘내세요.
    님.. 칭찬받아 마땅합니다.
    격려받아 마땅합니다.

  • 8. 아빠가 없는게
    '12.6.25 11:22 PM (211.213.xxx.14)

    아빠가 없는게 아니고 아빠가 있는데 다른 집에 살뿐인거잖아요?
    그냥 아빠랑 같은 집에 살지 않을 뿐인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54 저번달 950만원 수입에 지출이 200만원이네요.. 64 ㅎㅎ 2012/07/10 16,640
126253 힐링캠프에서 고소영이.. 4 궁금... 2012/07/10 3,117
126252 바퀴달리고 천가방으로 된 카트 튼튼한거 추천 좀 해주세요 5 .. 2012/07/10 1,296
126251 어르신들 무릎연골수술 아시는분~ 5 이쁜호랭이 2012/07/10 2,946
126250 스포츠선글라스 쓰는 분들 요것 괜찮은건가요~ 자전거 2012/07/10 1,005
126249 아가한테 2 아가 2012/07/10 897
126248 시럽든 아이스라떼 vs 매실청 1 tb 2012/07/10 1,325
126247 베스트글에 추적자 짜증난다는글이요 11 .. 2012/07/10 2,356
126246 이음식은 상했다고요 12 아 정말 2012/07/10 3,343
126245 펌 동물을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사진 주의 4 ..... 2012/07/10 1,571
126244 도종환 시 ‘교과서 퇴출’ 권고 논란 2 세우실 2012/07/10 1,447
126243 미샤제품중 sk2랑 비슷한 품질의 제품이있다고 자게에서 본것같아.. 6 숙이 2012/07/10 2,761
126242 용평 버치힐콘도 좋은가요? 3 버치힐 2012/07/10 3,269
126241 박근혜 출정식에 등장한 오토바이 3 sss 2012/07/10 1,370
126240 아기들도 스트레스 받으면 아플까요? 6 스트레스 2012/07/10 1,334
126239 요즘 코스트코에 유아용품 살만한게 뭐가 있을까요? 2 ^^ 2012/07/10 1,229
126238 [원전]‘체르노빌’ 26년 지났어도…방사능 600배 멧돼지 출현.. 1 참맛 2012/07/10 1,450
126237 봉숭아 물 들일때 궁금합니다~~~? 3 빨강 2012/07/10 1,003
126236 도움을 청합니다. 1 양자 2012/07/10 963
126235 정말 유명한 헤어샵에서 컷/파마하면 머가 달라도 다른가요? 5 궁금해 2012/07/10 3,124
126234 좋은 사진동호회를 찾고 계시다면..^^ 2 유항심 2012/07/10 4,486
126233 해외여행 팁 이라는 글 지우셨나봐요? 3 새벽에봤는데.. 2012/07/10 2,007
126232 마늘 어느 지역꺼가 좋나요? 3 웅녀 2012/07/10 1,309
126231 득템아이템 공개..ㅎㅎ 4 캔디 2012/07/10 2,341
126230 대한민국 우체국 맞나…“엽서에 독도 사진 넣으면 못보내” 1 샬랄라 2012/07/10 3,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