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가 사는 지역에 지방 캠퍼스가 있거든요

허허 조회수 : 2,498
작성일 : 2012-06-25 15:37:29

아랫글에 지방에서도 명품 많이 드냐는 글 보고 떠올랐는데요,

 

고등학교 때 저랑 친구랑 토요일날 옷 구경을 하러 시내에 갔는데

지방 캠퍼스에 막 입학한 것 같은 학생 3명이

저희한테 시내가 어디냐고 묻더군요.

그래서 여기라고 했더니

 

'아니 이거 뭐 신촌에 골목 하나나 되냐, 여기가?'

이러면서 막 히히덕 거리더군요.

 

바른 말 잘 하는 제 친구가

'그럼 서울 본교로 가지 , 왜 신촌 골목 하나도 안 되는 곳에 왔나요?'

이러니까 아무 말 못하더군요^^

 

얼마 전에 지방 캠퍼스 있는 쪽에 볼 일이 있어서 갔는데

버스 안에서 들리는 소리

'야! 여기 영어 학원이나 제대로 된 게 있겠냐?' 이러는데 참

여전하더군요^.^

 

여기 사는 사람들은 왜 서울 본교 놔두고

서울 사람이 이리로 왔을까에 대해 전혀 생각 안 하는 줄 아는지 참.......

IP : 211.245.xxx.25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6.25 3:40 PM (175.223.xxx.57)

    원래 좀 주제파악 안되는 사람들이 있어요
    서울 서민이 지방이면 자기보다 다 못 사는줄 알고
    무시하고 ㅉㅉㅉ

    저도 서울 서민인데요
    서울 서민이 다 그렇다는게 아니라 개중에 그런 사람들이 있다는거니 오해들 마세요

  • 2. ..
    '12.6.25 3:41 PM (220.149.xxx.65)

    서울 산다는 근자감 하나로 지방민 다 우습게 아는 사람들이 있긴 하더군요

    오히려 지방서 잘 살면 꽤 윤택하게 살기 때문에
    온갖 문화혜택 다 누리면서 사는 경우가 많은데
    오로지 고향이 서울이 아니라는 이유로 하찮은 지방민 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 3. ..
    '12.6.25 3:42 PM (39.121.xxx.58)

    서울에 사는게 자랑인 사람들이 있어요.
    어떤 개념찬 교수가 칼럼쓴게 있는데 전라도,경상도가 싸울게 아니라
    지방이 서울을 상대로 투쟁을 해야한다는 내용이였어요.
    너무 많은 돈과 혜택이 서울에 집중되어있어 문제라는 내용이였지요.
    정말 공감을 했었어요.
    서울사람들 지역감정얘기하면서 전라도,경상도 탓할것이 아니라
    지방 은연중에 무시하는 분들 생각부터 좀 고쳤으면 좋겠어요.

  • 4. 동감..
    '12.6.25 3:47 PM (125.181.xxx.2)

    제가 사는 곳은 지방 중소도시입니다. 여기도 지역명칭이 붙은 학교가 있는데 서울 애들 너무 많습니다.
    그 애들은 금요일만 되면 서울 갑니다.지방 이어서 수준 맞는 남자가 없다고 하면서요.어찌나 대놓고 무시 하는지 기도 안찹니다.
    그런 니들은 그런 서울 놔두고 이런 촌구석에 왔냐????

  • 5. bb
    '12.6.25 4:01 PM (121.166.xxx.231)

    지방국립대 다니다가 서울왔는데...못사는 사람이 너무 많아요..서울..

    학교다닐땐..학교친구밖에 몰라서 그런지 몰겠지만.. 서울이 못사는 사람이 훨씬많은듯해요..

  • 6. 버섯
    '12.6.25 4:02 PM (1.253.xxx.236)

    ..님 글에 전적으로 공감..
    그 개념찬 교수님이 어떤 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서울에 너무 많은 것이 집중되어 있는 현실에 화가 나더군요.

    서울토박이로 30년 살다가 광역시로 내려온지 10년이 넘었는데
    같은 세금 내면서도 좀 억울하다 느낄 때가 많아요.
    아이를 키우면서 더더욱... 흑..ㅜ.ㅡ

  • 7. ...
    '12.6.25 4:45 PM (59.8.xxx.48)

    집근처에 있는 대학도 그나마 서울에서 통학할만한 거리인지 서울서 다니는 애들이 많아요.지하철타고 버스타고 다시 이곳 시내버스 갈아타고 뭐 이렇게 다니느라 2시간은 걸리겠죠. 그런데 그 애들이 얼마나 여길 무시하는지 여긴 극장도 구리다, 입맛에 맞는 커피가 없어서 서울가서 마셔야된다, 사람들도 촌스러워서 튀게 입고오면 다 쳐다본다나...까페에서 여럿 모여서 얘기하는데 정말 어이가 없었어요. 그렇게 서울이 좋으면 서울로 대학가지 뭐한다고 교통비쓰고 학비내면서 여기로 왔냐고 말하고싶어 혼났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514 올레tv 영화 추천 부탁드려요 4 미스테리 2012/07/16 2,988
128513 어제 제주도 여행팁에 이어 경비이야기(비수기) 3 팁2 2012/07/16 1,596
128512 영양제 살때 철분이 포함 안된 영양제가 좋은 가요? 2 ?? 2012/07/16 2,303
128511 해물넣고 파전이나 부침개 할때 모양이 망가져요 8 비쥬얼이 2012/07/16 1,639
128510 일리 커피머신 제대로 사용하는 법좀 알려주세요~ 10 ... 2012/07/16 11,364
128509 경주가는데요..시티투어버스 예약하면 좋은가요? 2 휴가 2012/07/16 1,837
128508 벽걸이 세탁기 사용해 보신분..계셔요? 10 미니세탁기 2012/07/16 5,605
128507 가방 선물 받는꿈은 뭐에요? 3 해몽좀요 2012/07/16 11,366
128506 msc라고 아시는 분? 좌뇌,우뇌학습법에 관련된 학원? 5 문의... 2012/07/16 1,989
128505 부부관계에 대한 궁금증 10 ㅇㅇ 2012/07/16 6,818
128504 오이지 1 2012/07/16 902
128503 저압냄비 어떤가요 지금 판매중이던데요 1 냄비 2012/07/16 891
128502 호주 여행, 언제가면 좀 쌀까요? 8 초절약 2012/07/16 8,082
128501 저도 유재석 이야기 6 .... .. 2012/07/16 2,767
128500 살림돋보기 콘도같은 집을 보고 궁굼한점이 있어요. 10 콘도 2012/07/16 4,811
128499 넝쿨당 보면서 여러모로 참 많이 배우네용 ㅎ 1 솔직한찌질이.. 2012/07/16 1,559
128498 결혼 8,9년차 주부님들.친정에 의존 많이 하세요?? 5 ... 2012/07/16 1,615
128497 처제의 결혼에 경직된 내남편. (동서맞이) 10 여동상 2012/07/16 4,980
128496 치아 레진 얼마나 하나요? 3 B 2012/07/16 1,128
128495 남자 탈렌트들 눈을 여자가 하고 있다면 안 이쁜거죠? 3 남자 탈렌트.. 2012/07/16 1,534
128494 혹시 배란통 있으신분 계세요? 2 ????? 2012/07/16 1,841
128493 최고의 드럼세탁기 알려주세요! 7 8년만에 2012/07/16 1,762
128492 자두엑기스 거품이 너무 많아요 띵이 2012/07/16 1,360
128491 계약만료된 휴대폰 기기 1 휴대폰 2012/07/16 864
128490 이쁜 웨지힐 파는데 어디 없을까요? 2 샌들 2012/07/16 1,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