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내집마련 조언해주세요...

조회수 : 2,222
작성일 : 2012-06-25 14:52:06

현재 수지에 1억6천 전세 살고있는데요.

6학년 큰애와 7살인 둘째가 내년에 초등과 중학생이 되니까

이제  전세청산하고 내집마련해서 한곳에 정착하고싶은 마음이 간절해요.

서울살다 수지이사와서 올 11월이 만기라 매매하려는데

수지는 자가운전이면 편하겠지만 운전을 안해요 제가

교통도 불편하고 물가도 비싼편이구요.

다시 서울로 들어갈까 지금 서울아파트 급매로 나온걸 살까 싶기도하고요.

24평대3억초반가능하고 32평 3억후반이요.

남편 직장이 동탄이긴한데 1년6개월뒤엔 다른 현장으로 발령날꺼라 어디로 갈진 모릅니다.

남편의 생각은 동탄2기 신도시 분양받는거랑 차선으론 수원을 생각하고 있어요.

남편 연봉은 7000인데 집을 사게되면 1억5천에서 2억사이는 대출해야될것 같은데...

무리인가요?

남편의 생각은 무리해서 집을 사게되면 생활이 안될것같고 힘드니

지금 살고있는 집을 재연장하고 살다가

분양받자는 얘기거든요. 전 빨리 집을 알아보고 사는 쪽으로하자고 그러고있어요.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 선택인지 조언 부탁드려요...

IP : 175.116.xxx.20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폭탄 ㅠㅠ
    '12.6.25 2:56 PM (116.41.xxx.186) - 삭제된댓글

    지금 아파트나 집을 사는 것은 폭탄입니다.
    거기다가 대출 받아 구입하는 것은 폭탄을 지고 불 속으로 뛰어드는 거와 같아요.
    앞으로 2년간 아파트 값은 날개없는 추락이 될 거예요.ㅠㅠㅠ

  • 2.
    '12.6.25 3:01 PM (125.177.xxx.30)

    1억5천..2억 대출..이자 생각해보셨어요?
    대출받아서 집을 살 생각 하시는거는 잘못된 생각이지요.
    윗님 말씀처럼 폭탄지고 불 속으로 뛰어드는 거...백배 공감합니다.

  • 3. 오늘..
    '12.6.25 3:04 PM (218.234.xxx.25)

    아직 광교 임대아파트 분양 다 안끝났을텐데요? (끝났나? 아마 오늘이 일반 분양 신청받는 날일거에요 24블럭이던가..) 차라리 광교 임대 아파트 30평대로 알아보심이.. 매달 월 임대료를 최소 30만원은 내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대출 이자보다는 그게.. (제가 알아보니 30평대면 약 2억 정도 보증금에 월 35만원 정도 10년 내야 해요)

  • 4. 대출이
    '12.6.25 3:21 PM (203.233.xxx.130)

    너무 크지 않을까요?
    연봉 7천에 아이 교육비에 이자에..
    제가 생각하기에는 대출이 너무 많은거 같아요.. 집 사서 정착하는거에는 동의인데
    너무 대출금이 커요 ㅜㅜ

  • 5. ..
    '12.6.25 3:34 PM (211.234.xxx.75)

    대출 7천미만 한도내에서 구해보세요

  • 6. ..
    '12.6.25 3:36 PM (211.234.xxx.75)

    굳이 집을 지금 사셔야 한다면...
    윗글입니다
    그런데 좀 기다려보세요

  • 7. 수지댁
    '12.6.25 4:04 PM (115.140.xxx.33)

    저두수지살아요 저흰 아이들이 좀더 어리긴하지만 이사안다니고 정착하고싶더라구요...근데 1억이상 대출받아서 집살 능력도안되고 요즘같이 부동산 경기안좋을땐...납작엎드리는게 날을듯 싶기도해요...근데 전세금도 너무많이 올랐고 집주인이 집을 판다네요 ㅠㅠ 어찌해야할지...고민하는 1인입니다

  • 8.
    '12.6.25 4:15 PM (87.152.xxx.221)

    정착하시는 건 찬성이지만 대출은 1억 미만으로 하세요;; 경기남부는 올해 하반기에 서수원인가 쪽에 새 아파트 입주들이 시작되고 있어서 좀 더 떨어질 거라고 누가 그러던데요;;

    수원에 관심 있으시면 올 하반기부터 한 번 보시고 24평 방3개 대출 1억 미만으로 괜찮은 게 있으면 사셔도 괜찮을 듯 싶기는 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19 귀가 예쁜 분들 부러워요. 10 쫑긋 2012/07/17 2,881
128918 이성간 칭찬의 역효과 (펌) 후반부가 쪼금 웃겨서리 보스포러스 2012/07/17 1,389
128917 시댁에서 애기 봐주는 분들 얼마 드리시나요 34 음음 2012/07/17 11,578
128916 여자 면접시 정장 구입관련요~ 6 도움 2012/07/17 1,652
128915 오늘 저녁은 또 뭘 먹나..ㅠ.ㅠ 11 2012/07/17 2,443
128914 남자는 여자의 과거를 어디까지 이해해줄 수 있을까요? 13 스나이펑스 2012/07/17 5,910
128913 새벽에 옆집 아이가 울어되서 잠에 깨요... 6 옆집사람 2012/07/17 1,882
128912 다들 시부모님 환갑때 쓰신 비용이 얼마나 되시나요? 6 며느리 2012/07/17 2,752
128911 박근혜의 아들... 13 2012/07/17 10,389
128910 외국인이 우리나라말 배우는게 많이 어렵나요 ..?? 15 ........ 2012/07/17 3,285
128909 MBC노조 "파업 잠정중단..18일 업무복귀".. 11 세우실 2012/07/17 2,017
128908 장동건 보고 왔어요~ 13 ^^~ 2012/07/17 5,068
128907 분당이나 그 주변,,해금배울 수 있는공간 3 해금좋아 2012/07/17 1,656
128906 옥션 국내숙박 3개 땡처리 떴어요 !!! 2 마노맘 2012/07/17 2,476
128905 날씨도 더운데 완전 대박! 무서운거 갑니다 ㅜㅜㅜㅜ 4 수민맘1 2012/07/17 2,259
128904 마늘 박피기 사용해보신 분 계시나요? 2 마늘 2012/07/17 1,992
128903 끌어다 붙이긴 잘도 붙여요 발전의힘? 2012/07/17 565
128902 푸트코트에서 파는 치즈피자, 냉장실에 둔거 먹어도 될까요? 1 코스트코 2012/07/17 1,142
128901 요즘 재미있는 영화 있나요~?? 2 윤은미미 2012/07/17 1,582
128900 쿠쿠 정수기... 2 마늘맘 2012/07/17 2,050
128899 너무나도 더워요. 1 이구 2012/07/17 1,175
128898 창원에 여고생 두신분들께 학교 추천 부탁 5 고민맘 2012/07/17 1,294
128897 잔잔한 음악,,편안한 음악앨범 추천해주세요~ 4 명상 2012/07/17 948
128896 어금니 빼고 임플란트하려면 오래 걸리나요? 8 치과 2012/07/17 4,200
128895 정형돈 노래. 듣지마.... 그거요. 넘 재밌어요 6 웃음 2012/07/17 2,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