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만약 내아이가 그랬다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조언 조회수 : 3,084
작성일 : 2012-06-25 11:03:33

참 어려운 일인데,

제 일이 아니라 아는 동생의 일입니다.

아이가 유치원 종일반에 다니는 여아입니다.

지난 금요일 오후에 종일반만 남아 있는 시간에

이 아이와 다른 5명이 함께 유치원 놀이터에서 놀다가

생긴일이에요.

이아이가 주동이 되서 다른 아이들을 시켜서

한아이의 옷을 벗기고 몸을 다 만지고

그랬다면 아이에게 어떻게 주의를 주고

또 앞으로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집은 아이들이 다 컸지만 나도 그런일은 없이 지나서

물어보는데 이렇다 저렇다 말을 못하겠어요

그 부모도 너무 큰 충격을 받아서

지금도 가슴이 쿵 쿵 뛴다 그러네요.

할수 있는 조언들 좀 부탁드립니다.

IP : 121.148.xxx.172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5 11:05 AM (147.46.xxx.47)

    말도 안돼요.일단은 원에 책임을 물어야할거같아요.종일반이면 당연 그 시간도 수업시간인데..
    담당 선생님이 안계셨는지.. 이건 말이 안되는 일이에요.그냥 넘어가면 안돼요.

  • 2. 놀이터
    '12.6.25 11:10 AM (121.148.xxx.172)

    오후에 놀이터에서 놀다가 그랬다네요.
    선생님은 없었고요.

  • 3. 12
    '12.6.25 11:11 AM (203.254.xxx.192)

    어린이 대상으로 하는 교육이나 상담 받아보게 할래요,,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일거같아요,,,
    왜 아이가 그런행동을 하게 되었는지도 알아봐야 되고,,,

  • 4. 일이
    '12.6.25 11:14 AM (121.148.xxx.172)

    나고 나서 선생님과 이야기 도중에 아이가 엄청 조숙하고
    모든 아이들을 휘어잡고 지시를 하는 아이라고 하더래요.
    제또래보다 너무 어른이라고(다섯살)

  • 5. 진짜아줌마
    '12.6.25 11:24 AM (210.90.xxx.249)

    일단 전문가와 상담을 하시는게 빠른듯합니다.
    아직 어리고 아무리 조숙하다해도 유치원생 입니다.
    하지만 이런 일이 발생한걸 봐선 전문가와 상담을 받고함
    방법이 생기지 않을까요...

  • 6. 선생님이없었다고?
    '12.6.25 11:31 AM (115.143.xxx.81)

    그게 더 문제네요...유치원에서 종일반은 방치한답니까;;;;
    저도 다섯살 아들 있습니다만...유치원에서도 성교육하던데....;;;;;
    일단 유치원에 책임을 물어야겠네요....이건 유치원 관리소홀이네요...유치원부터 옮겨야겠네요;;

  • 7. 피해자에게 무릎꿇고
    '12.6.25 11:37 AM (211.207.xxx.157)

    엄마와 아이가, 피해 받은 학생과 부모 찾아가서 무릎꿇고 진심으로 사죄 드리고요,
    그 아이 마음도 그렇고, 내 아이에게 이게 사죄할 큰 일이라는 생각을 각인시키겠어요.
    그리고 상담도 받고 성교육 동화책도 접해 줄 거 같네요.

    교사들 말로는,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 부모 중 무개념부모도 있지만
    일부는 엄마기가 아주 약해서 아이에게 휘둘리는 부모도 있답니다.
    평소 훈육이나 관계도 되돌아 볼 거 같네요.

  • 8. 망설여지는게
    '12.6.25 11:38 AM (121.148.xxx.172)

    얼핏 이야기를 하다가 들은게
    아이가 교회에서 그림을 그리는데 남자 성기를 그리고 검정색으로
    주변을 칠하고 그림을 그려서
    더 기가 막히다고 저도 차마 그것은 게시글엔 적지를 못하겠어서,,

  • 9. 빨리
    '12.6.25 11:57 AM (121.136.xxx.115)

    상담치료 받아야할거 같은데요.
    피해자 아이와 부모에게는 일단 사과하셔야하고.............
    제가 딱 그런 타입의 아이를 만난 적 있는데
    유치원에서 어떤 감시가 있더라도 그런 사고 한 번은 칠 아이예요.
    그림도 너무 이상하고....또래가 알지 못하는 뭔가를 더 알고 있거나 겪은 아이인거죠.
    저런 이상행동을 어린시절 호기심이다..라고 대수롭지않게 넘어가다간
    주변에 부지불식간에 그 아이로 인한 피해아이 자꾸 생겨나고
    결국엔 그 아이도 그 행동을 제어못해 스스로에게 불행이 되어요.
    제발.........아이들 어린 시절 과도한 성적 행동을 그저 호기심이라고 넘기지 마셨으면 해요.

  • 10. 아이가
    '12.6.25 12:00 PM (180.66.xxx.201)

    안좋은 일 겪었나봐요.
    아빠의 벗은 모습을 봤다해도 그런 그림 그리지 않을 것 같아요.
    아무래도 아이 상담을 받아보시는 것이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413 카드회사같은곳에 알바로 인바운드 아웃바운드 2 2012/07/16 1,389
128412 압력솥 사용하시는분들 궁금한게... 11 궁금 2012/07/16 2,332
128411 코스트코 구매대행 300원만받는 이벤트하네요~ 4 후아암암 2012/07/16 2,715
128410 잡담: 일드 수박 - 여 주인공과 배우 윤여정의 동생 1 선풍기 2012/07/16 3,208
128409 홈쇼핑에서 파는 돼지갈비 추천 부탁드려요 4 오늘은 뭐먹.. 2012/07/16 1,680
128408 엔씨소프트와 김택*씨 어찌 되는 상황인가요? 15 구조조정 2012/07/16 4,379
128407 갤럭시 노트쓰는데요, dmb가 잘 안나와요. 4 .. 2012/07/16 8,869
128406 영어질문..이런경우는 수식 혹은 분사구문 유사 형태??? 2 rrr 2012/07/16 672
128405 82고수님들 여쭈어요.생선은 어디서 사먹어야 할까요? 2 생선사랑 2012/07/16 974
128404 어른이 볼만한 뮤지컬 , 꼭 보고 싶은 뮤지컬, 또는 좋았던 뮤.. 10 현재 공연 .. 2012/07/16 1,284
128403 다문화혜택 9 반야여래 2012/07/16 2,354
128402 집주인한테 수도요금 줄때 꼭 직접 갔다줘야 할까요?? 8 ddd 2012/07/16 1,243
128401 곤지암 리조트 어떤가요? 3 휴가 때.... 2012/07/16 1,972
128400 시부모가 좋으면 분가하기 싫다는거 이해합니다 12 시댁사정 2012/07/16 3,732
128399 50-60대 분들에게 묻고 싶어요 어느 시기가 아이 키우기 제일.. 3 궁금 2012/07/16 1,341
128398 이승남원장의 닥터뉴트리y를 북한산 2012/07/16 693
128397 사학재벌, 라스베이거스 도박으로 80억 탕진 5 참맛 2012/07/16 1,878
128396 서울시, 10분 거리 동네도서관 500개 더 만든다 7 샬랄라 2012/07/16 1,630
128395 9살아이 편도수술하려고 하는데요 11 하루 2012/07/16 5,547
128394 깐메추리알 9 2012/07/16 4,289
128393 남편과 대화를 하면 싸움이 더 많아요... 이혼하고 싶네요 정말.. 13 ... 2012/07/16 3,692
128392 여수에서 해수욕 할만한 바다가 어디가 있을까요? 9 해수욕 2012/07/16 1,033
128391 중학교 부교재..뭐가 좋은가요? 7 중학교 교재.. 2012/07/16 1,034
128390 남을 가리치려는 성격의 친구 있으신가요? 15 궁금 2012/07/16 4,555
128389 블라우스 좀 골라주세요 일주일째 고민중이에요 ㅠㅠ 11 결정장애 2012/07/16 2,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