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익명이라 울엄마 이야기,,

울엄마 조회수 : 3,250
작성일 : 2012-06-23 18:32:35

작년 12월 크리스마스 무렵 ,혀가 마비되는 증세로

병원에 입원을 했어요.

그랬더니 위에 언니가 엄마한테 누구가(저) 입원했으니

좀 얼른가서 병원에 좀 가보라고,,

저 병원에 누워있는데 들어오는 울엄마,차리리 오지말지 싶더라구요

옷차림 하며 번쩍거리는 귀걸이 양손에 반짝거리는 반지3+3

울엄마 쭈글쭈글 할매입니다.

그러더니 점심을 안먹어서 배가 고프시다네요.

혀가 마비되서 말도 못하고 있는 내가 우리 아이한테 카드 들려보내면서

할머니 식사 대접해서 보내드려라 하고는 누워있는데

속에 천불이 나더라구요.

병원 퇴원하고 나서 우리 언니한테 막 화풀이를 하면서

우리 엄마는 다른사람과 다르다는것 인정하고 기대하지 말자고

했어요.더 구구절절한 것은 차마 여기에 쓰질 못하겠어요.

IP : 121.148.xxx.172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도익명
    '12.6.23 6:35 PM (219.250.xxx.234)

    이것만으로는 뭐가 잘못이신지,,엄마가
    모르겠네요.
    원래 노인분들 주렁주렁 반지랑 금붙이 잘 하시고 다니는데요.
    그리고 밥이야 딸이니 편하니 배고프다고 하실수있고 당연히 얘기 안하더라도 먼저 물어서 식사 대접은 마당한데요??

  • 2. ...
    '12.6.23 6:37 PM (58.239.xxx.10)

    에구...저도 익명이라,,,첫아이낳고 몸조리하는데 덥다고 보일러를 끄시더라구요,,,ㅜㅜ 주택인데,,,
    시모는 왜 니 몸조리를 안해주냐고 매일,,,고정 레파토리,,시모와 비교 아직까지 빈틈만 보이면 파고들어서 헤집어놓으시는데,왜 위로는 안되고 들쑤셔놓는 역할,,이해되세요? 사람 미쳐버린답니다..ㅠㅠ
    저는 제가 성질이 더러워서 그런가보다 했지만 익명이라 가끔 비슷한 케이스를 접하니 위로아닌 위로가,,ㅠㅠ

  • 3. 첫댓글님
    '12.6.23 6:53 PM (121.148.xxx.172)

    딸이지만 말을 못하고 혀가 완전 마비되서 누워있는 사람한테 배가 고프다는 말이...

    병원에 들르면서 그렇게 치렁치렁 옷에 금반지 주렁주렁 내엄마여서인지
    참 그게 그렇더라구요.

  • 4. 스뎅
    '12.6.23 7:37 PM (112.144.xxx.68)

    구구절절한 것은 차마 쓰지 못하시겠다잖아요...오죽하면 그러실까...ㅠ

  • 5. 에구....
    '12.6.23 7:39 PM (118.91.xxx.85)

    그 맘 알것 같아요. 남이 아니라 바로 ' 엄마' 이기에 너무 맘이 힘든거죠.
    우리도 나중에 똑같은 경우에 그렇게 할까요...?? 더 나이들면 변할까요?
    너무 속상해 마시고, 늘 같은 이야기지만, 마음으로부터 서서히 독립해가는것만
    답이라고 생각해요. 이젠 엄마보다 내가 더 강한 어른이라고 생각하는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458 흐리고 비 온댔는데 해가 쨍쨍이네요 2 날씨 2012/07/13 1,895
127457 제 맘이 콩밭에 있어요 ㅠㅠ 3 싸가지.. 2012/07/13 1,461
127456 베란다샷시와 거실문은 pvc 로 만들어진건가요? 1 샷시 2012/07/13 1,590
127455 바지에 본드가 묻은거 같아요.어떻게 지울수 있을까요? 1 00 2012/07/13 1,166
127454 아이유 엄마 나이 아시는분? 4 금은동 2012/07/13 5,775
127453 제가 생각하는 공부와 다이어트(몸매관리)의 공통점 7 배고프다 2012/07/13 2,880
127452 재감나다 라는 말이 무슨뜻이에요? 게자니 2012/07/13 946
127451 영월 동강축제 가보신 분 2 커피믹스 2012/07/13 1,195
127450 추억의 중국 음악 추천해 주세요. 7 만우절 2012/07/13 1,872
127449 여자판사들 원래 이렇게 싸가지 없나요? 91 ... 2012/07/13 20,807
127448 원금 5000 만원에 2 1년 이자 .. 2012/07/13 1,856
127447 유령 명계남 10 암비카 2012/07/13 2,747
127446 보통 AB형 성격이 어떤가요? 35 혈액형 2012/07/13 11,678
127445 일주일에 한번 청소하시는분 계세요?? 18 ㅇㅇ 2012/07/13 4,419
127444 다이어트의 길 멀고도 험하군요.. 11 ... 2012/07/13 2,799
127443 송파나, 강동구 쪽 10명 모여 식사할 곳? 7 모임장소 2012/07/13 1,721
127442 보톡스 효과있나요 2 보톡스 2012/07/13 1,929
127441 사실 오세훈의 한강르네상스니 뭐니 하느 정책 필요는한거죠. 8 ... 2012/07/13 1,589
127440 뭐하러 김종훈의원이 박원순을 만나나 1 급할필요없음.. 2012/07/13 1,002
127439 전기압력밥솥 분해했더니... 정말 더럽네요ㅜㅜ 2 2012/07/13 11,421
127438 강아지 많이 키우세요(펌) 4 ... 2012/07/13 1,843
127437 태국에서 뭐 사다달라 할까요? 7 저렴한걸로 .. 2012/07/13 2,195
127436 원피스 봐주세요^^ 10 여러분~ 2012/07/13 2,235
127435 어제 박정현씨 주얼리하우스에서 지인이 알뜰하다면서.. 가방 10.. 4 ..... 2012/07/13 3,650
127434 맞바람 안 치는 탑상형 많이 더울까요? 전세살이 2012/07/13 1,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