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버스커버스커 콘서트 어제 다녀왔는데요.

공연보고와서 조회수 : 4,143
작성일 : 2012-06-23 15:37:04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고 할지 모르는데요.. ^^;

자랑계좌에 입금부터 하라고 하실지 모르겠네요.

(자랑계좌 말고 마봉춘 후원계좌에 쬐금 입금했습니다. ^^)

어제, 아주 어렵사리 표를 구해서 남편이랑 둘이서 보러갔어요. (완전 매진이었거든요)

원래는 고등학교 절친이랑 함께 가려고 했었는데

표를 어렵게 구한 걸 아는 남편이 "나...그날 시간될 것 같아~" 라고 그러는거예요.

어쩔수 없이 남편이랑 갔는데....사실은 가기 전부터 콘서트는 친구랑 가야하는데...막 그러면서 갔었는데

여수밤바다..벚꽃엔딩 이런 노래 부를때..

둘이서 손을 잡아요. 막 그 부분에서

사실은 (쑥쓰럽고 오글거리기도 했는데요.) 남편 손을 꼭 잡고 싶어져서...손을 잡았는데

눈물이 나려고 막 그러는거예요.

이제 사랑이 아니라 정으로 사는 것 같은 결혼 7년차인데. 막 사랑의 감정이 샘솟으려는 것 같이요. ^^

암튼...

제가 결혼전부터 콘서트, 공연 이런거 참 좋아해서 많이들 다녔는데

어제 공연 참 느낌이 새롭고 좋았어요.

무대나 조명에 투자 한 것도 많이 느껴졌어요.

(효과라고 해야하나 그런게 정말 멋졌거든요. 하도 오랜만에 콘서트에 가서 요즘 분위기를 잘 모르는 건지도 모르지만요)

그리고 공연장에 오신 팬들이요.

정말 매너있었어요.  자기 좋아하는 그룹 닮아가는건지 정말 순수한 것 같고 얌전하고..

예전에는 공연보러가면 옆에 앞에 사람들 고함소리에 무대에서 나는 노래소리를 들으러 온건지

팬들 고함소리를 들으러 온건지 싶을때가 많았는데

온전히 음악을 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더라구요.

(그렇다고 팬들이 환호를 안 해준게 아니예요. 열심히 박수쳐주고 호응해줬는데요. 노래를 집중해서 듣더라구요)

글구요...범준이 노래 참 잘하고, 현악기연주하시는 분들도 와서 반주하는데 엄청 멋졌답니다.

뭐....전체적으로 어쩜 이렇게 깨끗하고 순수할 수 있을까도 싶고...

공연 중간중간에 멘트를 하는데 너무 때묻지 않고 좋아보이더라구요.

하하...자랑 이제 그만할께요.

암튼 오랜만에 싱숭생숭 기분이 좋아서...글 올려봅니다.

IP : 175.193.xxx.212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명랑1
    '12.6.23 3:44 PM (175.118.xxx.206)

    오랜만에 공연 남편과 잘다녀오셨네요ᆞ정으로 산다니요ᆞ 기본은 사랑이겠죠^^
    저도 버스커 좋아하는데 아직 콘서트는 엄두가 안나요ᆞ애들이 저를 어찌나 좋아 하는지ᆞㅜㅜ 올 연말에는 혼자 이소라 콘서트 갈 작정하고 있답니다ᆞ헤헤

  • 2. 범준이 짱!
    '12.6.23 3:50 PM (121.165.xxx.209)

    그죠~~^^
    저는 5월5일 서울공연때 봤는데..
    10분만에 매진되었던 때 광클릭해서리~~ㅎㅎㅎㅎㅎ


    암튼..
    남편이 바빠서 대학생 딸램이랑 같이 같는데..

    어찌나 감동했는지...
    제가 10년 스트레스 다 날아갔다고 했어요.

    어제공연은 어땠는지 몰겠는데...

    그때만해도 초반공연이어서..

    정말 그 공연시간내내....쉬지않고 열창을 하는데..
    완죤 감동~~ㅎㅎ

    보통은 중간쯤 초대가수 나와서 시간을 좀 때워주고 하잖아요~
    근데...첨 부터 끝까지 함께하는데....
    힘도 들겟지만...팬들을 위한 마음이....어찌나 예쁘던지....
    나중에 눈물이 날것같더라구요~~

    정말 예쁜 버스커버스커....
    아주 아주 오랬동안 길~~~~~게~~~~
    보고싶어요~~~^^

  • 3. 대단했어요.
    '12.6.23 3:58 PM (175.193.xxx.212)

    어제 공연이 2시간 반가량 되었는데 초대가수도 없이 25곡 정도를 불렀던거 같아요.
    정말 체력적으로 지치겠더라구요. 범준이가 자기들 쉬는 기간동안 헬쓰라도 해서 체력 키워야겠다고..
    슈퍼스타케이 이후부터 제대로 한번도 못쉬고 달렸다고 하네요.
    정말 계속 오랫동안 색깔 유지하면서 흥했으면 좋겠어요.
    너무 바람직한 청년들 같아서....보기만 해도 맘이 흐뭇했다니깐요.

  • 4. 명랑1님..꼭 콘서트 다녀오세요.
    '12.6.23 4:30 PM (175.193.xxx.212)

    저는 한참..이소라 바람이 분다만 들어도 눈물이 났었거든요. ^^
    이소라 공연은 예전에 낯선사람들 때 한번 본적이 있었는데
    저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꼭 다녀오세요~ ^^

  • 5. 꼬마버스타요
    '12.6.23 5:14 PM (211.234.xxx.64)

    슈스케 끝나고서 브래드 미국 가고 밴드 정체성 찾는다고 콘서트나 방송 안 나올 때, CJ도 가만 있는데 이승철이 배은망덕이라고 했잖아요. 근데 우승상금은 울랄라가 받고 CJ에 돈 벌어다준건 정장 버스커네요.
    저도 버스커버스커 정말 처음부터 반해서 지금도 새음반 듣고있는데, CJ에서 끝까지 너무 돌리는거 같아서 안쓰러워요. 그래도 그게 음반이랑 콘서트여서 그나마 다행이고요.
    버스커 스타일을 인정해주는 파트너 만나서 2집은 더 좋았으면 좋겠어요.
    표 구하기 너무 힘든데 소극장콘서트 백일만 해주기를 바랍니다^^

  • 6. 그러게요.
    '12.6.23 5:50 PM (175.193.xxx.212)

    뭔가 아슬아슬한게 있죠? 너무 아이들을 돌린다는 느낌....소포모어 징크스라고 하나요?
    2집도 근사해야하는데 1집때 너무 소진되면 어쩌나 싶으면서도
    자기가 좋아서 하는 음악이고, 스스로도 너무 즐거워보이는게
    참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있는 사람들 같아서.....잘 이겨내리라 믿어요.

  • 7. 버스커팬
    '12.6.23 6:08 PM (175.253.xxx.77)

    와우! 정말 좋으셨겠어요~^^ 저도 정말 좋아하는데 아직 콘서트는 아직 ㅜㅠ
    이번 마무리앨범도 너무 좋아요. 장범준 진정 천재 같아요 ㅎㅎ

  • 8. 버스커팬
    '12.6.23 6:10 PM (175.253.xxx.77)

    그리고 범준이 아직 만들어 놓고 발표하지 않은 자작곡 엄청 많아요 ㅋㅋ 2집은 걱정 없을 걸요

  • 9. 저도 팬
    '12.6.23 6:24 PM (119.196.xxx.44)

    와...정말 너무 부러워요. ㅜㅜ 저는 표를 못구해서 실패..ㅠㅠ
    장범준 정말 너무 재간둥이인것같아요. 요즘 한창 나오는 모 LTE광고..ㅋㅋ 그 아이디어&그림도 장범준 꺼라내요. 음악만 잘하는줄 알았더니 그런 재주도 있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174 구찌시계 어디가서 사면 될지요. 3 시계 2012/07/15 1,540
128173 바이러스 의심해야하나요? 저기 2012/07/15 661
128172 얼마전에 아버지가 본적주소를 바꿨는데 14 ㅇㄴㄹ 2012/07/15 6,925
128171 GOP에 있는 아들,,보고싶어 미치겟는데,,왜이리 전화도 없는지.. 4 .. 2012/07/15 1,422
128170 여러분은 넝쿨당 재밌으신가요~? 어디서보시는지 ㅜ 14 fasfsd.. 2012/07/15 3,305
128169 각시탈에서 라라의 정체는 뭐에요? 8 겸둥맘 2012/07/15 4,698
128168 아래 자살, 이혼을 갈등하시는 분께 현실적인 방법을 조언해 주세.. 9 용기 2012/07/15 2,371
128167 TSA 상해손해사정 대표이사 자리는 어느정도 위상인가요? 1 대학생 2012/07/15 2,446
128166 호박으로아이들도잘먹는반찬하고싶은데‥ 6 호박반찬 2012/07/15 1,670
128165 겨울잠 자듯 자는 남편... 참아주시나요? 16 홧병 2012/07/15 4,130
128164 93년생 대학1학년 학생 아르바이트 고용할수 있나요? 1 아르바이트 2012/07/15 972
128163 질문입니다. 모니카 2012/07/15 857
128162 시중에 파는 플레인 요구르트 이름 알려주세요 4 흰구름 2012/07/15 1,409
128161 고2 여학생인데..여지껏 과외는 안하고.. 6 헤이즐넛 2012/07/15 2,445
128160 스킨 꼭 바르시나요? 8 기초궁금 2012/07/15 2,577
128159 이혼이랑 자살, 어느게 아이들한테 나을까요? 83 ?? 2012/07/15 16,178
128158 나이많은 아줌마가 민소매원피스 좀 그렇죠? 55 40대중반 2012/07/15 13,209
128157 세살아기 병원놀이세트 어떤게 좋은지 추천좀 해주세요. 할머니 2012/07/15 1,455
128156 "사람이 먼저다" 문재인 슬로건 환영! 14 사람 2012/07/15 2,235
128155 허리아픈데 골반과 아래가 아파서 거동을 못해요 2 허리반동강나.. 2012/07/15 1,497
128154 골든타임 재방하는데 기대되네요~ 21 제제 2012/07/15 2,642
128153 한번 김장 하면 얼마나 드시나요? 4 주부 2012/07/15 1,643
128152 저가 화장품 많이 쓰세요? 14 비오네. 2012/07/15 4,135
128151 긴병인비용 어떻게 계산하나요? 3 ㅌ ㄷ 2012/07/15 1,463
128150 고등학교 2학년 아이 미국유학시, 학기 인정은 어떻게 되는 건가.. 4 고민맘 2012/07/15 1,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