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없으면 보고싶고 있으면 잔소리나가고

11살 조회수 : 1,898
작성일 : 2012-06-23 14:42:51

다른 엄마들은 그래도 토닥토닥 해주시나요?

제가 유독 잔소리가 심하고 병적일까요?

아이 어디 보내고 나면 보고싶고,,,아기때도 그립고,,사진보면 눈물도 나는데

 

막상 집에와서 말안듣고 뺀질거리면 잔소리만 나가는것같아요

 

어제는 오전에 작은 선물을 준비해놓고 쪽지를 다섯장썼어요

퀴즈를 풀면서 하나 하나 쪽지를 찾아가면 선물을 찾는건데

이걸 만들면서 내심 기대를 했던지,

기대를 안해야하는데말이죠

동생하고 사소하게 반복적으로 싸우는걸보고 둘다 혼내고

저녁엔 진짜 맘이 고되더라구요,,,ㅜㅜ

 

어떻게 하면 잔소리를 줄일수있을까요..,,아이와 사이도 나빠지는것같고 걱정이네요

IP : 58.239.xxx.1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3 2:50 PM (58.239.xxx.10)

    쪽지놀이는 엄청좋아하던데요,얼마전에 아이가 저에게 먼저 했는데
    바빠서 제대로 좋다는 표현을 못해줬던 기억이 나서 해본겁니다

  • 2. 중2딸맘
    '12.6.23 3:24 PM (218.52.xxx.108)

    좀 있으면 그 콩깍지 벗어지니 염려 마세요
    그땐 혼내고 나서도 잠 잘때 들여다보면 미안하고 이뻐죽겠는데
    잠잘때도 보기싫은 날이 오더이다
    ( 시간아 빨리 가거라 )

    님께 아무리 기대를 내려 놓으라 조언해도 소용없습니다
    아이한테 상처 받아야 내려놔 지더군요
    아이땜에 제가 성장하는걸 느낍니다
    다들 그렇게 키우고 사는것이니 너무 속상해 하지 마세요

  • 3. ..
    '12.6.23 3:30 PM (58.239.xxx.10)

    큰 기대를 하는것도 아니예요...그냥 도움되는 엄마이고 싶을 뿐이예요
    어른이 되어 행복하고 지 앞가림 잘 하도록 지금은 도와주는 거라고,,생각하는데
    참 어렵네요 아이 키우기,,, 중2딸맘님 댓글읽고 눈물이 주룩주룩,,,

    너무 힘들어 죽을것같은데 나중엔 이런 과정도 성장일까요,,

  • 4. ..
    '12.6.23 3:52 PM (58.239.xxx.10)

    예 말씀 감사드려요,,
    이 아이를 남들보단 어렵게 가지고 키웠거든요,
    그래서 기본적으로 힘든 맘이 깔려있는걸까요,,?

    밖에 내놓으면 애틋하고 보고 싶고
    막상 대할땐 제 맘같지않아 그런 맘이 쌓이다보니 힘들어서 그래요
    아기땐 정말 천사같이 이뻣답니다
    물론 안그런 아이가 어디있겠어요
    좀더 솔직하자면 저때문에 아이가 더 힘들어진것도 같고,,이사나 학습등등,,,,

    맘이 여러갈래네요,,,맘 튼튼히,,해야겠죠,,,

    갈길이 머네요

  • 5. 저는
    '12.6.23 4:05 PM (211.207.xxx.157)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랑 광우병 겪으면서 좀 바뀌었어요.
    자잘한 일에 잔소리하면 결정적인 순간에 말빨이 안 설까 봐요.

    오래 길게 잔소리 하기 위해서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한단고 그러네요,
    외국 여행 두루두루 다니다보면요, 참 우리가 가진 반듯함이나 매너라는 잣대도 고정관념이란 생각이 든답니다.

  • 6. ..
    '12.6.23 4:10 PM (58.239.xxx.10)

    저는 님..말씀이 참 와닿아요,,우물안 개구리가 안되도록,,해야겠어요


    님들 덕분에 맘의 짐을 염치없이 조금 덜어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191 실제로 옷따라, 목적따라 가방 바꿔서 잘 들고 다니시나요? 4 가방 많으신.. 2012/07/10 1,705
126190 400만원 정도 안전하게 넣어놓으면 좋은 곳 추천해 주세요. 3 .. 2012/07/10 2,060
126189 저 밭의 토마토는 언제쯤 수확을 해갈까요? 8 구경 2012/07/10 1,763
126188 남자가 여자보다 살을 더 잘 빼는,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이유 1 다이어트 2012/07/10 1,421
126187 추적자에서 재벌막내딸과 젊은 검사가 결혼할 수 있을가요? 2 귀여움 2012/07/10 2,127
126186 무대 공포증 어떻게 하면 될까요?? 10 공포증 2012/07/10 2,172
126185 초등학교 선생님들 ... 2012/07/10 1,536
126184 갤럭시 노트 케이스 추천해 주세여 ^^* 2012/07/10 673
126183 눈빛만 봐도 안다 7 ㅡㅡ 2012/07/10 3,458
126182 남편이 새끼새를 주워왔어요 33 흥부??? 2012/07/10 6,159
126181 갱년기때문에 힘들어요 5 40대초 2012/07/10 2,768
126180 [사진] 박근혜 대선 출정식에 모인 인파들 ㅎㅎ 9 엠팍링크 2012/07/10 2,817
126179 이한구 오만 인터뷰에 성난 청취자 "朴이 정권이라도 잡.. 4 세우실 2012/07/10 1,567
126178 대단지 아파트 전세 들어갈 때 2 전세 2012/07/10 1,792
126177 취학전 아이 영양제 어떤거 먹이세요? 잘 크지 않는 아이에요.... 5 영양제 2012/07/10 1,115
126176 미니밥솥 쓰시는분 계신가요???추천부탁 드려요 7 밥솥 2012/07/10 2,453
126175 아기전용세제 몇세까지 사용하세요? 3 .. 2012/07/10 1,302
126174 30대 중반입니다.(여) 제대로된 연애는 처음이에요. 4 토리 2012/07/10 2,670
126173 컨실러 or 파운데이션 이름이 생각안나요ㅠ 제품 좀 찾아주세요 5 ** 2012/07/10 1,726
126172 이번에 미코진 고등학교 안가고 검정고시로 통과했다던데 6 ... 2012/07/10 4,867
126171 죄송한데 해석좀 부탁드립니다. 2 만능82쿡 2012/07/10 617
126170 게이또 디너세트 써보신분 계신가요? 1 홈쇼핑 2012/07/10 2,840
126169 화장품 기초기능(스킨~크림) 다 모아놓은 제품 추천해주세요.. 2 어리수리 2012/07/10 1,241
126168 중학생 아들이 야동을 봤는데요, 3 힘들어요 2012/07/10 4,504
126167 얼갈이열무물김치 망쳣는데 살릴방법없나요?ㅠ 5 커피우유 2012/07/10 1,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