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요즘 몸이 너무 피곤하네요...왜그럴까요??

45세 조회수 : 2,989
작성일 : 2012-06-21 20:46:45

오전엔 문화센터다니고 아님 등산다니구요... 오후엔 주로 집에서

지냅니다...근데 요근래 한번 피곤해지면 오후엔 맥을 못추네요...

저녁엔 주로 12시쯤 자는데 한번은 넘 피곤해서 10시에 뻗어잤구요...

오늘도 몸이 너무 가라앉고 기운이 없어서 잠깐 누웠다 일어났어요...

빈혈이 있어서 빈혈약은 복용중이구요....다리관절이 안좋아

가끔씩 정형외과에 다니고 있는중이거든요....

나이가 들어서일까요???  너무 기운이 없고 피곤한데 왜 일까요??

빈혈약을 먹는중인데 가끔씩 머리가 띵하니 어지럽기도 하구요..!!

IP : 1.254.xxx.12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47
    '12.6.21 8:56 PM (59.21.xxx.53)

    퇴근해서 차를 주차하는데 갑자기 방광염증세가 ...

    집에 올라갔다가 다시 비뇨기과 가서 소변 검사했더니

    몸이 많이 피곤한상태고 면역력이 많이 떨어졌으니 좀 쉬고

    주사랑 약 ..치료 좀 받아야한다고 해서 지금 운동안가고 컴 중이네요

    저도 빈혈이 좀 심한 편이고 운동 강도는 약하게지만 중독수준 ,몸이 힘들어도
    집안일 해야할건 칼같이 해야하는성격......

    여튼 중년의 주부들 자기 몸 좀 돌봐야할 나이인건 확실한듯 합니다

    갱년기 증상도 살짝 살짝 느껴지거든요

    원글님도 저도 아무생각없이 푹 쉽시다ㅎㅎ

    오늘 저녁 설거지는 남편이 알아서 하더라구요^^

  • 2. 45
    '12.6.21 9:02 PM (58.143.xxx.93)

    보고 싶다는 영화 다운받아 보면서 그것도 주먹 오가는 장면에 골아 떨어진적이
    여러번....중간,결말 어찌 되었는지를 모르네요. 여러번 그랬어요.
    갑상선인가 해서 체크해봐야 되지 않냐고 가정의학과 가서 물었더니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네요. ;;; 불필요한 수술이 많이 행해진다나...

    여기저기 아프고 기능떨어져 병원 다니고 있는데..
    오늘 의사샘왈 건강염려증 아니냐고 물어오시더군요.
    나이 엇비슷한 분께 가야 될려나 싶기도 하고 오늘 그야말로 미스같은 젊은 닥털이었거든요.
    근력과 면역력에 신경 써야할 나이예요. ㅎㅎ

  • 3. 빈혈이라면서요
    '12.6.21 9:19 PM (183.102.xxx.197)

    빈혈이 별거 아닌 병이 아니랍니다.
    피가 그냥 흐르기만 하느게 아니고
    각 조직에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하는 일을 하는거잖아요.
    그런데 빈혈인 경우 그역할을 제대로 못하는 거니까
    당연히 피곤을 쉽게 느끼고 두통이나 호흡곤란도 느끼게 되는거예요.
    빈혈 진단 받으면 보험도 못들어요.

  • 4. 아니요
    '12.6.21 9:22 PM (59.21.xxx.53)

    갑상선 검사 간단합니다 검사한번 하시지요

    동네 내과 가셔서 피검사하심 결과지에 갑상선 수치 나옵니다

    그정도로 피곤하심 갑상선 검사도 한번 해보실만 합니다

    검사후 괜찮으면 다행이다 감사하다 생각하심 되잖아요

    돈 몇만원 그리고 시간 ... 투자하셔서 확실히 갑상선 아닌게 맞는지 검사하셔요

  • 5. 45 공감
    '12.6.21 9:22 PM (222.107.xxx.202)

    저도 그래요.
    그동안 게으름떨며 운동 안한 댓가를 톡톡히 치르는 기분이예요.
    강아지 입양한 후 장마 전에 부지런히 산책 시키려고 매일 2시간 정도 걷는데
    나아지겠지 나아지겠지 하며 기다리는데도 매일 지쳐 떨어져 다음날 아침 차려내는게 힘들어요..

  • 6. 원글이
    '12.6.21 10:06 PM (1.254.xxx.126)

    네...그러네요...갑상선도 한번 검사해봐야겠어요...감사해요..^^

  • 7. 원글이
    '12.6.21 10:08 PM (1.254.xxx.126)

    체력이 많이 소진된 이유를 곰곰생각해 봤어요... 학원비 아끼느라 그동안 집에서 아이공부를 봐줬거든요... 큰애가 중2인데 지금은 알아서 하고있구요...작은앤 6학년이라 수학을 제가 답지봐가며 가르치고 있어요..
    몇년간 집에서 공부를 봐주다가보니 체력소모가 많이 된것 같아요...휴!! 이젠 덜 신경을 써야될터인데 뜻대로 안되네요...ㅠㅠ

  • 8. 빈혈이
    '12.6.22 1:27 PM (121.200.xxx.88)

    저도 심한건아니고 90% 빈혈이었는데 엄청피곤했어요 지금은 병원처방 철분제 먹고있어여
    빈혈이 이게 중요한 것이예요 몸의 전반적으로 영향이 없는 기관이 없어요 당연히 산소공급 땜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574 82를 사랑하고보니 2 커밍아웃 2012/07/19 1,000
129573 자동차 스마트키 분실했어요 3 어디서 어떻.. 2012/07/19 3,252
129572 30대 초반 어떤 브랜드 옷 입으세요? 6 ... 2012/07/19 3,727
129571 정종철 사는곳이 어딘가요~? 2 2012/07/19 5,157
129570 7월 19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7/19 600
129569 해외여행 항공권, 리조트 따로 예약했는데 태풍와서 못가면? 2 태풍 2012/07/19 1,518
129568 이혼준비중이신분들중 비자금 모으시는 분들 계신가요 3 비자금 2012/07/19 3,402
129567 성장기 아이들 고단백 음식 어떤거 해주시나요? 14 영양식 2012/07/19 4,273
129566 키작고 뚱뚱한 사람은 결혼식에 뭐입고 가야 할까요 8 ㅇㅇㅇ 2012/07/19 2,474
129565 부산여행.차없이 다닐만한가요? 7 조언 2012/07/19 3,549
129564 초6 권장도서 부탁드립니다. 3 책만 읽고파.. 2012/07/19 1,380
129563 어린이집 다니는데 사진을 아이혼자 떨어져 찍은경우 속상하네요 5 속상함 2012/07/19 2,056
129562 핸드폰을 분실했는데 10 엉엉 2012/07/19 1,676
129561 그럼 전 이만... 안뇽히.... 153 jk 2012/07/19 25,404
129560 이런 소개팅 어떠세요?ㅠㅠ 8 이룬다 2012/07/19 2,578
129559 요즘 엄마들이 애기들 두상을 열심히 만들어주나봐요 3 머리두상 2012/07/19 2,315
129558 보험에 관해서 거의 문외한이네요... 4 울내미 2012/07/19 919
129557 7월 19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2/07/19 604
129556 신랑이 미용실에서 죽치고 있다고 글쓴이 혹시!! 지.. 2012/07/19 1,295
129555 이사의 좋은 점 9 ... 2012/07/19 3,858
129554 라식이나 라섹말고 눈에 렌즈삽입하는게 있다는데 괜찮나요? 8 부작용 걱정.. 2012/07/19 2,904
129553 용인화분녀 - 남의 가게앞에 있는 화분을 새벽에 차로 실어간 여.. 9 아진짜 2012/07/19 3,222
129552 PDP tv액정 교체가격이 이정도면??? 2 판소리 2012/07/19 3,600
129551 노견 암컷인데 생식기 출혈이 있어요. 7 자궁 축농증.. 2012/07/19 4,331
129550 매우 급합니다. 컴퓨터 도움이요 4 컴병아리 2012/07/19 954